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리뷰 총점9.9 리뷰 39건 | 판매지수 6,876
베스트
4-6세 top100 1주
구매혜택

[단독] 이벤트 도서 2만원↑ 도자기 인센스 홀더 (포인트차감)

정가
13,000
판매가
11,700 (10% 할인)
YES포인트
이 상품의 수상내역
구매 시 참고사항
  • 2000 칼데콧 아너상 / 초등 4-1 국어 가 교과서 수록도서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어린이날 100주년, 꿈과 희망을 키워요!
2022 1학기 초등 교과 수록 & 연계 도서 모음
그림책의 노벨상, 칼데콧 수상작 기획전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12월 05일
쪽수, 무게, 크기 60쪽 | 500g | 242*280*10mm
ISBN13 9788952786104
ISBN10 8952786106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평범한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는 발상의 힘, 상상의 힘

소년은 친구들과 선생님과 함께 작품의 배경이 되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으로 체험 학습을 간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뉴욕시 맨해튼 34번가)은 1931년에 건립된 102층짜리 초고층 건물이다. 소년은 86층 전망대에서 자신의 빨간 모자와 머플러로 짓궂은 장난을 거는 꼬마구름을 만난다. 초고층 전망대, 눈앞이 안 보이는 뿌연 안개, 그리고 생기 넘치는 꼬마구름. 무언가 설렘과 긴장감이 가득한 그 현장에서 소년은 조금도 주눅 들지 않고 꼬마구름과 한바탕 논다. 건물에 구름이 가실 때까지.
소년은 꼬마구름이 안내한 구름 발송 센터에서 자신들의 개성을 살린 모양을 가지고 싶어 하는 구름들을 만나고, 구름 발송 센터의 획일적인 구름 모양들을 천차만별 다양한 모양들로 탈바꿈시킨다. 구름 발송 센터에는 대혼란이 일어나고, 소년은 사건의 주동자로 지목되어 결국 추방을 당한다. 그러나 소년이 디자인한 다양한 물고기 구름들은 구름 발송 센터에서 제작되어 하늘을 뒤덮고, 사람들과 동물들은 놀랍고 근사한 구름들을 목격하게 된다.

『구름공항』은 평범한 일상을 특별한 시간으로 만들어 주는 생기 넘치는 상상력의 힘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작은 변화, 혹은 변화의 시도조차 어려운 논리적이고 획일적인 시스템이 가동되는 구름 발송 센터. 해프닝을 일으킨 소년은 문제아로 낙인되었지만, 평범한 맨해튼 도시의 거리를 특별한 시간으로 만든 아티스트가 된다. 하늘이 바다인 양 물고기 구름들로 가득 채워진 하늘. 하늘은 하늘이어야 하고 땅은 땅이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가진 사람들에게 이보다 더 놀라운 사건이 있을까. 삶의 신선한 변화는 발상의 힘, 상상의 힘을 가진 사람들이 가져온다는 진리를 보여 주는 작품이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환상 그림책의 대가, 데이비드 위즈너의 대표작 출간
2000년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

평범한 일상을 특별한 시간으로 바꾸는 상상력의 힘


이미지만으로 탄탄한 서사를 탄생시키는 데 탁월한 그림책의 명장 데이비드 위즈너의 작품 《구름공항》이 시공주니어에서 출간되었다. 1999년에 출간되어, 2000년에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이 작품은 그림 그리기, 구름, 체험 학습 등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춤한 소재, 천상 위에서 벌어지는 환상적인 사건, 현실계와 상상계를 넘나드는 영화적인 프레임 장치, 그리고 현실과 상상의 경계를 뛰어넘는 아이들의 의식 세계를 담은 결말, 그 모든 것을 표현한 맑고 담백한 수채화 그림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살펴보면 살펴볼수록 더 많은 것이 보인다’는 스토리와 비전에 대한
데이비드 위즈너 아티스트의 방식이 담긴 탁월한 구현물이다.”
_ 퍼블리셔 위클리


현실과 상상의 경계를 뛰어넘는 동심의 힘
시스템보다 마음을 헤아리는 따뜻한 시선


《구름공항》에서 기존 시스템에 변화를 가져온 이는 소년이었다. 어른들의 눈에는 문제를 일으킨 눈엣가시 정도이겠으나, 구름들에게는 존재의 빛을 발하게 해 준 고마운 존재다. 개성적인 모양을 디자인해 달라는 구름들의 요청을 듣고, 만일 소년이 “원래 구름들은 다 그래. 유치원에서도, 학교에서도 나는 그렇게 배웠어.”라고 대답하고 시도를 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소년은 평소 즐겨 그리던 물고기 그림을 그려 구름들에게 보여 준다. 소년은 구름의 전형적인 형태를 생각하기보다, 한 번쯤 개성 있는 존재로 하늘을 날고 싶은 구름들의 마음을 이해한 것이리라. 시스템보다 마음을 헤아린 소년의 따뜻한 마음은 추운 겨울의 도심을 한층 여유롭고 따뜻하게 만들었다. 사람들이 바쁜 걸음을 멈추고 잠시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데이비드 위즈너는 《구름공항》 이후에도 그림만으로 이야기를 구성한 작품들을 줄곧 선보였고, 글자 없는 그의 작품들은 칼데콧 상을 여섯 번이나 수상하며 작품성을 입증했다. 그러나 그의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계속 사랑을 받는 이유는 작품성 외에도 작품에 깃들어 있는 이웃과 자연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속 깊은 유머의 힘 때문일 것이다.

