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PDF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잘못 걸린 짝

[ PDF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9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9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1월 04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파일/용량 PDF(DRM) | 20.57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22쪽?
ISBN13 9788934976851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우정의 진짜 조건을 알려 주는 고학년 생활동화입니다. 《잘못 뽑은 반장》《또 잘못 뽑은 반장》을 집필한 이은재 작가의 신작이기도 합니다. 경제 수준으로 친구들을 판단하는 속물적인 주인공이 어렵게 사는 아이와 짝이 되면서 일어나는 갈등을 현실감 있게 그렸고, 그 과정에서 진실한 우정의 의미를 깨닫는 과정이 감동적으로 그려집니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내가 당긴 끈을 잡고 앞으로 나온 사람은 바로 백 원짜리 순백이었다. 맙소사! 이건 정말 심술궂은 운명의 장난이라고밖에는 달리 할 말이 없었다.
“아! 안 돼. 어떡해!”
안타까운 목소리로 말한 사람은 여주였다. 호태가 나를 측은한 눈길로 바라보며 어깨를 툭툭 쳤다. 나는 너무 기가 막혀서 아무 말도 못 하고 순백이를 아래위로 훑어보았다. 코끼리나 입으면 어울릴 법한 펑퍼짐한 바지에 목이 잔뜩 늘어난 후줄근한 티셔츠 차림을 하고 히죽 웃는 꼴이라니. 녀석은 내가 운명의 짝이 된 게 아주 흡족한 모양이었다.
--- pp.35-36


미리 예상했던 대로 숨이 막힐 만큼 비좁고 답답했지만 다행히 바퀴벌레 같은 건 눈에 띄지 않았다. 살림살이도 옹색하기 짝이 없었지만 비교적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었다.
“도령아, 여긴 내 동생 동백이야.”
나는 문짝에 누런 테이프가 덕지덕지 붙어 있는 싱크대를 살피다가 순백이가 부르는 소리를 듣고 거실 같은 방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눈앞에 펼쳐진 광경에 그만 입이 딱 벌어졌다.
방 한쪽에 핏기라곤 찾아보기 힘든 허여멀건 사내아이가 머리에 압박 붕대 같은 걸 친친 감고 누워 있었다.
--- pp.116-118

“나도령, 넌 잘난 부모 밑에서 편하게 잘 살고, 어디서도 꿇릴 게 없으니까 인생이 기분 좋은 선물 같지? 순백이랑 난 안 그래. 우린 그냥 어느 날 갑자기 지옥에 떨어진 기분이란 말이야. 난 네가 자기 힘으로 얻은 배경도 아니면서 잘난 척하고 순백이를 멋대로 업신여기는 걸 볼 때마다 너한테 정말로 그럴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었어. 순백이 소원이 뭔 줄 알아? 딱 하루만 아빠가 돌아가시기 전으로 돌아가는 거야. 남들처럼 평범하게 살던 그때로. 나도 비슷해. 그런데 우리가 일 년 내내 아무리 착하게 굴어도 그 소원은 이루어지지 않아. 너 같은 애들한테 손가락질이나 동정을 받으면서 그저 견뎌 내는 거지. 그래. 우린 사는 게 아니라 견디고 있는 거야. 그러니까 네 마음대로 우릴 짓밟지 마. 세상에 하찮은 삶이나 사람은 없어.”
현명이의 울먹이는 목소리가 내 심장을 콕콕 찔렀다.
--- p.173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사는 곳, 입는 옷, 생김새가 우정의 조건이 될 수 있을까?

최근까지도 한 아파트 안에서 벌어지는 차별 문제를 다룬 기사들이 꾸준히 뜨고 있다. 어떤 아파트에 사느냐에 따라 아파트 공공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거나 엘리베이터를 따로 써야 하는 등 눈에 띄는 차별을 경험해서 피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어느 정도 자기 주관을 가진 어른들은 이런 처사를 무시할 수 있겠지만, 아직 감성이 풍부하고 상황 판단력이 부족한 아이들은 큰 상처를 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도 어른들의 차별이 아이들로까지 이어져 학교에서도 거주지 문제로 차별, 왕따가 생기기도 한다.
이번에 출간한《잘못 걸린 짝》은 부유하지만 이기적인 훈남, 도령이가 불우한 가정형편 때문에 왕따가 된 순백이와 짝이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동화이다. 도령이는 아닌 척하지만 속물적인 엄마의 영향을 받아 친구를 사는 집, 부모의 직업, 입고 있는 옷 등으로 판단한다. 그러니 가난하고 공부도 못하고 뚱뚱한 순백이와 짝이 된다는 건 견딜 수 없는 일이다. 도령이는 어떻게든 순백이를 떨쳐 내려고 애를 쓰는데 그 과정에서 순백이가 가진 강하고 따듯한 마음을 알게 된다.
아이들이 이 책을 꼭 읽어야 하는 이유는 친구를 겉모습으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얻고, 비싼 옷, 비싼 집보다 따듯하고 의리 있는 마음이 우정을 지속시키는 데 훨씬 중요한 요소임을 깨닫게 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까운 어른이나 친구가 누군가를 차별할 때 무작정 따라 해서는 안 되며, 그것이 잘못된 행동임을 깨닫는 분별력도 가질 수 있다.
아이들 가까이에서 생활하며 집필한 듯한 현장감 있는 묘사와 입체적이고 개성 있는 인물들, 주인공이 성장하면서 겪는 섬세한 심리 묘사, 마지막 부분에 새로운 우정을 발견하는 모습 등이 과장되지 않고 잔잔히 흘러가면서 깊은 감동을 준다.
《잘못 걸린 짝, 이 책은 아이들 마음에 잘못 뿌려진 편견의 씨앗을 이해와 포용의 씨앗으로 바꿔 줄 것이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