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수입
공유하기
직수입양서

The Brothers Karamazov: A Novel in Four Parts and an Epilogue

[ Paperback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Penguin Classics이동
리뷰 총점8.0 리뷰 1건 | 판매지수 630
일본 무크지 & 부록 잡지
펭귄 클래식 75주년 기념 이벤트
만년 버킷리스트, 원서 한 권 완독하기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3년 04월 01일
쪽수, 무게, 크기 960쪽 | 680g | 129*197*40mm
ISBN13 9780140449242
ISBN10 0140449248
렉사일 970L(GRADE6~12)?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도스토예프스키 (Fyodor Dostoevsky, 1821-1881)
톨스토이와 함께 19세기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대문호이다. 처녀작 『가난한 사람들』을 발표하면서 이름이 알려졌으며, 페트라셰프스키 사건에 연루되어 사형 선고를 받았으나 황제의 특사로 죽음을 면하는 대신 시베리아 옴스크 감옥에 유배되기도 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죄와 벌』『학대받는 사람들』『백치』『미성년』『악령』『네트치카 네즈바노바』등이 있다.

Fyodor Dostoyevsky (1821-1881), one of nineteenth-century Russia’s greatest novelists, spent four years in a convict prison in Siberia, after which he was obliged to enlist in the army. In later years his penchant for gambling sent him deeply into debt. Most of his important works were written after 1864, including Notes from Underground, Crime and Punishment, The Idiot, and The Brothers Karamazov, all available from Penguin Classics.
역자 : David McDuff
David McDuff was educated at the University of Edinburgh and has translated a number of works for Penguin Classics, including Dostoyevsky’s The Brothers Karamazov.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참 대단한 카라마조프가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i**********e | 2022.09.3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죄와 벌>과는 난이도 차이가 있다. 죄와 벌은 현대소설과 크게 차이를 못느낄 정도라면 이 책은 찐고전다운 난이도를 가지고 있다. 문장 호흡이 꽤 길고 한없이 꼬이고 꼬인 문체. 집중하지 않으면 놓치기 쉬운. 하지만 캐릭터들이 워낙 강렬하고 내용이 재미있긴 하다.    무교인 내 입장에서는 종교 파트를 읽는 것은 고역이었고, 엄청난 끈기가 필요했다. 그 중 궤변으;
리뷰제목

<죄와 벌>과는 난이도 차이가 있다. 죄와 벌은 현대소설과 크게 차이를 못느낄 정도라면 이 책은 찐고전다운 난이도를 가지고 있다. 문장 호흡이 꽤 길고 한없이 꼬이고 꼬인 문체. 집중하지 않으면 놓치기 쉬운. 하지만 캐릭터들이 워낙 강렬하고 내용이 재미있긴 하다. 

 

무교인 내 입장에서는 종교 파트를 읽는 것은 고역이었고, 엄청난 끈기가 필요했다. 그 중 궤변으로 들리는 부분들이 많아서 반감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었다. 문학작품으로서 읽고 있기는 하지만 끝도없는 설교를 듣고 있는 건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다. 그래도 읽다보면 감동적이고 교훈적인 부분들도 많아서 (인간의 삶의 자세에 대해 돌아보게 되는?) 종교파트만 놓고 보더라도 읽어볼 가치는 있었다. 하지만 교훈적이라는 것도 종교적보다는 도덕적 측면에서 그렇다고 봐야 할 듯 하다. 순전히 종교적 설교만 놓고 본다면 나한텐 궤변으로 들리는 부분이 더 많은 게 사실. 종교와 윤리를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다해도, 도덕심이란 게 신을 믿는 자에게만 있는 건 아니니까 말이다. 또한 죄지은 자가 있다면 그로 인해 고통 받은 자가 있기 마련인데, 종교는 너무 죄지은 자의 참회와 용서, 갱생에만 초점을 맞춰 설교를 한다. 죄지은 자가 참회하고 양심의 가책으로 고통받으면 모든 게 다 해소되는 것인양 무슨 우화처럼 훈훈한 마무리의 전개가 되는데... 이런 걸 볼 때마다 <밀양>이 생각난다. 죄지은 자를 내가 용서하지 않았는데 감히 누가 용서한단 말인가. 죄지은 자와 신과 그 매개자의 잔치도 아니고 이건 뭐 자기들끼리 죄짓고 용서하고, 자비 주고받고 다 하는 시츄에이션. 무엇보다 전체적으로 신을 믿는 자는 무신론자보다 영적으로 우월하다는 듯한 관점은 참 헛웃음 나오게 만든다. 

 

드미트리든, 카테리나든 누구든... 속은 그렇게 떳떳하지 않으면서 온갖 궤변(I am a scoundrel, but not a thief.)을 늘어놓으며 자기들은 도덕적으로 우월하다고 굳게 믿는 상류층 인간들의 특성을 잘 표현했다. 인간 내면의 모순과 어두운 면을 날카롭게 분석하고 리얼하게 묘사하는 필력은 정말 도스...가 최고인 듯.  이 작품을 예찬하는 사람들은 '인간의 인생이 이 책에 모두 담겨있다'라고 하는데 그걸 알기 위해 견뎌야하는 온갖 장광설과 군더더기와 호흡곤란 유발하는 만연체가 너무도 어마어마했다. 지금까지 읽은 고전 중 장광설은 이게 최고인 듯. '뭐 하나 얘기해줄게' 하더니 그 앞에 쓸데없는 군더더기를 반페이지나 늘어놓는데 정말 미쳐버림. ㅋ 

고전들의 특징인 만연체 장광설 그리고 과장법 이 모든 요소들이 극대화된 총체라고 보면 될 듯. 연극조, 신파의 극치를 보여준다. 내 스타일 진짜 아님. 근데 이런 맛에 이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을 듯. 나는 한 문장도 빼놓지 않고 반드시 정독을 하는 사람이고 그 지긋지긋한 <전쟁과 평화>도 기어이 꾸역꾸역 정독을 한 사람이지만, 이 책은 장광설을 정독을 했다가는 성격 버릴 듯 싶어 몇페이지 정도는 속독으로 해치워버릴 수 밖에 없었다. 죄와 벌을 먼저 읽길 천만다행. 카라마조프를 먼저 읽었으면 죄와 벌은 그냥 포기했을 듯. 

 

얘기해놓고 보니 리뷰가 너무 부정적으로 가버린 것 같은데 이럴 의도는 아니었음. 작품성은 나같은 사람이 감히 논할 수 없을만큼 훌륭한 건 당연 인정! 견딜 자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보면 좋을 훌륭한 명작이라는 말로 마무리하겠다. 

 

그건 그렇고 표도르 파블로비치 카라마조프는 정말 개**다. ㅡㅡ;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4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러시아 대표 문호의 작품다운!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현***3 | 2023.01.19
구매 평점4점
그래도 명작은 명작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i**********e | 2022.09.30
평점5점
영어로 문장이 길게 번역된 편인데 러시아원본 자체도 문장이 긴 편이라고 하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d****e | 2017.10.17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5,76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