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어린이를 위한 우동 한 그릇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24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9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9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03월 20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불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10.25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3만자, 약 0.9만 단어, A4 약 19쪽?
ISBN13 9788973223626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책 《어린이를 위한 우동 한 그릇》은 25년 전 처음 소개돼 현재까지 600만 명이 넘는 독자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물한 《우동 한 그릇》의 어린이 버전입니다. 원작이 주는 감동 그대로 어린이들의 감성에 맞게 되살려 ‘가난도 얼마든지 아름다울 수 있다’는 원작의 교훈을 어린이 독자들에게 선물하고 있습니다. 〈우동 한 그릇〉, 〈산타클로스〉, 〈마지막 손님〉의 세 작품이 실려 있으며, 상상력을 자극하는 40여 컷의 일러스트를 곁들여 더욱 깊은 감동과 진한 여운을 더했습니다. 세 작품 모두 읽고 나면 가슴 한 구석이 뭉클해지는 것을 넘어 눈물이 흐르는 감동을 맛볼 수 있습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글 : 구리 료헤이(栗 良平)
일본 홋카이도에서 태어났다. 가슴을 울리는 이야기로 많은 독자들에게 감동을 선물했다. 주요 작품으로 〈베 짜는 공주〉 〈기적이 들리다〉 〈아들의 행진곡이 들려온다〉 등이 있다.
글 : 다케모도 고노스케(竹本幸之祐)
일본 영상기획의 설립자로 프로듀서로 활약했다. 주요 작품으로 〈천칭의 시〉 등이 있다.
역자 : 최영혁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학과를 졸업했다. 옮긴 작품으로 《소설 오싱》 《개와 나의 10가지 약속》 《기품의 룰》 등이 있다.
그림 : 이가혜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그림책과 단행본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린 책으로 〈엄마는 아이의 미래다〉, 〈아이의 불안을 엄마는 모른다〉 가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저…… 우동…… 일인분만 주문해도 괜찮을까요?”
“네…… 네. 자, 이쪽으로 앉으세요.”
주인아주머니는 손님을 난로 바로 옆에 있는 2번 테이블로 안내하면서 남편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여기, 우동 일인분이요!”
주인아저씨는 그릇을 정리하다 말고 잠깐 세 사람에게 잠깐 눈길을 보내고는 곧 대답했습니다.
“네! 우동 일인분.”
그리곤 아내 모르게 우동 한 덩어리와 반 덩어리를 더 넣어서 삶았습니다. 원래는 우동 한 덩어리가 일인분이지만 세 사람의 행색을 보고 우동을 한 그릇밖에 시킬 수 없는 이유를 짐작한 것입니다.
--- ‘우동 한 그릇’ 중에서

물을 끓이고 있는데 주인여자가 주방으로 들어와 남편에게 속삭였습니다.
“여보, 그냥 공짜로 삼인분 주면 안 될까요.”
그 말에 남편이 고개를 저으며 말했습니다.
“안 돼. 그렇게 하면 오히려 부담스러워서 다신 우리 집에 오지 못할 거야.”
그러면서 남편은 작년처럼 우동 일인분에 반 덩어리를 더 넣어 삶았습니다.
--- ‘우동 한 그릇’ 중에서

그런데 이상했습니다. 선생님도 울고, 겐보오의 엄마도 울었습니다. 선생님이 그만 가보겠다며 엄마와 밖으로 나가선 병실 복도에서 울고 있는 걸 우연히 보았습니다. 그날 저녁, 겐보오는 엄마에게 씩씩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엄마, 나 금방 나을 테니 걱정 마세요. 약도 잘 먹고 치료도 잘 받아서 얼른 건강해질게요.”
“그래, 겐보오. 고맙구나.”
하지만 그런 말도 겐보오와 겐보오의 병에는 효과가 없었습니다.
“겐보오의 병은 급성 골수성 백혈병입니다. 앞으로 삼 개월 정도밖에 살지 못할 겁니다.”
--- ‘산타클로스’ 중에서

“겐보오…… 아저씨는 방금 산타할아버지를 만났단다.”
“……산타…… 할아버지를……요?”
“그래, 산타할아버지가 겐보오는 아주 착한 아이니까 동화의 나라에 초대해서 산타할아버지의 심부름을 시키고 싶다고 하더구나. 그리고 네가 어른이 되면 산타클로스가 되어 주었으면 좋겠다고 했어!”
“내가 산타클로스가 된다고요?”
“그래, 산타클로스! 세상의 어린이들을 찾아다니면서 선물을 주고 희망을 주는 산타클로스!”
--- ‘산타클로스’ 중에서

‘이 세상에서 마지막으로 우리 가게의 과자가 먹고 싶다고 하는 손님에게 어떻게 보답하는 것이 좋을까?’
게이코는 입장을 바꿔 생각해 보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도 병상에 계신다. 그런 어머니가 세상에서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말을 들었을 때, 어디의 무엇이 먹고 싶다고 말씀하신다면 나 역시 달려가겠지. 그랬을 때 내가 달려간 가게에서 나에게 어떻게 대해 주면 기쁠까?’
게이코는 이렇게 생각한 뒤 자신이 그렇게 함으로써 받아서 기쁜 것을 손님에게 해드리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알겠습니다. 그런 사정이라면, 과자를 고르는 것은 저한테 맡겨 주시겠습니까?”
--- ‘마지막 손님’ 중에서

