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끝나지 않은 무서운 이야기

: 오싹한 공포의 세계에서 온 초대장

[ 개정판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36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이 책은 『무서운 이야기』의 개정판입니다.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8월 11일
쪽수, 무게, 크기 240쪽 | 328g | 133*190*20mm
ISBN13 9788967993320
ISBN10 896799332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쉿! 절대 알려고 하지 마! 상상하지도 마!
당신의 머릿속에 아찔한 여운을 남겨줄 44가지 공포특급


“상상 속의 공포는 현실 속의 공포보다 더 강력하다.” 영국의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는 공포의 속성을 이렇게 정의 내렸다. 그의 말대로 상상력이 없으면 인간에게 공포란 감정은 내재할 수 없다. 이런 관점에서 보자면 진정한 공포란 무심코 들었다가 계속해서 머릿속에 남고, 생각 날 때마다 소름이 끼치게 하는 이야기 속에 담겨 있는 것이 아닐까?

『끝나지 않은 무서운 이야기』는 현대적 감각과 우리 정서에 맞는 이야기를 담아 짜릿한 전율과 오싹함을 선사한다. 이 책에 담긴 이야기는 우리 주변에서 겪을 수 있는 상황에서 공포의 속성을 포착한다. MT에 간 대학생들이 겪은 뜻밖의 재앙, 잃어버린 휴대폰이 불러온 으스스한 상황, 오랜만에 만나 사촌동생의 기이한 행동 등 누구나 한 번쯤은 상상하고 들어봤을 이야기이다.

누구나 한 번은 상상해봤을 일상의 공포! 그래서 더욱 소름 돋는 이야기!
당신의 무의식 어딘가에 잠재해 있는 공포를 향한 욕망이 되살아난다


이 책에 수록된 이야기는 일상의 언어로 한 편 한 편이 짤막하게 서술되었다. 상황 전개에 대한 몰입도를 높이면서 속도감 있게 공포의 절정을 향해 치닫는다. 다양한 소재에서 흥미를 끌고 읽을거리를 더한다.

크고 작은 차이가 있을 뿐, 사람은 누구나 ‘공포’를 느낀다. 공포는 묘한 쾌감을 선사하며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우리가 공포영화와 공포소설에 관심을 갖는 이유다. 이 책은 당신의 무의식 어딘가에 잠재해 있는 두려움을 끄집어내 특별한 공포를 경험하게 해줄 것이다. 진정한 공포를 느껴보고 싶은가? 오싹오싹 소름이 쫙 끼치고, 눈을 감으면 더욱 선명해지는 무서운 이야기를 만나보자!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_대한민국을 떨게 할 공포가 온다!

PART 1 공포의 냄새가 진동하는 밤
수레 끄는 노인 - 10
물속의 검은 잡초 - 15
“언니, 조금만 더 먹어도 돼” - 20
검은 정장을 입은 남자들 - 25
오래된 신문의 예언 - 30
녹슨 식칼 - 35
“손가락을 찾아주세요” - 38
현관문 밖의 아빠 - 43
빨간 드레스 - 49
경찰차 뒷좌석 - 53
이상한 전화 - 57

PART 2 존재하지 않는 존재들의 외출
한밤의 서바이벌게임 - 64
아들의 목소리 - 70
연습실의 거울 - 76
발바닥이 간지러워 - 81
스님의 방문 - 85
끝나지 않은 이야기 - 91
“내 집에서 나가” - 97
주기도문 - 102
전신 거울 속의 남자 - 107
이상한 외출 - 112
음악부실의 피아노 소리 - 117

PART 3 비명을 잃어버린 사람들
밤 10시, 도서관의 남학생 - 126
옆에 있는 친구에게서 온 전화 - 131
필사의 고갯짓 - 136
불타는 아이 - 141
통문 근처의 초소 - 147
“우리 손자한테서 당장 떨어지지 못해!” - 153
뮤지컬 야간 공연 - 156
옛 친구의 갑작스러운 부탁 - 161
스토커 - 167
“내 비행기를 찾아주세요” - 173
냉동고 - 179

