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심판대의 다윈

: 지적설계논쟁

리뷰 총점8.0 리뷰 1건
베스트
생명과학 top100 14주
정가
15,000
판매가
13,5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더뮤지컬 미니 에디션 1월호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6년 10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334쪽 | 642g | 153*224*30mm
ISBN13 9788972914129
ISBN10 8972914126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기원과학과 생물학 및 과학철학 전공자들뿐만 아니라 과학 일반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꼭 읽어볼 만한 책.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교 법학교수를 은퇴한 저명한 법학자, 필립 존슨 교수가 1991년 첫 판을 출간한 후, 이 책의 서평이 최고의 과학 학술지인 <네이처>와 <사이언스>지에 게재되었을 정도로 미국 지식인층에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과학계뿐만 아니라 종교계까지 뒤흔드는 논쟁을 일으킨 이 책은 진화론 체계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철학적 자연주의에 기초하고 있음을 논리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지적 설계론이란 새로운 과학 패러다임과 이 논쟁을 일으킨 핵심인물에 대해 다루고 있다.

지적 설계론(Intelligent Design)이란 복잡한 우주와 생명체들이 진화와 같은 우연의 산물이 아니라 고등한 지적 존재에 의해 의도적으로 '설계'됐다는 이론이다. 그러나 그 지적 존재가 누구인지,어떻게 설계하였는지는 밝히지 않는다.

저자는 이 책의 초판 출간 후 수많은 과학자 및 철학자들과 벌인 논쟁 관련 내용을 제2판에 포함시켰다. 또한 이 책의 역자는 독자들의 이해를 돕도록 필립 존슨의 삶과 지적 설계의 역사를 알기 쉽게 설명한 글을 제2판 번역서의 역자 후기에 추가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2판 저자 서문
역자 서문

제1장 법적 배경
제2장 자연선택
제3장 크고 작은 돌연변이
제4장 화석 문제
제5장 진화의 사실
제6장 척추동물 계통
제7장 분자적 증거
제8장 생명 이전의 진화
제9장 과학의 규칙
제10장 다윈주의 종교
제11장 다윈주의 교육
제12장 과학과 의사과학
후 기 ??심판대의 다윈:지적 설계 논쟁??과 비평들

연구 노트
역자 후기 : 필립 존슨과 지적 설계의 역사
색인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필립 E. 존슨(Phillip E. Johnson)
필립 E. 존슨(Phillip E. Johnson) 교수는 하버드 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시카고 대학교 법과대학원을 수석으로 졸업하였다. 캘리포니아 주 대법원장 서기와 연방대법원 판사인 얼 워렌의 법률 고문이었으며, U.C.버클리 대학 법학대학 교수와 제퍼슨 페이저 석좌교수를 역임한 후 정년퇴임하였다.1991년에 『심판대의 다윈 : 지적 설계 논쟁』을 출간하면서 미국 지식인 사회에 엄청난 논쟁을 불러일으켰으며, 진화론에 대한 학술적인 비판과 새로운 과학 패러다임인 “지적 설계운동”을 주도하였다.

저서로는 형법학 관련 저서들 이외에도 다윈주의 비판 및 지적 설계 관련 서적들을 출간하였으며, 『 다윈주의 허물기(Defeating Darwinism by Opening Minds)』, 『위기에 처한 이성(Reason in the Balance)』, 『진리의 쐐기(The Wedge of Truth: Splitting the Foundations of Naturalism)』, 『올바른 질문 : 진리, 의미 그리고 대중 논쟁(The Right Questions: Truth, Meaning & Public Debate)』 등이 있다. 공식 홈페이지는 www.arn.org/authors/johnson.html이다.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재판정에 선 다윈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e****n | 2007.05.18 | 추천5 | 댓글2 리뷰제목
종교가 어떤 부분에 있어서도 최종적인 답변의 기준이고, 진리의 기준이던 시기가 존재했었다. 이에 대한 도전은 이단이라는 이름으로 처벌을 받았으며 그 처벌의 수준은 죽음에 까지 이를 정도로 종교는 인간의 삶을 좌지우지하는 전능한 위치에 있었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본능 중의 하나인 호기심은 종교에서 말하는 것이 최종적이라는 ‘기독교적 세;
리뷰제목

종교가 어떤 부분에 있어서도 최종적인 답변의 기준이고, 진리의 기준이던 시기가 존재했었다. 이에 대한 도전은 이단이라는 이름으로 처벌을 받았으며 그 처벌의 수준은 죽음에 까지 이를 정도로 종교는 인간의 삶을 좌지우지하는 전능한 위치에 있었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본능 중의 하나인 호기심은 종교에서 말하는 것이 최종적이라는 ‘기독교적 세계관’에 도전을 시작했다. 너무도 강해서 깨질 것 같지 않던 기독교적 세계관은 코페르니쿠스, 갈릴레오 등에 의해서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했다. ‘기계론적 세계관’이 서서히 새로운 세계관으로 자리잡기 시작했다. 그래도 ‘창세기’는 흔들리지 않았었다.

