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2 (큰글자도서)

창비 큰글자도서이동
하성란 | 창비 | 2018년 03월 2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정가
19,000
판매가
19,000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3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148쪽 | 199*291*20mm
ISBN13 9788936474690
ISBN10 893647469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푸른수염의 첫번째 아내』는 하성란(河成蘭)이 펴내는 세번째 작품집이다. 하성란은 1967년 서울에서 출생하고,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9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풀」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래, 1999년 단편「곰팡이꽃」으로 제30회 동인문학상, 2000년 단편「기쁘다 구주 오셨네」로 제33회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하는 등 확고한 자기 세계를 구축한 젊은 소설가이다. 소설집『루빈의 술잔』『옆집 여자』『눈물의 이중주』(공저), 장편소설『식사의 즐거움』『삿뽀로 여인숙』『내 영화의 주인공』을 간행한 바 있다.
와이셔츠 / 저 푸른 초원 위에 / 고요한 밤 / 새끼손가락 / 개망초 / 해설(한기욱)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소설집은 앞서 말한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작「기쁘다 구주 오셨네」를 비롯하여 최근 2년여간 문예지 등에 발표된 열한 편의 단편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미 첫소설집『루빈의 술잔』과 두번째 소설집『옆집 여자』에서 잿빛으로 얼룩진 도시의 일상을 견뎌내는 현대인들의 면모를 정밀하고 세련되게 그려내어 문학성을 인정받은 하성란은 이번 작품집에서도 탄탄한 서사구조와 절제된 언어구사가 돋보이는 단편들을 선보이고 있다. 하성란의 초기 소설에서 두드러졌던 디테일들에 대한 정밀묘사 대신 상징과 이미지의 비중이 강화됨으로써 좀더 잘 읽히면서도 사회문제에 대한 작가의 탐구심이 빛나는 것이 이 소설집의 특징이다. 이에 더하여, 작품해설을 쓴 문학평론가 한기욱(인제대 영문과 교수)은 작가가 시도하는 새로운 양식실험에 의미를 두며, 특히 작품집 곳곳에 잠복한 미스터리적 요소와 컬트영화적 감각을 주목한다.

표제작「푸른수염의 첫번째 아내」는, 프랑스의 전래설화이며 작곡가 오펜바흐에 의해 오페라로도 만들어졌던「블루비어드」(Bluebeard)의 엽기적인 영주와 그의 여섯 아내들과 겹쳐 읽을 때 그 의미가 한층 되살아난다. 깔끔한 매너와 많은 재산을 가진 교포 제이슨(푸른수염)과 늦은 결혼을 하여 뉴질랜드로 이민온 ‘나’는 남편의 중국계 친구 챙이 항상 부부 사이에 끼여드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다. 마침내 남편과 챙의 수상한 관계를 알아챈 아내는 제이슨과의 결혼생활을 청산하고 떠나려다가, 그녀가 혼수로 해온 오동나무 장롱에 갇혀 죽을 고비를 맞는다. 남편과 챙의 억류에서 간신히 풀려나온 아내는 나중에서야 제이슨의 정체를 확연히 알게 된다. 자칫 그녀의 관이 될 뻔한 오동나무 장롱을 매개로 감옥 같은 불행한 결혼생활을 실감함과 동시에 이후에도 계속될 제이슨의 또다른 아내들의 불행을 예상하는 그녀는 실로 푸른수염의 첫번째 아내인 셈이다.

「별 모양의 얼룩」은 몇년 전 대형 화재참사로 수많은 어린이의 생명을 앗아간 씨랜드사건을 극화하고 있다. 참사 1주기 추모행사를 위해 화재현장에 모여든 희생자 부모들에게 인근의 가게 주인이 그날 한 어린애가 화재 전 현장에서 벗어났다는 주장을 하면서, 분위기는 급반전되며 작품에 아연 팽팽한 긴박감이 고조된다. 자신의 아이가 혹시 살아 있을지도 모른다는 실낱 같은 희망이 부모들의 가슴에 번져가면서 벌어지는 일들이 절제된 문장으로 전해지는 가운데 독자들의 긴장과 안타까움을 더해준다.

「파리」와「밤의 밀렵」 또한 「별 모양의 얼룩」처럼 우리 사회에서 심심찮게 발생하는 사건사고를 소설적으로 구성한 작품이다. 한 시골파출소 순경의 총기난사 사건을 그린「파리」나 사냥터의 총기 인명사고를 다룬「밤의 밀렵」에서 작가가 관심을 두는 것은 폐쇄적인 시골 부락에서 벌어지는 주민들의 암묵적인 살인공모와 왜곡된 집단주의적 성향이 어떻게 개인의 인간성을 파괴하는가에 있다.

이처럼 하성란의 소설은 우리 사회의 저변에서 벌어지는 각종의 사건과 사고들을 문학적으로 재구성하는데, 단순히 그 경과를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그러한 일이 벌어진 배경과 추이를 다각도로 분석하며 뛰어난 심리묘사를 통해 인물들을 창조하고 우리 사회의 병리현상을 파헤친다는 데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그밖에도, 늘 꿈꾸어온 행복한 가정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개를 잃어버리자 이를 찾으려 필사적으로 애쓰던 어느 부부가 결국 개는 찾았지만 대신에 소아마비를 앓는 아이를 잃어버리고 마는 통렬한 아이러니를 다룬「저 푸른 초원 위에」, 약혼자의 하숙집에서 그의 남자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잠자다가 얼결에 나눈 정사에서 아버지 모를 아이를 임신하게 된 여성이 처한 황당함과 곤경을 그린「기쁘다 구주 오셨네」, 하늘에 계신 전능하신 아버지와 바람을 피우는 진짜 아버지 사이에서 방황하며 자신의 정체성을 모색해가는 한 소녀를 깔끔한 터치로 그린 자전적 소설「오, 아버지」 등도 재미있는 읽을거리이다.

문학평론가 황현산은 “덤덤한 일상사로 시작된 이야기가 숨 돌릴 사이도 없이 비극의 구렁텅이로” 빠져드는 하성란 소설의 특색은, “도처에 잠복해 있는 위험한 지뢰의 어느 하나라도 건드리면 누구나 맞이”할 수밖에 없는 삶의 비극이 인간의 운명임을 작가가 노련하게 투시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한다.

한층 성숙한 경지에 접어든 젊은 작가의 문학적 역량이 곳곳에 배어 있는 이 소설집은 우리 소설사의 귀중한 일부가 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9,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