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용의 연장통

: 당신을 지키고 버티게 하는 힘

리뷰 총점9.4 리뷰 29건 | 판매지수 48
베스트
처세술/삶의 자세 top100 3주
11월의 굿즈 : 시그니처 2023 다이어리/마블 캐릭터 멀티 폴딩백/스마트 터치 장갑/스마트폰 거치대
2022 올해의 책 투표
예스24X매일경제 이 달의 경제경영서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6년 02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352쪽 | 524g | 153*224*30mm
ISBN13 9788932473307
ISBN10 8932473307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마지막을 넘어서는 그 ‘조금’에 모든 것이 달라진다”
‘중용中庸’의 ‘중中’은 단순히 가운데가 아니라
끝까지 해내는 정신과 힘이다


이 책에는 10년 가까이 『중용』을 곁에 두고 읽으면서 실생활에서 이런저런 일들을 겪을 때마다 『중용』의 문구들을 떠올리며 답을 찾아나갔던 저자의 실제 경험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중용의 연장통』은 마지막을 움직이게 하는 최선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동시에 『중용』에 담긴 여러 가지 생활의 지혜와 처신에 대해 알려 준다. 공자의 손자이자 증자의 제자인 자사가 지은 『중용』을 이야기 형식으로 알기 쉽게 풀어쓴 이 책은 해당 원문과 관련 있는 이야기들을 예시로 덧붙여 사람 사이의 관계(人), 사람 사이의 관계가 이뤄져 만들어지는 삶(生), 삶을 지탱하는 일(事)에 관하여 논하고 있다. 저자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두 명의 캐릭터를 내세워 우리가 생활하면서 자주 접할 만한 문제들을 제시하고 이를 슬기롭게 해결하는 『중용』의 지혜를 소개하고 있다.

특히 ‘중용의 연장통’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중용』 33장의 내용을 네 가지 연장들(망치, 톱, 드라이버, 줄자)로 나누어 구별하고 본문의 소제목 옆에 해당 연장 아이콘을 달아 각각의 상황에 참고해서 내용을 찾아볼 수 있도록 한 것이 이색적이다. 소제목 옆에 망치 아이콘이 붙은 내용은 낡은 사고를 깨트리는 지혜가 필요할 때 읽어보면 좋을 장이다. 톱의 경우는 불필요한 군더더기를 자르고 삶을 정돈해야 할 때, 드라이버는 느슨해진 현재의 자신을 다잡아야 할 때, 줄자는 자신의 현재 위치를 확인하고 앞일을 준비할 때 찾아서 읽으면 도움이 되는 내용들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저자의 글 - 극단을 강요받는 시대, 중용에서 답을 얻다
프롤로그 - 청계천에서 중용을 만나다

제1부 사람 사이에 습관을 짓다

1. (기탄) 때에 따라 두려워함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다 君子而時中 小人而無忌憚也
2. (극단) 양 끝으로 빨리 가기보단 가운데로 오래 가라 民鮮能久矣
3. (지속) 바른 길을 간다며 내 밖에서 길을 찾는 것은 옳지 않다 人之爲道而遠人 不可以爲道
4. (극기) 지금 이 자리가 바로 내 자리라고 믿어라 素其位而行 不願乎其外
5. (정성) 나를 이루고 싶으면 남을 먼저 이뤄 주라 誠者 物之終始
6. (선택) 무엇을 받을지는 주는 사람이 아니라 받는 나에게 달렸다 萬物?育而不相害 道?行而不相悖
7. (성찰) 달리 보면 모두가 성인이 될 수 있다 1 唯天下至聖 1
8. (지성) 달리 보면 모두가 성인이 될 수 있다 2 唯天下至聖 2
9. (배움) 배우는 일을 부끄러워하면 모든 것이 끝난다 君子 尊德性而道問學
10. (배려) 제대로 된 리더십은 보이지 않으나 날로 밝아진다 君子之道 闇然而日章
11. (절차) 질서를 세우지 않고 일이 성사되길 바라지 마라 善繼人之志 先述人之事者也

