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PDF
공유하기
eBook

[계족산 김삿갓 풍자시조 2] 담담하게, 그냥 그대로

[ PDF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72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우리가족 오디오북 챌린지
[YES24 단독] 켈리 최가 직접 읽어주는『웰씽킹』오디오북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8월 18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파일/용량 PDF(DRM) | 5.18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74쪽?
ISBN13 9791160780406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세사를 잊고자 삿갓 쓰고 젓대 들고 계족산 절벽에 올라 눈 감고 요천순일지곡(청성곡)을 불고 있으면, 어느 새 산새들이 날아 와 지저귀고, 하늘에는 흰 구름 동동 한가로이 떠 정영 선경에 든 것이다.
대금을 아뢰다가 눈을 뜨면 산객들이 듣다가 ‘김삿갓’이라 해 ‘계족산 김삿갓’이 된 것이고, 그리하여 이 시조집을 <계족산 김삿갓 풍자시조집 2 “담담하게 그냥 그대로”>라 명명한 것이다.

원래 김삿갓은 본명이 김병연(1807~1863)으로, 본관은 안동이고, 자는 성심이며, 호 이명, 지상, 또는 난고이다. 홍경래의 난 때 선천부사로 있던 그의 조부 김익순이 반란군에 투항한 것을 비난하는 시를 써 지방시 장원을 하였는바, 어머니로부터 할아버지의 내력을 듣고는 이를 수치로 여겨, 평생을 삿갓으로 얼굴을 가리고 죽장을 짚고 방랑했다 하는데, 그가 풍자시를 잘 써서 김삿갓 하면 적나라한 풍자시조를 떠 울리는 것이다.

더욱이 필자가 세사를 시조형태로 쓴 것은, 마침 우리 이 시조를 유네스코 인류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작업이 펼쳐지고 있어, 이 겨레 시조가 세계인의 눈에 확 띄게 일조를 하자는 뜻으로 시조 형태로 지은 것이다.

시조는 고려 중엽에 발생한 전통 시 형태이며, 조선시대에 유행한 시가 양식으로, 시조는 형태적 특성에 따라 몇 갈래로 나뉘는데, 이중 평시조는 초장, 중장, 종장으로 구성되는 3장과, 하나의 장에 2개의 구로 구성되는 6구(3장 6구), 특히 한국어의 특징인 끊어 읽기 단위인 12번의 음보로 구성되는 틀을 지닌 정형시이다.

이 시조가 한민족과 함께 걸어왔고 걸어갈 길이라면 꼭 정서적인 시조만이 아니고, 내용이 무엇이든 상관없이 사안에 따라 미래나 과학적 사실을 시조형태로 나타낼 수 있으며, 자수가 초장 3 4 3 4, 중장 3 4 3 4, 종장 3 5 4 3자가 원칙이지만, 원칙에는 항상 예외가 있는 법, 정형시조 뿐만 아니라 사설시조도 있는 만큼, 더 나아가서 종장의 첫 구 3자만 지켜진다면, 시조의 내용에 따라 변화할 수 있는 것이리라.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계족산에 올라 / 은행나무 / 용문사 은행나무 / 주차장. 그리고 누나 / 2017. 3. 23. /
장갑 / 어느 해 가을 / 무제 1 / 무제 2 / 나는 왜? / 펭귄 모부정 / 아버님 사진 /
투발루 / 지연출발 / 중국 스모그 / 청도 / 청도 배추 / 란 호텔 / 노산 / 시비 /
세월호 - 핵심 / 몰라도 너무 몰라 / 오와일무 성사불성 / 출근시간 / 퇴근버스 /
차 그림자 / 임사체험 1 / 임사체험 2 / 출근길 1 / 출근길 2 / 출근길 3 / 출근길 4 /
어느 일상 1 / 어느 일상 2 / 어느 일상 3 / 염천 / 계족산성 / Live Dokdo 앞에서 /
뇌수막염 / 머루포도 / 오늘의 어떤 교회 1 / 오늘의 어떤 교회 2 / 학 / 능수버들 /
특권? / 어떤 상담 1~228 / 그 돈 모아 뭐 하나? / 돈벌들에게 / 권력이란 /
상담을 하는 이유 / 깨달음의 어려움 / 가뭄 1 / 가뭄 2 / 가뭄 3 / 가뭄 4 / 가뭄 5 /
물난리 1 / 물난리 2 / 어머니의 힘 / 사월이여! 다시 오지 마소서!! / 손을 잡아 보셔요 /
깨진 독에 물 붓는 법 / 이글거리는 숯불 위에 연꽃을 피워 보라!! / 고행 / 섣달그믐 날 /
시내버스 1~46 /~ / 617 시내버스 김희권·장동복 운전사 / 차비자동수급 System / 지덕 /
어떤 국회의원 1 / 어떤 국회의원 2 / 어떤 국회의원 3 / 기초의원 / 도리깨질 /
어느 여인 1~11 / 태양 / 이 은혜 1 / 이 은혜 2 / 수성 / 금성 / 샛별 / 지구 / 생명체 /
달 / 화성 / 물의 존재 / 목성 / 목성 위성 / 토성 / 천왕성 / 해왕성 / 명왕성? /
지동설 / 국제우주정거장 / 여권 / 김대진 부장 / 檀園 金弘道 / 박준영 변호사 /
담쟁이덩굴 / 주목 / 두릅 / 박태기 / 실레네 스테노 필라 / 돌이끼 / 대봉감 /
시비 = 초막에서 / 물리법칙 / 사부님 / 주자 십회 / 심우정에 올라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부질없고 부질없어
부질없고 부질없다.
부질없단 이 말 조차 부질없고 부질없어
세상사
모든 것들이
부질없고 부질없네.

<계족산 김삿갓 풍자시조 2 - 담담하게, 그냥 그대로>의 작품세계를 대변하는 이 시는 이 책을 펴낸 저자의 심정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또한 이 책은 순환의 과정을 통해 유추하고 예측하여 깨달은 인간들의 모습을 우리 고유의 문학 형식인 시조를 통해 담아내고 있다.
하나하나의 시조들은 각기 떨어져 있기도 하지만, 하나의 주제로 소통되기도 하는 이 책의 구조는 스토리를 따라 전개되는 소설과 같은 이야기는 아니지만, 한 단락 한 구절마다 저자의 우주와 미래, 그리고 인간에 대한 철학이 담뿍 녹아 있으며, 저자의 말처럼 언제 어디서건 어느 하나의 시조만 보더라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음미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비단가람(錦江) 물 맑은 냇가(沃川)에 기화이초(百花)를 심고, 도대체 진리가 무엇인지를 알기 위해 심우정(尋牛亭)이라 이름 붙인 (전통)정자를 지은 뒤 이에 올라 사색하고 젓대(大?)를 아뢰면서 학들과 노닐고 있는 저자는, 독자 여러분이 이 책을 통해 삶에 대해 잠시나마 생각해보실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면 더 이상의 즐거움이 없다는 마음에서, 이 책을 읽는 분들도 편하게 읽고 아무런 거리낌을 두지 않게 하기 위해 이 책을 무료로 배포하기로 하였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