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송곳 4

최규석 글그림 | 창비 | 2017년 11월 13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4 리뷰 11건 | 판매지수 558
베스트
만화/라이트노벨 top20 1주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12월의 굿즈 : 로미오와 줄리엣 1인 유리 티포트/고운그림 파티 빔 프로젝터/양털 망토담요 증정
[그래제본소] 연기 수업
2022년 읽어보고서 : 예스24로 보는 올해의 독서 기록
2022 올해의 책 24권을 소개합니다
[만화] 골라보자! 추천신간, 놓치지 말자! 무료배송
스토리를 보니 띵작이로다 : MD추천 히든만화
12월의 얼리리더 주목신간 : 행운을 가져다줄 '네잎클로버 문진' 증정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월간 채널예스 12월호를 만나보세요!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11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184쪽 | 360g | 153*215*20mm
ISBN13 9788936474447
ISBN10 8936474448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웹툰의 품격을 높인 이 시대 최고의 명작
『송곳』 드디어 완간!


월급생활자들의 필독서, 일하는 모든 이들의 바이블, 최규석 만화 『송곳』이 전6권으로 완간되었다. 평범한 직장인 이수인과 냉철한 노동 운동가 구고신이 대형 마트에서 벌어지는 부당해고에 맞서 노동조합을 조직하고 파업까지 이끌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노동조합 내부의 균열, 이수인의 내적갈등 등을 심도 깊게 보여주며, 날카로운 현실인식과 심금을 울리는 명대사, 사회에 대한 통찰이 송곳같이 날카롭게 사회의 폐부를 찌른다. 같은 이름의 jtbc 드라마 원작이다.

저자 소개 (1명)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드라마 「송곳」에서 구고신으로 살았던 몇개월은 내 연기 인생의 끝을 경험하게 만들었다. 『송곳』이 교과서가 되면 세상의 모든 모순은 끝나지 않을까?
- 안내상 (배우)

한국 만화의 기념비적인 완결. 최규석이 오랜 시간 마음의 빚처럼 품고 있던 이야기를, 허투루 만든 컷 하나 없이 한땀 한땀 완성해냈다.
- 연상호 (영화감독)

전연령 필독서. 다 읽고 난 뒤 거울을 보게 만드는 만화.
만약 무인도에 여섯가지 물건만 들고 갈 수 있다면 나는 『송곳』 1~6권을 챙길 것이다.
- 유병재 (방송인)

주제의식의 훌륭함은 이미 다른 이들이 충분히 칭송했기에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의 시각으로 추천하자면, 이런 소재로 이런 재미를 뽑아낼 수 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한마디로 심각하게 재밌다.
- 주호민 (만화가)

2008년 가을부터 몇달 동안 최규석 작가를 일주일에 한번씩 만났다. 최 작가가 『송곳』을 준비한 기간이 무려 5년이 넘었다는 뜻이다. 완벽주의자에 가까운 사람이어서 질문이 예리하고 꼼꼼했다. 요즘은 “내 강의를 듣는 것보다 『송곳』을 보는 것이 더 많은 공부가 된다”라고 소개한다. 이 말이 의심스러운 사람은 우선 프롤로그부터 보시라.
- 하종강 (성공회대 노동아카데미 주임교수)

『송곳』은 불쌍한 양민을 흑기사가 나타나 구하는 이야기도 아니고, 민중이 저절로 각성하여 노동해방을 쟁취하는 것도 아니다. 그저 우리들의 구차하고 처절한 일상적인 사회생활 안에서 인간 대접을 받기 위해 싸우는 평범한 사람들을 보여줄 따름이다. 그래서 더욱 소중한 필독서다.
- 김낙호 (만화평론가)

회원리뷰 (11건) 리뷰 총점9.4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송곳 4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골드 s***********8 | 2022.05.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잠시 드라마 전개가 이어 지고 있다. 다음 권을 빨리 보고 싶다   본문 요약 좋은 사람을 도와줄 수는 있지만 좋은 사람은 되고 싶지 않다. 좋은 사람은 좋은 만큼 손해보니까.  구조적인 문제를 개인 책임으로 덤터기를 씌우는 거죠? 고생은 제일 많이 하는데 책임도 제일 많이 지라는 소리야! 개척할 미래가 없고 계발할 여유도 없어 이건 형벌이오. 만기 없는 형벌 패;
리뷰제목

잠시 드라마 전개가 이어 지고 있다. 다음 권을 빨리 보고 싶다

 

본문 요약

좋은 사람을 도와줄 수는 있지만 좋은 사람은 되고 싶지 않다. 좋은 사람은 좋은 만큼 손해보니까. 

구조적인 문제를 개인 책임으로 덤터기를 씌우는 거죠?