제2부 일상을 정리하여 다시 세우다

1. (실천) 세 잔의 물로 잘못된 고정관념을 바로잡다 人莫不飮食也 鮮能知味也
2. (분노) 삶은 생각대로 되지 않는 것이 당연하다 道其不行矣夫
3. (정진) 하얀 칼날을 밟고 선 듯 끊임없이 노력하다 中庸 不可能也
4. (갱신) 성인군자도 못 이룬 일로 고민하지 말라 中庸而不能期月守也
5. (일관) 삶을 단순하게 만드는 것이 진짜 기술이다 得一善則拳拳服膺而弗失之矣
6. (승부) 강함을 선택할 수 있는 자가 가장 강하다 和而不流 强哉矯 中立而不倚 强哉矯
7. (홍보) 당신과 세상이 모르는 삶의 비법은 의외로 많지 않다 遯世不見知而不悔
8. (정돈) 불필요한 것들에 성패가 달려 있다 體物而不可遺
9. (인맥) 잘 닫아야 비로소 잘 통한다 五者天下之達道也
10. (맥락) 내가 멈추지 않는 한 삶은 끝나지 않는다 至誠無息
11. (조언) 옛 생각으로 현재의 일에 충고하지 마라 反古之道 如此者 ?及其身者也

제3부 일에 제자리를 찾아 주다

1. (친화) 혼자일 때는 여럿이, 여럿일 때는 혼자인 것처럼 莫見乎隱 莫顯乎微 故 君子愼其獨也
2. (균형) 한쪽 끝을 봤으면 즉시 다른 쪽 끝을 생각하라 執其兩端 用其中於民
3. (열정) 작은 일에 대한 존중이 있어야 존중받을 큰일을 만든다 君子之道 費而隱
4. (기초) 바탕이 단단해야 성공도 따라온다 ?如行遠必自邇 ?如登高必自卑
5. (염원) 최소한의 기회조차 가장 간절한 사람의 몫이다 天地生物 必因其材而篤焉
6. (필연) 지극해야 우연도 나를 돕는다 至誠如神
7. (지향) 바쁠 수 있다는 것은 행복이다 無憂者 其惟文王乎
8. (체계) 매사를 나로부터 시작하면 흔들림이 없다 本諸身 徵諸庶民
9. (최선) 마지막을 넘어서는 그 ‘조금’에 모든 것이 달라진다 能盡物之性 則可以贊天地之化育
10. (성실) 내실을 기해야 비로소 밖으로 드러난다 其次致曲 曲能有誠
11. (순환) 열심히 하면 잘하게 되고, 잘하면 열심히 하게 된다 誠則明矣 明則誠矣

에필로그 - 『중용』 읽지 않으실래요?
참고 문헌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자사
子思(기원전 483년?~기원전 402년?)
중국 고대 노魯나라의 학자이며 공자의 손자로 알려져 있다. 이름은 급伋. 자사는 자字이다. 유교 경전의 4서 가운데 하나인 『중용中庸』을 집필했다. 일평생 고향인 노나라에 살면서 증자曾子로부터 학문을 배워 유학을 전파하는 데 힘썼으며, 공자부터 증자를 거쳐 자사와 맹자까지 이어지는 학통學統을 이루었다. 『한서漢書』 「예문지藝文志」에 『자사자子思子』라는 자사의 사상을 전하는 책이 기록되어 있지만 현재는 전해지지 않고 있다.
저자 : 신인철
申寅澈
재야의 고수로 통하던 석파石波 선생으로부터 한학漢學을 배웠고 그 여세를 몰아 고려대학교 한문학과로 진학했다. 고등학교 시절 국·영·수 대신 사서오경四書五經 읽기에 너무 몰두한 후유증 때문인지 정작 대학에 진학해서는 한문 공부보다 국내외 소설책을,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는 경제경영서를 미친 듯이 파고들었다. 그렇게 축적된 콘텐츠를 바탕으로 『미술관 옆 MBA』, 『토요일 4시간』, 『마법의 지갑』, 『핑계』, 『팔로워십』 등의 책을 국내에서, 『魔法錢包』 등의 책을 중국 등 해외 4개국에서 번역 출간하였다.
콘텐츠 프로바이더 그룹Contents Provider Group인 『낭만공작소』와 『무지심각貿智心覺한 연구소』의 소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국내 대기업에서 조직 설계와 리더 육성 등의 업무를 맡고 있으며, 청년 스타트업 멘토링 프로그램인 「친절한 형님들」과 재능 기부 커뮤니티인 『Broccoli That Mom Likes』를 이끌고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마지막을 넘어서는 그 ‘조금’에 모든 것이 달라진다”
‘중용中庸’의 ‘중中’은 단순히 가운데가 아니라
끝까지 해내는 정신과 힘이다


