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강력추천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외서

When Breath Becomes Air

[ Paperback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리뷰 총점9.6 리뷰 9건 | 판매지수 4,647
주간베스트
인문 사회 126위
정가
14,400
판매가
9,360 (35% 할인)
YES포인트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2022년 상반기 외서 베스트셀러
따라 읽는 빌 게이츠의 추천 도서, Gates Notes
언니들만 따라와! 해외스타 북클럽 Picks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1월 03일
쪽수, 무게, 크기 256쪽 | 132*202*20mm
ISBN13 9780399590405
ISBN10 0399590404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뉴욕타임스] 12주 연속 1위, 아마존 종합 1위
전 세계 38개국 판권 수출, 2016년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

신경외과 의사로서 치명적인 뇌 손상 환자들을 치료하며 죽음과 싸우다가 자신도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죽음을 마주하게 된 서른여섯 젊은 의사 폴 칼라니티의 마지막 2년의 기록. 출간 즉시 아마존과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으며 12주 연속으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자리를 지켰다. [어떻게 죽을 것인가] 저자 아툴 가완디는 “삶에 대해 많은 것을 가르쳐주는, 감동적이고 슬프고 너무 아름다운 책”이라고 평하며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죽어가는 대신 살아가는 것을 선택한 고뇌와 결단, 삶과 죽음, 의미에 대한 성찰, 숨이 다한 후에도 지속되는 사랑과 가치에 대한 감동적인 실화.



#1 NEW YORK TIMES BESTSELLER * For readers of Atul Gawande, Andrew Solomon, and Anne Lamott, a profoundly moving, exquisitely observed memoir by a young neurosurgeon faced with a terminal cancer diagnosis who attempts to answer the question What makes a life worth living?

At the age of thirty-six, on the verge of completing a decade’s worth of training as a neurosurgeon, Paul Kalanithi was diagnosed with stage IV lung cancer. One day he was a doctor treating the dying, and the next he was a patient struggling to live. And just like that, the future he and his wife had imagined evaporated. When Breath Becomes Air chronicles Kalanithi’s transformation from a naive medical student “possessed,” as he wrote, “by the question of what, given that all organisms die, makes a virtuous and meaningful life” into a neurosurgeon at Stanford working in the brain, the most critical place for human identity, and finally into a patient and new father confronting his own mortality.

What makes life worth living in the face of death? What do you do when the future, no longer a ladder toward your goals in life, flattens out into a perpetual present? What does it mean to have a child, to nurture a new life as another fades away? These are some of the questions Kalanithi wrestles with in this profoundly moving, exquisitely observed memoir.

Paul Kalanithi died in March 2015, while working on this book, yet his words live on as a guide and a gift to us all. “I began to realize that coming face to face with my own mortality, in a sense, had changed nothing and everything,” he wrote. “Seven words from Samuel Beckett began to repeat in my head: ‘I can’t go on. I’ll go on.’” When Breath Becomes Air is an unforgettable, life-affirming reflection on the challenge of facing death an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doctor and patient, from a brilliant writer who became both.

저자 소개 (1명)

YES24 리뷰 YES24 리뷰 보이기/감추기

유서영 (외국도서 담당 / berrius@yes24.com)
2016-04-15
폴 캘러니티는 삼십대 중반의 잘 나가는 신경외과의다. 중산층 인도 이민자 가정에 태어나 고등 교육을 받았고 여러 형제들과 자랐다. 아버지를 비롯해 가족 중에는 의사도 여럿 있었지만 이상하게도 그 길이 자신의 소명이라고 생각해 본적은 없었다. 의사인 아버지는 교육열에 불타던 어머니의 의견을 뒤로 하고 학군과는 거리가 먼 동네로 이사를 결정하게 된다. 그곳에는 뒷켠에 사막이 있었고 밤이면 별들이 쏟아지듯 반짝였다. 문을 열어두면 뱀이 집에 기어들어오기도 했다. 근처 고등학교에는 좋은 대학을 갔다는 졸업생들도 없었다.

폴의 어머니는 다른 인도의 어머니들 처럼 자식이 열심히 공부해서 성공하기를 바랬다. 학교 교육은 어머니가 원하는 수준이 못 되었던 것 같다. 동네 아이들도 그닥 공부에는 관심이 없었다. 어머니는 한 방편으로 책들이 폴을 더 좋은 대학으로 데려다 줄 것처럼, 어린이 청소년 필독서들을 끊임없이 폴에게 가져다 주었다. 어느새 그는 자기 학년보다도 꽤 수준이 높은 책들을 읽게 되었다.

