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수입
공유하기

직수입도서 배송지연 안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현지 지연 및 통관 지연으로 배송이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

직수입도서 배송지연 안내 닫기
직수입양서

Dawn of the Belle Epoque

: The Paris of Monet, Zola, Bernhardt, Eiffel, Debussy, Clemenceau, and Their Friends

[ Hardcover, POD 주문제작도서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정가
44,130
판매가
39,71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주문 제작 (POD) 도서로 제본 및 인쇄 품질이 다소 미흡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유 반품 불가)
시원한 여름을 위한 7월의 선물 - 동물 이중 유리컵/문학 아크릴 화병/썸머 보냉백/이육사 여름담요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1년 06월 16일
쪽수, 무게, 크기 387쪽 | 640g | 149*244*24mm
ISBN13 9781442209275
ISBN10 1442209275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프로이센과의 전쟁이 끝나고 민중의 봉기마저 처절하게 짓밟힌 파리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작한다. 과연 이 폐허에서 무언가 새로운 것이 움틀 수 있을까? 그보다 당시 파리 사람들에게는 이런 질문이 더 우선했을 것이다. “과연 이곳에서 살아남는 것이 가능할까?” 그러나 막대한 전쟁 배상금부터 왕정파와 공화파로 나뉜 사회 불안까지, 온갖 골치 아픈 문제는 오히려 이 시대를 추동하는 힘이 되었다.

미술에선 모네와 르누아르를 비롯한 인상파 화가들이 기성 화단의 무시와 조롱을 받으면서도 착실히 자신들의 길을 찾는 데 골몰했고, 음악 분야에서는 드뷔시가 당시의 엄격하고 전통적인 화음에 도전하고 있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랜드마크가 될 탑을 세운 에펠 역시 화강암이나 벽돌 같은 기성의 평범한 자재 대신 현대적 재료인 철로 된 다리와 건물을 설계하기 시작했다. 이미 확고한 거장으로서 일반 민중들의 정신적 지주로 서 있던 빅토르 위고, 그리고 그런 그를 ‘거인’으로서 존경하기는 하지만 이미 시류에 맞지 않는 과거의 인물로 간주하며 더욱더 앞으로 나아가려 한 에밀 졸라 같은 작가들은 혼란한 사회의 지성으로서 시대의 정신을 포착하기 위해 애썼다. 특히 졸라는 19세기 말 프랑스 사회를 둘로 나눈 드레퓌스 사건에서 부당하게 스파이로 몰린 유대인 군인 드레퓌스 대위를 위해 ‘나는 고발한다’를 쓰는 등 사회의 불의에 맞서 싸우는 데 헌신했다.

A humiliating military defeat by Bismarck's Germany, a brutal siege, and a bloody uprising--Paris in 1871 was a shambles, and the question loomed, "Could this extraordinary city even survive?"

Mary McAuliffe takes the reader back to these perilous years following the abrupt collapse of the Second Empire and France's uncertain venture into the Third Republic. By 1900, Paris had recovered and the Belle Epoque was in full flower, but the decades between were difficult, marked by struggles between republicans and monarchists, the Republic and the Church, and an ongoing economic malaise, darkened by a rising tide of virulent anti-Semitism.

Yet these same years also witnessed an extraordinary blossoming in art, literature, poetry, and music, with the Parisian cultural scene dramatically upended by revolutionaries such as Monet, Zola, Rodin, and Debussy, even while Gustave Eiffel was challenging architectural tradition with his iconic tower.

Through the eyes of these pioneers and others, including Sarah Bernhardt, Georges Clemenceau, Marie Curie, and Cesar Ritz, we witness their struggles with the forces of tradition during the final years of a century hurtling towards its close. Through rich illustrations and evocative narrative, McAuliffe brings this vibrant and seminal era to life.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List of Illustrations ix
Acknowledgments xi
Introduction: The Terrible Year (1870-1871) 1
Chapter 1 Ashes (1871) 5
Chapter 2 Recovery (1871) 16
Chapter 3 Scaling the Heights (1871-1872) 29
Chapter 4 The Moral Order (1873-1874) 41
Chapter 5 ¿This will kill that.¿ (1875) 53
Chapter 6 Pressure Builds (1876-1877) 64
Chapter 7 A Splendid Diversion (1878) 75
Chapter 8 Victory (1879-1880) 86
Chapter 9 Saints and Sinners (1880) 97
Chapter 10 Shadows (1881-1882) 110
Chapter 11 A Golden Tortoise (1882) 118
Chapter 12 Digging Deep (1883) 130
Chapter 13 Hard Times (1884) 144
Chapter 14 That Genius, That Monster (1885) 155
Chapter 15 Onward and Upward (1886) 167
Chapter 16 Fat and Thin (1887-1888) 178
Chapter 17 Centennial (1889) 192
Chapter 18 Sacred and Profane (1890-1891) 204
Chapter 19 Family Affairs (1892) 214
Chapter 20 ¿The bell has tolled. …¿ (1893) 224
Chapter 21 Between Storms (1894) 240
Chapter 22 Dreyfus (1895) 253
Chapter 23 Passages (1896) 266
Chapter 24 A Shot in the Dark (1897) 278
Chapter 25 ¿J'accuse!¿ (1898) 288
Chapter 26 ¿Despite all these anxieties …¿ (1898) 300
Chapter 27 Rennes (1898-1899) 311
Chapter 28 A New Century (1900) 325
Notes 341
Bibliography 366
Index 374
About the Author 387

저자 소개 (1명)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9,71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