영화 「역린」에서 등장해 한때 영화 관객들 사이에서 회자가 되었던 명대사 “작은 일도 무시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면 정성스럽게 된다. (…) 그러니 오직 세상에서 지극히 정성을 다하는 사람만이 나와 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는 『중용』 23장에 나오는 내용이다. 이는 『중용』에서 이야기하는 마지막을 넘어서는 ‘조금’의 힘에 관한 성찰을 잘 보여 준다. 이와 관련해 『중용의 연장통』에서 소개하는 모토야마 사장의 일화도 의미심장하다. 모토야마 사장은 구찌 회장을 찾아가 일본 내 구찌 매장을 열게 해 달라고 부탁한다. 1960년대까지 브랜드의 품질을 지키기 위해 직영 매장만을 운영하고 있던 구찌 회장의 마음을 움직인 것도 모토야마 사장이 보여 준 최선을 다한 정성이었다.

이 책에는 10년 가까이 『중용』을 곁에 두고 읽으면서 실생활에서 이런저런 일들을 겪을 때마다 『중용』의 문구들을 떠올리며 답을 찾아나갔던 저자의 실제 경험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중용의 연장통』은 마지막을 움직이게 하는 최선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동시에 『중용』에 담긴 여러 가지 생활의 지혜와 처신에 대해 알려 준다. 공자의 손자이자 증자의 제자인 자사가 지은 『중용』을 이야기 형식으로 알기 쉽게 풀어쓴 이 책은 해당 원문과 관련 있는 이야기들을 예시로 덧붙여 사람 사이의 관계(人), 사람 사이의 관계가 이뤄져 만들어지는 삶(生), 삶을 지탱하는 일(事)에 관하여 논하고 있다. 저자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두 명의 캐릭터를 내세워 우리가 생활하면서 자주 접할 만한 문제들을 제시하고 이를 슬기롭게 해결하는 『중용』의 지혜를 소개하고 있다.

특히 ‘중용의 연장통’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중용』 33장의 내용을 네 가지 연장들(망치, 톱, 드라이버, 줄자)로 나누어 구별하고 본문의 소제목 옆에 해당 연장 아이콘을 달아 각각의 상황에 참고해서 내용을 찾아볼 수 있도록 한 것이 이색적이다. 소제목 옆에 망치 아이콘이 붙은 내용은 낡은 사고를 깨트리는 지혜가 필요할 때 읽어보면 좋을 장이다. 톱의 경우는 불필요한 군더더기를 자르고 삶을 정돈해야 할 때, 드라이버는 느슨해진 현재의 자신을 다잡아야 할 때, 줄자는 자신의 현재 위치를 확인하고 앞일을 준비할 때 찾아서 읽으면 도움이 되는 내용들이다.

피부에 와 닿는 고전 해석을 통해
소설책을 읽듯 흥미롭게 중용의 핵심을 훑어 내다
처신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가르침


저자가 소개하는 『중용』의 내용들은 우리의 고정관념을 깨는 것들도 많다. 회사 간부와 상담하거나 혹은 회식 자리 같은 데서 우리가 흔히 듣는 말 가운데 하나가 “기탄없이 말해 보라”이다. 이때 우리는 흔히 어떤 일에 ‘기탄’없이 말하는 게 솔직하고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기탄이라는 단어를 잘못 사용했을 뿐만 아니라 『중용』에서 말하는 균형 잡힌 처신과도 거리가 먼 일이다. 『중용』 2장에서는 오히려 때와 장소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멋대로 말하고 행동하는 ‘기탄忌憚’을 비판한다. 『중용』에서 추구하는 가치는 ‘기탄없이’ 행동하기보다는 때(時)에 맞춰 그 중심(中)을 잡는 ‘시중時中’이다. 이를 통해 자신의 생각만을 고집하지 않고 때와 상황에 맞춰 행동하는 걸 이상적으로 보고 있다. 『중용의 연장통』에서 저자가 말하고 있는 내용은 이러한 때와 상황에 걸맞은 가장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처신에 관해서다.