 

그러나 ‘창세기’를 뿌리째 흔드는 사건이 생긴다. 1859년 찰스 다윈에 의해 시작된 ‘진화론’은 ‘신에 의해 인간이 창조되었다’는 기독교의 근간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 시대 진화론으로 인한 충격은 대단한 것이었을 것이다. 신이 인간을 현재의 모습대로 창조한 것이 아니라, 단세포 동물에서 현재의 모습으로 진화를 해왔다고 다윈은 큰 소리로 외친 것이다. 인간에게 있어서 부모 이상의 역할을 해왔다고 믿어왔던 기독교의 믿음이 더 이상 발붙일 수 있는여지를 없애버렸던 것이다.

 

이후에 진화론은 유전학을 비롯한 분자 생물학의 발전에 따라 그 이론의 탄탄함은 더해져 갔으며, 현재는 생물학뿐만 아니라 여러 학문에 걸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위치에 있는 ‘진화론’을 곱지 않은 시각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었고, 그들은 성경을 문자 그대로 해석해야 한다는 ‘성경 무오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진화론의 약점을 찾기 시작했으며, 그 결과 ‘창조론’ 혹은 ‘창조과학’이라는 이름으로 진화론에 대항하고자 했다. 그들의 이러한 노력은 미국의 몇몇 주에서 공립학교 교육에서 진화론을 몰아내고 창조론을 채택하게 했지만 결과적으로 그러한 노력은 수포로 돌아갔다. 국가의 예산으로 운영되는 공교육이 특정 종교의 이론을 가르쳐서는 안되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즉 ‘진화론’은 과학이고 ‘창조론’은 과학이 아니라 종교의 영역이라는 것이 법적인 판단이었던 것이다.

 

이 책 <심판대의 다윈>(까치.2006년)의 저자인 필립 E. 존슨은 대학에서 법을 가르치는 교수였다. 그는 1987년 영국의 한 서점에서 진화론에 관련된 생물학자의 두 서적을 발견한다. 그 책은 리처드 도킨스의 <눈먼 시계공>과 마이클 덴턴의 <진화론과 과학>이었다. 도킨스는 “진화란 생명체 안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은 유전자들 사이의 긍정적 변화들이 우연히 쌓여 벌어지는 일”이라고 주장했고, 거꾸로 덴턴은 진화론에 반대했다. 존슨은 <눈먼 시계공>이 명석한 수학적 기교로 쓰여졌다고 판단했다. “증거는 없고, 가설로서 결론을 받아들이도록 설득하는 게 변호사들이 익숙하게 하는 일과 같았다.” 고 얘기하며 법학자로서 자신이 이 일이 뛰어든 이유를 설명했다.

 

존슨은 진화론에 대해 깊이 공부하기 시작했으며, 그 결과 1991년 이 책을 출판하기에 이르렀으며, 진화론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조목조목 따지고 비평한다. 그의 이론의 핵심에는 이 복잡한 우주와 생명에 대해 진화론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는 것이다. 그는 과학철학자인 토마스 쿤이나 카를 포퍼의 과학에 대한 정의와 과학 방법론을 거론하며 진화론은 자연과학이 아니라 하나의 형이상학이라고 말하고, 또 진화론은 어쩌면 종교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하는 등 진화론자들이 제일 싫어하는 단어를 사용하며 진화론자측을 몰아붙인다. 물론 이러한 존슨의 견해에 스티븐 제이 굴드와 같은 저명한 진화론자들은 강력히 반발한다. 이러한 반론도 이 책의 뒷부분에 수록되어 있어, 양측의 주장을 같이 비교하며 볼 수 있다.

 

이 책은 침체에 빠져있었던 창조론자들에게는 가뭄 끝에 만난 소낙비와 같았다. 그래서 그들은 사회적으로 환영 받지 못하고 있던 창조론을 버리고 새로운 이름으로 자신의 입장을 계속한다. 그 새로운 이름은 ‘지적 설계론’이다. 이 책은 ‘지적설계론’을 탄생시킨 책이다.

 

이 지적설계론은 창조론과는 달리 자연주의적 관점을 크게 벗어나지 않으려 노력하면서 ‘진화론이 진짜 과학인지’ 묻는 논쟁을 촉발시켰다. 하지만 이 책은 진화론의 여러 가지 문제점만을 제기했을 뿐 나름대로의 대안 이론은 전혀 없다는 것이 이 책의 가치를 낮추는 이유가 될 것이다. 대통령 후보로 나선 사람이 자신만의 공약을 발표하지는 않고, 상대방 후보의 공약에 대해 평가를 한 것과 거의 비슷하게 보여진다. 그렇지만 창조론자들에게는 이 책이 구세주처럼 느껴졌을 것이다.

 

이 책을 통해 두 진영의 견해를 같이 살펴볼 수 있었던 기회는 내게 좋은 경험이었다. 하지만 내가 느낀 것은 ‘지적설계론’은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고 여겨졌으며, 아직도 과학으로서의 모습을 전혀 갖추지 못한 불평 불만에 불과한 것은 아닌지 하는 의문이 들었다. 그러므로 심판대의 다윈은 아직도 당당하며, 재판정에서의 다윈은 무죄다.

댓글 2 5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5

이 책이 담긴 명사의 서재

  • 일시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