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강력추천
미리보기 공유하기

엄마 까투리

[ 양장 ]
권정생 저 / 김세현 그림 | 낮은산 | 2008년 05월 1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7 리뷰 34건 | 판매지수 11,157
베스트
유아 top100 8주
정가
13,000
판매가
11,7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초등 1-2 국어 나 교과서 수록도서, tvN 추천도서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8년 05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42쪽 | 502g | 285*225*15mm
ISBN13 9788989646488
ISBN10 8989646480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관련분류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작고 보잘것 없는 것들에 대한 따뜻한 애정과 굴곡 많은 역사를 살아왔던 사람들의 삶을 보듬는 진솔한 글로 어린이들과 부모님들의 사랑을 받아온 아동문학가 권정생의 마지막 그림책. 이 책은 오직 제 한 몸밖에 가진 것 없는 미약한 존재인 한 어미가 불가항력적인 고난 속에서도 무사히 아홉 마리 새끼를 지켜내는 상황을 통해 극한의 모성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의 시집『어머니 사시는 그 나라에는』, 단편동화「무명저고리와 엄마」등 많은 작품에서 '어머니'를 화두로 글을 써온 권정생은 이 책에서도 ‘모성’에 대해 이야기하였다.

큰 산불 속에서 허둥지둥 몸을 피하는 들짐승과 날짐승들. 갓 태어난 꿩 병아리 아홉 마리를 돌보던 까투리는 혼자 서는 몸을 피하지 못하고 새끼들에게 다시 날아온다. 그리고 결국 새끼들을 품에 끌어안고 재가 되고, 새끼들은 모두 살아남게 된다. 새끼들은 커다랗게 자라서도 엄마 냄새가 남아 있는 그곳을 잊지 못한다. 그렇게 엄마 까투리는 온몸이 바스라져 주저앉을 때까지 새끼들을 지켜주고 있었다

『엄마 까투리』는 자못 슬프고 무거운데다 비장미가 강한 동화이다. 하지만 생명력 있는 필선과 화려한 색감의 변화가 엿보이는 그림을 통해 역동감이 넘친다. 서예의 간결한 필선에서 우러나온 사생을 더해 자칫 무겁게 들릴 수 있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사랑스러운 생명력과 자연스런 흐름을 부여했다.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권정생 선생이 남긴 마지막 그림책
낮은산 출판사에서 권정생 글 김세현 그림의『엄마 까투리』가 출간되었다. “까투리 이야기 써 보았습니다. 좋은 그림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편지와 함께 낮은산 출판사로 원고가 날아온 것은 2005년 3월. 그로부터 삼 년의 세월이 흐른 뒤 그림책이 출간되었고, 그 사이 선생님은 완성을 보지 못하고 ‘어머니 사시는 그 나라’로 돌아가시고 말았다.
한 권의 그림책을 만드는 데는 짧게는 석 달도 걸리고 길게는 삼 년 이상도 걸린다. 이 책은 꽤 오랜 세월을 묵힌 끝에 나온 셈. 화가 김세현은 이 원고를 받아들고 고심을 거듭하며 수없는 파지를 냈고, 완성된 스케치를 전혀 다른 형태로 발전시켜 보기 또한 수차례 한 끝에, 담담한 어투 속에 격정적으로 모성의 궁극성을 이야기하는 권정생 선생님의 원고를 아름다운 그림으로 표현해 내었다.
“어머니의 사랑이 어떻다는 것을 일깨워 주기 충분하다고 봅니다.”라고 했던 권정생 선생님의 메모처럼, 이 책은 오직 제 한 몸밖에 가진 것 없는 미약한 존재인 한 어미가 불가항력적인 고난 속에서도 무사히 아홉 마리 새끼를 지켜내는 상황을 통해 극한의 모성을 보여주고 있다.

