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90일 대여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대여] 어느 세계시민의 자발적 이란 표류기

: 로하니 취임부터 트럼프의 핵 협상 탈퇴까지, 고립된 나라에서 보낸 1,800일

[ EPUB ] [ 크레마 터치, 크레마원 기본뷰어 이용불가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462
정가
12,600
판매가
4,410 (50% 할인 + 쿠폰) 쿠폰받기
대여기간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배송비?
없음. 구매 후 바로 읽기
구매 시 참고사항
  • 해당 상품은 품절 상태입니다.
누구나 12만 5천원! 궁디팡팡! 쿠폰
[11월 2차] 푸와 친구들이 드리는 따뜻한 겨울 선물_eBook
독서하시개 & 독서하자냥 에코백
독서하시개&독서하자냥 에코백 리뷰 이벤트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1월 혜택
YES스탬프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10월 24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구매후 90일동안 이용이 가능합니다.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파일/용량 EPUB(DRM) | 30.62MB?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0.5만자, 약 3.2만 단어, A4 약 66쪽?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란? 잘은 모르는데, 무서운 나라 아닌가?’
이란에 대한 무관심과 편견을 깨는 진짜 이란 이야기

작가는 코트라 테헤란 무역관에서 5년을 근무했다. 누구나 동경하는 유럽 대신 무관심 내지는 공포와 혐오의 대상이 된 이란에 ‘자원’까지 하며 말이다. 그러나 세계시민을 꿈꾸었던 그가 살아가기에도 이란은 무척이나 척박했다. 종교는 사람들의 의식과 생활을 통제했고, 경제는 미국에 맞선 대가를 혹독히 치르고 있었다. 안 되는 것이 차고 넘치는 이란 사회에 종종 피로감을 느꼈지만, 그럴수록 작가는 현지인들 속으로 파고들었다. 이란말을 익혔고, 현지인들과 살을 맞대며 차를 탔다. 그도 모자라 이란학을 배우기까지 하며 온몸으로 이란을 살아냈다. 그 결과물이 바로 이 책이다.

제1부 ‘이란을 가다’에서는 이란 땅을 밟기 전까지 이야기로,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덜컥 이란행이 결정되면서 겪은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제2부 ‘이란을 살다’에서는 이란에서 직접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이란이 지금 어떤 현실에 처해 있는지 생생하게 엿볼 수 있다. 제3부 ‘이란은 지금(with 세계)’에서는 여러 중동국가와 유럽을 여행하고 출장 다니면서 이란이 지금에 이르게 된 연유를 세계와 관계하는 방식을 통해 살펴본다. 제4부 ‘앞으로 이란’에서는 미국의 핵 협상 탈퇴 이후 이란 사회와 국제 정세, 그 속에서 우리나라를 생각해 본다.

‘이란? 잘은 모르는데, 무서운 나라 아닌가?’ 우리 대부분의 인식은 무관심을 넘어 이렇게 폭력에 가깝다. 북한과 함께 ‘악의 축’으로 찍힌 나라였으니 더욱 그럴 것이다. 서구 미디어에 의해 주입된 ‘묻지마식’ 편견은 아직 높고도 견고하다. 미처 알지 못했던 세상이라면 솔직히 모른다고 인정하고, 있는 그대로 바라보려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에서 나고 자란 보통사람인 저자가 이란 사회 곳곳을 경험하며 르포처럼 써 내려간 이 책이 반가운 이유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_떠돌다 이란

I. 이란을 가다
01 나는 왠지 이란을 가고 싶어
02 이란은 아랍이 아니라고?
03 이란에는 없는 게 없어
04 이집트와 이라크를 헷갈리다니
05 이란, 북한과 친한 나라?
06 침대축구와 천국의 아이들
07 하산 로하니의 깜짝 승리
08 소주, 소주, 그리고 테헤란젤레스
09 이란 가는 하늘에서 본 아르고
10 테헤란 입성: 김치와 세관원

