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6
베스트
영화/드라마 top100 2주
정가
9,800
판매가
9,800
YES포인트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5년 11월 03일
쪽수, 무게, 크기 54쪽 | 76g | 112*152*15mm
ISBN13 9788984994676
ISBN10 8984994677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혜림은 사흘간의 특별 휴가를 얻어 어머니 산소를 찾는다.
달리는 기차 안에서 우연히 한 청년과 만나게 되는데, 그는 위조지폐범으로 경찰의 수배를 받고 있다. 외로운 두 사람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함께 몸을 섞고, 일년 후 창경원에서 다시 만나기로 약속한다. 그러나 그 사이 청년은 체포되어 감옥에 끌려가고, 혜림은 모범수로 가석방된다. 약속한 그날, 창경원 벤치에 앉아 하염없이 청년을 기다리는 혜림. 채워지지 않은 빈자리엔 낙엽들만 가득하다.
수려하고 짜임새 있는 영상 미학 속에 담겨진 남녀의 애틋한 사랑이 개봉 당시 많은 관객들을 감동시켰다. 그 후 <육체의 약속>으로 김기영 감독이 리메이크했으며, 1981년 김수용 감독도 리메이크한 바 있다. 또한 사이토 고이치 감독이 <약속>이란 제목으로 번안하여 그해 일본영화 베스트 5위에 오르기도 한 작품이다.

이만희 감독은 단편 같은 단순한 이야기를 밀도 있는 영상과 정감을 쌓아올리는 연출로 감동을 주었다. 이 영화는 대사가 많지 않으며 한 쇼트, 한 쇼트의 영상이 의미를 전달해 준다. 서정민의 카메라는 흑백의 절묘한 톤으로 두 사람의 심리와 성격의 미묘함을 잘 나타냈다. 갯벌의 롱신, 역광으로 비쳐진 갯벌 아낙네들의 모습들, 낡은 폐선과 실루엣, 창경원의 박제실에서 박제가 되다시피 한 그들의 삭막한 심리 표현과 몽타주, 동물원 우리에 갇혀 느린 템포로 왔다갔다하는 낙타의 목마른 표정 등 고도로 짜여진 영상은 관객들을 무거운 침묵 속으로 몰아넣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김지헌
평안남도 진남포 태생인 김지헌은 해방 이전에 서울로 이주하여 경동중학교를 다니면서 영화예술에 눈을 떴다. 당시 그는 명동 건너편에 있던 국립도서관에서 프랑스 영화의 시나리오들을 탐독하며 작가의 꿈을 키웠다고 하는데, 덕분에 1930년대 프랑스 영화의 시적 리얼리즘을 대표하는 샤를르 스파크나 자크 프레베르 같은 작가의 작품들로부터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은 듯하다.

김지헌은 1956년 미당 서정주의 격찬에 가까운 추천사를 받으며 <현대문학>에 시인으로 데뷔한 다음, 이 해 뒤인 195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나리오 부문에 <종점에 피는 미소>가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작가 생활을 시작했다.

수업 시절과 출발점이 이러하다 보니 이 시인 출신의 시나리오 작가가 이후 유럽 예술영화의 시적리얼리즘을 국내에 토착화시키면서 시정 가득한 작품들로 한국 영화의 수준을 한 단계 고양시켰음은 어찌 보면 당연한 귀결이다.

초기의 수작 <젊은 표정>이 한국적 누벨바그의 신호탄처럼 인식되었을 정도이니, 그가 당시 얼마나 새롭고 진보적인 작가였는지를 능히 짐작할 수 있다.
김지헌은 데뷔작인 <자유결혼> 이후 현재까지 100편이 넘는 시나리오를 써왔고 그 중 영화화된 것만도 70편에 육박한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젊은 표정>(1960), <만추>(1966), <문>(1977) 등이 있다.

이 책이 담긴 명사의 서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