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리뷰 총점9.0 리뷰 1건 | 판매지수 318
정가
10,500
판매가
9,450 (10% 할인)
YES포인트
이 상품의 수상내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MD의 구매리스트
한국문학전집 큐레이션 F - 여성작가 큐레이션 노트 증정!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6년 03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420쪽 | 456g | 135*207*30mm
ISBN13 9788932016870
ISBN10 8932016879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8·15 해방과 분단, 6·25전쟁으로 이어지는 한국 근현대사를 살아내면서 이데올로기와 휴머니즘의 문제를 깊이 있게 고찰한 작가 선우휘의 대표 단편 7편 수록. 제2회 동인문학상 수상작인 「불꽃」과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깃발 없는 기수」를 비롯해, 이데올로기와 폭력의 문제 그리고 행동적 휴머니즘의 실천이 본격화된 「테러리스트」 「거울」 「단독강화」, 작가 자신 월남민으로서의 회고적 경향을 드러낸 「오리와 계급장」 「망향」 등 한국 근현대사의 역동성과 함께 작가의 교사와 군인, 기자로서의 다양한 직업적 체험이 빚어낸 수작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테러리스트
불꽃
거울
오리와 계급장
단독강화
깃발 없는 기수
망향


작품 해설_근대사의 역동성과 선우휘 소설/이익성
작가 연보
작품 목록
참고 문헌
기획의 말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선우휘
1922년 평북 정주에서 태어났다. 1943년 경성사범학교 본과를 졸업하고 고향인 정주 소학교에서 교사 생활을 하다 1946년 2월에 월남하였다. 이후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 인천중학교 교사 등을 거쳤고, 한국전쟁 참전을 계기로 1957년 10월 전역하기까지 8년 6개월 동안 군인으로 복무하였다. 이즈음 많은 단편소설들을 발표하였다. 1955년 『신세계』에 단편 「귀신」을 발표하며 정식으로 등단했고, 1957년 단편 「불꽃」이 『문학예술』 신인특집에 당선됨과 동시에 이듬해 제2회 동인문학상까지 수상하면서 작가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1959년 한국일보 논설위원으로 다시 언론계에 뛰어들었고 이후 조선일보 논설위원, 한국방송심의위원회 위원장 등 1986년 2월 정년 퇴임 때까지 언론계 주요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1986년 6월 12일에 뇌일혈로 타계했다. 「테러리스트」(1956), 「오리와 계급장」(1958), 「단독강화」(1959), 「깃발 없는 기수」(1959), 「십자가 없는 골고다」(1965) 등의 중, 단편과 『불꽃』(1959), 『반역』(1963) 등의 작품집, 그리고 『아아 산하(山河)여』(1960), 『사도행전』(1966), 『노다지』(1980) 등 다수의 장편소설이 있다.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현재까지 출판된 선우휘 단편집 중 가장 괜찮다,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25 [불꽃]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이* | 2011.07.17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현재까지 출판된 선우휘 단편집 중 가장 괜찮다,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25 <불꽃>   선우휘, <불꽃>이나 <단독강화>와 같은 단편소설로 학창시절 한번 쯤 이름은 들어봤을 작가이다. 아니면 그의 작가로서 이력 외에 조선일보 기자로 입사, 오랫동안 언론인을 하며 다진;
리뷰제목

현재까지 출판된 선우휘 단편집 중 가장 괜찮다,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25 <불꽃>

 




선우휘, <불꽃>이나 <단독강화>와 같은 단편소설로 학창시절 한번 쯤 이름은 들어봤을 작가이다. 아니면 그의 작가로서 이력 외에 조선일보 기자로 입사, 오랫동안 언론인을 하며 다진 입지도 상당하기에 그렇게 그를 기억할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상대적으로 입시 문학에서 그의 작품이 크게 중요하게 다뤄지는 작품은 아니고(요즘은 아닐까?) 생각보다 그의 소설들이 활발하게 출판되고 있지는 않다. 절판된 후 더이상 재출판되고 있지 않은 장편 소설도 상당할 뿐더러 단편의 경우도 중학생이, 고등학생이 읽어야할 소설 시리즈류에 <
불꽃> 정도가 자주 실리는 것 외에 다른 단편은 생각보다 서점에서 찾기 쉽지 않다.

 

그러던 중 찾아낸 책이 이 책이다. 적어도 현재까지 출판된 선우휘 단편집 중 가장 괜찮다고 조심히 권해본다. 문학과지성사는 2004년부터 한국문학전집이란 타이틀로 펴내고 있는 기획물이 있다. 현재 38권까지 나왔으며, 이 시리즈의 특성은 한 권을 한 작가에 할애하고, 책의 편집 및 해설에 한 권당 한 명의 국어국문학 교수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책임 편집을 한다는 것이다. 이 시리즈엔 단편선인 경우도 있고 장편소설 한 작품만 실은 경우도 있다. <불꽃>이란 이름의 선우휘 단편선은 이러한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 시리즈 중 25권째에 해당하는 것으로, 충북대 국문과 이익성 교수가 책임 편집하여 2006년 출간하였다.

 

이 책에 실린 단편은 <테러리스트>, <불꽃>, <거울>, <오리와 계급장>, <단독강화>, <깃발 없는 기수>, <망향> 총 7편의 단편이 실려 있는 책으로 현재까지 출간된 선우휘 단편소설 관련 서적 중 가장 많은 단편을 싣고 있다. 이 책과 견주기 좋은 책으로 2005년 출간된 민음사의 오늘의작가총서 21권 <불꽃>도 괜찮다. 이 책도 7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는데 <거울>, <깃발 없는 기수> 대신 <묵시>와 <희극배우>라는 단편이 실려 있고 서울시립대 국문과 한기 교수의 평론과 작가 연보가 실려 있다. 문학과지성사 <불꽃>엔 앞서 말한 7편의 단편과 일러두기, 각주, 작품해설, 이익성 교수의 평론, 작가연보, 주요작품목록, 참고문헌, 기획의 말 등이 실려 있어 본 소설 외 부가 컨텐츠가 민음사보다 더 풍부한 편이다.

 

혹시 평소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이라면, 이익성이란 이름에 흠칫 놀랄 수도 있겠다. 3년 전쯤 문학과지성사에서 기획한 다른 문학전집 작업에서 작가를 헷갈려 두 작가의 작품을 마구 엮는 엉뚱한 평론을 해 물의를 일으켰던 인물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익성 교수의 경우 이미 이 책 이전에 선우휘에 대해 따로 책을 내기도 했고 선우휘 관련 TV방송에 출연하기도 하는 등 선우휘에 대해선 나름 정통한 분이라 하겠다. <불꽃>에 실린 그의 해설이나 평론 내용은 이전에 출간한 책(건국대학교출판부 <선우휘>, 현재 절판)의 요약 및 추가본 정도로 볼 수 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9.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추천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제**본 | 2021.02.06
구매 평점4점
전후문학의 대표작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r******0 | 2018.01.2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4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