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체사레 보르자 혹은 우아한 냉혹

: 르네상스 저작집 3

[ 개정판 ]
리뷰 총점8.1 리뷰 44건
구매 시 참고사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1월의 굿즈 : 디즈니 캐릭터 대용량 머그/머그&티스푼 세트/클로버 북백/북파우치 3종 세트/크리스탈 문진
1월의 얼리리더 주목 신간 : 꿈꾸는 토끼 배지 증정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1년 12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348쪽 | 148*210*30mm
ISBN13 9788935610815
ISBN10 893561081X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FRIDES PRAEVALET ARMIS'

즉 '신뢰는 무기를 이긴다'고. 마지막 한 면에는, 허물어진 원기둥 위에 지구가 안치되어 있고, 그 지구를 날개를 펼친 독수리가 껴안은 그림이 그려져 있으며, 원기둥 아래에는 사슴이 앉았고 그 둘레에서 평화 회복을 기뻐하고 기리는 품판이 벌어지는 그림으로 끝나 있다. 그러나 31년이라는 짧은 생애밖에 살지 못한 체사레 보르자는 겉부분의 제2면에서도 이르지 못하고 삶을 마쳤다. 당연한 일이지만, 그것에 이어지는 것으로서 뒷면에 새겨진 높은 조화 속의 생의 찬미, 이것은 이 젊은이와는 조금도 관계없는 일인 채 끝이 나고 만다.
--- pp.10-11
흘러내리는 땀을 닦으려고도 하지 않고, 같은 나이 또래의 젊은 추종자들에게 둘러싸여 늘 밝고 젊은 웃음을 잃지 않는 그 무렵의 체사레를, 연대기 작가 카타네이는 'risata omerica(호메로스풍의 호탕한 웃음)의 사람'이라고 쓰고 있다. --- p. 24

'보고서'에는 체사레가 '배반을 당한 자'로 되어 있고 '서술'에서는 '배반한 자'가 된다. 그러나 이때의 체사레는 양자를 겸하고 있었다. --- p. 219

'행운의 여신이 내게 몹시 화가 나신 것 같구나.' --- p. 312
--- p.
체사레는 현실의 강에 태연하게 말을 몰고 들어가는 인간이다. 자부심이다. 자기 감각에 맞지 않는 것은, 그리고 자기에게 필요하지 않는 것은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자기를 절대시하 는 이 정신은, 완전한 자유와 통한다. 더욱이 적극적으로 그것을 살아가기 위해서는, 강렬한 의지력을 갖지 않으면 안 된다.
--- pp. 197-198
이탈리아의 통일은, 체사레에게 있어 사명감에서 오는 비원이 아니다. 그에게는 어디까지나 야망이다. 체사레는 사명감과 같은 약자의 무기 또는 의지가 필요없는 사나이였다. 마키아벨리의 이상은, 체사레의 이 야망과 일치했던 것이다. 사람들이 함부로 지껄이는 사명감을, 인간의 본성에 대한 날카로운 현실적 직시로 해서 믿지 않았던 마키아벨리는 사명감보다 한층 더 믿을 수 있는 것으로서 인간의 야망을 믿었던 것이다.
--- p.261
역사상, 이렇게도 재능의 질이 다른 두 천재가 만나, 서로 재능을 살리면서 협력하는 예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다. 레오나르도가 사고의 거인이라면, 체사레는 행동의 천재다. 레오나르도가 현실의 피안을 유유히 걸어가는 인간이라면, 체사레는 현실의 강에 태연하게 말을 몰고 들어가는 인간이다. 다만 이 두 사람은 그 정신의 근저에서 공통되는 것이 있었다. 자부심이다. 그들은 자기 감각에 맞지 않는 것은, 그리고 자기에게 필요하지 않는 것은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자기를 절대시하는 이 정신은, 완전한 자유와 통한다. 종교로부터도, 윤리 도덕으로부터도 그들은 자유다. 궁극적으로 니힐리즘과 통하는 이 정신을 그 극한에서 유지하고, 더욱이 적극적으로 그것을 살아가기 위해서는, 강렬한 의지력을 갖지 않으면 안된다. 두 사람에게는 그것이 있었다.
--- p.197-198
로마의 한 귀족 집안에 장검 한자루가 소장되어 있다. 이 칼은 그 아름다움으로 해서 몇 세기르르 두고 검의 여왕이라 일컬어져 왔더. 이칼의 금은 세공의 아름다움은 유명한 금세공장 에르콜레 데 페데리의 솜씨를 감정되고 있다. 세공의 디자인은 미켈란젤로의 솜씨라는 설을 믿는 사람도 있고, 라파엘로의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그 제작 시기로 보아 아마도 핀투리키오의 솜씨를 여겨진다.

