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봄날 2

리뷰 총점8.0 리뷰 1건 | 판매지수 1,734
베스트
소설/시/희곡 top100 1주
정가
13,000
판매가
11,7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구매 시 참고사항
  • KBS '우리 시대의 소설' 선정 도서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국내배송만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1998년 03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318쪽 | 148*210*30mm
ISBN13 9788932009643
ISBN10 893200964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5.18 광주 민주항쟁' 25주년을 맞아 기획된 'TV 책을 말하다' 추천도서. 광주 5.18 민주항쟁을 다룬 장편소설. 5월20일 08:00 금남로에서 K일보 광주주재기자인 김상섭의 행적을 더듬는 것부터 5월20일 06:00 K동 천주교회에서 정신부가 광주시민민주투쟁회의 호소문을 읽는 것까지를 미세한 현미경으로 관찰하듯 섬세하게 그렸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불씨. 그랬다. 그건 어쩌면 불씨 같은 건지도 모른다. 소리없이 그러나 은밀하고도 집요하게 이글거리며 저 가슴 밑바닥 어딘가에서 점점 뜨겁게 끓어오르기 시작하고 있는 저항의 불씨. 그 알 수 없는 불씨가 그들 모두에게 눈앞의 공포와 두려움을 잊게 만들고, 이 순간 그들 모두를 서로 한덩어리로 만들어 놓고 있는 것이리라고 명기는 생각했다.
--- p.134
거리엔 하오의 햇살이 차츰 사위어가고 있었다.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트럭의 행렬은 D대학의 정문을 통과해서 일차 집결지인 청량리역을 햐해 달렸다. 수송 차량들은 신호등을 아예 무시했다. 무심코 횡단보도를 건너려던 수많은 행인들은 속도를 조금도 늦추지 않고 질주해오는 대규모의 군용 트럭에 놀라 황급히 인도로 다시 뛰어올라갔다. 시민들은 잔뜩 주눅들린 표정으로, 자신들의 얼굴에 부옇게 먼지를 불어올리며 거침없이 빠르게 지나쳐가는 그 칙칙한 빛깔의 차량들과 그 위에 가득 실려가고 있는 낯선 병사들을 멀거니 올려다보며 서 있었다.
--- p.5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나의 정체성을 찾아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g******e | 2001.07.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미 상처의 아픔은 흐려져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가고 있지만... 80년의 광주는 역사에 엄연히 존재했던 아픔이다. 나는 그 뜨거웠던 봄날 광주에 있었지만 마냥 어린아이 였었고... 특별한 기억도 가지고있지 못한채 뿌리를 알수없는 '한'만을 배웠다. 공연히 여당의 정치가가 싫었고, 매사에 매우 비판적으로 자라면서 정부기관에 대한 무시무시한 얘기들을 듣고 분노에;
리뷰제목
이미 상처의 아픔은 흐려져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가고 있지만... 80년의 광주는 역사에 엄연히 존재했던 아픔이다. 나는 그 뜨거웠던 봄날 광주에 있었지만 마냥 어린아이 였었고... 특별한 기억도 가지고있지 못한채 뿌리를 알수없는 '한'만을 배웠다. 공연히 여당의 정치가가 싫었고, 매사에 매우 비판적으로 자라면서 정부기관에 대한 무시무시한 얘기들을 듣고 분노에 떨고 가슴에서 뜨거운 것이 목구멍으로 올라오는 것을 느꼈다. 하지만 나는 그 많은 데모행렬을 목격하고 매케한 최루탄 냄새를 맏으면서도 항상 의문이 있었다. 나는 왜 그들이 이토록 미운가... 한마디로 나는 5.18의 광주에서 많은 것을 배웠지만 그 뿌리는 배우지 못했던 것이다. '봄날'은 5.18 이야기이다. 요즘세대가 읽으면 "이게 뭐야?!"라고 할 법한 그 현장의 이야기이다. 내가 걷고 느끼던 그 수 많은 골목들에서 사람들은 뛰어다니고 소리치고 싸운다. 그들이 싸우고 있는것은 무엇인가? 지금처럼 정치가 국민들에게 외면당하기 이전. 10.26 이후 정권을 잡으려던 군부와 민주를 얻으려는 국민들의 열망이 뒤엉켜, 광주는 군부의 욕망에 희생양으로 공수부대의 발아래 짚밟혔다.시민은 자신을 지켜주어야할 군인들의 총칼을 맞아 쓰러지고,군인들은 적이라고 말할 수 없는 적들을 두들기고 찌르고 쏘면서 '이들은 빨갱이,우리의 적'이라고 자꾸 되뇌인다. 누가 이들이 자신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총칼을 들이대게 했는가... 나는 책을 읽으며 가끔 울분을 참아야 했다. 국민의 목숨을 자신들의 야욕 앞에서 파리목숨 만큼 여긴 장본인들은 부를 축적하고 가족들의 안위를 챙기며 지금도 떵덩거리며 살고있고, 그들이 정부요인이었다는 이유로 죄에 대한 완전한 문책도 이루어지지 않은채 교도소에서 잠시 살다나온 걸로 자신들의 죄가 다 씻긴 것처럼 행동한다는 것은 이 나라의 정의체계를 의심스럽게 한다. 작가는 끊임없이 보여준다. 죽어가는 시민도 죽이는 공수부대도 인간일 뿐이라고... 이 책을 읽으면서 나는 비로소 5.18 이 대한민국 국민에게, 광주 시민에게, 그리고 내게 가지는 의미를 알 수 있었다. 어린 시절부터 내 가슴에서 느끼던 작은 불씨의 흔적이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말이다. 상처에서 흐르던 피가 멈추고 아물어 이제 많은 사람들이 잊고있지만... 지금 우리가 당연히 누리고 있는 것들을 얻기위해서 얼마나 많은 피들을 흘려야했는지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불과 20여년 전의 이야기이다.........

[인상깊은구절]
불씨. 그랬다. 그건 어쩌면 불씨 같은 건지도 모른다. 소리없이 그러나 은밀하고도 집요하게 이글거리며 저 가슴 밑바닥 어딘가에서 점점 뜨겁게 끓어오르기 시작하고 있는 저항의 불씨. 그 알 수 없는 불씨가 그들 모두에게 눈앞의 공포와 두려움을 잊게 만들고, 이 순간 그들 모두를 서로 한덩어리로 만들어 놓고 있는 것이리라고 명기는 생각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이 상품의 특별 구성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