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클래식

[ 양장 ]
리뷰 총점9.6 리뷰 29건 | 판매지수 8,898
베스트
시/희곡 top100 163주
정가
13,800
판매가
12,420 (10% 할인)
YES포인트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6월 29일
쪽수, 무게, 크기 296쪽 | 153*205*26mm
ISBN13 9788959135301
ISBN10 8959135305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국 대표 작가들의 명시를 만난 날,
필사하면 할수록 옛 시가 점점 더 좋아진다.


tvN 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국민 필사 시집으로 자리매김한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그 진한 감동을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클래식』이 이어간다.

클래식이란 이름답게 한국의 대표 명시 113편을 소개하는 책에서는 윤동주, 김소월, 김영랑, 백석 등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의 작품과 임화, 오장환, 노자영 등 김용택 시인이 아끼는 작가의 숨겨진 보석 같은 시를 만날 수 있다. 시를 한 편 한 편 필사하다 보면 감성이 차곡차곡 쌓이고, 시인의 발자취를 따라가다 보면 마음에 고요가 찾아온다. 옛 시가 주는 감동과 필사의 여운은 책장을 덮은 후에도 가슴속에서 별처럼 빛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작가의 말
감성치유 라이팅북 가이드

+ 윤동주
서시 | 귀뚜라미와 나와 | 창구멍 | 고향집 | 슬픈 족속 | 참회록
못 자는 밤 | 또 다른 고향 | 눈오는 지도 | 별 헤는 밤

+ 김영랑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 숲 향기 숨길 | 님 두시고 가는 길 | 모란이 피기까지는
내 마음을 아실 이 | 산골 시악시 | 허리띠 매는 시악시 | 뉘 눈결에 쏘이었소
못 오실 님 | 밤 사람 그립고야 | 오-매 단풍 들것네

+ 한용운
나는 잊고저 | 당신은 | 알 수 없어요 | 사랑 | 나의 꿈 | 님의 침묵
해당화 | 복종 | 꿈 깨고서 | 나룻배와 행인

+ 김소월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 님과 벗 | 먼 후일 | 왕십리 | 개여울
풀따기 | 진달래꽃 | 꿈꾼 그 옛날 | 가는 길 | 초혼

+ 백석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박각시 오는 저녁 | 내가 이렇게 외면하고
흰 바람벽이 있어 | 여승 | 선우사 | 모닥불 | 바다 | 수라 | 가무래기의 락

+ 박용래
겨울밤 | 눈 | 낮달 | 먼 바다 | 그 봄비 | 울타리 밖
고향 | 엉겅퀴 | 구절초 | 연시

+ 이용악
고독 | 북쪽 | 죽음 | 다리 위에서 | 연못 | 장마 개인 날
집 | 꽃가루 속에 | 노래 끝나면 | 무자리와 꽃

+ 신석정
임께서 부르시면 | 그 먼 나라를 알으십니까 | 나무들도 | 노을 속에 서서
그 마음에는 | 산은 숨어버리고 | 소곡2 | 마음에 지니고 | 영산홍 | 대숲에 서서

+ 박목월
임 | 산이 날 에워싸고 | 귀밑 사마귀 | 4월의 노래 | 기계 장날
나그네 | 길처럼 | 달무리 | 가정 | 박꽃

+ 이병기
구름 | 냉이꽃 | 송별 | 난초3 | 볕 | 고향으로 돌아가자
매화2 | 고서 | 저무는 가을 | 봄아침

+ 김용택이 뽑은 숨어 있는 명시 12
설야 … 노자영
자고 새면 … 임화
하늘 … 박두진
해바라기의 비명 … 함형수
사모 … 조지훈
저녁 … 이장희
나의 노래 … 오장환
오월의 바람 … 박인환
단조 … 이상화
산에 언덕에 … 신동엽
강 건너간 노래 … 이육사
가을 … 강경애

시 제목으로 찾아보기
시인 이름으로 찾아보기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의 명시 113편을 필사하며
우리 시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하는 시간


