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게임의 이름은 유괴 (개정판)

[ EPUB ]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264
정가
10,360
판매가
10,36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READ NOW] 2022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3월 14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PC(Mac)
파일/용량 EPUB(DRM) | 10.97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3.9만자, 약 4.4만 단어, A4 약 87쪽?
ISBN13 9788925585055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 여자의 제안으로 시작된 유괴, 게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수많은 작품 가운데에서도 손에 꼽히는 반전을 자랑하는 소설 『게임의 이름은 유괴』. 영화 《g@me》의 원작소설로, 범인과 인질이 파트너가 되어 벌이는 전대미문의 유괴 게임을 그렸다. 광고기획사에서 일하는 사쿠마는 인생을 하나의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지금껏 성공하지 못한 게임이 하나도 없었던 사쿠마지만, 어느 날 대기업 부사장에게 자신의 광고 기획이 좌절되는 굴욕을 당한다. 분노를 참지 못하고 복수를 노리던 중, 그는 첩의 자식이란 이유로 무시와 학대를 견디다 못해 집을 나온 부사장 딸의 가출 현장을 목격한다. 부사장에게 원한을 가진 두 사람은 의기투합해 복수를 계획하고, 파트너가 되어 전대미문의 유괴 게임을 펼치는데….

이공계 출신의 추리소설가라는 독특한 이력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일상적으로 접하던 인터넷 게시판이나 휴대폰 등을 낯설게 이용한 트릭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유괴라는 범죄를 경쾌하고 속도감 있게 그려내어 엔터테인먼트적 소설로서도 흠잡을 데 없지만, 한 발 더 나아가 재미와 속도의 이면에 진실의 섬뜩함을 짙게 녹여 내었다. 등장인물들이 가벼이 내뱉었던 대사 하나하나를 곱씹어 보면 그 속에 담고 있는 섬뜩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01. 오토모빌 파크
02. 미행, 그리고 탐색
03. 유괴 게임
04. 은신처
05. 지그소 퍼즐
06. 청춘의 가면
07. 부재중 메시지
08. 스톨홀름 증후군
09. C P T 오너즈 클럽
10. 호텔 가든즈 1526호
11. 플래시 카드
12. 작전 개시
13. 디데이
14. 소용돌이
15. 도시의 밤
16. 덫
17. 행방불명
18. 진실과 거짓
19. 불면의 밤
20. 악몽
21. 히든카드

- 옮긴이의 말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가장 경쾌하고 가장 소름 끼친다!”

일본 미스터리 소설의 독보적 신화,
지금의 히가시노 게이고를 있게 한 대표 반전소설《게임의 이름은 유괴》

“유괴를 소재로 한 소설 가운데 이만큼 경쾌하게 전개되는 작품은 없을 것이다.”
-‘옮긴이의 말’ 중에서

“이 세상은 게임이야.
상황에 따라 얼마나 적절한 가면을 쓰느냐 하는 게임.”
평범한 회사원과 아름다운 여대생의 가면 뒤에 숨은 진짜 얼굴은 무엇일까?

『게임의 이름은 유괴』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수많은 작품 가운데에서도 손에 꼽히는 반전을 자랑하는 작품이다. 인질과 범인이 모의한 유괴 사건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경쾌하게 풀어낸 이 소설은 “마지막 장을 덮을 때까지 승자를 알 수 없다” “처음부터 끝까지 완벽하게 플롯이 짜인 탄탄한 작품”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 중에서도 두드러지는 반전 소설” 등 일본 독자들의 극찬을 받았으며, 그 인기에 힘입어 영화로도 개봉했다.

이공계 출신의 추리소설가라는 독특한 이력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게임의 이름은 유괴》에는 일상적으로 접하던 인터넷 게시판이나 휴대폰 등을 낯설게 이용한 트릭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더욱이 경찰이나 피해자의 시점이 아닌 범인의 시점으로 그려졌다는 점은 독자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하다. 오로지 주인공의 눈으로만 사건이 제시되기에 독자 역시 제한된 정보만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 정보의 제한을 영리하게 이용하여 주인공과 독자에게 끊임없이 긴장감을 제공한다.