“고맙습니다, 그리고 밤늦게 죄송했습니다. 얼마지요?”
“과자 값은 받을 수 없습니다.”
“네, 어째서요?”
“이 세상 마지막 날에 저희 가게의 과자를 잡숫고 싶다는 손님께 드리는 저와 저희 가게의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아니 그래도……. 닫았던 가게를 다시 열어 주었는데 과자까지 무료로 받아 돌아간다면 내 맘이 편치 않아요. 과자 값은 받아 주세요, 부탁해요.”
“아닙니다. 그런 말씀 마시고 저희의 성의를 받아 주시지 않겠습니까……. 부탁드립니다.”
--- ‘마지막 손님’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추운 겨울날 밤,
우동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눈물과 웃음의 감동 스토리

원작이 주는 감동 그대로 어린이 감성에 맞게 되살린 〈우동 한 그릇〉
‘가난도 아름다울 수 있다’는 원작의 교훈을 어린이 독자들에게 선물합니다


어린이를 위한 최고의 감동 교과서
이 책 《어린이를 위한 우동 한 그릇》은 25년 전 처음 소개돼 현재까지 600만 명이 넘는 독자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물한 《우동 한 그릇》의 어린이 버전이다. 원작이 주는 감동 그대로 어린이들의 감성에 맞게 되살려 ‘가난도 얼마든지 아름다울 수 있다’는 원작의 교훈을 어린이 독자들에게 선물하고 있다. 〈우동 한 그릇〉, 〈산타클로스〉, 〈마지막 손님〉의 세 작품이 실려 있으며, 상상력을 자극하는 40여 컷의 일러스트를 곁들여 더욱 깊은 감동과 진한 여운을 더했다. 세 작품 모두 읽고 나면 가슴 한 구석이 뭉클해지는 것을 넘어 눈물이 흐르는 감동을 맛볼 수 있다.

〈우동 한 그릇〉은 한 해의 마지막 날인 섣달그믐날 밤 북해정이라는 우동집을 배경으로 세 모자와 우동집 주인 내외가 펼치는 아름다운 이야기다. 이야기는 문을 닫기 직전 아이 둘을 데리고 들어와 우동 한 그릇을 주문하며 시작된다. 형편이 넉넉지 않아 셋이서 우동을 한 그릇밖에 주문하지 못하는 엄마와 두 아이에게 마음 같아선 삼인분을 내주고 싶지만 그렇게 하면 행여 손님의 마음이 다칠까봐 표나지 않게 조금 더 얹어주는 주인아저씨의 따뜻함과 우동을 다 먹고 나가는 세 모자에게 진심을 담아 새해 인사를 건네는 모습에서 진정한 배려와 감사가 무엇인지를 깨닫게 된다.

두 번째 이야기 〈산타클로스〉는 켄보오라는 일곱 살 소년이 주인공이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으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지만 자신의 병명을 모른 채 큰 병원에 입원해 있는 겐보오는 늘 자기보다 어려운 사람을 배려할 줄 알고, 어려운 처지에 있는 친구를 도울 줄 아는 착한 어린이다. 그런 겐보오에게는 의사선생님의 친구이자 같은 병원에 입원해 있는 환자인 료헤이 아저씨라는 친구가 있다. 료헤이 아저씨는 때론 고민을 들어주는 따뜻한 선생님처럼, 때론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아빠를 대신해 힘을 주는 가족처럼 겐보오에겐 든든한 존재다. 하지만 날이 갈수록 겐보오의 병세는 깊어져 가고, 겐보오와 료헤이 아저씨에겐 슬픈 결말이 다가온다. 료헤이 아저씨의 이름은 작품의 원작자이기도 한 구리 료헤이와 이름이 똑같다. 작가가 주인공의 친구가 되어 겐보오에게 따뜻한 정을 베푸는 것 같아 더욱 뭉클하다.

〈마지막 손님〉은 춘추암이라는 과자점에서 종업원으로 일하고 있는 열아홉 살 소녀 게이코의 이야기다. 게이코는 아버지를 대신해 몸이 아프신 엄마와 다섯 명의 동생을 돌보는 소녀 가장이다. 가게에선 언제나 밝은 표정과 예의바른 태도로 손님에게 정성을 다하고, 집에선 정성을 다해 엄마와 동생들을 보살피며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간다. 어느 늦은 밤, 게이코는 임종을 앞둔 어머니를 위해 눈길을 뚫고 먼 곳에서부터 차를 몰아 과자를 사기 위해 달려온 한 중년 남성을 손님으로 맞이한다. 생애 마지막 가는 길에 자신의 가게에서 파는 과자를 드시고 싶다 하신 할머니를 생각하며 게이코는 정성스레 과자를 고르고 포장해 건네드리는데……. 게이코의 행동에서 우리는 장사가 단지 물건을 팔고 돈을 받는 행위가 아니라 상인과 손님간의 마음과 정성을 주고받는 귀한 일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무엇보다 게이코의 행동에서 장사하는 사람이 지녀야 진정한 마음가짐을 배울 수 있다.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눈물의 가치 배우길……
세 이야기 모두 물질적으로 넉넉하지 않은 사람들이 주인공이다. 하지만 이들의 마음은 누구보다 부자다. 우동집 주인 내외가 보여주는 배려에 대한 세 모자의 진심 어린 감사, 겐보오와 료헤이 아저씨 사이에 흐르는 나이를 초월한 우정, 게이코가 보여주는 장사하는 사람으로써의 아름다운 행동은 모두 마음속에서 우러나온 진심이 아니면 보여줄 수 없는 행위다. 이 책을 읽는 어린이들이 ‘물질적 가난은 결코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마음이 부자인 사람이 진정 아름다운 부자다’라는 진리를 배울 수 있기를 바라며,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눈물의 가치를 깨달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감동이었고 이어지는 스토리가 정말 재미 있었어요. 돌아가는게 많이 나와 슬프기도 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양 | 2022.08.29
구매 평점5점
감동적인 책 -끝-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k*****1 | 2020.09.16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