오랫동안 사랑받는 시에는 변치 않는 아름다움이 있다. 시대를 막론하고 언제 읽어도 감동적이다. 이것이 ‘클래식’ 작품의 힘이다. 오랜 세월 많은 이들에게 잔잔한 위로를 건네던 시를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클래식』을 통해 그 아름다움과 가치를 재조명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tvN 드라마 ‘도깨비’에 등장해 시를 필사하는 즐거움을 알려준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어쩌면 시리즈의 세 번째 책 ‘클래식’은 옛 시의 아름다움을 필사로 재발견하는 감성치유 라이팅북이다. 김용택 시인이 인생을 되돌아보면서 이름만 들어도 떨리던 한국 대표 시인의 작품과 청춘을 달래던 명시를 소개한다. 김용택 시인은 ‘한 편의 시가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꾸어놓을 수는 없겠지만, 주저앉아 우는 어떤 사람의 한순간을 일어나게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우리 시의 필사를 권한다.

펜으로 만나는 113편의 시는 누가 읽어도 어렵지 않다. 솔직하고 순수하고 담백한 맛이 있다. 시를 한 편 한 편 필사하다 보면 시인이 써 내려간 환희와 슬픔이 손끝에서 마음으로 고스란히 전해진다. 시인의 발자취를 따라 감성이 쌓이고 마음이 고요해진다. 옛 시가 주는 감동과 필사의 여운은 책장을 덮은 후에도 가슴 속에서 별처럼 빛날 것이다.

마음 한편에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은
시의 울림과 긴 여운


책을 펼쳐 시를 읽다 보면 우리가 얼마나 훌륭한 시인을 곁에 두고 있는지 새삼 깨닫는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윤동주, 김소월, 김영랑 백석은 말할 것도 없고, 이름은 익숙하지만 여러 작품을 제대로 감상할 기회가 없었던 한용운, 신석정, 박목월, 그리고 수많은 문인이 추천해 마지않는 이용악, 박용래, 이병기는 우리 시의 명징함을 오롯이 빛낸 시인이다. 시인들의 대표작과 함께 꼭 한 번 읽고 필사해봐야 할 시를 한자리에 모아 ‘클래식’의 진수를 보여준다.

김용택이 아끼는 시 12편은 또 다른 선물이다. 숨어 있던 시를 발견하는 기쁨과 읽는 즐거움을 준다. 임화, 노자영, 오장환, 이장희 등 낯선 시인의 작품은 우리를 새로운 세상으로 이끌며 설렘을 안긴다.

평생 간직하고 싶은 시 113편은 손으로 필사하며 마음에 새기는 즐거움을, 시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하는 기쁨을 선사하며 언제나 우리 곁을 지킬 것이다.

회원리뷰 (29건) 리뷰 총점9.6

혜택 및 유의사항?
유나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G******1 | 2021.06.02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시집이야말로 문학의 진수로서대한민국 필독서로 무난히 추천 별 10개도 부족합니다우리 브레이브걸스 많이 많이 사랑해주세요6월 17일 피어레스 리얼아미 부탁드립니다 쁘야호??? 브레이브걸스 이유나시집 대박 도깨비 공유 유나짝사랑~?안돼~~~~~~~스케쥴 배분과 수면리듬좀 다듬어 주라 용버지????방딴버떠 두배로 달려라 레알아미 다크피어레스 앤 주니어;
리뷰제목
시집이야말로 문학의 진수로서
대한민국 필독서로 무난히 추천 별 10개도 부족합니다
우리 브레이브걸스 많이 많이 사랑해주세요
6월 17일 피어레스 리얼아미 부탁드립니다
쁘야호???
브레이브걸스
이유나
시집 대박
도깨비 공유 유나짝사랑~?

안돼~~~~~~~
스케쥴 배분과 수면리듬좀 다듬어 주라 용버지????
방딴버떠 두배로 달려라
레알아미 다크피어레스 앤 주니어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h*******g | 2021.05.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김용택 시인의 작품들을 필사할 수 있는 필사시집이라 기대하면서 책을 구매하였습니다. 나태주 시인의 필사시집들도 구매하면서, 시를 필사하는 재미를 키워가던 중에 김용택 시인의 필사시집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김용택 시인의 작품들을 찾아 읽는 편이 아니었지만, 이번 도서를 통해 시를 필사하며 김용택 시인의 시들을 차근차근, 감상하는 기회를 얻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
리뷰제목