어머니… 권정생의 마지막 보금자리
사실 권정생의 평생 화두는 ‘어머니’였는지도 모르겠다. 병석에 누우시기 전까지도 고생만 하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평생 그리워하며 살던 그는 자신의 시집『어머니 사시는 그 나라에는』(지식산업사 1998)을 “엄마 보고 싶을 때 꺼내 읽는 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단편동화「무명저고리와 엄마」(『똘배가 보고 온 달나라』, 창비 1977)에서 ‘어머니’와 어머니의 저고리는 굴곡 많은 우리 겨레의 역사를 말해 주는 알레고리가 되기도 했다. 제국주의에 맞선 테러리즘에 대해 이야기할 때조차도 권정생은 ‘어머니’의 비유를 들어 이야기했다. “새끼 빼앗긴 엄마 닭은 적한테 자기 목숨 내놓고 달려듭니다.”(오마이뉴스 2004. 8. 6.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202288)
『엄마 까투리』의 산불은 그가 평생 지니고 살았던 말 못할 육체적 고통을 상기시키기도 하고, 미약한 존재들이 점점 살기 힘든 곳이 되어 가는 현실세계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말년의 극심한 고통 속에서 이 세상을 향해 들려주고 싶었던 이야기『엄마 까투리』에서는, 종교적 구원일 수도 있고 정신적인 보금자리일 수도 있었던 ‘모성’에 대한 권정생의 천착을 엿볼 수 있다.
원고지 50매 가량의 짧은 글인『엄마 까투리』의 줄거리는 어찌 보면 단순하다. 큰 산불 속에서 허둥지둥 몸을 피하는 들짐승과 날짐승들. 갓 태어난 꿩 병아리 아홉 마리를 돌보던 까투리는 혼자 서는 몸을 피하지 못하고 새끼들에게 다시 날아온다. 할 수 없었다. 엄마 까투리는 결국 새끼들을 품에 끌어안고 재가 된다. 그러나 타 죽은 엄마 품속에서 새끼들은 솜털 하나 다치지 않고 모두 살아남는다. 그리고 저희끼리 몰려다니며 부지런히 뭔가 주워 먹고는 앙상하게 뼈대만 남아 있는 엄마 품에 들어가 숨곤 한다. 열흘이 지나고 한 달이 지나고……. 새끼들은 커다랗게 자랐지만 엄마 냄새가 남아 있는 그곳에 함께 모여 보듬고 잠이 든다. 그렇게 엄마 까투리는 온몸이 바스라져 주저앉을 때까지 새끼들을 지켜주고 있었다.

단순한 진리에서 오는 먹먹한 감동
『엄마 까투리』원고를 보았을 때, 화가 김세현은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렸다고 한다. 시골 학교 사택에 살던 어린 시절, 양 어깨에 물지게를 지고 균형을 맞추며 수많은 계단을 오르내리던 어머니의 모습. 그에게는 고단한 삶의 무게를 지탱하던 어머니의 뒷모습과 커다란 발이 유난히 기억에 남았다고. 김세현이 형상화한 엄마 까투리는 마치 신화 속의 신성한 새처럼 커다란 날개와 튼튼한 다리를 가진 모습이다. 견고한 어머니의 존재 그 자체인 것이다.
『엄마 까투리』는 자못 슬프고 무거운데다 비장미가 너무 강해 어쩌면 신파적으로도 보일 수 있지만, 김세현은 생명력 있는 필선과 화려한 색감의 변화를 통해 글의 무거움을 덜어내고 엄마 까투리에서 새끼들로 이어지는 기운생동의 생명력을 한껏 불어넣었다. 사실 권정생의 작품세계를 살펴보면, 그 어떤 글도 마냥 묵직하기만 한 것은 없다. 유머와 명랑함, 그리고 가장 중요한 ‘낙천성’이 없었다면 그의 글이 몇십 년에 걸쳐 어린이들에게 이토록 사랑받을 수 없었을 것이다. 김세현은 권정생 작품에 깃들인 자유로움과 명랑의 바탕을 파악하고 거기에 서예의 간결한 필선에서 우러나온 사생을 더했다. 그 뒤, 엄마 까투리와 아홉 마리 꿩 병아리들의 캐릭터에 변형과 과장을 반복해, 자칫 무겁게 들릴 수 있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사랑스러운 생명력과 자연스런 흐름을 부여했다. 죽음까지도 새로운 생명의 도약으로 이끌어내는 것이 대자연의 기운임을 느낄 수 있는 호방한 그림이다.
사실 화가 김세현은 권정생 선생님을 생전에는 한 번도 뵙지 못했다. 그러나 ‘어머니’를 향한 선생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았던 듯, 어머니의 사랑을 가슴 아프고도 그윽하게 느낄 수 있는 그림을 우리 앞에 보여주고 있다.

