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외서

Beartown

[ Paperback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리뷰 총점9.4 리뷰 3건 | 판매지수 510
정가
15,300
판매가
12,240 (20% 할인)
YES포인트
시원한 여름을 위한 7월의 선물 - 동물 이중 유리컵/문학 아크릴 화병/썸머 보냉백/이육사 여름담요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1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496쪽 | 502g | 129*198*30mm
ISBN13 9781405930208
ISBN10 1405930209
렉사일 840L(GRADE5~8)?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눈부신 스토리텔러이자 인간 감정의 마스터
『오베라는 남자』를 뛰어넘은
프레드릭 배크만의 새로운 대표작!

꼭 읽어야 할, 이 시대의 모던 클래식!


“베어타운은 그 무엇과도 닮지 않았다.”
사람들은 말한다. 베어타운은 이제 끝났다고. 해마다 점점 일자리가 사라지고, 계절마다 숲이 빈집을 집어삼킨다. 한때 잘나가던 시절의 영광도 잊혀진 지 오래, 하지만 이곳 사람들은 아침에 눈을 떴을 때 이 소리가 들리면 미소를 짓는다. 탕, 탕, 탕. 기온만큼이나 급속도로 추락하는 집값 말고는 남은 게 없어 보여도 그렇게 단 하나의 희망이 울려 퍼지는 소리를 들으며 하루를 시작하고, 또 하루를 견딘다. 탕, 탕, 탕.
3월 초의 그날 밤, 그 일이 있기 전까지는…

쇠락한 작은 마을, 베어타운
가슴에 곰을 품은 사람들의 좌절과 용기,
눈물과 감동으로 얼룩진 희망에 관한 이야기


『오베라는 남자』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감동소설의 대가 프레드릭 배크만이 모두의 가슴을 울리는 새로운 이야기 『베어타운』으로 돌아왔다.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오베라는 남자』를 뛰어넘었다” “이 시대의 디킨스다”라는 언론의 열광적인 찬사를 받은 이 작품은 이전 작품들에 웃음과 감동과는 또 다른 깊고도 뭉클한 감동과 위로를 전하는 작품이다. 『베어타운』은 공동체를 하나로 엮는 희망과 그 공동체를 갈기갈기 찢어놓는 비밀, 대의에 반하는 선택을 하는 한 개인의 용기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를 적나라하게 비추며 희망을 이야기한다. 프레드릭 배크만은 이 소설로 아마존 올해의 책 Top 3, 굿리즈 올해의 소설 Top 2에 오르며 또 한번 커다란 도약을 이루어냈다.

First Published in the UK as The Scandal

AN INSTANT NEW YORK TIMES BESTSELLER Beartown tells of a terrible crime that fractures a town and all of the people in it. When a bad thing happens, who will have the courage to stand against everyone else?


'I utterly believed in the residents of Beartown, and felt ripped apart by the events in the book' Jojo Moyes, bestselling author of Me Before You

'Surrounded by impenetrable forests, it recreates thestifling atmosphere of a dying community. This is a mature, compassionatenovel.' The Sunday Times

'A story about families, about friendship and loyalty, inequality, female vulnerability, male back-slapping, and parenthood . . . A novel with a big heart' Jonkopings-Posten, Sweden

'Backman is a masterful writer' Kirkus Reviews

'Late one evening towards the end of March, a teenager picked up a double-barrelled shotgun, walked into the forest, put the gun to someone else's forehead and pulled the trigger.

This is the story of how we got there.'


Beartown is a small town in a large Swedish forest.

For most of the year it is under a thick blanket of snow, experiencing the kind of cold and dark that brings people closer together - or pulls them apart.

Its isolation means that Beartown has been slowly shrinking with each passing year. But now the town is on the verge of an astonishing revival. Everyone can feel the excitement. A bright new future is just around the corner.

Until the day it is all put in jeopardy by a single, brutal act. It divides the town into those who think it should be hushed up and forgotten, and those who'll risk the future to see justice done. At last, it falls to one young man to find the courage to speak the truth that it seems no one else wants to hear.

With the town's future at stake, no one can stand by or stay silent. Everyone is on one side or the other.

Which side would you be on?

