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이대열 선생님이 들려주는 뇌과학과 인공지능

: 어린이 과학 크로스 인문학

어린이 과학 크로스 인문학 이동
이대열 저 / 전진경 그림 | 우리학교 | 2018년 06월 1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3,219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YES포인트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2022 1학기 초등 교과 수록 & 연계 도서 모음
[단독] 우리학교 어린이 브랜드전 - 12색 색연필/떡메모지 증정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6월 11일
쪽수, 무게, 크기 128쪽 | 290g | 168*230*20mm
ISBN13 9791187050582
ISBN10 118705058X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어린이 과학 크로스 인문학'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예일 대학교 석좌교수 이대열 선생님이 어린이를 위해 뇌과학과 인공지능에 관한 특별한 수업을 준비했다. 저자는 어린이들에게 ‘인간과 인공지능 로봇이 사이좋게 지낼 수 있을지’ ‘오직 인간의 뇌만 가진 진정한 능력이 무엇인지’ 그리고 ‘뇌와 지능이 우리를 어떤 존재로 이끌어줄지’ 새롭고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뇌과학의 발전이 인공지능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 인간의 뇌를 모르고서는 인공지능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 미래를 살아갈 어린이들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공부가 바로 뇌과학 공부인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어린이 독자들은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뇌과학과 인공지능에 대한 이야기 - 고양이 탈출 실험, Y자 미로 실험, 강화학습과 딥러닝, 거울실험과 마음이론을 생생하게 만나는 한편, 삶의 조건이 바뀌는 시대에 자신의 가능성을 믿고 자신만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나설 수 있는 용기 또한 배울 수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인공지능 시대를 살아갈 친구들에게
다가올 미래를 상상하면 기분이 어떤가요? | 뇌의 비밀을 찾아라

2. 개와 고양이 중에 누가 더 똑똑할까?
똑똑하다는 건 뭐죠? | 뇌가 없는 생물에게도 지능이 있을까? | 숫자를 세는 파리지옥과 단세포 생물 대장균 | 문제 해결은 나에게 맡겨! | 높은 지능과 낮은 지능의 수수께끼 | 지능과 지능지수는 달라도 너무 달라

3. 내 머릿속엔 왜 뇌가 있는 걸까?
사라지지 않는 유전자의 비밀 | 신기하고 놀라운 세포 속 화학 공장 | 드디어 뇌가 등장하다

4. 화성으로 간 인공지능과 땡땡이 부리는 뇌
화성 탐사 로봇, 미션을 수행하라 오버 | 우주로 간 인공지능 | 뇌의 주인을 찾습니다 | 일은 나누어 해야 제맛 | 땡땡이 부리는 뇌를 막아라

5. 똑똑! 뇌에서 보내는 고마운 신호들
뇌와 유전자가 맺은 비밀 계약 | 퍼즐 상자를 탈출하는 고양이 | 배고픈 생쥐와 목마른 생쥐 실험 | 똑똑! 뇌가 보내는 고마운 신호들 | 실망해도 괜찮아, 실수해도 걱정 마

6. 인공지능은 언제 인간을 따라잡을까?
2045년의 내 모습 | 컴퓨터와 인간의 곱셈 대결 | 불을 켜는 스위치와 키스하는 시냅스 | 인공지능은 언제 인간을 따라잡을까? | 신기하고 놀라운 신경 세포 관찰 보고서 | 사과만 먹어 본 사람이 수박의 크기를 알까?

7. 세상을 촘촘히 연결하는 뇌와 지능
거울을 보는 까치와 거울 뒤를 보는 강아지 | 독심술로 나를 찾아라! | 우리는 모두 서로의 마음속에 있어 | 선택을 잘하기 위한 선택, 메타선택

8. 이야기를 마치며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왜 뇌과학을 배워야 하나요?”
지금 그리고 미래의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학문, 뇌과학
뇌과학을 모르고는 앞으로의 세상을 제대로 살아갈 수 없다!