회원리뷰 (34건) 리뷰 총점9.7

혜택 및 유의사항?
엄마 까투리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c*****m | 2022.05.0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나오고 영화로도 나와서 유명한 이야기지만 굵직 굵직한 그림과 짧은 몇 줄로도 깊은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다. 날아서 도망갈 수 있었지만 아직 어린 새끼들을 불 속에서 온 몸으로 지켜내느라 까맣게 타버린 어미 까투리와 그 품 안에서 안전하게 생명을 지켜낸 아기 새들의 그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 권정생 선생님의 작품들이 많이 남아 있지는 않지;
리뷰제목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나오고 영화로도 나와서 유명한 이야기지만 굵직 굵직한 그림과 짧은 몇 줄로도 깊은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다. 날아서 도망갈 수 있었지만 아직 어린 새끼들을 불 속에서 온 몸으로 지켜내느라 까맣게 타버린 어미 까투리와 그 품 안에서 안전하게 생명을 지켜낸 아기 새들의 그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 권정생 선생님의 작품들이 많이 남아 있지는 않지만 하나 하나 읽어보면 감동적이고 오래 오래 기억에 남는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세친구 이야기(한지원)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h*******4 | 2022.04.2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몇 번을 읽어도 눈시울이 붉어지고 마음이 찡해지는 책이다. 글과 그림이 잘 어우러져서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이 잘 전달된다. 엄마라면 어떠한 고난과 위험으로부터 아이들을 굳건히 지켜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내용이 너무나도 슬프지만 생명을 지키는 일이 지극히 숭고한 일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꿩 병아리들이 무럭무럭 잘 커주기를 한없이 바라게 된다.;
리뷰제목

몇 번을 읽어도 눈시울이 붉어지고 마음이 찡해지는 책이다.

글과 그림이 잘 어우러져서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이 잘 전달된다.

엄마라면 어떠한 고난과 위험으로부터 아이들을 굳건히 지켜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내용이 너무나도 슬프지만 생명을 지키는 일이 지극히 숭고한 일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꿩 병아리들이 무럭무럭 잘 커주기를 한없이 바라게 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엄마 까투리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d********0 | 2022.02.0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 리뷰는 권정생 선생님의 엄마 까투리에 대한 리뷰입니다. 처음에 책을 구매할 때는 어린이 애니메이션인 엄마 까투리를 생각하고 아이한테 보여줬더니 좋다고 하여 구매했습니다. 그러다 책이 도착하고 함께 읽어보니 내용이 생각 외로 심오있는 내용이더라구요. 엄마의 희생도 그렇고 내용도 너무 슬퍼서 어린 아이한테 읽어주기 조금 망설임이 있긴 했어요. 그런데 아이는 많이 좋아;
리뷰제목

이 리뷰는 권정생 선생님의 엄마 까투리에 대한 리뷰입니다. 처음에 책을 구매할 때는 어린이 애니메이션인 엄마 까투리를 생각하고 아이한테 보여줬더니 좋다고 하여 구매했습니다. 그러다 책이 도착하고 함께 읽어보니 내용이 생각 외로 심오있는 내용이더라구요. 엄마의 희생도 그렇고 내용도 너무 슬퍼서 어린 아이한테 읽어주기 조금 망설임이 있긴 했어요. 그런데 아이는 많이 좋아하더라구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5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엄마라는 이름... 이 책은 정말 슬프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나*J | 2022.02.08
구매 평점5점
슬프고도 아름다운 이야기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i******p | 2021.06.22
구매 평점5점
너무 슬퍼서 읽어줄때마다 눈물이 나는 엄마의 사랑이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h*******7 | 2020.07.2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