고생은 제일 많이 하는데 책임도 제일 많이 지라는 소리야! 개척할 미래가 없고 계발할 여유도 없어 이건 형벌이오. 만기 없는 형벌

패배는 죄가 아니오! 우리는 달리기를 하는 게 아니라 삶을 사는 거요. 우리는 패배한 것이 아니라 평범한 거요. 우리의 국가는 평범함을 벌주기 위해 존재한는 게 아니오! 우리는 벌받기 위해 사는 게 아니란 말이오~

자기가 뭔데 남의 인생을 형벌이니 뭐니 마음대로 정의를 내리는 거야. 이렇게 살아보지도 않았으면서

못났다, 못났다 할수록 더 못나고 싶은 게 사람이야. 잘날 기회를 주고, 믿어, 그럼 나아져.

폭력을 쓰느냐 마느냐는 나에게 힘이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지. 그것이 옳으냐 그르냐의 문제가 아니오

살자고 하는 건데 뭘 맨날 누구 죽일 계획을 짜고 앉았냐?

그 두려움의 크기만큼 의지도 단단했다. 돌아보면 우리도 그들도 순진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송곳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c********g | 2021.12.2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지금 넷플릭스가 지옥으로 핫하지만, 더 큰 울림을 주는 책은 사실 송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옥은 가상의 세계이지만 송곳은 현실을 보여줍니다. 아무리 일부 노조들이 귀족노조라고 비판을 받더라도 노조가 정착되어 노동권이 보장받는 회사들은 여전히 많지 않습니다. 모든 것에 중용이 중요하기에 일부 귀족노조들에서도 개선될 점이 있고, 여전히 노동권이 보장되지 않는 층에는 권;
리뷰제목

지금 넷플릭스가 지옥으로 핫하지만, 더 큰 울림을 주는 책은 사실 송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옥은 가상의 세계이지만 송곳은 현실을 보여줍니다. 아무리 일부 노조들이 귀족노조라고 비판을 받더라도 노조가 정착되어 노동권이 보장받는 회사들은 여전히 많지 않습니다. 모든 것에 중용이 중요하기에 일부 귀족노조들에서도 개선될 점이 있고, 여전히 노동권이 보장되지 않는 층에는 권리 회복이 필요합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송곳 4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뽀*맘 | 2021.12.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매 권마다 가슴 떨리는 감동과 대사를 주는 <송곳>. 4권을 보겠습니다.     회사 측의 부당노동행위 고발로 노동위원회에 출두해 사측과 노측의 의견을 말합니다. 노측 대표로 이수인, 주강민, 구고신이 나섰는데 사측의 주장을 반박합니다. 또한 이수인의 인성을 파고들어 복수심에 노동조합을 이용한다는 사측 주장에 이수인 씨의 성;
리뷰제목

 

 

 


 

매 권마다 가슴 떨리는 감동과 대사를 주는 <송곳>. 4권을 보겠습니다.

 


 

회사 측의 부당노동행위 고발로 노동위원회에 출두해 사측과 노측의 의견을 말합니다. 노측 대표로 이수인, 주강민, 구고신이 나섰는데 사측의 주장을 반박합니다. 또한 이수인의 인성을 파고들어 복수심에 노동조합을 이용한다는 사측 주장에 이수인 씨의 성격이 그럴 수 있지만 신청인 노조는 사조직이 아니고, 심판회의 목적은 인성이 아니라 부당노동행위가 있었는지를 가리는 것이므로 이것은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또한 "어떻게 태어났든 태어난 인간은 보호받아야 하듯 모든 노조는 그 존재를 위협받지 않을 권리가 있습니다!"라며 노동조합의 입장을 대변하는 구고신의 활약 덕분에 이깁니다.

앞권에 나온 환경노동자들의 노동조합도 만들어지고, 정직원, 계약직 직원, 프로모터까지 같이 일하지만 입장이 다른 사람들의 내용도 더해집니다. 그들은 부당해도 하소연할 곳이 없습니다. 그래서 이수인과 구고신은 나섭니다. 하지만 회사는 그냥 제 갈 길을 갈 뿐입니다. 구고신 옆에서 여러가지 조언을 해준 차성학도 복직되어 이제 괜찮아지나 했지만, 사장은 그에게 수모를 줍니다. 그리고 구고신의 과거도 조금씩 보여줍니다.

<송곳 1>에서부터 회사의 결정에 항의하는 이수인, 주강민, 자신들의 존재가 회사의 걸림돌이 되어 조금은 멈췄다고 생각했습니다. 가던 길을 멈추고 치워야 할 만큼 귀찮은 장애물 정도는 된다고 생각했는데, 꼬리로 파리를 쫓으면 밭을 가는 소처럼 회사는 그들의 존재는 상관없이 앞으로 나아가고 있을 뿐입니다. 그들에게 회사는 그 정도의 가치도 없었습니다. 그것을 깨닫게 된 이수인은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송곳 5권>이 빨리 읽고 싶습니다.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 읽고 쓴 후기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3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빨리 다음 권을 읽고 싶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s***********8 | 2022.05.12
구매 평점5점
최고의 웹툰입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c********g | 2022.01.03
구매 평점5점
너무 재미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g******p | 2021.11.1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2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