이 칼은 그 정교한 장식으로 보아 사람의 피를 흘리게 하는 데 사용된 것이 아니라, 의식 때 채용되었거나 아니면 그 제작을 의뢰한 사람이 그저 이따금 손에 들고 즐기기 위해 만들어진 듯하다.
아것이 체사레 보르자의 칼이다. 자기를 말하는 것을 여린 것으로 보고 싫어한 체사레가 딱 한 번 그의 젊은 야망을 고대풍의 우의로 나타낸 것이 바로 이 칼이다.
--- p.
나바라 왕은 처참하게 변한 매제의 유해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왕은 체사레가 적진에 쳐들어간 뒤 간신히 진용을 바로 세우는 데는 성공했으나, 체사레의 뒤를 쫓기는 커녕 남은 부대를 후퇴시키는 데 온 힘을 쏟아야 했다. 그것을 마친뒤 왕은 장병들을 거르니고 사라진 체사레를 찾아서 돌아다닌 것이다. 그리하여 긴 밤이 셀 무렵, 언덕의 돌 위에 쓰러져 있는 체사레를 발견한 것이었다.

시신은 이제 흘러 나온 피고 굳고, 무수한 상처에 검붉게 덮여 있었다. 왕은 손을 뻗어 그대로 뜨고 있는 왼쪽 눈을 살며시 감겨 주었다. 그리고 걸치고 있던 진홍빛 망토를 벗어 누워있는 유해를 덮었다. 기사 여섯 사람이 앞으로 나섰다. 그들은 빨간 망토에 덮인 유해를 들어올렸다. 자우에 세 사람씩 나란히 서서, 어깨에 유해를 메고 조용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왕이 바로 그 뒤를 따랐다. 아무도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침묵 의장의 행렬은 장밋빛으로 물들기 시작한 동쪽 하늘을 향해 천천히 나아갔다.

희부연 아침의 빛이 주위에 흐르고 있었다. 진홍빛 망토 밖을 내다보듯, 반듯이 받쳐진 체사레의 창백한 얼굴과 어깨에서 축 늘어뜨린 두 팔 위를 차가운 봄날의 아침 바람이 쓸고 지나갔다.
--- p.336
그날 밤, 가신들의 눈물 속에 아스토르와 동생 조반니 에반젤리스타는 성채에서 나와 승자 체사레 앞에 섰다. 강화 협정에 의하면, 두 형제는 자유의 몸이며, 어디든지 가고 싶은 곳으로 갈 수 있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가신들의 충고를 물리치고 그들은 체사레 곁에 눌러 앉았다. 아스토르는 자기보다 10살 위인 체사레에게, 무서운 적(敵)을 느낄 수가 없었다. 동경에 가까운 감정을 품기 시작한 것이다.

체사레 곁에서 대담하고도 빛나는 삶을 같이하는 것. 이 생각이 아스토르를 매료했다. 그로부터 약 1년 동안, 만프레디 가의 어린 형제는 체사레가 가는 곳마다 졸졸 따라다녔다. 그러나 체사레는 파엔차 민중의 아스토르에 대한 충성심의 강도를 잊지 않고 있었다. 파엔차를 완전히 자기 것으로 만드는 데 있어 아스토르의 존재는 방해가 되었다. 1502년 6월 9일, 파엔차가 함락된 지 약 1년이 지났을 무렵, 로마의 테베레 강에 목에 밧줄이 감긴 형제의 시체가 떠올랐다.
--- p.152
교황의 죽음은 윗방에 있는 체사레에게 즉각 알려졌다. 하지만 그 자신이 생사를 헤매고 있는 터라 병상에서 일어날 수조차 없었다. 마키아벨리는 나중에 이렇게 썼다.

'그는 내게 말했다. '나는 아버지가 돌아가실 때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일을 전부터 생각하고 있었소. 그리고 대책도 세워두었소. 그런데 아버지가 돌아가실 때 나 역시 죽음의 경계에 있을 줄은 생각도 못했소.''
--- p.272

회원리뷰 (44건) 리뷰 총점8.1

혜택 및 유의사항?
체사레 보르자 혹은 우아한 냉혹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뛰**방 | 2021.09.2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시오노 나나미의 역사책, 역시 재밌다... 시오노 나나미의 저술이 논란이 있음을 알고있지만, 무언가에 푹 빠진 "덕후"의 관점에서 썰을 푼다고생각하고 가볍게 읽기 좋다. 읽을수록 마키아벨리 책처럼 그 시대에 푹 빠져드는 경험을 할 수 있다. 마키아밸리의 군주론 속 이상적인 군주 체사레 보르자의 삶을 정말 가까이에서 엿본 느낌, 드라마 한편을 본 느낌이다. 책 속에 등장하;
리뷰제목

