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PDF
공유하기
eBook

짝꿍 - 그림책마을 09

[ PDF ]
박정섭 글그림 | 스콜라 | 2017년 05월 25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74
정가
8,400
판매가
8,4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우리가족 오디오북 챌린지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단독 선출간 『나도 세금 내는 아이가 될래요!』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5월 2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불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파일/용량 PDF(DRM) | 31.42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48쪽?
ISBN13 9788962478433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매일 다투고, 화해하고, 그래도 우리는 짝꿍

『짝꿍』은 그림책마을 시리즈 아홉 번째 책으로, 첫 국내 창작그림책이다. 세상에서 둘도 없이 친했던 짝꿍. 어느 날 오해로 나와 짝꿍은 싸우게 되고, 서로 연필도 빌려주지 않고, 결국은 각자의 책상 사이를 띄우고, 둘 사이는 걷잡을 수 없이 멀어진다. 겨우 5센티를 띄웠지만, 그 간격은 한없이 멀게 느껴지는데……. 가까운 만큼 자주 아옹다옹하는 짝꿍과의 우정을 통해 다툼과 화해에 대해 그린 그림책이다.

저자 소개 (1명)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세상에서 둘도 없이 사이좋았던 짝꿍. 어느 날 오해로 나와 짝꿍은 싸우게 되고, 우리 둘은 서로 연필도 지우개도 빌려주지 않는 사이가 된다. 그러다 싸움은 점점 커져서 우리 둘 사이는 걷잡을 수 없이 멀어진다. 마침내 나란히 붙이고 앉았던 책상 사이를 띄우고, 서로 넘어오면 100대 씩 맞는다며 유치한 낙서를 하며 오기를 부린다. 그렇게 냉전은 길어지고, 겨우 5티를 띄웠지만, 그 간격은 5미터도 더 되게 느껴지는데……. 가장 가깝지만, 가장 많이 다투는 짝꿍과의 우정을 통해 다툼과 화해에 대해 그린 그림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다툼은 아주 사소한 것에서 시작되지만
화해는 아주 큰 용기가 필요해”

‘우리는 정말 사이좋은 짝꿍이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책은 과거형의 이 문장만으로도 앞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른 양상이 펼쳐질 것임을 예감하게 한다. 세상에 둘도 없이 친했던 우리 사이에 불쑥 오해라는 불청객이 끼어든 것이다. 어디선가 짝꿍이 나를 욕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화가 난 나머지 나는 짝꿍이 빌려달라는 지우개를 빌려주지 않는다. 화가 난 내 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하지만 영문을 알길 없는 짝꿍 역시 마음이 상하고, 나에게 크레파스를 빌려주지 않는다. 사소하게 시작된 다툼은 점점 커져서, 서로의 친구들까지 끌어들여 싸우게 되고 결국은 선생님이 나서서야 진화된다. 하지만 앙금은 여전히 남아 있는 채로다. 그래서 과거부터 짝꿍끼리 싸우면 으레 서로의 영역을 나누고 넘어오면 응징하겠다고 선포했듯, 두 아이는 서로의 책상 사이를 띄우고 넘어오면 100대씩 때리겠다고 한다.

시간이 흘러 결국 그 소문이 잘못된 것이었다는 걸 알게 되지만, 화해의 말을 꺼내기는 쉽지 않다. 눈치만 보며 어떻게 화해를 청할지 고민하는 아이의 망설임이 나란히 책상을 두고 앉은 모습을 여러 컷으로 나눠 표현한 그림으로 고스란히 드러난다. 둘 사이에 벌어진 5센티미터의 간격, 과연 아이들은 이 간격을 좁힐 수 있을까?

싸움은 비록 아주 작은 것에서 시작되었지만 화해의 손을 내밀기까지는 얼마나 큰 용기가 필요한가. 우리는 아주 어릴 적 짝꿍과의 사소한 싸움에서뿐만 아니라 다 자란 어른이 되어서도 여전히 화해의 손길을 내미는 데 서툴고, 큰 용기를 내어야만 한다. 그리고 끝내 그 용기를 내지 못해 멀어진 사이는 또 얼마나 많은가. 이 책은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작은 오해에서 비롯된 싸움이 어떻게 커지며, 마침내 진실을 마주했을 때 화해를 위해서는 얼마나 큰 용기가 필요한가를 보여준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