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강력추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해가 지는 곳으로

[ 양장 ] 오늘의 젊은 작가-16이동
리뷰 총점9.2 리뷰 55건 | 판매지수 25,224
베스트
한국소설 66위 | 소설/시/희곡 top100 2주
구매혜택

포함 민음사 한국문학 2권 ↑ 디자인 비누 증정(포인트 차감)

정가
13,000
판매가
11,700 (10% 할인)
YES포인트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MD의 구매리스트
한아조 x 민음사 오늘의 젊은 작가 - 디자인 비누 증정!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6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208쪽 | 308g | 128*188*20mm
ISBN13 9788937473166
ISBN10 893747316X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사랑을 품고 세상의 끝까지 돌진할 것이다.”

재앙이 덮치지 못한 단 하나의 마음
멸망하는 세계에서 고요하게 살아남은 사랑


한겨레문학상, 신동엽문학상 수상 작가 최진영의 다섯 번째 장편소설이 민음사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로 출간되었다. 데뷔 이래 최진영은 특유의 박력 있는 서사와 긴 여운을 남기는 서정으로 ‘사랑하는 존재’로서의 인간을 꾸준히 그려 냈다.

신작 『해가 지는 곳으로』는 최진영이 최초로 선보이는 아포칼립스 소설이다. 정체 모를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뒤덮은 혼란의 시기. 감염된 사람들은 삽시간에 죽어 가고, 살아남은 이들은 안전한 곳을 찾아 끝 모르는 여정을 떠난다.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동생 미소를 지키며 맨몸으로 러시아를 걸어 온 도리는 밤을 보내기 위해 머물던 어느 마을에서 일가친척과 함께 탑차를 타고 세계를 떠돌던 지나와 만나게 되는데…….

타인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하고, 모든 감정이 죽어 버렸다고 생각한 세계에 나직하게 울리는 사랑의 전조. 재앙의 한복판에서도 꺼지지 않는 두 여자의 로맨스가 시작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7
해가 지는 곳으로 15
에필로그 173

작가의 말 191
작품 해설 | 전소영(문학평론가) 193
비로소 사랑하는 자들의 모든 노래가 깨어나면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죽는 순간 나는 미소에게 무슨 부탁을 할 수 있을까. 사랑해. 사랑을 부탁할 것이다. 내 사랑을 부탁받은 미소는 어떻게든 살아남을 것이다. 사랑을 품고 세상의 끝까지 돌진할 것이다.
--- p.17~18

우리는 어디로 가?
우리는…… 여름을 찾아서.
여름은 어디에 있는데?
나는 손가락으로 태양을 가리켰다.
저기, 해가 지는 곳에.
미소는 혀로 사탕을 굴리며 내 손을 꼭 잡았다.
--- p.24

불행이 바라는 건 내가 나를 홀대하는 거야. 내가 나를 하찮게 여기고 망가트리는 거지. 난 절대 이 재앙을 닮아 가진 않을 거야. 재앙이 원하는 대로 살진 않을 거야.
--- p.55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Love wins, 도리와 지나

“지나처럼 웃고 싶다고 생각하다가 나도 모르게 입을 맞췄다. 차갑고 따뜻했다. 거칠고 부드러웠다. 추위도 허기도 불행도 재앙도 모두 우리의 키스에 놀라 자취를 감춰 버렸다.”

재난이 가져다준 단 하나의 선물 같은 만남. 도리와 지나는 아주 조심히 그 사랑을 정의해 나간다. 일상이 송두리째 삭제된 폐허 속에서 피어난 사랑은 “우리만의 이야기를 새로 쌓을” 기회일지도 모른다고 말한다. 이들이 믿는 희망은 바이러스를 피할 완벽하게 안전한 벙커가 아닌, 불행에 지지 않고 살아가는 현재다. 이 사랑의 목표는 과거의 상처에 붙들리지 않고 미래의 불안에 잡아먹히지 않는 것이다. 이 사랑의 다짐은 지금 눈앞에 있는 서로의 얼굴을 똑바로 보겠다는 견고한 약속이다.

가난한 일상에 사랑을 미뤘던, 류와 단

“한국에서는 그러지 못했다. 소중한 사람을 미뤘다. 내일이 있으니까. 다음에 하면 되니까. 기나긴 미래가 있다고 믿었으니까. 이제 그럴 수 없다. (……) 미루는 삶은 끝났다. 사랑한다고 말해야 한다.”

재난 이전, 류와 단의 일상은 오로지 관성에 의해 돌아갔다. 삶에 꼭 필요한 돈을 버느라 대화를, 포옹을, 칭찬과 감사를 잊었다. 재난 이후, 그들은 사랑하는 딸 해림을 잃고 애도의 기회를 박탈당한 채 한국을 떠나야만 했다. 일상이 무너지고 권태의 고리가 끊기자 류는 비로소 미뤘던 사랑을 돌이켜 본다. 방향도 목적도 없이 내내 달리던 자동차가 멈춘 어느 날, 류는 단에게 결혼 생활 내내 한 번도 하지 않았던 이야기를 꺼낸다.

재난 이전의 한국에서는 꿈이 없던, 건지

“살면서 단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난 언제나 권지나. 지나에게 가는 길이라고 생각하면 어떤 경우에도 힘이 났다. 내겐 꿈이 있고 그 꿈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건지에게는 한국에서의 일상도 생존이었다. 집에는 엄마와 건지를 때리는 아버지가, 학교에는 건지를 때리는 동급생들이 있었다. 바이러스가 창궐한 마을에서 떠나지 않고 그대로 죽겠다고 마음먹은 건지를 탑차에 태운 사람은 지나였다. 지나의 손에 이끌려 피난길에 오른 건지는 1년 내내 따뜻한 바다를 꿈꾼다. 그곳에서 물고기를 잡고 나무 열매를 따며 사랑하는 사람과 살아가는 것이다. 재난 이후, 처음으로 마음속에 소중한 꿈을 품은 건지는 따뜻한 바다에 도착할 수 있을까.

