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여행, 잘 먹겠습니다 1

: 미식여행가 신예희가 세계 낯선 나라에서 음식 즐기는 법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11월의 굿즈 : 시그니처 2023 다이어리/마블 캐릭터 멀티 폴딩백/스마트 터치 장갑/스마트폰 거치대
2022 올해의 책 투표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3월 16일
쪽수, 무게, 크기 360쪽 | 605g | 148*207*20mm
ISBN13 9791188053216
ISBN10 118805321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 나라를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곳의 음식을 직접 맛보는 것이다

미식여행가 신예희가 먹은 한 그릇엔
‘맛’ 그리고 그 나라의 ‘문화’가 함께 담겨 있다!
#불가리아 #말레이시아 #신장 위구르 #벨리즈

여행지의 사람들과 같은 음식을 먹고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은 이야기를 나눠보기. 이것이 시각과 미각의 기쁨을 찾아 떠난 유쾌한 미식여행의 핵심이며, 이 책의 가장 매력적인 테마다. 자유로운 여행을 즐기는 저자는 큼직한 카메라와 편한 신발, 그리고 무엇보다 튼튼한 위장 하나 믿고 시각과 후각의 기쁨을 찾아 세계 곳곳을 돌아다닌다. 그녀가 맛본 세계라는 커다란 식탁엔 맛있는 밥만큼이나 새콤달콤하고 매콤 쌉쌀한 사람들의 오만가지 이야기가 차려져 있다.

소심하게 한입 살짝 깨물자마자 귓속까지 얼얼해지던 벨리즈의 하바네로 고추, 불가리아에선 눈만 뜨면 당장 달려가 사먹었던 바삭한 페이스트리 바니차, 황갈색이 나도록 맛나게 구워진 신장위구르의 양통구이 이야기는 생생한 사진과 재미있는 카툰과 함께해 보는 내내 입에 침이 고이게 하고 눈을 즐겁게 한다. 미식가로 소문난 음식여행자의 발랄한 미식로드에 동참하고 싶다면 지금 당장 이 책을 만나보자.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세상에 이런 맛이! - 불가리아
1. 낯선 곳, 낯선 아침밥
2. 샐러드 대표 선수 등장!
3. 육식주의자, 천국을 만나다
4. 하얀 치즈 줄까, 노란 치즈 줄까?
5. 주인공 납시오! 불가리아 요거트
6. 세상에! 허브가 널렸어요
7. 불가리아에도 김치찌개가?
8. 장미 축제에 취하다
9. 술 마시고 해장하고
10. 터키의 흔적을 찾아볼까나
11. 쭈볏쭈볏 시장 한 바퀴

오늘은 또 뭘 먹지? - 신장위구르
1. 여기도 낭, 저기도 낭
2. 소원 성취, 원조 양꼬치!
3. 당신에게선 양내음이 나네요
4. 국수 한 그릇 하실래요?
5. 속풀이엔 국물이 최고지
6. 소젖? 양젖? 낙타젖?
7. 올드 시티에서 차 한잔
8. 나에게 단 것을 달라
9. 너희들마저도 양고기냐
10. 유목민의 집을 엿보다
11. 청포도의 천국으로
12. 꿀 같은 맛 하미과
세계라는 커다란 식탁 - 말레이시아
1. 밥에서 코코넛 향기가?
2. 얼큰한 국물이 땡기는구먼
3. 마성의 음료에 중독되었어요
4. 말라카에선 노냐 음식을
5. 말레이시아에서 딤섬이라니
6. 힌두 사원에서 밥을 얻어먹다
7. 더워, 더워, 더워! 첸돌
8. 복작복작 호커 센터
9. 판단 향기 솔솔솔
10. 매력 만점 재래시장 구경
11. 몸보신 한번 해볼까?
12. 틈만 나면 홀짝홀짝

배꼽 시계 차고 출발! - 벨리즈
1. 구수한 그 맛, 라이스 앤 빈스
2. 아침부터 넘치는 칼로리
3. 엉덩이 들썩들썩, 가리푸나 파워
4. 전설 속의 마야인을 만나다
5. 덥다 더워~ 시원하게 원샷!
6. 푸짐푸짐~ 길거리 간식
7. 공포의 매운맛! 눈물 찍, 콧물 쏙
8. 캬, 이게 바로 손맛이구나!
9. 메노나이트를 아시나요
10. 축하해요, 독립기념일!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하루, 이틀, 사흘, 나흘. 구운 양에 질리면 볶은 양을 먹고, 볶은 양이 물리면 삶은 양을 먹는다. 튀긴 양, 찐 양, 매콤하게 양념한 양, 심심하게 익힌 양, 양고기 만두, 양고깃국, 양고기 장조림, 양고기 고명을 얹은 국수. 동네 개들이 앞발로 꼭 움켜쥐고 으드득으드득 뜯는 것도 당연히 양갈비다. 벗어나려야 벗어날 수 없는 양고기의 블랙홀이다. 여행 온 김에 실컷 먹어주마 했던 결심도 열흘쯤 지나자 흔적도 없이 수그러들었다. 2주간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 배낭여행, 어느새 내 입에선 노랫가락이 흘러나온다. 당신에게선 양 내음이 나네요~.
--- p.128

