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물 위에 씌어진

[ 개정판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444
정가
9,000
판매가
8,1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비?
2,000원 해당 도서 포함하여 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코로나19 극복, 마음을 보듬는 백신책
[예스24 독자 선정] 젊은작가상 2020 최고의 문장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상품권
6월 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6년 10월 12일
쪽수, 무게, 크기 84쪽 | 146g | 128*188*15mm
ISBN13 9788960212978
ISBN10 8960212970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시작시인선 0131권. 1979년 계간 『문학과지성』으로 등단한 최승자 시인이 2011년에 출간한 『물 위에 씌어진』을 수정?증보한 개정판 시집이다. 11년 만의 성공적인 복귀 이후, 일 년 반 만에 나온 일곱 번째 시집이다. 병원을 오가며 투병 중에 씌어진 여섯 번째 시집과는 달리 이번 시집『물 위에 씌어진』에 실린 60편의 시는 전부 정신과 병동에서 씌어진 것들이다.

표독이 제거된 시는 물 위에 쓰인 시처럼 한 없이 여리고 위태롭다. 시인의 언어는 수없이 미끄러지며 결합과 분리를 반복한다. 마치 작은 터널에 들어온 것처럼 끊임없이 환유한다. 이로 인해 더욱 충만해진 의미들은 온전히 결합하며 ‘가볍게 떠오르는 그러나 깊은’ 최승자 시인만의 독특한 무의식의 언어를 보여준다.

“폐허로 오시라 나의 아씨들이여/더욱 슬퍼하기 위하여 오시라 내 詩의 아씨들이여/ 고독과 슬픔은 한 뿌리에서 나오는 것을” 오랜 세월 고독과 슬픔으로 쌓아 올린 시인의 폐허는 아직도 짓지 못한 내 집이자 존재 그 자체이다. 허무와 허망을 너무 일찍이 알아버린 시인이 꿈꿔왔을 초월의 세계는 神을 통해 비로소 가장 불쌍한 현존재를 볼 수 있게 해준다. 우리에게 돌아온 시인을 이해한다는 것은 현존재를 이해하는 것과 같다. “하이데거적 본래의 향기”를 꿈꾸는 시인은 경제적인 언어로 현대 문명의 비본래적 실존을 말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시인의 말

물 위에 씌어진 1 _13
물 위에 씌어진 2 _14

물 위에 씌어진 3 _15
아침 햇빛, 코스모스, 다람쥐 _16
하늘 도서관 _18
나는 평범한 詩人인지라 _19
슬펐으나 기뻤으나 _21
망량 _22
메마른 생각들만이 _23
비가 와도 왔다가는 _24
58세 내 고독의 構圖 _25
또 빠집니다 _27
어느 날 어느 날 _28
눈 내리는 날 _29
태어나는 것도 아니고 _30
포항시 뭉게구름 氏에게 _31
나목들 _32
神이 있는 풍경 1 _33
神이 있는 풍경 2 _34
神은 오후에 하늘은 밤에 _35
걸뱅이 神할애비 _36
말씀이 머흘고 머흘러서 _37
아카시아 숲이 흔들린다 _38
神할애비가 말하길 _39
Godji가 말하길 _40
20세기의 무덤 앞에 _41
무덤을 파헤치지 말아라 _42
돌무덤 이야기 _43
문명의 겨울 _44
흘러가지 않는 _45
문명이 무덤 무덤처럼 자라서 _46
말馬들이 불쌍하다 _47
한없이 여린 _48
2011년 1월 _49
歷史여 진짜로 _51
서서히 말들이 없어진다 _52
저기 갑 을 병 정이 _53
이 잡음어語의 시간들 _54
물은 잘 잠들지만 _55
육체 공화국 _56
바람의 편지 _57
왜 한 아이가 _58
자물쇠 _59
月下는 연민이다 _60
비가 와─ _61
가고 갑니다 _63
詩人들 _64
비 맞는 한 무리의 낙타들이 _65
나는 다시 돌아왔다 _66
사프란으로부터 온 편지 _67
most famous blue raincoat _69
穀雨 _70
구름 아줌마 _71
황량한 풍경이다 _72
이상한 안개의 나라 _73
누군가 어디선가 _74
하룻밤 검은 밤 _75
이슬 펜 _76
어디서 또 쓸쓸히 _77
꿈에 꿈에 _78

해설
말과 감각의 경제학 / 황현산 _79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물 위에 씌어진 1

현존재, 하루 낮 하루 밤 같은 것
현존재, 흐르는 바람 같은 것
그 위로 질펀한 울음 같은 것
(파열하는 푸른 바다)

현존재, 안으로만 흐르는 물결
현존재, 물 위에 씌어진 꿈
현존재, 물 위에 다시 씌어지는 꿈

(하나씩 둘씩 사람들이
숲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그리고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그때 비로소 피어오르는
하이데거적 존재의 향기)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시인의 말

*이 詩集의 詩들 전부가 정신과 병동에서 씌어진 것들이다.

