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 당신의 인생에서 일어나게 될 변화에 대응하는 확실한 방법

[ EPUB ]
리뷰 총점9.0 리뷰 2건 | 판매지수 1,422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소중한 사람에게 마음을 담아 선물하세요♥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1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월간 채널예스 1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7월 14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23.61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8만자, 약 0.9만 단어, A4 약 18쪽?
ISBN13 9788980104871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치즈에 대한 짧은 우화를 통해 현대인들이 살아가면서 마주치게 되는 수많은 변화의 순간을 슬기롭게 대처하는 지혜를 들려주는 책이다. 이 책은 아마존 비즈니스 부문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이코노미스트, 비즈니스 위클리, USA Today 등의 세계 언론에서 새 천년에 꼭 읽어야 할 책으로 선정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스펜서 존슨의 작품은 출간될 때마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고 있으며, 『1분 의사결정』, 『1분 자기혁명』, 『1분 경영』,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1분 혁명』, 『1분 엄마』의 5권으로 이루어진 '1분 시리즈'는 뉴욕타임즈 선정 최고의 베스트셀러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 중 『1분 경영』은 유명 경영컨설턴트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케네스 블랜차드와 스펜서 존슨가 공동으로 집필한 책으로, 미국 기업가들이라면 꼭 읽어봐야 할 경영서의 고전이 되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모임?시카고에서?

2.?이야기?
스니프,?스커리,?헴?그리고?허?
사라져버린?치즈?
선택?
다시?미로?속으로
두려움의?극복?
모험의?즐거움?
치즈를?찾아서?
벽에?쓴?글?
새?치즈의?맛?

3.?토론?그날?저녁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인생에서 일어날 변화에 대응하는 확실한 방법 !

- 나는 시사만화가이다. 나는 항상 쌓아놓은 지명도를 우려먹는 만화가가 될까 두려웠다. 애니메이션 감독이 된 지금 이 책을 읽고 내 선택이 잘 되었다는 것을 다시 확인하고 있다. 새로운 일은 늘 두렵고 어렵다. 하지만 내 깊은 곳에서 즐거운 것은 낡은 치즈가 곰팡이 슬기 전에 새 치즈를 항상 찾아 나섰기 때문이다.박재동 (만화가)
- 저자 스펜서존슨은 ′편안한 곳에서 외부와 격리된 삶을 사는 것 보다는 스스로 선택하는 삶을 사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교훈을 들려준다. 썩은 치즈의 망령에 시달리지 말고, 어서 새 치즈를 찾아 떠나라고 권유한다.승인배 (조선일보기자)
- 변화는 누구에게나 귀찮고 두려운 것이다. 그런 우리에게 이 ′치즈이야기′는 살벌하지 않고 위협적이지도 않은 친근하고 낮은 목소리로 왜?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를 일러준다.특별히 지금까지 따뜻하게 잘 지내온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권하고 싶다. 그들을 따뜻하게 해주었던 ′치즈′의 유효기간이 어쩌면 바로 얼마 전에 지났는지도 모르기 때문이다장태연 (MBC, 전 ′다큐멘터리 성공시대′ 기획)
- 이 책은 급변하는 세상속에서 변화하지 않으면 도태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에게 변화의 방법을 명쾌하고도 간단하게 알려준다 특히 변화를 가로막는 가장 큰 방해물은 자신의 마음 속에 있으며, 자신이 먼저 변화하지 않으면 다른것도 변하지 않는다는 말에 깊이 공감했다. 또한 ′이야기′의 방법을 선택했기 때문에 일반적인 처세서들이 가질 수 없는 ′조용한 설득력′을 발휘한다.최재경 (삼성 인터넷서점 ′크리센스′ 편집장)
- 이 책에 나오는 우화는 바로 일상적 삶에 있어서 변화와 창조적 삶의 지혜를 깨닫게 해준다. 변화의 의지를 갖고 새로운 출발을 하는 자는 항상 모험의 즐거움과 적응의 지혜를 배우게 된다. 새로운 치즈를 찾아나서는 생쥐와 꼬마 인간의 험악한 여정 자체가 아름답고, 마침내 그들은 달콤한 치즈향기를 코 끝에 느낄 수 있지 않은가. 이러한 맥락 속에서 성공의 신화도 탄생되는 것이다. 현택수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

eBook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좋은 책입니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이* | 2021.09.1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제목은 많이 들어봤는데, 선뜻 손이 가지 않았었는데 크게 힘이 된적 있다는 주변의 추천을 받고 구매했습니다. 어른을 위한 우화입니다. 제 생각보다는 길이도 짧고 구성도 명성만큼 복잡하지 않은 딱 우화집 같은 느낌이었는데, 그렇다고 시시하진 않았습니다. 빠르게 읽을수 있고, 또 충분히 멈칫해서 생각에 잠길 부분도 있더라구요. 저도 제게 추천해준 지인에게 고마웠습니다. 문득;
리뷰제목
제목은 많이 들어봤는데, 선뜻 손이 가지 않았었는데 크게 힘이 된적 있다는 주변의 추천을 받고 구매했습니다. 어른을 위한 우화입니다. 제 생각보다는 길이도 짧고 구성도 명성만큼 복잡하지 않은 딱 우화집 같은 느낌이었는데, 그렇다고 시시하진 않았습니다. 빠르게 읽을수 있고, 또 충분히 멈칫해서 생각에 잠길 부분도 있더라구요. 저도 제게 추천해준 지인에게 고마웠습니다. 문득 지칠때, 내가 길을 잃은것 같을때 읽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베***짱 | 2019.01.3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아주 예전에 읽었던 책이었다.초판본을 보니 2000년이던데 아마도 그 시기쯤 읽지 않았을까 싶다.자기계발서적들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던 그 시기에 엄청나게 알려지면서 그 때 읽었던 기억이 있다.읽었던 기억만 있고 내용이 정확히 기억이 안 나긴 했었지만. 두번째 이야기인 내 치즈는 어디에서 왔을까.를 구매하며 다시 읽어보려고 이 책도 구매;
리뷰제목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아주 예전에 읽었던 책이었다.

초판본을 보니 2000년이던데 아마도 그 시기쯤 읽지 않았을까 싶다.

자기계발서적들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던 그 시기에 엄청나게 알려지면서 그 때 읽었던 기억이 있다.

읽었던 기억만 있고 내용이 정확히 기억이 안 나긴 했었지만.

 

두번째 이야기인 내 치즈는 어디에서 왔을까.를 구매하며 다시 읽어보려고 이 책도 구매했다.

 

일단 이 책은 어느 한 이야기에 가지치기를 해가면서 질질 끌지 않고, 간결해서 좋다.

한시간이면 충분히 다 읽을 수 있는 정도의 분량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책이다..

 

지금 현재 있는 회사가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시점인데.. (외부적인 일로 인해서..)

그로 인해 불안함의 연속이었었다.

나는 어떻게 해야하나. 계속 이 곳에 있을 수 있나.. 등등등...

마침 읽고 있던 이 책 내용이 정확히 내 상황이라 살짝 소름....

 

우리가 행동하고 변화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치즈를 찾아나선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서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다.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삶...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7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읽기 잘했다고 생각이 드는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g**********8 | 2021.12.17
구매 평점4점
좋은책! 추천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이* | 2021.11.09
구매 평점5점
잘 읽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우***길 | 2021.07.02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