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강력추천 단독
미리보기 공유하기

프랑켄슈타인 (리커버 특별판)

[ 출간 200주년 기념판, 양장 ] [ 포함 소설,시 3만원↑ '문학 북팟'+'앵무새 죽이기 블랙에코백' 증정(각 포인트차감) ]
리뷰 총점8.9 리뷰 19건 | 판매지수 18,915
베스트
영미소설 31위 | 소설/시/희곡 top20 1주
정가
9,800
판매가
8,82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비?
2,000원 해당 도서 포함하여 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봄과 여름 사이 책과 함께 피크닉 : 곰돌이 푸 피크닉 매트 증정
내 마음을 설명하는 시詩 & 소설, 문학 북팟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도서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상품권
4월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3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320쪽 | 376g | 128*188*30mm
ISBN13 9788932918853
ISBN10 8932918856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출간 200주년 기념판

창조주여, 제가 부탁했습니까, 진흙에서 저를 빚어 사람으로 만들어 달라고?
제가 애원했습니까, 어둠에서 절 끌어내 달라고? - 밀턴, 『실락원』


최초의 공상 과학 소설이자 메리 W. 셸리의 대표작 『프랑켄슈타인』이 오숙은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셸리는 시인 바이런 경의 [괴담을 써보자]는 제안으로 이 작품을 쓰기 시작했는데, 잠을 이루지 못한 어느 밤 꿈결 같은 몽상에서 깨어난 뒤 [내가 무섭다면 다른 사람에게도 무서울 것]이라는 생각에서 독자들을 오싹하게 만들고자 글을 써 나갔다.

영국의 낭만주의 전통을 따르고 있는 메리 W. 셸리의 출발은 [인간의 어떤 노력의 결과가 이 세계를 창조한 조물주의 엄청난 메커니즘을 조롱하게 된다면 그 무엇보다 무서울 것]이라는 점이었다. 다윈 등 당시의 생리학자, 과학자들이 이룬 과학적 발견과 발전을 토대로, 셸리는 공상 소설의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황당하지만은 않은, 그럴듯한 일관된 상상력으로 소설의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 1831년판 서문에서 셸리는 [포괄적이면서 또 당당하게, 인간적인 열정을 그려 내고] 싶었다고 썼다. 그리스의 비극 서사시 『일리아스』와 셰익스피어의 『템페스트』, 『한여름 밤의 꿈』, 그리고 무엇보다 밀턴의 『실낙원』처럼 인간 본성의 기본 원칙에 대한 진실을 그대로 담아내는 한편, 인간의 섬세하고 다양한 감정의 결합들을 이뤄내도록 셸리는 이 소설을 완성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괴기 소설은 메리 W. 셸리가 가장 행복했던 시절에 쓰인 것이다. 살인 장면이나 피 한 방울 묘사하지 않았는데도 초지일관 축축하고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로 우리를 공포에 떨게 만드는 섬세하고 풍부한 표현이야말로 이 작품이 세계문학의 고전으로 꼽히는 이유이다.

저자 소개 (2명)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연금술과 자연 과학을 공부한 빅터 프랑켄슈타인은은 연구에 전념해 새로운 생명체를 만들어 낸다. 키 2미터 40센티미터에, 납골소에서 구해 온 뼈로 팔다리를 비례가 맞도록 구성했고, 아름다운 외모의 특징들을 골라 짜 맞추었다. 검은 머리칼은 윤기를 내며 흘러 내렸고 이는 진주처럼 희었다. 그러나 이런 화려함은 그 축축한 눈, 그것이 들어앉은 희끄무레한 눈구멍과 거의 비슷한 색깔의 두 눈, 쭈글쭈글한 피부, 새까만 입술과 대조를 이루어 더욱 섬뜩하기만 했다. 어느 날 동생 윌리엄이 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빅터는 살인자가 자신이 만들어 낸 바로 그 괴물임을 직감하는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창조주여, 제가 부탁했습니까,
진흙에서 저를 빚어 사람으로 만들어 달라고?
제가 애원했습니까,
어둠에서 절 끌어내 달라고? - 밀턴, 『실락원』


최초의 공상 과학 소설이자 메리 W. 셸리의 대표작 『프랑켄슈타인』이 오숙은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셸리는 시인 바이런 경의 「괴담을 써보자」는 제안으로 이 작품을 쓰기 시작했는데, 잠을 이루지 못한 어느 밤 꿈결 같은 몽상에서 깨어난 뒤 「내가 무섭다면 다른 사람에게도 무서울 것」이라는 생각에서 독자들을 오싹하게 만들고자 글을 써 나갔다.