이렇듯 ‘유괴’라는 범죄를 경쾌하고 속도감 있게 그려내어 엔터테인먼트적 소설로서도 흠잡을 데 없지만, 히가시노 게이고는 한 발 더 나아가 재미와 속도의 이면에 진실의 섬뜩함을 짙게 녹여 내었다. “주인공이 말하는 가족에 대해, 성공에 대해, 그리고 철이 들고 나서 한 번도 벗어본 적이 없는 듯한 ‘가면’에 대해 한번쯤 다시 생각해보시면 더욱 재미있는 이야기가 될” 거라는 역자의 말처럼 등장인물들이 가벼이 내뱉었던 대사 하나하나를 곱씹어 보면 그 속에 담고 있는 섬뜩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어느 날, 대기업 부사장의 딸 ‘주리’가 사라졌다. 그날부터 인터넷 게시판에는 ‘주리’라는 닉네임으로 기묘한 글이 올라오기 시작한다. 부사장 딸의 실종 사건을 둘러싸고 벌어진 전대미문의 게임. 게임의 참가자는 총 세 명으로, 광고기획 회사에 다니는 사쿠마와 사쿠마의 고객인 대기업 부사장, 그리고 부사장의 딸, 주리이다. 사쿠마가 범죄 게임을 시작하게 된 것은 아주 단순한 이유였다. 자신의 기획이 부사장 때문에 실패했기 때문이었다. 인생을 게임으로 여기며 언제나 적절한 가면을 쓰면서 성공만 해왔던 사쿠마는 자신에게 난생처음 좌절이라는 굴욕감을 안겨준 부사장을 용서할 수 없었다. 부사장에 대한 복수 방법을 찾던 중 우연히 부사장의 딸 주리가 가출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돈이 필요했던 주리에게서 자신을 유괴하지 않겠냐는 이상한 제안을 받는다. 앙갚음을 하고 말겠다는 사쿠마는 주리의 제안에 응하게 되고, 두 사람은 각자 자신이 원하는 바를 손에 넣기 위해 기괴한 게임을 시작하게 된다.
일견 두 남자의 두뇌 게임으로만 보이던 범죄는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승자를 예측할 수 없는 결말로 치닫고, 사건은 또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면서 독자들을 혼돈에 빠뜨린다. 《게임의 이름은 유괴》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반전 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꼭 읽어야 하는 한권으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다 마침내 마주하게 될 충격적인 진실을 직접 느껴보길 바란다. 잔인한 묘사 하나 없이도 섬뜩함을 그려내는 일본 최고의 스토리텔러 히가시노 게이고. 그의 반전 소설로 손꼽히는 이 작품을 읽고 나면 “모두가 납득하는 살인 동기가 아니라, ‘이런 이유로도 사람을 죽여?’ 하는 추리 소설에 도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던 히가시노 게이고 말을 다시 한 번 곱씹어보게 될 것이다.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게임의 이름은 유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h******2 | 2021.10.3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좋아하는 작가지만 왠지 손이 안 가는 작품이 있다. 이 작품이 왠지 좀 그랬다. 아마 영상화 된 작품이 영 재미가 없었다는 평을 들었던 걸 알고 있고 거기 주인공도 내가 그닥 좋아하지 않는 배우들이라서였을까..ㅎㅎ 흔한 듯하면서 아닌 듯한 소재도 한몫 했으리라 생각한다. 그런데 읽어보니.. 생각보다 재밌다. 우연으로 시작되는 사건인데 전개가 되면서 점점 더 흥미로워졌다. 그;
리뷰제목

좋아하는 작가지만 왠지 손이 안 가는 작품이 있다.
이 작품이 왠지 좀 그랬다.
아마 영상화 된 작품이 영 재미가 없었다는 평을 들었던 걸 알고 있고
거기 주인공도 내가 그닥 좋아하지 않는 배우들이라서였을까..ㅎㅎ
흔한 듯하면서 아닌 듯한 소재도 한몫 했으리라 생각한다.

그런데 읽어보니.. 생각보다 재밌다.
우연으로 시작되는 사건인데 전개가 되면서 점점 더 흥미로워졌다.
그리고 후반부에서는 의외의 사건이 발생하면서 반전이 시작된다.
반전까지 다 읽은 후에 그 앞에 깔려있던 복선들이 이해되기 시작했다.
뭐.. 중간중간 뭔가 의심이 되는 것들이 있기도 했지만.
예를 들면, 주리가 '엄마'라고 부르는 것이라든가..

마지막 결론이 조금 아쉬웠다.
열린 결말이긴 한데.. 뭔가 더 있을 것 같은데 그냥 끝나버린 것 같다고나 할까.
부사장과 사쿠마가 어떻게 될지, 한국 작품이었다면 왠지 주리랑 이어질 것 같기도 하고ㅎㅎ
상상하는 재미가 있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난 꽉 막힌 결론이 좋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의외의 반전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h******2 | 2021.10.31
구매 평점5점
재밋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a****y | 2020.11.17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