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아내가 결혼했다 - 한국문학전집 018

: 박현욱 장편소설

[ EPUB ]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204
정가
10,500
판매가
10,5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소중한 사람에게 마음을 담아 선물하세요♥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1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월간 채널예스 1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4년 11월 11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12.63MB ?
ISBN13 9788954630351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제2회 세계문학상 수상작이기도 한 박현욱의 『아내가 결혼했다』(2006)는 """"나""의 아내가 다른 남자와 결혼했다""라는 발칙한 이야기로 출간 당시 많은 논란과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단순히 소재의 충격적 차원에 그치지 않고 오늘날 독점적 사랑과 결혼 제도의 통념에 대해 진지하게 고찰해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이 소설은 두 남자와 한 여자 사이의 연애-사랑-결혼을 박진감 넘치는 축구경기와 절묘하게 결합시키면서 강력한 흡인력을 지닌 서사를 만들어냈다. 2008년 정윤수 감독에 의해 동명의 제목으로 영화화되면서 다시 한번 ""아내가 결혼했다""라는 논쟁적 주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연애
결혼
부부
가족

해설 | 정여울(문학평론가)
우리의 사랑은 놀이가 될 수 있을까
- 축구의 알레고리, 사랑과 결혼의 규칙을 바꾸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문학동네 한국문학전집 018
박현욱 장편소설 아내가 결혼했다


제2회 세계문학상 수상작이기도 한 박현욱의 『아내가 결혼했다』(2006)는 “‘나’의 아내가 다른 남자와 결혼했다”라는 발칙한 이야기로 출간 당시 많은 논란과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단순히 소재의 충격적 차원에 그치지 않고 오늘날 독점적 사랑과 결혼 제도의 통념에 대해 진지하게 고찰해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이 소설은 두 남자와 한 여자 사이의 연애-사랑-결혼을 박진감 넘치는 축구경기와 절묘하게 결합시키면서 강력한 흡인력을 지닌 서사를 만들어냈다. 2008년 정윤수 감독에 의해 동명의 제목으로 영화화되면서 다시 한번 ‘아내가 결혼했다’라는 논쟁적 주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축구를 사랑하는 남자가 축구를 사랑하는 한 여자를 만났을 때, 그 여자와의 사랑이 축구만큼 즐겁고 축구보다 뜨거울 때, 남자는 이미 유니폼을 입고 사랑의 구장으로 돌진할 모든 준비를 마쳤을 것이다. 그러나 소설은 말하고 있다. “아내가 결혼했다”고.
‘아내’는 내 아내인데 ‘결혼’은 남의 것일 때, 아내의 손을 잡은 두번째 남편이 터무니없이 태연할 때, 남자는 진작 유니폼을 벗고 사랑의 잔디를 깎아버릴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소설은 말을 멈추지 않는다. 기울어진 사랑을 보는 바른 자세가 기울인 몸밖에 더 있겠느냐고. 『아내가 결혼했다』는 묻는다. 발칙한, 이상한, 그러나 살아 있는 사랑만으로는 부족합니까? 그런데, 사랑이 뭐지요? 소설의 마지막 장을 덮고 나면 아내가 결혼했노라는 범주 밖의 속삭임(푸념이나 절규가 아닌)이 작가의 정당한 상상과 그 반추에서 파생된 목소리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신선한 방식으로 사랑의 두 얼굴을 관전할 수 있다는 점이 도덕적 통념을 벗어난 박현욱표 순정을 손가락질할 수 없는 이유이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박현욱의 인물들은 자신의 바람을 이루고자 하는 태도에서만큼은 정직하고 비타협적이다. 박현욱의 소설이 지니고 있는 경쾌한 분위기도 근본적으로는 이같은 유연성과 비타협성의 어우러짐에서, 그 둘 사이의 균형을 잡아내는 작가의 감각에서 기인하는 것이라 해야 할 것이다. 그러니 그런 경쾌함이라면 어떨까. 청산되지 못한 가부장제와 권위주의라는 우리 사회의 밑그림이 쉽게 바닥나지 않을 것이라면, 박현욱의 저 경쾌한 행보는 좀더 지속되어도 좋지 않을까.
- 서영채(문학평론가, 서울대 아시아언어문명학부 교수)