영국의 낭만주의 전통을 따르고 있는 메리 W. 셸리의 출발은 「인간의 어떤 노력의 결과가 이 세계를 창조한 조물주의 엄청난 메커니즘을 조롱하게 된다면 그 무엇보다 무서울 것」이라는 점이었다. 다윈 등 당시의 생리학자, 과학자들이 이룬 과학적 발견과 발전을 토대로, 셸리는 공상 소설의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황당하지만은 않은, 그럴듯한 일관된 상상력으로 소설의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 1831년판 서문에서 셸리는 「포괄적이면서 또 당당하게, 인간적인 열정을 그려 내고」 싶었다고 썼다. 그리스의 비극 서사시 『일리아스』와 셰익스피어의 『템페스트』, 『한여름 밤의 꿈』, 그리고 무엇보다 밀턴의 『실낙원』처럼 인간 본성의 기본 원칙에 대한 진실을 그대로 담아내는 한편, 인간의 섬세하고 다양한 감정의 결합들을 이뤄내도록 셸리는 이 소설을 완성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괴기 소설은 메리 W. 셸리가 가장 행복했던 시절에 쓰인 것이다. 살인 장면이나 피 한 방울 묘사하지 않았는데도 초지일관 축축하고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로 우리를 공포에 떨게 만드는 섬세하고 풍부한 표현이야말로 이 작품이 세계문학의 고전으로 꼽히는 이유이다.

생명의 비밀을 밝혀내려던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과 그가 만들어 낸 괴물의 이야기는 공포 소설, 공상과학 소설의 고전이 되었고 거의 200년이 지나는 동안 수많은 연극과 영화, 만화 등으로 계속해서 거듭났다. 그러는 사이, 무모한 야심으로 파멸을 자초했던 과학자의 이름 프랑켄슈타인은 20세기 대중문화 속에서 작가인 메리 셸리의 이름보다 더 유명해지면서 원래는 이름조차 없었던 그 괴물의 이름으로 대신 사용되었다. 그리고 그 괴물의 모습은 많은 시각 매체 속에서 반복되어 등장하면서 거의 정형화될 정도에 이르렀다. 그러나 하루가 다르게 과학이 발달하고 있는 21세기에 프랑켄슈타인은 단순히 공포를 불러오는 괴물로 기능하지 않는다. 생명 과학과 생명 복제 기술이 사회적 합의나 정서를 훨씬 앞질러가는 오늘날 사회에서, 오래전 메리 셸리가 『프랑켄슈타인』을 통해 던졌던 질문은 우리에게 과거 어느 때보다 절실하고 절박하게 다가온다. - 역자 해설에서

회원리뷰 (19건) 리뷰 총점8.9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구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lolz | 2019.02.2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다윈 등 당시의 생리학자, 과학자들이 이룬 과학적 발견과 발전을 토대로, 셸리는 공상 소설의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황당하지만은 않은, 그럴듯한 일관된 상상력으로 소설의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 1831년판 서문에서 셸리는 [포괄적이면서 또 당당하게, 인간적인 열정을 그려 내고] 싶었다고 썼다. 그리스의 비극 서사시 『일리아스』와 셰익스피어의 『템페스트』, 『한여름 밤의 꿈』,
리뷰제목
다윈 등 당시의 생리학자, 과학자들이 이룬 과학적 발견과 발전을 토대로, 셸리는 공상 소설의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황당하지만은 않은, 그럴듯한 일관된 상상력으로 소설의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 1831년판 서문에서 셸리는 [포괄적이면서 또 당당하게, 인간적인 열정을 그려 내고] 싶었다고 썼다. 그리스의 비극 서사시 『일리아스』와 셰익스피어의 『템페스트』, 『한여름 밤의 꿈』, 그리고 무엇보다 밀턴의 『실낙원』처럼 인간 본성의 기본 원칙에 대한 진실을 그대로 담아내는 한편, 인간의 섬세하고 다양한 감정의 결합들을 이뤄내도록 셸리는 이 소설을 완성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녹색괴물은 어쩌면...프랑켄슈타인 메리 셸리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천만권~ | 2019.02.2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프랑켄슈타인> ...음~ 이 책을 읽어볼 생각은 없었지만최근에 영화도 한편 나오고 해서 먼저는 책부터 읽어보고 싶기도 해서 검색하다 보니리커버 특별판이 나왔길래 일단 구입을 했다.책을 사모으는것 또한 좋아라~ 하다 보니 이런 이뿐 리커버 특별판은 읽고싶어진다.초록색의 FRANKENSTEIN 은 초록괴물 프랑켄슈타인을 염두한 뻔함이 아닐까하는 ...물론 프랑켄슈타인은 괴물
리뷰제목