회원리뷰 (39건) 리뷰 총점9.9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추천하는 아이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u******s | 2020.08.0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글이 없는 책이라서 놀랐고, 그 다음에는 기발한 상상력에 놀랐어요. 어쩜 이런 그림을 그릴 수가 있었을까..글이 없어서 아이에게 하나하나 말하면서 눈을 마주칠 수 있어서 좋았어요. 글이 너무 많은 그림책은 읽어줘야 할 생각에 아이랑 교감하기 힘들거든요. 구름을 타고 여행하고 구름공항에 가서 구름 친구들을 만나는 멋진 내용이예요. 구름이 옷에서 빠져나가고 구름을 타고 하늘;
리뷰제목

글이 없는 책이라서 놀랐고, 그 다음에는 기발한 상상력에 놀랐어요. 어쩜 이런 그림을 그릴 수가 있었을까..글이 없어서 아이에게 하나하나 말하면서 눈을 마주칠 수 있어서 좋았어요. 글이 너무 많은 그림책은 읽어줘야 할 생각에 아이랑 교감하기 힘들거든요. 구름을 타고 여행하고 구름공항에 가서 구름 친구들을 만나는 멋진 내용이예요. 구름이 옷에서 빠져나가고 구름을 타고 하늘을 나는 내용도 인상적이예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름 타고 두둥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글**이 | 2020.06.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데이비드 위즈너의 글 없는 그림책. 이번에 주인공 소년은 구름공항을 가게 된다. 구름모자도 써보고 구름을 타고 두둥실 날아오른다. 구름들은 항상 뻔한 자신들의 모양이 지루한 듯하다. 그래서 소년에게 무엇인가를 부탁하는데... 이 책을 통해, 다양한 구름 모양을 관찰할 수 있다. 실제로 가끔씩 구름이 만들어내는 신기한 형상에 깜짝 놀라곤 하는데, 거기서 착안해 상상의 날개를;
리뷰제목
데이비드 위즈너의 글 없는 그림책. 이번에 주인공 소년은 구름공항을 가게 된다. 구름모자도 써보고 구름을 타고 두둥실 날아오른다. 구름들은 항상 뻔한 자신들의 모양이 지루한 듯하다. 그래서 소년에게 무엇인가를 부탁하는데... 이 책을 통해, 다양한 구름 모양을 관찰할 수 있다. 실제로 가끔씩 구름이 만들어내는 신기한 형상에 깜짝 놀라곤 하는데, 거기서 착안해 상상의 날개를 활짝 펼치는 작가는 더 놀랍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그림책시렁 255 구름공항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숲*래 | 2020.02.2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숲노래 그림책그림책시렁 255《구름공항》 데이비드 위즈너 중앙출판사 2002.7.25.  어쩌면 저런 모습일까 싶은 구름을 으레 봅니다. 솜사탕이나 비늘이나 물결이나 떡이나 곰이나 깃털 같은 구름도 있습니다만, 도무지 말로 나타내기 어려운 구름이 참 많아요. 붓으로 슥슥 그린 듯한, 손가락으로 밭흙을 살살 고르는 듯한, 볕에 말리는 나락을 갈퀴로 슥슥 뒤집는;
리뷰제목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55


《구름공항》

 데이비드 위즈너

 중앙출판사

 2002.7.25.



  어쩌면 저런 모습일까 싶은 구름을 으레 봅니다. 솜사탕이나 비늘이나 물결이나 떡이나 곰이나 깃털 같은 구름도 있습니다만, 도무지 말로 나타내기 어려운 구름이 참 많아요. 붓으로 슥슥 그린 듯한, 손가락으로 밭흙을 살살 고르는 듯한, 볕에 말리는 나락을 갈퀴로 슥슥 뒤집는 듯한, 갖가지 구름이 춤을 추곤 합니다. 가운데가 뚫린 동그란 구름에, 이 가운데를 길게 가로지르는 구름이 있고, 멧갓에 앉아 둥실둥실 퍼지는 구름이 있으며, 겹겹이 쌓인 구름이 있습니다. 구름을 한낱 물방울덩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저마다 다른 숨결이 깃든 구름이 아닐까요? 착한 마음인 사람이 옛날부터 먼길을 갈 적에 사뿐히 타고다닌 구름이 아닐까요? 《구름공항》은 구름결이 어떻게 태어나는가 하는 수수께끼 가운데 한켠을 슬쩍 들여다본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딱딱한 어른들은 늘 틀에 박힌 구름결만 그린다지요. 언제나 새로운 길을 꿈꾸는 아이들은 언제나 새로운 구름결을 알려주고요. 구름도 스스로 생각할 줄 알기에 딱딱한 모습은, 늘 뻔한 모습은 반기지 않을 만합니다. 우리가 문득 하늘을 올려다볼 적에 보는 놀라운 구름은 우리 꿈빛 그대로이지 싶어요. ㅅㄴㄹ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9건) 한줄평 총점 9.8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21개월 아이가 구름에 관심이 많은데 시기에 잘 맞았는지 재미있게 잘 봐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d*******2 | 2020.05.01
구매 평점5점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하는 환상적인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q******4 | 2020.04.17
구매 평점4점
그림이 예뻐요 아이들이 재밌어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p******i | 2020.02.28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