오늘도 인맥을 넓히기 위해 술 약속을 잡은 당신
사람들과 통하려 하기 이전에 먼저 닫아걸어라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넓은 인맥이 중요하단 말을 많이 듣는다. 회사 내에서도, 학교에서도 넓은 인맥과 ‘마당발’은 성공을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덕목처럼 여겨진다. 이를 위해 많은 사람들이 이 사람, 저 사람과 만나 술을 마시고 밥을 먹으며 자신의 시간을 허비한다. 문제는 그렇게 했는데도 왠지 인맥이 넓어지는 대신 불규칙하고 괜히 바쁜 일상만 되풀이되는 것처럼 여겨진다는 점이다. 이에 관해 『중용』이 말하는 가르침도 흥미롭다. 저자는 『중용』 20장의 내용을 설명하면서 통하기 위해서는 먼저 막아야 한다는 사실을 알려 준다. 개인에서부터 시작해서 친지와 지인, 나아가 사회와 국가, 천하를 다스리는 개념을 논하고 있는 『중용』 20장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통할 통(通)’ 자이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다른 고전에서는 흔하게 쓰이는 통通 자가 『중용』 전체를 통틀어서도 단 한 번, 31장에밖에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런데 이 ‘통할 통(通)’ 자는 ‘막힐 색(塞)’ 또는 ‘닫을 폐(閉)’와 함께하는 글자이다. 즉, 통하는 관계라는 것도 통하지 않는 관계를 막고 차단해야 도드라진다. 옥스퍼드대학교의 던바 교수가 주장한 ‘던바의 수(Dunbar’ s Number)’에서도 비슷한 개념을 볼 수 있다. 어떤 대륙, 어떤 문화권에 속해 있든 간에 원시부족은 약 150명 안팎의 사람들로 이뤄져 있다는 것이 바로 던바의 수이다. 하지만 우리가 아무리 인맥이 두텁다고 자랑해 봐야 실제로 정기적이고 지속적인 관계는 150명을 벗어나기 어렵다. 이 150명 정도의 ‘통’하는 사람을 만들기 위해서는 그보다 더 많은 사람들을 막아야만 가능하다.

이외에도 책에서는 극단을 선택하면 빨리 갈 수 있지만 중심을 잡고 오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 성인군자도 못 이룬 일로 고민하지 말라는 생각의 전환 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아울러 『논어』, 『맹자』, 『주역』 등의 동양 고전은 물론 부도 위기에 몰린 미국의 세계적인 식품 기업 캠벨 수프를 구해낸 더글러스 코넌트의 일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을 소개해 좀 더 다각적이고 깊이 있는 『중용』 읽기를 하고 있다. 사실 『중용』은 읽는 이로 하여금 생각할 여지를 충분히 주는 반면에 사서삼경치고 분량이 짧아 현대인의 입맛에 잘 맞는 책이다. 사람이 사람을 대하는 방식,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사건들에 대한 마음가짐, 자기 스스로를 성찰하고 갱신하는 것에 대해 진지하게 말해 준다는 점도 장점이다. 이처럼 『중용』은 우리 인생사의 여러 관계와 문제들을 명쾌하게 설명하고 마음 씀씀이의 본질적인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는 인간미 넘치고 지극히 실용적인 책이라 할 수 있다.