그는 책을 읽는 일이 퍽 즐거웠다. 문학을 사랑했고 삶의 의미에 대해 탐구하기를 즐겼기 때문이었다. 답을 구하기에 문학은 가장 가까운 길이라고 여겼다. 나아가 삶을 영위하는 생명 그 자체도 이해하고 싶었다. 대학에서 문학과 생물학 수업을 같이 들으며 그의 갈증은 조금씩 채워졌다. 그에게 삶의 의미에 대해 고민하는 것과 생명의 메커니즘을 깨닫는 것은 크게 다른 것이 아니었다. 그러나 스탠포드 영문학과에는 과학자의 시선을 가진 문학 청년이 설 곳이 마땅치 않았다.

그토록 오래 문학을 공부했는데 환영 받지 못하다니. 그는 자신이 다른 문학도들과는 다르다는 것을 조금 늦게 깨달은 것이다. 그제야 주변의 의사 친척과 가족들이 보였고 운명처럼 의사의 길을 가게 된다. 의업은 삶과 죽음을 똑바로 바라보는 일이었다. 공부로 찰랑이는 의대생 시절을 지나 수련의 과정에 들어간 그는 처음으로 해부학 실습을 하게 된다. 책에서만 보던 것과는 전혀 다른 경험이었다. 실습 대상은 ‘사체’였지만, 그들은 병사 하기 전에 그들의 죽음이 의학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자신의 몸을 ‘기부’한 사람들이었다. 환자들은 해결 해야할 ‘문제’가 아니라 ‘사람’이었다. 의대생들은 그렇게 삶과 죽음을 직접 맞닿뜨리며 진짜 의사가 되었다.

열 시간의 수술, 네 시간의 수면, 자신의 환자가 살고 죽는 것을 보아온 고된 수련의 시절의 끝이 보였다. 사랑하는 여자를 만나 결혼을 하고 미국 각지의 내로라 하는 의학센터에서는 그의 우수한 수술 실력을 높이 사서 서로 데려가려고 야단이었다. 삼십대 중반에 폴은 이룰 수 있는 모든 성공을 바로 눈 앞에 두고 있었다. 고된 수술 스케줄 탓인지 급격하게 피로가 몰려오고 체중이 심하게 줄기 전까지는.

폐암 말기였다. 수년간 다른 사람들의 가장 까다롭고 어려운 수술을 해온 그였다. 사람들의 뇌를 열고 종양을 잘라내고 봉합했다. 살려낸 환자들도 있었고 그렇지 못한 환자들도 있었다. 기술적 탁월함이 도덕적 필수사항이 되는, 실력이 윤리가 되는 의사의 세계에서 뇌를 다루는 일은 삶을 다루는 일이었다. 종양을 제거함으로서 환자는 언어를 잃거나 평범한 사고를 못하게 될 수도 있었다. 그는 업계의 전문가였고 환자의 삶에 대해서도 책임감을 느끼는 인간적인 의사였다. 그러나 스스로 환자가 되어 수액을 맞기 전까지는 자신의 모든 환자들이 병상에서 먹는 음식에서 수액 때문에 혀에 짠기가 느껴진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그에게 몇 년이 남았는지 알 수 없었다. 여러 항암 치료를 병행하면서 싸워가는 수 밖에는 없었다. 그는 죽어가는 대신 살기로 결심한다. 아내와 그는 전부터 계획해 왔던 아이를 갖기로 한다. 옳은 것일까? 아내를 두고 떠나는 것과 아내와 아이를 두고 떠나는 것 중에 무엇이 더 나쁠까? 우리는 우리의 시선으로만 세상을 본다. 세상이라는 큰 그림의 한 부분 밖에는 볼 수가 없는 것이다. 사람은 세상과의 관계 속에서 퍼즐을 맞춰갈 뿐 누구도 완전할 수는 없다. 그는 성경 구절을 인용해 말한다. ‘누군가는 심고, 누군가는 거둔다. 네가 거두는 것은 다른 이들이 심은 것이다.’

기적적으로 호전이 되어 다시 몇 번의 수술을 집도할 수 있게 되고, 얼마 전 찍은 자신의 CT 스캔을 체크하던 그는 작은 무엇을 발견한다. 작지만 분명히 새로운 종양이 자라고 있었다. 다음날 새벽 다섯시 이십분 퇴근길 그는 전에는 몰랐던 소나무 냄새를 맡는다. 병원의 짐을 정리하며 서적들을 챙기던 그는 두고 오기로 한다. 이곳에서 더 쓸모가 있을 테니까. 오래지 않아 그는 예쁜 딸의 아빠가 된다.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아기를 보며 그는 아이가 자신을 기억할 수 있을만큼만 세상에 조금 더 머무를 수 있기를 소망한다. 딸이 십대가 된다면 어떤 모습일지 상상조차 되지 않지만 글은 그 자신 보다 오래 살아 남을 것이므로, 그는 자신의 삶을 담은 책을 마무리 하며 미래의 딸에게 마지막 말을 전한다. 너는 내 삶의 커다란 기쁨이었다고.

