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서 인민 3부작-002 마오의 대기근 : 중국 참극의 역사 1958~1962 [ 양장 ]

마오의 대기근  미리보기

정가
25,000
판매가
22,500 (10%할인)
YES포인트
250 (1%)
카드혜택 ?
  • 예스24우리v카드 知 10,000원 청구할인 (4만원↑ 추가 1만원 청구할인, 이벤트 기간내 1회)
  • BC체크카드 3,000원 할인 (쿠폰, 3만원↑)
  • 카카오뱅크 3,000원 할인 (캐시백, 3만원↑, 월1회)
  • 페이코 500원 할인 (3천원↑, 월3회)
배송비
무료
  • 주문수량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금 주문하면 오늘 수령 가능 지역변경
관련이벤트 (2) 펼치기/닫기
  • 이벤트배너 : 기억하고 기록하는 빈틈없는 역사읽기
  • 이벤트배너 : 역사가 된 명연설로 세계사를 다시 읽다
구매혜택 펼치기/닫기
    • 삼성카드 4천원 청구할인 (10/23까지)

    • 카드할인|카카오뱅크 3천원 캐쉬백(1/31까지)

    • 카드할인|BC카드 3만원 결제 시 3천원 할인(10/31까지)

    • 간편결제|네이버페이 1% 추가적립(10/31까지)

    • 간편결제|페이코 6,500원 즉시할인(10/31까지)

품목정보 펼치기/닫기
출간일 : 2017년 04월 10일

600쪽 | 1008g | 153*224*35mm
ISBN-13 9788932918280
ISBN-10 8932918287
책소개 펼치기/닫기
  • 2011년 새뮤얼 존슨상 수상
    마오쩌둥은 인간이 만든 최악의 재앙을 개시하고 관장한 지배자로 기억될 것


    '인민 3부작'은 중국 현대사의 가장 중요한 시기와 사건 들을 되짚는 연작 기획이다. 전작 해방의 비극을 통해 초기 중화 인민 공화국의 역사를 탁월하게 재해석한 바 있는 프랑크 디쾨터는 이번에 출간된 후속작 마오의 대기근에서 1958년부터 1962년까지의 중국을 집중적으로 재조명한다.

    디쾨터는 대약진 운동이라는 이름으로 통용되는 이 시기를 중화 인민 공화국의 역사를 이해하기 위한 중심축으로 이해한다. 따라서 중국 현대사라는 전체 맥락에서 이 책 마오의 대기근이 가지는 역사적 의의와 긴장감은 최고조에 이를 것이다.

    디쾨터는 크게 두 가지 시각을 견지한다. 먼저, 대약진 운동이 낳은 파국의 실체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를 실측하기 위해 공안부 비밀 문건, 최고위 당직자 회의 의사록, 주요 지도자들의 연설문, 설문 조사, 지도부의 고백, 특별 조사 팀이 작성한 조사 문건, 평범한 인민들이 작성한 항의 서한 등 최근에서야 공개된 방대한 자료를 분석한다.

    다음으로, 지금까지 단순히 폭정의 피해자로 여겨졌던 당시 중국 인민들의 행태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디쾨터가 조명하는 것은 생존 법칙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보이는 도덕관념의 변화다. 다만 당시 중국 인민들의 행동에 대한 옳고 그름의 판단은 유보한다. 대신 폭력이 작동하는 방식을 가감없이 드러내 보임으로써 참상의 현장을 독자들 눈앞에 재연해 낸다.



저자 소개 펼치기/닫기
  • 저자이름 저 : 프랑크 디쾨터 관심작가 알림신청 1961년 네덜란드에서 태어났다. 스위스 제네바 대학교를 역사학과 러시아어 복수 전공으로 졸업했다. 이후 2년간의 중국 체류 기간을 거쳐 영국 런던으로 이주하였고, 1990년 런던 대학교 SOAS(동양 아프리카 연구 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영국 학술원 박사 후 선임 연구원이자 웰컴 연구원 자격으로 SOAS에 머무르다 2002년에 중국 현대사 교수로서 학과장에 올랐다. 2006년부터 홍콩 대학교 인문학 석좌 교수로 재직 중이다. 디쾨터가 중국을 주제로 펴낸 10여 권의 저서들은 현대 중국을 바라보는 역사가들의 시각을 바꿔 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민 3부작은 비교적 최근에서야 일반에 공개된 중국 공산당 기록 보관소의 자료들을 바탕으로 하여, 마오쩌둥의 공산주의가 중국 인민들의 삶에 끼친 영향을 현장감 있게 그려 낸다. 그중 『해방의 비극』은 2014년 오웰 상 최종 후보에 올랐고, 먼저 출간된 『마오의 대기근』은 2011년 영국에서 논픽션 부문 중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알려진 새뮤얼 존슨상을 수상했다. 인민 3부작의 마지막 권은 『문화 대혁명』이다.
  • 역 : 최파일 서울대학교에서 언론정보학과 서양사학을 전공했다. ‘바른번역’에서 번역을 공부했고, 역사 분야를 중심으로 해외의 좋은 책들을 소개하려는 뜻을 품고 있다. 축구와 셜록 홈스의 열렬한 팬이며 제1차 세계대전 문학에도 관심이 많다. 옮긴 책으로 『시계와 문명』, 『인류의 대항해』, 『아마존』, 『근대 전쟁의 탄생』, 『왜 서양이 지배하는가』, 『십자가 초승달 동맹』 등이 있다.
회원리뷰 (0)평점0점 바로가기
한줄평 (266)평점4점 바로가기
목차 펼치기/닫기
추천평 펼치기/닫기
출판사 리뷰 펼치기/닫기
책속으로 펼치기/닫기
관련분류 펼치기/닫기
반품/교환 안내 바로가기
업체공지사항 펼치기/닫기
이 상품의 중고상품 정보
이 상품을 구매한 고객의 다른 구매 상품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