추천사

잠시 뒤적여 본다는 것이 다 읽고 말았다. 피부에 와 닿는 고전 해석이란 이런 것이다. 소설책을 읽듯 흥미롭게 중용의 핵심을 훑어 냈다. 고전 읽기란 어려운 일이 아니다. 흥미를 갖고, 재미를 느끼고 들여다보면, 술자리 뒷담화처럼 유쾌하게 즐길 수도 있다. 도낏자루 깎는 방법이 멀리 있지 않다는 중용의 가르침처럼, 고전 읽기의 길이 멀리 있지 않다는 걸 새삼 일깨워 주는 책이다. - 강상구(『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저자)

하루하루 벌어먹고 사느라 숨 가쁜 우리에게 누군가 ‘중용’을 들이밀면 아마 당황한 표정으로 이렇게 되물을 것이다. “응? 어쩌라고?” 공자 철학의 가치를 몰라서가 아니라, 우리에겐 당장 마주한 일상의 문제들이 더욱 중요하기 때문이다. 『중용의 연장통』에 등장하는 장 대리는 그 ‘어쩌라고’라는 질문에 아주 자신 있게 대답한다. 중용은 우리의 삶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옛날이야기가 아니라, 여전히 써먹을 데가 많은 ‘실용’이라고. 당신이 직면한, 또는 직면하게 될 거대하거나 자잘한 고민들에 대한 답을 그 안에서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 강백수(『사축일기』 저자)

회원리뷰 (29건) 리뷰 총점9.4

혜택 및 유의사항?
파워문화리뷰 대덕돈화(大德敦化)를 생각하며... [중용의 연장통]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스타블로거 : 골드스타 e***i | 2019.09.06 | 추천23 | 댓글8 리뷰제목
창덕궁 정문을 넘어가면 보이는 현판이 돈화문이다. 돈화... 중용(中庸) 30장을 보면 소덕천류(小德川流)와 대덕돈화(大德敦化)에 대한 글을 보게 된다. 사소한 덕(인품과 덕성, 모든 존재의 바탕)은 개울과 같고, 이들이 모여 이루는 넓고 큰 인덕은 천지만물을 돈후(마음이 도탑고 敦, 정이 두터움 厚)하게 변화시킨다는 의미일 것이다. 비유하자면 대덕은 큰 인덕 또는 그것을 지닌 사;
리뷰제목

창덕궁 정문을 넘어가면 보이는 현판이 돈화문이다. 돈화... 중용(中庸) 30장을 보면 소덕천류(小德川流)와 대덕돈화(大德敦化)에 대한 글을 보게 된다. 사소한 덕(인품과 덕성, 모든 존재의 바탕)은 개울과 같고, 이들이 모여 이루는 넓고 큰 인덕은 천지만물을 돈후(마음이 도탑고 敦, 정이 두터움 厚)하게 변화시킨다는 의미일 것이다. 비유하자면 대덕은 큰 인덕 또는 그것을 지닌 사람을 뜻한다. 조선 시대의 개념이면 군주, 지금은 대통령이나 지도자급이라 할 수 있다. 도탑다는 말은 '서로의 관계에 사랑이나 인정이 많고 깊다'라는 뜻이니, 대덕돈화란 지도자급 위정자들이 큰 인품(어진 마음)으로 백성들을 두루 편안하게 살피겠다는 의지가 아니겠는가. 


중용의 새로운 책을 읽게 되면 습관처럼 윗부분을 찾아본 후, 그 다음으로 4장을 펼쳐 人莫不飮食也。鮮能知味也(인막불음식야 선능지미야, 사람이 모두 먹고 마시지만, 맛에 정통한 사람이 적은 것과 같다) 부분을 찾는다. 의미와 해석에 관한 도올 선생의 풀이가 참 멋들어졌다고 기억하기 때문이다. 그는 <중용, 인간의 맛>에서 도의 과·불급을 다루면서 바로 이 '맛(味)'의 의미를 설명하는데, "맛은 생리적 욕구의 차원을 넘어서는 문화적 감각이며, 심미적 감성의 압축"으로 보면서, "중용은 과·불급의 문제가 아니라 맛의 문제라는 것을 공자는 천명하고 있다."라고 하였다. 맛은 감성과 이성을 매개하며 필연과 자유를 융합한다는 문구가 제법 인상적이었다. 


