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을 사랑하려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924
베스트
에세이 top100 5주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12월의 굿즈 : 로미오와 줄리엣 1인 유리 티포트/고운그림 파티 빔 프로젝터/양털 망토담요 증정
[단독] 시와 X 요조 〈노래 속의 대화〉 북콘서트
2022년 읽어보고서 : 예스24로 보는 올해의 독서 기록
2022 올해의 책 24권을 소개합니다
12월의 얼리리더 주목신간 : 행운을 가져다줄 '네잎클로버 문진' 증정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9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388쪽 | 438g | 140*185*30mm
ISBN13 9791189413040
ISBN10 118941304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견디는 삶을 살아내는 사람들은
매일매일이 정말 힘겨운 싸움이야.”


어떻게 감히 내뱉을 수 있을까? 나는 매일 죽지 못해 산다고, 언젠가는 자살로 생을 마감할 거라고, 열정적으로 사랑은 하지만, 언젠가 당신이 떠날 것에 마음을 준비한다고.

누구나 마음속에 깊은 어둠을 감추고 있다. 초라한 자신, 궁색한 마음, 낮은 자존감들을 애써 그럴 듯한 긍정적 문구와 감성으로 포장하고 드러내지 않는다. 아무리 좋은 잔잔한 위로의 글을 읽어도 채워지지 않던 묘한 감정을 특유의 우울감이 담긴 글로 건드리는 작가가 있다. 바로 신가영이다. GAZEROSHIN(가제로신)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신가영 작가는 타인의 시선이 두려워 감히 드러내지 못하는 마음의 어두운 터널 속을 여과 없이 꺼내어 보여준다. 그저 자신의 이야기를 했을 뿐인데, 생각지도 못하게 많은 사람들이 위로를 받았다며 공감한다. 몇 년간 그녀의 팔로워들이 기다린 글과 그림의 모음이 책으로 엮였다.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을 사랑하려』(2018, 도서출판 쿵)는 그저 저자가 쓰고 그린 글과 그림의 모음이라고 하기엔 어딘지 미안하다. 이토록 날것의 감정을 단지 어떤 기록의 합이라고 칭하기엔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총 세 개의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1장은 “유년기의 초상”이라는 제목 아래에 지난 작업의 흐름을, 2장은 “성장의 기록”이라는 제목을 달고 그녀가 그림만으로는 풀어내지 못한 상처와 사랑과 우울과 성장의 과정을 서늘할 정도의 솔직함으로 담았다. 3장은 “나아가는 시선”이다. 그 많은 상처와 경험 속에서 내린 삶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을 사랑하려』의 정식 제목은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을 사랑하려 (했다/한다)』이다. 김애란 소설의 한 구절처럼 “보통 사람”이 되려면 무던히도 노력해야 했던 자기 자신, 그렇기에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을 사랑하고 또 그것들에 사랑받으려 했던 안쓰럽고 애틋한 노력을 “했다”라는 문장으로 표현했다. 그리고 이제 그 과정들을 지나 겨우 “보통”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 것 같은 희미함이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을 사랑하려 한다”는 말로 표현되었다.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에 휘둘려 흔들리는 독자들에게 이 책이 깊은 공감과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Part 1
유년기의 초상