*독자들은 갑자기 튀어나오는 神, 神할애비 등에 놀랄 수도 있겠다. 거기에는 이유가 있는데 자세한 얘기는 할 수 없고, 노자와 장자를 계속 읽다가 마주치게 된 기이한 우연이라는 말만 더 보태자. 그렇긴 하지만 神, 神할애비 등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노자와 장자에 있어서 더욱 중요한 것은 (神마저) 빠져나갈 수가 없는 초거대물리학, 초거대집단심리학이다.

*쓸쓸한 날에는 장자를 읽는다. 쓸쓸한 날에는 노자보다 장자가 더 살갑다. 그러나 더 쓸쓸한 날에는 장자도 有毒하다. 세상을 두루 살펴보아도 장자의 없음으로서 있는 그림 떡이 있을 뿐 그것을 능가하는 어떤 금상첨화적인 게 없기 때문이다.
(나는 아름다움에 대해 말하고 있다. 아름다움이 없으면 삶은 쓸쓸해진다. 왜냐하면 아름다움의 다른 이름은 기쁨이므로) 그렇게 쓸쓸해할 때의 나는 始源病에 걸린 나이다. 정신분열증 환자가 始源病이라는 또 다른 증세까지 겹쳐 앓고 있는 셈이다. 그래서 그런 날에는 술을 천천히 마신다. 始源을 그리워하면서. 눈에 보이는 꽃들이 어제 생겨난 듯하고 동시에 천만년 전부터 그렇게 환하게 피어 있는 듯한 순수와 환희를 가득 풀어줄 어떤 始源性을 그리워하면서 술을 천천히 마시는 것이다.

(하루 낮에도 천국과 지옥을 오락가락하는 게 詩人이 아니더냐)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최승자 시인의 시를 읽으니 사람이 산다는 게 이렇도록 슬프구나라는 생각이 새삼스럽게 든다. 무언가 다 꿈결 같고 애달프다. 그래서 그지없이 아름답다. 한편, 최승자 시인은 사람의 정신이 가닿을 수 있는 극한까지 치고 올라가, 아니 그것을 넘어서면서 예사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우주와 사람의 때 묻고 얼룩지지 않은 발가숭이 모습을 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해서 이룩된 시의 풍경들은 어떤 것은 섬뜩하고 어떤 것은 황홀하고 또 어떤 것은 끔찍하다. 머리로 쓴 시에 길들여진 독자들에게 이 시집의 시들이 주는 충격과 감동은 클 것이다. 과연 시란 무엇일까,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 신경림 (시인)

“나는 한 세기를 돌아누워 있었고/ 그 한 세기 동안 비 왔고 눈 왔고/ 내 꿈은 정처없이 떠내려갔다”(「황량한 풍경이다」). 제정신인 채로(맨 정신이 아니다. 맨 정신은 말똥말똥한 정신이지 제정신이 아니다.) 미칠 수 있는 능력이 바로 예술가의, 특히 시인의 능력이라는 말이 맞다면, 최승자는 지금 가장 시인다운 시인이다. 그의 어느 때보다도, 그 밖의 어느 시인보다도 더 시인다운. 그 시인다움이 “한없이 여린”을 찾으며 “말馬들이 불쌍하다/ 말들의 튼튼한 엉덩이와 긴 다리가 슬프다”는 지고지순한 연민을 품고, 아연 신神, 번개 내림을 받으며 “오늘 네가 만난 사람들 중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이 있었다면/ 그를 神이라 불러”(「神할애비가 말하길」) 달라는 연민의 ‘애원=광대무변’에 달했다면, 그리고 그 시인다움이 설령 “reality를 정반대로도/ 읽”지 않더라도(「58세 내 고독의 構圖」), “꿈인지 생시인지” “정치를 하며 살고 있”고, “경제를 하며 살고 있”고, “사회를 하며 살고 있”는(「물 위에 씌어진 3」) 세계는 그 제정신으로 미침을 구사하는 시인다움을 둘러싸고 있는, 아니 가두어놓고 있는, 맨 정신으로 더 미친 바깥세상에 다름 아닐 것이니, 기어코 울음이 터지기 전에, 승자야, 승자야, “오늘도 하늘 도서관에서/ 낡은 책을 한 권 빌”(「하늘 도서관」)리는 것은 얼마든지 좋겠으나 행여 “꿈에 꿈에/ 떠날 일이 있더란다/ 갓신 고쳐 매고/ 떠날 일이 있더란다” 그딴 얘기 다신 말고, “그리하여 오늘 오늘 오늘/ 내가 죽고”(「꿈에 꿈에」) 그딴 생각 정말 말고 들어다오. “하룻밤 검은 밤” “죽지 말라고” “누가 자꾸 내 이름을 불러주”던 그 목소리를(「하룻밤 검은 밤」). 그 목소리가 바로 더 미친 바깥 시인들 목소리고 네 목소리다 승자야, 네 이름이 승자 아니더냐.
김정환 (시인)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시의 제목을 계속해 생각해봤습니다. 물 위에 씌어진, 그 다음 말은 무엇일지 궁금했었던.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연속 | 2019.01.03

이 책이 담긴 명사의 서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