* 도올 선생의 중용 관련 책은 두어 권이 있는데, TV 강의와 연결된 『중용, 인간의 맛』이 좋았더랬다. 특유의 카랑카랑한 목소리와 열정, 박학하면서도 현실감각이 살아있는 그만의 해석이 참 괜찮았다. 중용이 내포하고 있는 '하늘이 인간에게 부여한 인간 내면의 본성을 회복하는 길'을 제법 적절한 비유로 설명해 내지 않던가. (물론 도올에 대한 비판도 알고 있다. 뭐 도올의 책은 "위대한 서론만 존재한다." 같은...)


중용의 연장통』은 뜻풀이나 해석이 아닌, 가상 인물(직장생활이 고달픈 장 대리와 재야의 고수라 할 수 있는 신 차장)을 내세워 고단한 우리네 삶을 보듬는,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는 지혜를 풀어내는 포맷이다. 중용을 삶 속으로 이끌어 들이는 저자의 공력이 예사 공부로는 어려울 것이다. 그리고 저술(편집)에 상당히 공을 들였다는 것도 느껴졌다. 목차의 소제목 옆에 4개의 연장((망치, 톱, 드라이버, 줄자) 아이콘이 붙어있는데, 낡은 사고를 깨트리는 지혜가 필요할 때(망치), 불필요한 군더더기를 자르고 삶을 정돈해야 할 때(톱), 느슨해진 현재의 자신을 다잡아야 할 때(드라이버), 자신의 현재 위치를 확인하고 앞일을 준비할 때(줄자) 이 아이콘을 참고하여 읽어보라는 배려다.


하지만 책에 대한 어떤 '기대감'하곤 거리가 있어 독후기를 쓸려 하니 좀 감감하다. 위에서 언급한 두 가지 관심 분야에 대한 어떤 번뜩이는 해석! 이런 건 없었다…. 솔직히 가상의 인물이 펼치는 대화 내용이 그닥 와닿지 않았다. 나도 직장인이건만…. 이것이 문제다. 뭔가 번잡하고 중언부언한다는 느낌... 그래서 생각의 여백(자기만의 공간)을 차단해 버린 것만 같은... 삶의 얼개에 적용하는 중용이 견강부회(牽强附會)하다는 생각... 등등... 그냥 자기계발용으로 접근하는 그런 책이었다. 그래서인지 어떤 임팩트도 없이 그냥 무덤덤한 책읽기가 되고 말았다. 그냥 이런 책이 있구나~ 저자가 중용을 공부 많이 했구나~ 하는 정도...


중용의 한 구절을 소개하면서 마무리를 해야겠다.

君子而時中, 小人而無忌憚也。군자는 알맞은 때를 가려 일을 하고, 소인은 일을 함에 거리낌 없이 자기 생각대로 한다. 군자는 중용이요, 소인은 반중용(反中庸)하는 이유이다. 중용을 읽다보면 다툼의 상징 '정치인'들이 괜히 미워진다... 똑똑한 의원이 한둘이 아니건만 마치 소인배 무리 같이 행동하는지라….

댓글 8 23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3
내 인생의 극적인 순간에 『중용』을 만나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j*****7 | 2016.05.0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내 인생의 극적인 순간에 『중용』을 만나다. 작가는 중용과의 만남을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내 인생이 극적인 상황을 맞닥뜨린 순간이나, 희로애락의 감정이 지나쳐 삶이 균형을 잃으려 할 때나, 생각이 정리되지 않아 내 정신과 몸의 주인이 온전히 내가 되지 못하는 그런 상황들마다 어디선가 툭 튀어나와 주었다. 그리고 그렇게 나는 목수가 연장통에서 비장의 도구를 꺼내;
리뷰제목

내 인생의 극적인 순간에 중용을 만나다.

작가는 중용과의 만남을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내 인생이 극적인 상황을 맞닥뜨린 순간이나, 희로애락의 감정이 지나쳐 삶이 균형을 잃으려 할 때나, 생각이 정리되지 않아 내 정신과 몸의 주인이 온전히 내가 되지 못하는 그런 상황들마다 어디선가 툭 튀어나와 주었다. 그리고 그렇게 나는 목수가 연장통에서 비장의 도구를 꺼내 수리하고, 연마하고, 손질하듯이 중용을 통해 내 삶을 다듬고, 바로잡고, 바꿔 나갔다"

작가의 마음처럼 나도 지금 내 인생의 극적인 순간을 맞이하고 있다. 사람, , 일 이 모든 것에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는데, 이 모든 것들이 한 순간에 엉클어지고 틀어지고 삶의 방향을 어디에 두고 살아가야할지 모를 때 이 책을 만나게 되었다.