<프랑켄슈타인> ...

음~ 이 책을 읽어볼 생각은 없었지만

최근에 영화도 한편 나오고 해서 먼저는 책부터 읽어보고 싶기도 해서 검색하다 보니

리커버 특별판이 나왔길래 일단 구입을 했다.

책을 사모으는것 또한 좋아라~ 하다 보니 이런 이뿐 리커버 특별판은 읽고싶어진다.

초록색의 FRANKENSTEIN 은 초록괴물 프랑켄슈타인을 염두한 뻔함이 아닐까하는 ...

물론 프랑켄슈타인은 괴물의 이름이 아닌 창조자로 부터 아담이란 이름을 부여받지 못할 뿐아니라

"보시기에 좋았더라" 가 아닌 그 흉측함에 오히려 창조자가 달아나버린

무명의 괴물을 만든 박사의 이름이다.

....

200년전 메리 셸리가 (한국나이)20살에 집필한 책인 <프랑켄슈타인>

소설의 중간까지는 20살의 그 문체의 뻔함이 있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프랑켄슈타인>을 통한

인간본질에 관한 몇-몇 질문을 창조자와 피조물이란 설정으로 이야기하는 과정이

뭐랄까~

상당히 반어적이며 도발적이랄까~

그리고 20살의 나이가 놀랍다고나 할까~

여하튼.

<프랑켄슈타인>의 결론은 창조자 프랑켄슈타인은 무명의 피조물을 죽이려다 지쳐서 죽고

하와를 만들어 달라던 무명의 피조물은 북극에서 살아남았다는것.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프랑켄슈타인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빈방의빛 | 2019.02.0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열린책들에서 리커버 특별판이 나와 종이책으로 구입해보았다. 양장이었고 이중 표지는 따로없었다. 프랑켄슈타인은 괴물 이름이 아니라 그 괴물을 만든 박사의 이름이라는 사실이 신선했고..내가 스테레오타입으로 떠올린 초록 괴물이 아니라. 사람보다 더 섬세하고 높은 도덕성을 갖춘 하나의 생명, 한 사람의 인간임을 느낄 수 있었다. 메리 셸리의 흡인력 높은 재밌는 소설이었다.
리뷰제목
열린책들에서 리커버 특별판이 나와 종이책으로 구입해보았다. 양장이었고 이중 표지는 따로없었다. 프랑켄슈타인은 괴물 이름이 아니라 그 괴물을 만든 박사의 이름이라는 사실이 신선했고..내가 스테레오타입으로 떠올린 초록 괴물이 아니라. 사람보다 더 섬세하고 높은 도덕성을 갖춘 하나의 생명, 한 사람의 인간임을 느낄 수 있었다. 메리 셸리의 흡인력 높은 재밌는 소설이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47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3점
내용도 좋고 표지도 예쁜데 앞모서리 뒷모서리 다 찍혀서 왔어요. 상태가 그냥 중고책 수준임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딸기요거트마카롱 | 2019.04.20
구매 평점5점
좋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altkd96 | 2019.03.23
구매 평점5점
좋아요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휘몰아치는 | 2019.03.15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820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