타이푸삼 축제의 한가운데서 알 수 없는 열기를 느낀 후 쿠알라룸푸르로 돌아와 힌두 사원을 찾았다. 알록달록하게 채색된 정교하고 화려한 조각상들이 가득하다. 신기해라! 본당 뒤편으로 가 보니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누구든 원하는 사람은 무료로 밥을 먹을 수 있다. 이야, 이런 건 절대 놓칠 수 없지! 긴 줄에 합류해 순서를 기다리니 친절한 자원봉사자들이 생글생글 웃으며 음식을 퍼주는데, 넓적한 바나나 잎을 접시 삼아 펴서 내밀면 그 위에 다양한 음식을 한 주걱씩 담아준다. 매콤 새콤하고 향이 강한 쌀밥과 담백하게 삶은 병아리 콩, 시큼한 쌀죽 등 모든 음식은 100퍼센트 채식이고 손가락을 이용한다. 어느새 손가락 끝에 인도 향신료의 노란 물이 든다. “공짜 밥이라니, 고마워서 어쩌지”라고 인사하자 자원봉사자가 말하길, “누군가가 기부한 돈으로 사람들에게 무료 식사를 줄 수 있으니 원한다면 너도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부할 수 있어”라고 한다.
--- pp.238~239

야자수 그늘에서 후두트와 생선 수프를 먹고 맥주 한 병을 꿀꺽꿀꺽 마시다 보니 한 병이 세 병 되고 어느새 해가 저문다. 느긋한 기분이 든다. 벨리즈를 여행하며 참 많이 들었던 말 중 하나는 ‘Go slow’다. 음식을 재촉할 때마다, 서둘러 길을 걸을 때마다 사람들은 나에게 뭐가 그리 급하냐며 “Go slow, 천천히 가도 되잖아”라고 말한다. 맥주를 마시며 친해진 가리푸나인 아저씨가 이런 말을 툭 던진다. “내 부모님은 더 나은 삶을 위해 나를 미국으로 유학 보내셨지만, 난 더 나은 삶을 위해 다시 벨리즈로 돌아왔어.”
--- p.304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나는 먹으러 떠난다! 이젠 여행테마도 미식여행이 대세!
맛있는 음식보다 더 좋은 게 있을까? 그것도 낯선 여행지에서 맛본 음식이라면! 평생에 단 한 번의 경험이자 여행의 좋고 나쁨까지 좌지우지할 정도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음식. 이른바 ‘먹방’도 크게 유행하면서 덩달아 미식여행자가 더욱 늘고 있다. 여행을 가면 현지의 맛을 먹어봐야 한다는 생각, 여기서 더 나아가 아예 현지의 맛을 여행의 테마로 잡고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현지의 맛을 중요시하는 데는 음식에 그 나라의 역사, 전통, 문화가 깃들어 있기 때문이다. 《여행, 잘 먹겠습니다》에서는 맛있는 음식은 미각에 기쁨을 줄 뿐 아니라 그곳의 문화와 사람들을 만나는 통로 역할을 해낸다. 지금 당장 먹으러 떠날 수 없다면, 이 책을 읽어보면 될 일이다. 새롭고 신선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낯선 음식을 미식여행가가 군침 돌 정도로 맛있고 친근하게 설명한다.

생생한 사진과 유쾌한 카툰으로 만나는 한 그릇의 맛
궁금한 음식은 일단 입에 넣고 본다는 저자는 커다란 사진기를 꺼내 모습을 남기고 수첩을 들고 카툰을 그리고 메모를 해놓는다. 그 노력 덕분에 음식재료에 대한 맛있는 소개와 생생한 사진, 그리고 유쾌 발랄한 그림이 독자들로 하여금 책에 대한 첫인상을 기분 좋게 만든다. 또한 맛집 소개 같은 단순한 여행서의 형식을 버리고 식문화에 관한 궁금증을 유발하고 해소해주는 재미있는 서술방식을 취해 더욱 특별하다.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생생하고 재미있습니다. 그 나라와 음식에 대한 호기심도 풍부하게 불러일으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d***9 | 2018.08.02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0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