추천의 말

돌이켜보면 최진영이 오래 지켜 온 이야기들에는 사라지는 빛에 붙들린 당신의 얼굴을 발견하려는 의지가 있었고, 당신의 서글픔을 놓치지 않으려는 절박함이 있었고, 닮은 마음의 무늬로 머뭇거리는 우리의 만남을 그려 내려는 다감한 시도가 있었다. 그 의지와 절박함과 다감한 시도를 빠짐없이 담기 위해 그의 소설들은 자주 ‘인간적인 것이 무엇인가’라는 물음의 날을 세워 ‘인간적’이라는 수사가 무색해진 시대를 겨누어야 했을 것이다. 공들여 빚어진 문장과 표현으로 소설 안팎에서 이루어지는 정서적 교감의 가능성을 두드렸을 것이다. 사람에 대한, 소설에 대한 믿음으로부터 비어져 나온 최진영 소설만의 어떤 사랑의 방식이라 해도 좋겠다.
해설에서/ 전소영(문학평론가)

작가의 말

언젠가 인류가 멸망하고 인간이 만들어 낸 모든 것이 한 줌 재로 돌아갈 그날에도 사람들은, 당신은, 우리는 사랑을 할 것이다. 아주 많은 이들이 남긴 사랑의 말은 고요해진 지구를 유령처럼 바람처럼 떠돌 것이다. 사랑은 남는다. 사라지고 사라져도 여기 있을 우주처럼.

회원리뷰 (55건) 리뷰 총점9.2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c*******a | 2022.05.1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극한의 상황에서 보고 싶은 이야기와 봐야만 하는 이야기가 완전히 다를 수 밖에 없는 건 어쩔 수 없는 거겠죠. 이야기를 읽으면서 캐릭터들이 처한 상황과 마주봐야만 하는 현실이 너무도 가혹해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짧은 이야기이나 인물들의 감정에 완전히 동화되어 긴 고통을 함께 느끼는 듯 했습니다. 저에겐 버거운 이야기였으나 그 안에서도 기어이 꽃피운 감정을;
리뷰제목
극한의 상황에서 보고 싶은 이야기와 봐야만 하는 이야기가 완전히 다를 수 밖에 없는 건 어쩔 수 없는 거겠죠. 이야기를 읽으면서 캐릭터들이 처한 상황과 마주봐야만 하는 현실이 너무도 가혹해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짧은 이야기이나 인물들의 감정에 완전히 동화되어 긴 고통을 함께 느끼는 듯 했습니다. 저에겐 버거운 이야기였으나 그 안에서도 기어이 꽃피운 감정을 우리가 감히 사랑이라는 이름만으로 불러도 충분할까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해가 지는 곳으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x******x | 2022.04.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민음사에서 출간된 최진영 작가님의 해가 지는 곳으로 를 읽고 작성하는 리뷰입니다. 원래 줄거리조차 보지 않고 책을 구매하는 편이라 아무것도 모르고 읽기 시작했습니다. 놀랍게도 현재의 코로나시대와 조금 닮아있어서 신기했네요.ㅎㅎ 전 아포칼립스 소재를 좋아해서 재미있게 읽었던 것 같습니다. 암담한 현실 속에서도 결국 사랑이 전부 이기네요. 잘 읽었습니다.;
리뷰제목

민음사에서 출간된 최진영 작가님의 해가 지는 곳으로 를 읽고 작성하는 리뷰입니다. 원래 줄거리조차 보지 않고 책을 구매하는 편이라 아무것도 모르고 읽기 시작했습니다. 놀랍게도 현재의 코로나시대와 조금 닮아있어서 신기했네요.ㅎㅎ 전 아포칼립스 소재를 좋아해서 재미있게 읽었던 것 같습니다. 암담한 현실 속에서도 결국 사랑이 전부 이기네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해가 지는 곳으로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r****u | 2022.03.31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이 리뷰는 민음사에서 출판된 최진영 작가님의 해가 지는 곳으로에 관한 리뷰입니다. 개인적인 감상으로 스포일러가 포함 될 수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평이 좋아서 구매하게 됐는데, 2017년에 출판된 책인데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상황이 현재의 코로나 상황이랑 굉장히 비슷한거 같아서 좀 놀랐어요. 다만 코로나는 치료제가 개발되고 어느정도 잠잠해지고 있지만 해가;
리뷰제목

이 리뷰는 민음사에서 출판된 최진영 작가님의 해가 지는 곳으로에 관한 리뷰입니다.

개인적인 감상으로 스포일러가 포함 될 수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평이 좋아서 구매하게 됐는데, 2017년에 출판된 책인데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상황이 현재의 코로나 상황이랑 굉장히 비슷한거 같아서 좀 놀랐어요.

다만 코로나는 치료제가 개발되고 어느정도 잠잠해지고 있지만 해가 지는 곳으로 속에서의 바이러스는 닥치는대로 사람들을 사망시키고 상황을 피폐하게 만들었지만요.

 

류, 도리, 지나, 건지, 미소 각각의 인물들이 등장하고 고립되고 피폐한 상황속에서 인간 군상이 어떻게 변해가는지 잘 보였어요.

피폐하고 힘든 상황이지만 극복할 수 있는건 결국 '사랑'이네요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112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재밌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c*******a | 2022.05.11
구매 평점5점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l*e | 2022.04.12
구매 평점5점
좋아용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심*영 | 2022.04.07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