저자 소개 (1명)

회원리뷰 (3건) 리뷰 총점9.4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외서] Beartown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마**사 | 2021.12.1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프레드릭 배크먼의 최근 책 Anxious people을 재미있게 본 터라 다른 책들도 알아보다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먼저 리뷰가 좋아서 더욱 기대가 되네요~~ 이전에 봤던 100살 노인이나 브릿 마리 여기 있다 등의 책들과는 다른 소재와 분위기라 같은 작가가 맞나 확인해 볼 정도네요~~ 그치면 프레드릭 배크먼 특유의 해학과 따뜻함이 묻어있는 소설이라  좋습니다. 또 쉽게 술술 읽혀;
리뷰제목

프레드릭 배크먼의 최근 책 Anxious people을 재미있게 본 터라 다른 책들도 알아보다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먼저 리뷰가 좋아서 더욱 기대가 되네요~~ 이전에 봤던 100살 노인이나 브릿 마리 여기 있다 등의 책들과는 다른 소재와 분위기라 같은 작가가 맞나 확인해 볼 정도네요~~ 그치면 프레드릭 배크먼 특유의 해학과 따뜻함이 묻어있는 소설이라  좋습니다. 또 쉽게 술술 읽혀서 추운 겨울 따뜻한 담요 속에서 편하게 힐링하기에 참 좋은 소설인 것 같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인생작입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j*******4 | 2020.09.3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인상깊게 본터라 영어판으로도 한 권 사서 읽었습니다! 할인 10프로 일 때 산 터라 더 할인 하고 있는 걸 보니 좀 아쉽네욞ㅋㅋ 이 책은 정말 넷ㅅ플이든 어디서든 드라마화 해도 대박날거에요.. 진짜 드라마 정주행한 느낌.. 인물들이 많이 나오는 편이라 다 기억할 수 있을까 초반엔 그런 걱정까지 들었었더라지만 ㅎ.. 이름들 다 외웠습니다.. 이 다음 내용으로 이어지는 책도 꼭 봐보;
리뷰제목
인상깊게 본터라 영어판으로도 한 권 사서 읽었습니다! 할인 10프로 일 때 산 터라 더 할인 하고 있는 걸 보니 좀 아쉽네욞ㅋㅋ 이 책은 정말 넷ㅅ플이든 어디서든 드라마화 해도 대박날거에요.. 진짜 드라마 정주행한 느낌.. 인물들이 많이 나오는 편이라 다 기억할 수 있을까 초반엔 그런 걱정까지 들었었더라지만 ㅎ.. 이름들 다 외웠습니다.. 이 다음 내용으로 이어지는 책도 꼭 봐보세용:) 프레드렉 베크만 작가님 내 사랑 쪽쪽쫍(..?) 아이를 두신 부모라면 누구나 잘 이해할, 강추하는 책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좋은 메시지가 있는 좋은 책입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p******1 | 2018.11.26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I've read this book in Korean before and I wanted to check the expressions I liked in English. And I've read it from time to time and it was okay because I know the story already.Its story is kind of sad. That's the feeling that I felt while reading it. Just everybody in the book is sad and lonely.But that doesn't mean this book is just sad, it contains othe;
리뷰제목

I've read this book in Korean before and I wanted to check the expressions I liked in English. And I've read it from time to time and it was okay because I know the story already.

Its story is kind of sad. That's the feeling that I felt while reading it. Just everybody in the book is sad and lonely.
But that doesn't mean this book is just sad, it contains other feelings too, and they are good. 

There are some rules we keep, we have to keep, we must keep no matter what. And we all have different rules, we have out own rules. And no one can judge others' rules. It makes me feel sad again but anyways it's good.

Because those rules we try to keep, we sometimes have a hard time or lose something. But it can't be helped. Rules are rules. And we can't help keeping it. 

I also have my own rules and principles. And I don't want to break it. Of course there's exception, I know that. But for now, I don't have no intention to break it.

Anyways I like his books, Ah,,,someone borrowed his book recently, I'm not sure when I can get it back, maybe I won't. 

It's totally worth reading it.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6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기대가 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마**사 | 2021.12.16
구매 평점5점
아름다우면서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스토리ㅠㅠ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d*****1 | 2020.02.23
구매 평점4점
다읽기 전이지만 내용이 흥미롭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블**사 | 2019.05.19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2,24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