회원리뷰 (9건) 리뷰 총점9.6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왜 살아야 하는가를 보여주는 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f********4 | 2022.06.1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살다보면 많은 이들은 죽음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왜 살아야 하는가" ,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여기 죽음의 문턱 앞에 선 한 남자가 있다.폴 칼라티니이다.그는 폐암을 선고받고 시한부 인생을 살게 된다.도대체 삶의 의미란 무엇인가.지금 그는 세상에 없지만, 분명 우리에게 삶의 의미를 부여해주고 있다.지인에게 선물해 줄만큼 인상깊은 책이다.앞으로도 이 책을 지지대 삼아 앞으로;
리뷰제목
살다보면 많은 이들은 죽음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
"왜 살아야 하는가" ,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여기 죽음의 문턱 앞에 선 한 남자가 있다.
폴 칼라티니이다.

그는 폐암을 선고받고 시한부 인생을 살게 된다.
도대체 삶의 의미란 무엇인가.

지금 그는 세상에 없지만, 분명 우리에게 삶의 의미를 부여해주고 있다.

지인에게 선물해 줄만큼 인상깊은 책이다.

앞으로도 이 책을 지지대 삼아 앞으로 한 걸음씩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 희망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when breath becomes air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w**d | 2022.01.0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북클럽에서 추천한 책이라서 관심을 갖고 읽어보게 되었다. 젊은 나이에 투병을 하다 죽은 의사의 삶에 대한 이야기 이기 때문에 의학 용어가 많이 나올 것 같아서 일부러 한국어 책도 준비해서 같이 읽어보았다. 이 이야기는 한 소년의 성장기에서부터 신경 외과 레지던트의 생활 이야기, 그리고 그의 반려자인 아내를 만난 이야기, 그의 철학, 문학, 종교 등 삶에 대한 태도와 생각, 등;
리뷰제목

북클럽에서 추천한 책이라서 관심을 갖고 읽어보게 되었다. 젊은 나이에 투병을 하다 죽은 의사의 삶에 대한 이야기 이기 때문에 의학 용어가 많이 나올 것 같아서 일부러 한국어 책도 준비해서 같이 읽어보았다. 이 이야기는 한 소년의 성장기에서부터 신경 외과 레지던트의 생활 이야기, 그리고 그의 반려자인 아내를 만난 이야기, 그의 철학, 문학, 종교 등 삶에 대한 태도와 생각, 등등을 풀어낸 이야기이자 불치병에 급작스럽게 걸려 앓은 사람의 투병기이자, 마지막으로 자신의 삶을 정리해 가며 남을 사람들에 대한 준비를 하는 과정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다소 비현실 적이기도 하면서, 또한 너무나 현실적인 면까지 고려해서 준비해서 오묘한 느낌이다. 우리는 이 책을 읽으며 여러가지를 우리 삶에 대입해서 고민해 볼 수 있다. 폴 칼라니티가 의학과 죽음에 대해서 어떻게 하다 매력을 느끼고 선택하게 되는지, 그리고 자기 병에 대해서 어떤 식으로 본인의 지식을 이용하여 이해하고 받아들이게 되는지, 또한 어떤 선택을 하게 되는지를 간접적으로 배우게 된다. 그렇게 길지 않은 분량이라서 이 책은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충분히 연말 연시에 한번 쯤 읽어볼 만한 가치가 있다. 그래서 추천하고 싶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When breath becomes air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j******l | 2021.12.2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죽음이란 단어에 대해 생각을 해 본 적은 있지만 나도 가족도 아직 젊기에 사실 너무 멀게만 느껴져서 깊게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는데 최근 어머니께서 아프시고 큰 수술을 받게 되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지금까지 정말 고생 많이하셨고 이제야 조금 여유가 생기나하는 찰나에 이렇게 된 상황이 어쩌면 글쓴이의 의사가 되기 직전 그 상황과 비슷하지 않은가해서 작가는 어떻게 남은;
리뷰제목
죽음이란 단어에 대해 생각을 해 본 적은 있지만 나도 가족도 아직 젊기에 사실 너무 멀게만 느껴져서 깊게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는데 최근 어머니께서 아프시고 큰 수술을 받게 되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지금까지 정말 고생 많이하셨고 이제야 조금 여유가 생기나하는 찰나에 이렇게 된 상황이 어쩌면 글쓴이의 의사가 되기 직전 그 상황과 비슷하지 않은가해서 작가는 어떻게 남은 인생을 풀어갔는지 궁금해서 구매해 읽게 되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3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Great story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f********4 | 2022.06.10
구매 평점5점
좋아요 기대만큼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h*******2 | 2022.03.10
구매 평점5점
너무 좋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s******n | 2022.02.0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36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