시오노 나나미의 역사책, 역시 재밌다... 시오노 나나미의 저술이 논란이 있음을 알고있지만, 무언가에 푹 빠진 "덕후"의 관점에서 썰을 푼다고생각하고 가볍게 읽기 좋다. 읽을수록 마키아벨리 책처럼 그 시대에 푹 빠져드는 경험을 할 수 있다. 마키아밸리의 군주론 속 이상적인 군주 체사레 보르자의 삶을 정말 가까이에서 엿본 느낌, 드라마 한편을 본 느낌이다. 책 속에 등장하는 당시 중세 유럽의 용병제나 가문간의 권력다툼 이야기도 정말 흥미롭다. 다음에는 이런 가문들의 다툼의 역사를 다룬 책을 찾아보고싶게끔 만드는 책. (게임 마운트 앤 블레이드가 생각나네...+넷플릭스에서 하는 오스만 제국의 꿈 다큐를 보면 그 시대랑도 살짝 연관되서 더 재밌게 볼 수 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칼로 일어난 자 칼로 망하고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YES마니아 : 골드 그******라 | 2018.08.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대단한 권력욕.욕망. 아, 체사레 보르자 얘기가 아니라 작가 시오노 나나미에 대한 제 평가입니다. 시오노 나나미의 <로마인 이야기>를 읽으신 분이라면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실 수도 있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작가는 자신의 의지와 욕망을 자신의 책에 투영합니다. <로마인 이야기>. 제국주의 로마에 대한 찬가. 이렇게 비판 한마디 없이 찬양 일색이었던 역사책은 처음이었습니다.;
리뷰제목

대단한 권력욕.욕망. 아, 체사레 보르자 얘기가 아니라 작가 시오노 나나미에 대한 제 평가입니다. 시오노 나나미의 <로마인 이야기>를 읽으신 분이라면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실 수도 있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작가는 자신의 의지와 욕망을 자신의 책에 투영합니다. <로마인 이야기>. 제국주의 로마에 대한 찬가. 이렇게 비판 한마디 없이 찬양 일색이었던 역사책은 처음이었습니다. 아, 역사책이라고 할 수 있다면 말이지요.

 

각설하고, 체사레 보르자입니다. 보르지아 가문의 독약으로 유명한 그 보르지아 가문 사람이지요. 아버지는 교황. 응? 아버지가 교황이라고? 여기서부터 그의 운명은 정해졌을지도 모릅니다.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의 모델일수밖에 없는 운명 말입니다. 장남인 그는 일찌감치 추기경으로 임명되어 성직을 잇고, 동생은 군사령관으로 임명되어 권력을 길을 걷게 됩니다. 그러나 이 권력의 길이야말로 체사레가 꿈꿨던 길이었지요. 동생은 의문사를 하고, 체사레는 온갖 의혹을 가볍게 무시하고 칼의 길, 권력의 길을 내닫습니다. 온 이베리아 반도가 추앙하고 두려워했던 상승장군 체사레. 그의 길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사람은 막을 수 없었으나, 그러나, 그가 가는 길을 그가 일찌감치 잊어버린 그의 신이 보고 있었습니다.

 

그가 오래 살았더라면 이베리아 반도는 일찌감치 통일되었을 것이고, 그 찬란한 문화에 힘입어 영국,프랑스를 능가하는 정치적, 경제적 강국이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가 계획하지 않았던 단 한 가지 일, 바로 신의 계획으로 무너집니다. 아버지 교황의 죽음까지 대비했지만, 아버지의 죽음의 순간에 자신도 같은 병으로 쓰러지게 될 줄은 그도 알 수 없었습니다. 그가 빠르게 달려왔던 성공의 길처럼, 그의 몰락의 순간도 빨리 다가왔습니다.

 

욕망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이것이 제가 체사레 보르자의 인생을 읽고 느낀 것입니다. 이것을 알면서도, 우리는 끝없이 무언가를 바라고 그를 위해 달려갑니다. 그 약한 인간의 길에 신의 가호가 함께 하기를.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시오노 나나미 초기 역작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A******k | 2017.12.0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미드로도 만들어진 체사레 보르자의 역사를 외국인 여류 작가의 섬세한 시점으로 확인 할 수 있는 역작입니다. 로마인 이야기를 쓰기전에 시오노 나나미의 초기 시점을 볼수있고 술술 잘읽힙니다~ 체사레는 마키아벨리 군주론의 모델인만큼 회사의 중간리더자들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40대 초반에게 강추합니다. 초기전집을 사고 싶은데 절판입니다. 체사레 가문의 전체 역사를 관조 할;
리뷰제목
미드로도 만들어진 체사레 보르자의 역사를 외국인 여류 작가의 섬세한 시점으로 확인 할 수 있는 역작입니다. 로마인 이야기를 쓰기전에 시오노 나나미의 초기 시점을 볼수있고 술술 잘읽힙니다~ 체사레는 마키아벨리 군주론의 모델인만큼 회사의 중간리더자들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40대 초반에게 강추합니다. 초기전집을 사고 싶은데 절판입니다. 체사레 가문의 전체 역사를 관조 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4건) 한줄평 총점 8.6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중세 이탈리아 권력다툼의 현장으로 푹 빠지고싶다면 강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뛰**방 | 2021.09.22
구매 평점5점
잘 받았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1 | 2019.07.24
평점3점
욕망으로 일어난 자 욕망으로 망하리니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그******라 | 2018.08.07
  • 일시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