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사랑의 의미 2

정혜정 | 동아 | 2007년 06월 25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정가
9,000
판매가
8,1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7년 06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400쪽 | 416g | 크기확인중
ISBN13 9788961520300
ISBN10 896152030X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약혼자 진석과 함께 참석한 파티에서 수아는 8년 전 그녀가 철저하게 배신하고 떠났던 연인 성진을 다시 만난다. 순수하고 바른 남자였던 성진은 냉혹하고 무자비한 사람이 되어 돌아왔다. 전혀 다른 남자로 변해 버린 성진은 그녀의 어머니 병원비를 빌미로 약혼자와 헤어지기를 종용하는데….

"그거 하자. 그거, 키스!"
갑자기 날벼락이라도 떨어진 듯 성진은 벌떡 일어나 앉아 수아를 뚫어지게 쳐다보다 고개를 설레설레 저었다.
"그런 말 하지 마. 설마 내가 좋아진 건 아니겠지? 아서라."
"응 난 네가 싫어."
그를 좋아 한다는 오해받기 싫어 그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곧바로 말해 버렸다.
"풋, 근데 왜?"
그녀의 재빠른 대답에 쓴 웃음을 지으며 그가 물었다.
"넌 키스를 무지 잘한다고 하잖아. 지원언니가 보증했으니까 틀림없을 거야. 내가 배우려고. 좋아하는 사람이 좀 화끈한 여자를 좋아한대. 키스 잘하는 여자가 좋대. 뻣뻣하게 키스하면 짜증나서 싫대. 좀 배워오라고 때려주고 싶대."
"응?"
성진은 정말 술이 다 깼는지 눈을 크게 뜨고 수아를 너무도 낯설게 쳐다보았다. 일순간 부끄러워 조심스레 꺼낸 말을 다 주워 담고 싶었지만 일단 내뱉은 말이라 그냥 밀어붙이고 있었다.
"누구?"
"누구냐니까!"
그가 목소리를 한껏 높였다. 무척 화가 난 것처럼 보였다. 전혀 예상치 못한 그의 반응에 수아는 당황했다. 키스하자고 하면 좋아할 것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남들이 소중하게 여긴다는 첫 키스도 다 내버리고 열심히 배우려고 생각했는데.
"설마 너 경수 좋아하는 거야?"
"응"
  • 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