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단테 저 / 김운찬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2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8.4 리뷰 5건 | 판매지수 1,692
베스트
고전문학 top100 48주
정가
9,800
판매가
8,82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tvN 〈요즘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 소개 도서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MD의 구매리스트
열린책들 세계문학 기획전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9년 12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287쪽 | 347g | 128*188*20mm
ISBN13 9788932910154
ISBN10 8932910154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인간의 손으로 만들어낸 최고의 걸작!
지옥, 연옥, 천국을 통한 영혼 구원의 노래

이탈리아의 시인 단테의 대표작으로 1만 4,233행으로 이루어진 장편 서사시이다. 총 1만 4233행으로 된 이 대서사시는 장대한 분량 외에도 근대 서사문학의 전형을 창조한 뛰어난 작품성 때문에 서양 고전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손꼽힌다. 지옥, 연옥, 천국 등 3편으로 구성되었다. 이 책은 단테 자신으로 추정되는 한 시인이 성 목요일 심야부터 성 금요일 날이 채 밝기 전까지 여행하는 이야기 중 지옥에서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품 인물로 직접 등장한 ‘단테’가 서른다섯 살이 되던 해 성聖 금요일 전날 밤 어두운 숲에서 길을 잃고 헤매고 있을 때 마침 나타난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의 안내로 지옥地獄과 연옥煉獄을 방문해 천태만상의 인간들의 죄와 벌을 목격하게 한 다음 구원의 여인인 베아트리체에게로 가고, 다시 그녀를 따라 천국에 이르러 성 베르나르의 안내로 천상 속에서 삼위일체의 신비를 맛보게 된다는 내용으로 7일 6시간 동안의 이야기다. 여기에는 단테의 해박한 지식, 그의 자서전적인 이야기, 당대의 정치 상황뿐 아니라 기독교가 삶의 틀이었던 중세의 세계관이 총체적으로 집약되어 있다.

이 작품은, 정치적으로는 교황청과 예리게 대립했던 망명자 단테의 정책이 나타나 있는 그리스도교 정신에 의한 교화의 글이다. 또한 시인 단테의 간절한 소원인 로마제국의 재건, 이탈리아반도의 정치적 통일이 담겨 있는 책이기도 하다.

저자 소개 (2명)

회원리뷰 (5건) 리뷰 총점8.4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지옥은 무시무시하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위*바 | 2020.04.0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지옥은 무시 무시 한 곳으로 단테가 출발하자 마자 오싹함을 느낀 곳이다. 이 곳의 안내자는 베르길리우스로 단테가 존경하는 시인이나 그리스도교를 믿지 않아 지옥의 한 부분인 림보라는 곳이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행이 림보는 아무런 고통이 없는 곳이다, 하지만 연옥과 달리 천국에 갈 수 있는 희망이 없어 매우 슬픈 곳으로 통용된다. 단테와 베르길리우스는 지옥에서;
리뷰제목

지옥은 무시 무시 한 곳으로 단테가 출발하자 마자 오싹함을 느낀 곳이다. 이 곳의 안내자는 베르길리우스로 단테가 존경하는 시인이나 그리스도교를 믿지 않아 지옥의 한 부분인 림보라는 곳이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행이 림보는 아무런 고통이 없는 곳이다, 하지만 연옥과 달리 천국에 갈 수 있는 희망이 없어 매우 슬픈 곳으로 통용된다. 

단테와 베르길리우스는 지옥에서 수 많은 죄인들과 고통을 보게 된다. 지옥에 고통의 무서움을 알고, 고통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삶을 돌아봄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W***e | 2020.01.0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단테가 베르길리우스의 안내로 가게 된 지옥. 신곡이라는 고전을 통해 우리는 지옥, 연옥, 천국이라는 판타지 속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사실 지옥, 연옥, 천국이라는 것도 이승에서의 잘잘못과 삶의 행적의 결과로 만들어진 공간이라는 점에서 신곡을 통해 우리가 우리네 삶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을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지금이 단테가 살던 시기와 상당한 시차가 있긴 하지만 상;
리뷰제목
단테가 베르길리우스의 안내로 가게 된 지옥. 신곡이라는 고전을 통해 우리는 지옥, 연옥, 천국이라는 판타지 속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사실 지옥, 연옥, 천국이라는 것도 이승에서의 잘잘못과 삶의 행적의 결과로 만들어진 공간이라는 점에서 신곡을 통해 우리가 우리네 삶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을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지금이 단테가 살던 시기와 상당한 시차가 있긴 하지만 상당 부분의 현대의 우리에게도 의미를 가진다는 측면에서 역시 고전 중의 고전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지옥의 길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c******1 | 2019.05.07 | 추천0 | 댓글1 리뷰제목
                                              <우리 인생길의 한 중간에서          &n;
리뷰제목

                                              <우리 인생길의 한 중간에서

                                  나는 옳바른 길을 잃어 버렸기에

                                  어두운 숲속에서 헤메고 있었다.

                                  아, 얼마나 거칠고 황량하고 험한

                                  숲이었는지 말하기 힘든 일이니,>

 

 유럽정신의 집대성이라는 느낌이 든다.

 고대의 그리스, 로마 정신의 한 물줄기와 성서로 대표되는 기독교 정신의 물줄기가 하나로 합쳐진 느낌.

 고대로부터 내려온 엄청나게 많은 인물들과 신들과 괴물들이 지옥에 있다. 그 많은 인물들과 사건과 역사를 알지 못하니  역시나 이해하기가 어렵다. 거기에 13세기 이탈리아 정치상황과 인물들은 더더욱 어렵다.

 

  불교가 들어와서  자리잡았을 때 그 이전의 수많은 신들을 내치지 않고 절의 경내에 모신 것이랄까. 삼성각(三聖閣)에는 산신과 독성과 북두칠성을 모시는데 이 신들은 불교가 들어오기전의 토속신앙의 신들이었다. 특히나 산신각은 경내의 제일 높은 곳에 배치되어 있다. 부처님을 제일 높은 곳에 모시지 않고 그 자리에 산신이 차지하다니. 논리가 꽤 특이하다. 이걸 신곡과 비교하기는 좀 그렇다. 신곡은 그런 차원은 아닌가?

 

언젠가(중학교때?) 읽었을 때 꽤 재미있었는데 지금은 어렵다. 밑에 주해가 죽 달려 있는데도 그렇다. <지옥>만 읽고 말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연옥>과 <천국>도 읽어야 하지 않을까?

 

                               <그곳에선 탄식과 울음과 고통의 비명이

                               별빛없는 대기속으로 울려 퍼졌고,

                               그 소리를 처음들은 나는 눈물이 나왔다.>

댓글 1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7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추천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조* | 2020.10.25
구매 평점5점
삽화에 이야기가 너무 흥미롭습니다.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YES마니아 : 로얄 s******e | 2020.09.02
구매 평점5점
고난의 지옥길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위*바 | 2020.04.0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8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