김용택 시인의 작품들을 필사할 수 있는 필사시집이라 기대하면서 책을 구매하였습니다. 나태주 시인의 필사시집들도 구매하면서, 시를 필사하는 재미를 키워가던 중에 김용택 시인의 필사시집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김용택 시인의 작품들을 찾아 읽는 편이 아니었지만, 이번 도서를 통해 시를 필사하며 김용택 시인의 시들을 차근차근, 감상하는 기회를 얻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다른 필사시집도 궁금하네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책내용중에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a*****5 | 2020.08.0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아침에 커피 한잔과 읽기에 참 좋네요.입으로 읽어 보고 손으로 써 보며 외우는 즐거움이 있습니다.근데, 좀 궁금한 게 있는데요.노자영님의 [설야]라는 시가 어떤게 맞는 지 몰라서요. 아시는 분 있으면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책에서는,---------------------------어느 그리운 이를 찾아오는 고운 발자욱이기에이다지도 사뿐사뿐 조심성스러운고?창장을 새여새여 툇돌 위에;
리뷰제목

아침에 커피 한잔과 읽기에 참 좋네요.

입으로 읽어 보고 손으로 써 보며 외우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근데, 좀 궁금한 게 있는데요.


노자영님의 [설야]라는 시가 어떤게 맞는 지 몰라서요. 

아시는 분 있으면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책에서는,

---------------------------

어느 그리운 이를 찾아오는 고운 발자욱이기에

이다지도 사뿐사뿐 조심성스러운고?


창장을 새여새여 툇돌 위에 불빛이 희미한데

메밀 꽃 피는 듯 흰 눈이 말없이 내려


호젓한 가슴 먼 옛날이 그립구나

뜰 앞에 두 활개 느리고 섰노라면

애무하는 듯 내 머리에 송이송이 쌓이는 흰 눈


아, 이 마음 흰 눈 위에 가락가락

옛날의 조각을 다시 맞추며

슬픈 추억을 고이 부르다

-----------------------------------------

이렇게 되어 있는데,

다른 책을 보면

-----------------------------------------

어느 그리운 이를 찾아오는 고운 발자욱이기에

이다지도 사뿐사뿐 조심성스러운고?


장창(長窓)새어새어 툇돌 위에 불빛이 희미한데

메밀 꽃 피는 듯 흰 눈이 말없이 내려


호젓한 가슴 먼 옛날이 그립구나

뜰 앞에 두 활개 느리고 섰노라면

애무하는 듯 내 머리에 송이송이 쌓이는 흰 눈


아, 이 마음 흰 눈 위에 가닥가닥

옛날의 조각을 다시 맞추어

그리운 그날을 고이 부르다

-----------------------------------------

위와 같이 밑줄 친 부분에서 다르게 되어 있네요.


또 어느 책에는

------------------------------------------

어느 그리운 이를 찾아오는 고운 발자욱이기에

이다지도 사뿐사뿐 조심성스러운고?


장창을 새어 새어 툇돌 위에 불빛이 희미한데

메밀 꽃 피는 듯 흰 눈이 말없이 내려


호젓한 가슴 먼 옛날이 그립구나

뜰 앞에 두 활개 늘이고 섰노라면

애무하는 듯 내 머리에 송이송이 쌓이는 흰 눈


아, 이 마음 흰 눈 위에 가닥가닥

옛날의 조각을 다시 맞추며

슬픈 추억을 고이 부르다

-------------------------------

뭐가 맞는건가요?


다른 시는 아예 삭제된 곳도 있는데요.


신석정 시인의 [마음에 지니고] 에서


마지막 문장인,

'눈발에 

 묻어오는 봄으로 입덧나는

 겨울도 마음에 지니고'

은 아예 없더군요...


더 찾아보진 않았지만,

지은 이가 시를 그대로 옮긴 것이 아니라 나름 편집을 한 것인지 궁금하네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5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심플하고 필사지도 같이 있어서 한권으로 마음껏 누리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소* | 2022.03.23
구매 평점5점
책 표지가 아련합니다^~ 아름다운 시 잘 읽겠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6****j | 2022.03.23
구매 평점5점
생각보다 글씨 크기는 작지만 필사할 공간이 있어서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r******n | 2022.03.2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2,4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