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서 김우창 전집-01 궁핍한 시대의 시인 : 현대 문학과 사회에 관한 에세이 [ 포함 민음사 도서 2만원↑ 구매 시, 82년생 김지영 앞치마 증정(포인트차감) ]

궁핍한 시대의 시인

정가
35,000
판매가
31,500 (10%할인)
YES포인트
1,750 (5%)
카드혜택 ?
  • BC체크카드 3,000원 할인 (쿠폰, 3만원↑)
  • 예스24우리v카드 知 10,000원 청구할인 (4만원↑ 추가 1만원 청구할인, 이벤트 기간내 1회)
  • 카카오뱅크 3,000원 할인 (캐시백, 3만원↑, 월1회)
  • 페이코 500원 할인 (3천원↑, 월3회)
배송비
무료
  • 주문수량
지역변경
관련이벤트 (1) 펼치기/닫기
  • 이벤트배너 : 『82년생 김지영』 30만부 돌파 기념 이벤트
구매혜택 펼치기/닫기
    • 카드할인|카카오뱅크 3천원 캐쉬백(1/31까지)

    • 카드할인|BC카드 3만원 결제 시 3천원 할인(12/31까지)

    • 간편결제|네이버페이 1% 추가적립(12/31까지)

    • 간편결제|페이코 최대 6,500원 즉시할인(12/31까지)

품목정보 펼치기/닫기
출간일 : 2015년 12월 16일

568쪽 | 152*225*35mm
ISBN-13 9788937455414
ISBN-10 8937455412
책소개 펼치기/닫기
  • 한국 문학 비평의 원점, 한국어로 전개한 사상의 정점
    궁핍한 시대의 폐허 속에서 우리 문화의 재건을 모색한
    한국의 지성 김우창의 결정판 전집 출간

    1960년대부터 글을 발표하기 시작한 김우창은 2015년 현재까지 50년에 걸쳐 활동해 온 한국의 인문학자이다. 서양 문학과 서구 이론에 대한 광범위한 천착을 한국 문학에 대한 깊은 관심과 현실 진단으로 연결시킨 김우창의 평론은 한국 현대 문학사의 고전으로 읽히고 있다. 우리 사회의 대표적 지성으로서 세계의 석학들과 소통해 온 그의 이력은 개인의 실존적 체험을 사상하지 않은 채, 개인과 사회 정치적 현실을 매개할 지평을 찾아 나간 곤핍한 역정이었다. 전통의 원형은 역사의 파란 속에 흩어지고, 사회는 크고 작은 이념 논쟁으로 흔들리며, 개인은 정보 과잉 속에서 자신을 잃고 부유하는 오늘날, 전체적 비전을 잃지 않으면서 오늘의 구체로부터 삶의 더 넓고 깊은 가능성을 모색하는 김우창의 학문은 우리가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소중한 자산의 하나가 아닌가 한다. 그리하여 그 모든 고민이 담긴 글을 하나의 완결된 형태로 묶어 선보인다.

    김우창의 원고는 그 분량에 있어 실로 방대하고, 그 주제에 있어 가히 전면적(全面的)이다. 새로 선보이는 전집 19권을 기준으로 대략 원고지 5만 5000매에 이르는 막대한 분량은 그 자체로 일제 시대와 해방 후, 6?25 전쟁과 군부 독재기 그리고 세계화 시대에 이르기까지 한국 현대사를 따라온 흔적이다. 김우창의 저작은, 그의 책 제목들을 빗대어 말하면, ‘정치와 삶의 세계’를 성찰하고 ‘정의와 정의의 조건’을 탐색하면서 ‘이성적 사회를 향하여’ 나아가고자 애쓰는 가운데 ‘자유와 인간적인 삶’을 갈구해 온 한 정신의 행로를 보여 준다. 그것은 ‘궁핍한 시대’에 한 인간이 ‘기이한 생각의 바다’를 항해하면서 ‘보편 이념과 나날의 삶’이 조화되는 ‘지상의 척도’를 모색한 자취로 요약해도 좋을 것이다.

    2014년 1월 민음사는 새 김우창 전집을 출간하기로 결정하고 편집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1964년에서 2014년까지 매체에 발표된 글과 미발표 원고를 모두 수집하고, 매 편 편집위원의 검토와 저자의 감수를 거쳐 분류했다. 집필된 당시의 텍스트를 최대한 복원한다는 원칙을 두고, 개고된 원고의 경우 변화된 부분을 밝히는 등 김우창 사상의 전모를 추적하고자 했다. 각 권은 발표 연도에 따라 배열하되 이미 출간된 단행본을 존중했기에 『궁핍한 시대의 시인』(초판 1977)을 비롯한 기존 민음사판 전집 다섯 권이 새 전집의 1~5권을 이룬다.

    6~7권은 단행본으로는 최초로 선보이는 원고들이다. 1964~1986년의 글을 수록한 6권 『보편 이념과 나날의 삶』은 현대 영미 문학에 관한 초창기의 평론들을 통해 영문학자 김우창에 접근할 길을 열어 놓는다. 군부 독재하의 어두운 시대에 문화가 나아갈 길을 찾은 글들에서는, 책 제목이 시사하듯 매일의 일과 속에서 높은 이념을 좇는 김우창 사상의 핵심이 여지없이 드러난다. 1987~1999년의 글을 실은 7권 『문학과 그 너머』에는 민주화 이후 한국 사회에 산적한 문제들을 전면에서 대결한 흔적이 그대로 담겨 있다. 더불어 김지하, 천상병, 고은 등 당대의 문학가를 비평하고 유하 등 새로운 작가를 발굴하는 가운데 문학의 시대 이후에도 간직해야 할 ‘시인의 보석’을 가리려는 노력이 엿보인다. 이번에 출간되는 1차분 일곱 권을 포함 전 19권으로 기획된 김우창 전집은 오는 2016년 상반기에 완간될 예정이다.
저자 소개 펼치기/닫기
  • 저자이름 저 : 김우창 관심작가 알림신청 고려대 명예교수,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1937년 전남 함평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1965년 「청맥」 지에 '엘리어트의 예'로 등단했다. 미국 하버드대에서 미국 문명사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 영문과 교수, 고려대 영문과 교수, 고려대 대학원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고려대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2005 프랑크푸르트도서전 주빈국 조직위원장을 역임했다. 영문학자, 공공지식인, 문명비평가, 문화사가, 문학이론가, 평론가, 철학자로서 인문.사회,자연과학을 아우르는 통합적 이해, 가늠하기 어려운 사상적 넓이와 깊이로 한국 인문학의 거장으로 불린다.

    지은 책으로는 『궁핍한 시대의 시인』 『지상의 척도』 『시인의 보석』 『법 없는 길』 『이성적 사회를 향하여』 김우창 전집 5권과 『심미적 이성의 탐구』 『정치와 삶의 세계』 『행동과 사유』 『사유의 공간』 『시대의 흐름에 서서』 『풍경과 마음』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미메시스』 등이 있다.
회원리뷰 (0)평점0점 바로가기
한줄평 (0)평점0점 바로가기
목차 펼치기/닫기
출판사 리뷰 펼치기/닫기
책속으로 펼치기/닫기
관련분류 펼치기/닫기
배송/반품/교환안내 바로가기
업체공지사항 펼치기/닫기
이 상품의 중고상품 정보
이 상품을 구매한 고객의 다른 구매 상품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