PART 4 어제, 내가 죽던 날
기억을 잃은 여자 - 186
해우소의 동자승 - 191
엄마의 자살 - 197
흰 도포자락 노인 - 202
한밤중 어학원에서 생긴 일 - 207
운명의 잠버릇 - 212
아랫집 여자 - 216
추락의 비밀 - 221
잃어버린 핸드폰 - 225
저승사자가 키우는 것 - 230
엘리베이터 문 틈 사이로 - 234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편자 : 비명소리가득한방
‘비명소리 가득한 방’은 세상에 떠도는 괴담과 사람들이 실제로 겪은 공포 체험을 모아 사람들에게 알리고 기록하는 모임이다. 그 이야기들은 특별한 사람들만 겪는 일이 아니기에 밤마다 우리를 공포 속으로 몰아넣곤 한다. 세상은 과학의 힘으로 설명할 수 없는 기묘한 일들로 가득 차 있다. 그 이야기들을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 할 수 없다면 당신도 이 이야기의 무시무시한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지상에서 들려온 마지막 공포, 무서운 이야기』는 몇 년간 사람들의 입을 통해 어렵게 들은 이야기와 노트 귀퉁이에 적어놓은 기록들을 모아 엮은 책이다. 책장을 넘기는 순간 당신의 주변을 맴돌았던 공포의 베일이 하나씩 벗겨질 것이다. 충고하건대, 심장이 약한 사람은 읽지 않는 것이 좋겠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누…… 누구세요”
“미선아, 나야. 철승이. 빨리 문 열어봐.”
미선은 남자친구의 목소리에 깜짝 놀라 자리에서 일어났다. 순간 주변에 있던 친구들이 미선이를 말렸다.
“미선아, 안 돼. 열지 마. 형민이 얘기 들었잖아. 저 사람, 아무래도 수상해.”
하지만 미선이 듣기에 그 목소리는 철승의 것이 확실했다.
“철승 오빠 목소리가 확실해. 많이 다쳤는지도 몰라. 저렇게 문을 열어달라고 하는데, 어떻게 그런 말들을 할 수가 있어!”
미선은 자신을 붙잡는 친구들의 팔을 세차게 뿌리치며 문을 열었다. 눈앞에는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철승이 있었다. 그는 다짜고짜 미선의 손목을 꽉 잡았다.
“미선아, 빨리. 여길 벗어나야 돼!”
“오빠, 왜 그래? 그게 무슨 소리야?” ---「한밤의 서바이벌게임」중에서

‘거울을 보고 놀라서 비틀대다가 뾰족한 타일에 목이 긁힌 거 아닐까.’
그렇게 잠정적으로 결론을 내린 경비원은 너무 늦은 시각이라 A에게 전화를 하는 대신 문자를 보냈다.
‘사장님, 사고 원인을 알아냈습니다. 화장실에 걸려 있는 전신 거울 때문에 인부들이 놀라서 심장마비로 죽은 것 같습니다. 목의 자상은 쓰러질 때 거울 옆의 타일조각에 긁히면서 생긴 것 같습니다.’
경비원은 의기양양하게 전송 버튼을 누르고 화장실에 들어가 느긋하게 볼일까지 보고 나왔다. 얼마 지나지 않아 A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경비원이 전화를 받자마자 A가 미친 듯이 소리를 질렀다.
“당장, 당장 거기서 나와요. 어서 빨리 나와요!”---「전신거울 속의 남자」중에서

형석은 힘든 하루를 마치고, 늦은 밤에 해우소로 가보았다. 아니나 다를까, 공다는 어제와 같은 행동을 하고 있었다. 형석은 아래를 내다보며 뭔가를 찾고 있는 공다 옆으로 조심스레 다가가 물었다.
“공다야, 밤마다 뭘 그렇게 찾고 있니?”
공다는 대답은 하지 않고 옆으로 비켜섰다. 형석은 쪼그리고 앉아 준비해온 손전등을 비추며 아래를 살펴보았다. 그러나 지독한 냄새만 날 뿐 아무것도 찾을 수가 없었다.
“공다야, 아무것도 없는데?” ---「해우소의 동자승」중에서

서울로 올라가기 전에 해변에서 한 차례 놀고 짐을 챙겨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음식점에 들어갔다. 터미널 부근이었는데, 마침 우리가 묵은 민박집 앞에 사는 할머니가 음식점 안으로 들어왔다. 할머니는 우리를 보고 흠칫 놀란 눈치였다. 그리고 음식점 계산대의 주인과 조용히 이야기를 나누는데, 주인이 몰래몰래 우리를 지켜보았다.
“그럼 저 청년들이 어제 그 방에서 잔 거예요? 아이고.”
“쉿, 듣겠어. 조용히 해.”
친구들은 눈치 채지 못했지만, 나는 어제 내가 겪은 오싹한 일들을 저 할머니가 알고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음식을 먹는 둥 마는 둥 나는 할머니에게 조심스럽게 다가갔다. 할머니는 나를 보고 황급히 자리를 뜨려고 했지만, 나는 빠른 걸음으로 할머니를 따라잡았다.
---「운명의 잠버릇」중에서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