Part 2
성장의 기록
상처의 이유
총소리에 새들은 이곳을 떠났지
습관
빈자리엔 그림자만 남아 있어
비관적 인간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다린
오해
관계의 끝자락에서
향수병
대답
난 너를 등으로 기억한다
불안한 관계
옐로우 테일이 가져다준 불행
정면 바라보기
회색 인간
안녕, 내 사랑
갈기갈기 찢어진 예쁜 끈
아픈 사랑
고질병
어둠을 침대 삼아
문단의 거짓말
같이 울어주는 사람들
가끔은
선천적인 성격
정의
나 돌보기
표류
전시장
블랙체리 향
인생수업
어둠 속으로
헤어진 사람들에게
어느 차 안에서 대화 도중
그 시간
혼잣말
존댓말
버리는 관계
나의 것
2016
유서
녹슨 애정
흑백사진
영은
우리가 그랬었지
함께 손을 놓았다고 말해줘
한강 바로 앞에서 쓴 글
신가영
20180129
거울을 사랑하자
단기전
나의 책
달리기
미움
LET ME LOVE MY GLOOM
ending
중무장
0515
관계 유지에 재능이 없을 수 있잖아요
모임
착한 사람
그만할래
나를 찾아줘
퐁네프의 연인들
애증의 살인자
終, 끝낼 종
“저 사람은 원래 여기 있어야 해요. 저와 바꿔주세요. 제발요!”
기대에게 기대다
문장의 의미
입춘
부재의 이유
사랑의 모순
심연의 항해
오만
To
어쩌다가
삐뚤어진 관계
강렬한 선물
안녕 안녕 또 안녕
사각형
확신
Good bye happiness. Hello sadness
이제는 내 아픔도 안아줄 거야
불안을 꿈꾸며
어느 밤의 한탄
칫솔 세 개
M
첫사랑
무너진 날

Part 3
나아가는 시선

우체통이 된 나의 책, 보내는 편지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우울의 민낯이 주는 위로

우울의 민낯이 주는 위로. 그녀의 작업은 이렇게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그저 우울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는 것만으로 많은 이들이 그녀의 그림과 글에서 위로를 받았을까? 저자 신가영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빛이 있었다고 말한다. 그 많은 상처에도 불구하고 알아채는 것이다. 그 우울하기만 한 것 같은 삶 사이사이로 어떤 따뜻함이 흘러들고 있었다는 것을. 그렇기 때문에 끝없이 낮은 자존감과 결국에는 이 행복 끝에 불행이 있을 거라고, 비참한 엔딩을 상상하는 그녀의 글과 그림에는 어딘지 모를 온화함이 있다. 삶이 부여하는 비극을 하나하나 걷어내며 기어코 사랑의 존재를 확인하는 과정. 그것이 바로 말로는 설명할 수 없지만 저자의 글과 그림에서 드러나는 가장 큰 매력일 것이다.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포토리뷰 그리 대단치도 않은 것들을 사랑하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5****n | 2019.01.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인스타에서 그림과 글을 처음보고 내 최애 작가가 되어버린 신가영 작가님! 작가님이 책을 내셨다고 해서 바로 사고 싶었지만 돈이 딸려서 모으다가 드디어! 사게 된 책. 작가님의 그림과 글을 사랑하는 팬으로서 이 책은 넘 최고,,, 읽고 또 읽고 새벽마다 많은 감정들을 느낄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가님 (어디 계신지는 몰라 동서남북 절합니다ㅠ ㅠ) 고민하시는 분들은 꼭 사;
리뷰제목
인스타에서 그림과 글을 처음보고 내 최애 작가가 되어버린 신가영 작가님! 작가님이 책을 내셨다고 해서 바로 사고 싶었지만 돈이 딸려서 모으다가 드디어! 사게 된 책. 작가님의 그림과 글을 사랑하는 팬으로서 이 책은 넘 최고,,, 읽고 또 읽고 새벽마다 많은 감정들을 느낄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가님 (어디 계신지는 몰라 동서남북 절합니다ㅠ ㅠ) 고민하시는 분들은 꼭 사서 읽어보세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3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주문했는데 1쇄 표지로 보내주세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d******0 | 2021.04.14
구매 평점5점
항상 존경하던 마인드를 가지신 작가님의 책이라서 정말 행복하게 읽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n | 2020.11.14
구매 평점4점
배송은 정말 빨리 왔는데ㅜㅜ 겉표지랑 속표지가 불량으로 왔어요...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YES마니아 : 로얄 m******4 | 2020.03.06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2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