이 책에 나오는 문장이 다 가슴에 와 닿지만 그 중에서도 지성무식(至誠無息)(지극한 성은 쉼이 없다)”이 나의 상황에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고 생각되었다.

어려움에 처할수록 더 진득하게 자신을 돌아보고 변화를 추구해야 하며, 그런 진득함만이 결국 모든 상황에 통하는 해결책을 가져다 준다

진득함, 변화, ()...

중용의 연장통에서 적절한 순간에 적절한 연장들을 끄집어 내어 내 삶을 다듬어 나가고자 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중용의 연장통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2016.05.0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집짓기에 연장통이 필요하듯 삶을 사는데도 중용의 연장통이 필요하다.   1.낡은 사고를 깨는 망치 2.불필요한것을 잘라내는 톱 3.자신을 다잡는 드라이버 4.자신을 파악하는 줄자   이 4가지 연장으로 중용 33장을 분류한 아이디어는 좋았으나 1부~3부로 나눈 것엔 공감이 안 갔다. 그래서 나름 필사를 하며 3부로 나눈 의미를 찾아보려 노력했고 그 결과;
리뷰제목

집짓기에 연장통이 필요하듯

삶을 사는데도 중용의 연장통이 필요하다.

 

1.낡은 사고를 깨는 망치

2.불필요한것을 잘라내는 톱

3.자신을 다잡는 드라이버

4.자신을 파악하는 줄자

 

이 4가지 연장으로 중용 33장을 분류한 아이디어는 좋았으나

1부~3부로 나눈 것엔 공감이 안 갔다.

그래서 나름 필사를 하며 3부로 나눈 의미를 찾아보려 노력했고 그 결과로

1부는 습관 길들이

2부 정리하기

3부 일

로 요약해 보았으나 혼돈되어 3가지 상황의 삶에서 꺼내어 활용하기엔 느리고 복잡해 끝내 공감하지 못했다.

어떤 장은 이해를 돕기 위한 비유가 적절했으나

어떤 장은 그렇지 않았고 다른 장과 명확히 구분 짓기도 애매한 경우도 있었다. 

 

---위의 내용은 내가 1독했을때 소감이었다.

---그런데 2독 하면서

1부 사람 사이에 습관을 짓다. "사람 사이에"를 붙인 이유를 이해했다.  

3독을 하고 4독을 하면 할 수록 중용의 참맛을 느낄 것 같다.

한번 읽는 것으로 끝날 책이 아님을 2독하면서 느꼈다.

한자로 된 중용을 읽어 볼 엄두도 못 냈을 나에게 (중용의 연장통)은 중용의 맛을 보여준 애피타이저 같았다.

 

공자, 맹자, 이황, 이이에 이름 정도만 알고 있는 나에게

공자가 뭘 얘기했는지

다양한 삶의 방식들을 이해하고 

앞으로 삶에서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알려준 고마운 책이다.

마치 성경을 읽고 하느님의 진리는 하느님을 믿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임을 안 것처럼

중용도 결국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사랑이 담긴 책임을 알았다.

이웃을 사랑하기 위해 

내 생각의 틀을 깨고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나를 갈고 닦아

나를 돌아보고

다시

깨고, 버리고, 닦고, 돌아보고

결국 이웃을 사랑하라는 진리가 담겨 있다.

 

인류는 점점 발전해 상상 속의 일들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몇천 년 전에 쓰인 중용이란 삶의 비법은 왜 이리도 실현되지 못하는지,

심지어 반대로 해야 성공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답답해지기도 했다.

 

삶의 진리를 아는 것과 실천하는 것엔 큰 강이 있고 

그걸 실현하기는 예나 지금이나 제일 어려운 일지만 포기하기 말고 이루려 평생 노력해야 한다는 진리를 다시 되새기고

다시 읽을 날을 기약하며 잠시 덮는다.

  

"평생 배우고 익히자!" (모든 성인 왈)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