알파고 이후, 기계가 인간을 따라잡기엔 아직 멀었다고 생각했던 사람들은 인공지능 시대가 생각보다 훨씬 더 가까이 다가왔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았다. 지난 몇 년간 인공지능의 성과는 놀라웠다.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외국어를 번역하고 신문 기사를 작성하고 책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일을 인공지능이 척척 해내고 있다.
“인공지능 세상의 한가운데에 던져질 아이들에게 도대체 무슨 공부를 시켜야 하나?” 답은 알파고를 만든 구글 딥마인드 경영자인 하사비스가 컴퓨터 공학자인 동시에 뇌과학자였다는 사실에 있다. 그동안 인공지능의 발전이 지지부진했던 이유는 컴퓨터 공학에만 초점을 맞추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사비스는 인간의 뇌에서 출발했다. 인간의 뇌 신경망을 모방한 인공 신경망을 만들어 이세돌을 뛰어넘은 것이다. 뇌과학의 발전이 인공지능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 뇌과학은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이미 세상을 변화시켜 왔고 변화시키고 있다. 인간의 뇌를 모르고서는 인공지능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 미래를 살아갈 어린이들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공부가 바로 뇌과학 공부인 것이다.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뇌과학자
예일 대학교 신경과학과 석좌교수 이대열 선생님이
어린이들에게 들려주는 특별한 뇌과학 이야기

우리가 인간을 특별한 존재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인간에게만 지능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책은 첫 장부터 식물에 불과한 파리지옥이 다섯까지 숫자를 셀 수 있음을 보여 주며 우리가 뇌와 지능에 갖고 있던 편견을 깨뜨린다. “개와 고양이 중 누가 더 똑똑할까?” “동물도 생각을 할까?” “뇌에서는 어떻게 생각이 일어날까?” “생각하는 능력이 어떻게 인간에게 생겨났을까?” “인공지능은 우리 뇌랑 똑같이 작동할까, 다르게 작동할까?” 저자는 개와 고양이는 물론 바퀴벌레와 해파리, 박테리아와 예쁜꼬마선충까지 예로 들며 이 모든 의문을 하나씩 흥미롭게 해결해 나간다. 그러면서 지능이란 “생명체가 살아가면서 마주치는 수많은 도전 속에서 문제점을 발견하고 해결책을 찾아가는 능력”임을 새롭게 증명해 보인다. 어린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뇌와 지능, 몸과 마음, 생명과 진화의 의미를 탐색하며 경이로운 뇌과학의 세계에 첫발을 들여놓을 수 있다.

“인간과 인공지능 로봇은 사이좋게 지낼 수 있을까?”
“오직 인간의 뇌만 가진 진정한 능력은 과연 무엇일까?”
인공지능 시대의 문턱을 가뿐히 넘게 해줄 어린이 필독서

저자는 컴퓨터의 트랜지스터와 뇌의 시냅스를 과학적으로 분석, 비교하며 인공지능에 대한 전혀 새로운 통찰을 보여준다. 그리고 인공지능이 인간의 능력을 모두 따라잡고, 인간이 더 이상 필요 없어지는 세상이 올 것이라는 위협은 지나친 과장일 뿐이라고 못 박는다. “너희는 나중에 인공지능 로봇이랑 경쟁해야 하니 정말 큰일이구나.” “이건 공부해도 되고, 저건 공부할 필요가 없대. 얼마 지나지 않아 오늘날 직업의 대부분을 인공지능이 대신하게 될 거야.” 이처럼 새로운 기술을 위협으로만 받아들이는 어른 세대의 태도는 새로운 세상을 살아갈 아이들에게 무력감만 키워줄 뿐이다. 사람보다 뛰어난 인공지능이 나온다는데 지식을 배우고 익히는 일이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미래를 걱정하고 두려워하는 이야기가 가득한 오늘날 “인공지능은 그렇게 쉽게 인간을 따라잡을 수 없다.”라는 이 책의 메시지는 어린 독자들에게 그 무엇보다 소중하다. 인간의 뇌가 스마트폰 3만 대와 맞먹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우리는 우리 뇌가 얼마나 큰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지, 그 가능성을 어떻게 개발해야 하는지 거의 모르고 있다. 이 책은 삶의 조건이 바뀌는 시대에 자신의 가능성을 믿고 자신만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나서도록 어린이들을 격려하고 북돋아주고 있다.

“뇌와 지능은 우리를 어떤 존재로 이끌어 줄까?”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새로운 뇌과학 이야기
인간을 이해하기 위한 특별하고 즐거운 여행에 어린이 독자를 초대합니다.