누구도 이기지 않고, 누구도 지지 않지만, 그 순간에는 세상에서 최고로 재미있는 게임일 수 있는 경기. 그저 골을 넣는 것만이 목적이 아니라 누구든 한 번이라도 축구공을 더 차볼 수 있는 기회를 쟁취하기 위해 온 신경을 집중하는 신명나는 놀이. 그것은 그녀를 완전히 독점할 수는 없어도 단지 그녀를 곁에 두고 사랑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만족하는 경지의 은유가 아닐까. 두 개의 축구공이든, N개의 축구공이든, 상대편이 누구든, 누가 아군이든, 상관없이 축구 그 자체의 놀이에 몰입할 수 있는 것. 상대가 몇 명이든, 이성을 사랑하든 동성을 사랑하든 둘 다를 사랑하든, 지금 여기서 당신을 사랑할 수 있다는 단순한 사실만으로도 지극한 기쁨을 누리는 것은 폴리아모리의 진정한 이상향이 아닐까.
정여울(문학평론가)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두 남자와 한 여자 사이의 연애 사랑 결혼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수*니 | 2021.06.04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귀여운 애모와 넘치는 애교 헌책을 사랑하는 지적인 면모와 남자 못지 않은 축구에 대한 지식과 열정을 가지고 있는 인아 말까지 척척 잘 통하는 그녀를 만날수록 덕훈은 보통 여자와 다른 그녀의 특별한 매력에 점점 빠져든다 그러나 평생 그녀만을 사랑하고픈 덕훈과는 달리 덕훈을 사랑하지만 그 만을 사랑하는 것은 아니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사랑하며 살고 싶다는 너무나 자유로운;
리뷰제목

귀여운 애모와 넘치는 애교 헌책을 사랑하는 지적인 면모와 남자 못지 않은 축구에 대한 지식과 열정을 가지고 있는 인아 말까지 척척 잘 통하는 그녀를 만날수록 덕훈은 보통 여자와 다른 그녀의 특별한 매력에 점점 빠져든다 그러나 평생 그녀만을 사랑하고픈 덕훈과는 달리 덕훈을 사랑하지만 그 만을 사랑하는 것은 아니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사랑하며 살고 싶다는 너무나 자유로운 그녀 하지만 지금 중요한 건 그녀가 나를 사랑한다는 것 나를 사랑하는 한 그녀는 내꺼라는 것 그녀의 핸드폰이 꺼져있던 어는 날 불안함에 폭발하여 따져 묻는 덕훈에게 인아는 다른 남자와 잤다는 충격적인 고백을 한다

 

홧김에 이별을 선언하지만 잊으려 해도 잊을 수 없고 커져만 가는 그녀에 대한 마음에 고뢰운 덕훈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 평생 한 사람만 사랑할 자신이 없다는 그녀를 독점할 수 있는 방법은 결혼뿐이다 너의 자유로운 연애를 종식시키기 위해 너를 연애의 무덤 결혼으로 데려가리라 결국 그녀의 자유로운 연애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결혼에 성공하는 덕훈 매일 밤 축구를 관람하며 즐기고 완벽한 요리 솜씨는 덕훈을 최고로 행복하게 만든다 하지만 또 한번의 충격 고백 사랑하는 남자가 생겼다는 인아는 그 놈과도 결혼을 하겠다는 상상도 못할 제안을 한다 과연 그놈을 무찌를 것인가 그녀를 포기할 것인가 아니면 그녀의 반만이라도 가질 것인가?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3건) 한줄평 총점 8.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다시 읽어도 재밌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수*니 | 2021.06.04
구매 평점3점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p*y | 2020.04.29
구매 평점5점
오래전 읽었던 책 다시 보고자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처**럼 | 2019.10.16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