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외서

Familiar Things : 황석영 '낯익은 세상' 영문판

[ Paperback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4
정가
13,600
판매가
10,200 (25%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  국내배송만 가능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힘이 되는 친구들 : 푸 데스크 플래너 / 윤동주 스탠딩 플래너 / 굿리더 패딩 슬리퍼, 숄더백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7월 12일
쪽수, 무게, 크기 224쪽 | 241g | 129*198*20mm
ISBN13 9781911617198
ISBN10 1911617192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한국문학의 대가 황석영의 장편소설!

내가 살고 있는 이 곳이 정말 내가 알고 있는 그 세계일까?
거대한 자본주의가 세계의 운명처럼 여겨지는 이 시대에 다른 세상의 문을 열다!


1962년, 고등학생이던 황석영이 「입석 부근」으로 문단에 나온 지 햇수로 오십 년. 한 아이가 태어나서 개인의 모든 역사를 감당하며 사춘기와 청장년을 거쳐 ‘어른’이 되는 시간, 결코 짧지 않은 그 시간 동안 작가는 개인으로서 한국 당대 역사의 큰 물줄기를 온몸으로 받아내는 삶을 살아왔고, 작가로서 한국 리얼리즘 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보였으며, 칠순을 앞둔 지금까지도 불꽃같은 창작열을 보여주고 있다.

2011년 신작 소설의 주무대는 꽃섬이라고 불리우는 쓰레기장이다. 온갖 더러운 쓰레기가 넘쳐나는 이 세상을 비유적으로 일컫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쓰레기장, 사람들이 쓰고 버리는 모든 물건들이 산을 이루는 진짜 쓰레기장이다. 거대하고 흉물스러운 쓰레기매립지인 이곳이, 생활의 터전인 사람들이 있다. 바로 ‘꽃섬’ 사람들이다.

작품의 한 주인공이랄 수 있는 소년 딱부리에게 꽃섬은 한편으론 빈곤하고 더럽고 삭막하기 짝이 없으나 다른 한편으론 경이로움이 가득한 성장환경이다. 비록 산동네이긴 하나 ‘도시’에 속해 있었던 딱부리는 어느 날 갑자기 쓰레기장이라는―도시와 전혀 다른―세계로 들어왔고, 그 속에서 초자연적인 것과 조우하며 인간과 사회 학습의 길로 나아간다.

『낯익은 세상』은 소비의 낙원을 구가하는 문명의 이면에 관한 소설이기도 하며 최하층 사회 속에서 형성기를 보내는 한 소년의 학습과 각성에 관한 성장소설이기도 하다. 가장 빈곤한 것 속에 가장 풍부한 것이 있다. 황석영은 문명으로부터 폐기된 사물과 인간의 종착지에 문명에 대한 저항의 오래된 원천이 있음을 일깨운다.

* 관련 동영상 보러 가기

A vibrant and enchanting novel from one of Korea’s most celebrated writers.

When 14-year-old Bugeye and his mother arrive at Flower Island ― a vast landfill site on the outskirts of Seoul ― they soon become part of the eclectic community of impoverished outsiders who make their living weeding recyclables from the rubbish.

Then, one night, Bugeye notices mysterious lights dancing around the landfill … Could it be the island’s ancient spirits? Is his luck about to change?

Familiar Things depicts a society on the edge of dizzying economic and social change. It is a haunting reminder to us all to be careful of what we throw away.

저자 소개 (1명)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