저자는 소년 시절엔 물리학책을 즐겨 읽었고,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인간의 마음과 행동을 과학적으로 이해하고 싶어 신경과학에 뛰어들었다. 저자의 다방면에 걸친 공부 덕에 이 책에는 알고리듬, 이기적 유전자, 화성 탐사 로봇, 신경경제학, 인공 신경망, 사회적 뇌 등 다양하고 깊이 있는 소재들이 전방위로 다뤄지고 있다. 생물학, 심리학, 경제학, 인공지능과 예술 등 다양한 학문 분야에 넓고 또 깊은 지식을 가진 저자는 어린이들을 가슴 설레는 지식 여행으로 초대하는 데 아무런 거리낌이 없다. 어린이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그 어디에서도 듣지 못했던 이야기들 - 고양이 탈출 실험, Y자 미로 실험, 강화학습과 딥러닝, 거울실험과 마음이론을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저자는 이 모든 신기하고 놀라운 이야기를 “우리는 어떻게 서로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으로 마무리 짓는다. 우리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는 까닭은 우리의 뇌와 지능이 잠시도 멈추지 않고 다른 사람을 떠올리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가 서로를 도우며 잘 어울려 살도록 뇌와 지능이 그렇게 진화했기 때문이다. 어린이 독자들은 이 책을 덮으며 뇌과학이야말로 인간이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특별하고 즐거운 공부임을 알 게 될 것이다.

어린이 과학 크로스 인문학 ; 과학을 더하고 인문학을 나누는 새롭고 특별한 지식 여행

『어린이 과학 크로스 인문학』 시리즈는 “가장 새로운 지식을 가장 어린 독자들에게” 들려주는 책이다. 지식 탐구의 최전선에 있는 우리 젊은 학자들이 직접 어린이들과 소통하며 삶과 지식이 하나로 이어지는 새롭고 특별한 융합의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새로운 시대를 살아갈 어린이들에게 꼭 필요한 것은 죽은 지식과 정보가 아니라 다양한 상황에 부딪혔을 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떤 지식이 필요한지 찾아내고 그 지식을 조율하는 힘이다. 『어린이 과학 크로스 인문학』 시리즈는 암기하는 지식이 아니라 스스로 생각하는 힘을 일러주고, 구분 짓는 잣대를 쥐어주는 것이 아니라 경계를 넘나드는 창의력을 길러줌으로써 어린 독자들의 생각의 그릇과 마음의 그릇을 동시에 키워줄 수 있을 것이다.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s*****c | 2021.06.1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저는 동물을 좋아하기 때문에 동물의 뇌에 관한 글이 매우 흥미로웠습니다.그리고 기생충이 곤충이나 동물의 몸에 들어가서 뇌를 조종한다는 글이 신기하고 기생충이 인간의 몸에 들어가서 살면서 뇌를조종할 수 있나 궁금했습니다.저는 로봇이 인간보다 똑똑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이세돌 9단과로봇이 바둑을 두어서 로봇이 이겼다는 것이 충격적이여서제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았습;
리뷰제목
저는 동물을 좋아하기 때문에 동물의 뇌에 관한 글이 매우 흥미로웠습니다.그리고 기생충이 곤충이나 동물의 몸에 들어가서 뇌를 조종한다는 글이 신기하고 기생충이 인간의 몸에 들어가서 살면서 뇌를
조종할 수 있나 궁금했습니다.
저는 로봇이 인간보다 똑똑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이세돌 9단과
로봇이 바둑을 두어서 로봇이 이겼다는 것이 충격적이여서
제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 글을 읽으며 로봇이 인간을
지배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지만 책에서 로봇의 지능과 인간의
지능이 같다고 해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이 책은 뇌에 대한 이야기와 인공지능에 대한 이야기를 실험 결과로
나타내어 재미있게 풀어써서 매우 효율적이고 재미있는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3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알기쉽게 되어있어서 아이도 같이 읽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b******6 | 2022.01.16
평점5점
인문학적으로 뇌과학 이야기를 풀어놓아 재밌습니다. 색다릅니다. 강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b****n | 2020.02.05
구매 평점4점
알기쉽고 재미있게 풀어 설명한 뇌과학의 기초 안내서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 | 2018.08.0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