II. 이란을 살다
01 안 되면 빨리 포기해야지
02 황홀한 지옥의 종착역
03 진짜 아라비아 숫자
04 이란에서는 이란법을
05 페르시아 상인의 후예
06 에스파한에 가야 해
07 메마른 생명의 젖줄
08 아자디 구장의 오프사이드 규정
09 KFC 찾아 삼천리
10 나데르와 주유총
11 잘사는 사람의 사회
12 여기는 이란이니까
13 노루즈와 라마단, 그리고 아슈라
14 돈 안내도 된다고요?
15 실시간 중계가 아니었다니
16 우리 호텔 이용하지 마세요
17 사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III. 이란은 지금 (with 세계)
01 미국 가는 길은 너무 멀어
02 아랍에미리트는 70년대 이란?!
03 세속의 중심에서 터키를 걷다
04 해묵은 대립의 대상, 사우디
05 독일서 마주친 이란 디아스포라
06 ‘쉬라즈’에서 떠올린 한국
07 도하 참사와 카타르 단교
08 경제제재 풀리던 날
09 강대국의 속내를 엿보다
10 기로에 선 ‘이란의 봄’

IV. 앞으로 이란
01 흔들리는 이란 정세
02 반쪽이 된 핵 협상
03 다시 제재가 시작되다
04 이란은 그리고 우리는

사진으로 만나는 이란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국제 뉴스를 챙겨서 보지 않는 사람이라면 이란에 대개 관심이 없다. ‘핵무기’, ‘악의 축’,‘이슬람’ 등 무시무시한 이미지만 떠오르기도 하고, 이란에 대한 오해와 편견도 많다.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란은 매우 드라마틱한 역사적 배경을 품은 나라다. 친미 기조를 유지하던 이란은 1979년 이슬람 혁명을 계기로 반미로 돌아선다. 세속화된 사회가 아주 강력한 종교 중심의 통치체제로 바뀌면서 매우 모순적인 나날이 시작되었다.

미국을 위시한 서구의 경제 제재는 이란을 고립시켰다. 석유가 넘쳐 나도 팔 수가 없고, 돈이 있어도 비행기 한 대 마음대로 수입할 수 없게 되었다. 이란 사람들은 다른 나라로 이동도 어려우며 미국은 아예 입국이 금지되었다. 말이 좋아 경제 제재지, 미국의 눈 밖에 났다는 이유로 이란은 국제 사회의 왕따가 되었다. 2016년 핵 협상이 체결되면서 이란에도 봄이 오나 희망을 품기도 잠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은 이란을 다시 롤러코스터를 탄 듯한 격변 속으로 몰아넣었다.

작가는 이란의 역사적인 순간들을 모두 테헤란에서 맞이했다. 2013년 8월, 이란 경제 회생을 공약으로 내걸고 당선되어 훗날 핵 협상을 타결시킨 로하니 대통령 취임부터, 2018년 8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핵 협상 탈퇴 및 경제 제재 재개까지. 갖은 제재로 척박한 사회에 일하러 갔으니 여행자처럼 여유로운 시선이 깃들 리 없었다. 그러나 그는 현실을 푸념하거나 체념만 하지 않았고, 현실 너머에 있는 것들을 보기 위해 이란을 보다 적극적으로 살아냈다. 그렇기에 잠깐 머물다 갈 여행자라면 미처 보지 못하는 것들, 현지인이라면 무심코 혹은 체념 속에 받아들였을 것들을 경계인이자 이방인의 시각으로 이 책에 풀어 놓았다.

‘먹고살기도 바쁜데 이란에까지 관심 둘 여유가 없다.’
‘여행도 편히 못 가는 나라인데 왜 이란을 알아야 하지?’
‘이슬람이라면 왠지 다 IS가 생각나서 무섭다.’

이란에 대한 독자들의 시선은 어쩌면 이렇게 싸늘할지도 모르겠다. 지금 우리나라는 나와는 다른 무리에 대해 수없이 많은 혐오의 벽을 치고 있다. 남성 혹은 여성이라고, 난민이라고, 동성애자라고, 이슬람이라고, 외국인노동자라고… 비하하고 편을 가른다. 우리는 언제쯤 세계시민, 어느 특정 국가의 국적에서 벗어나 전체 세계 인류의 구성 개체로 편견 없이 설 수 있을까? 서구 미디어의 시각, 특히 강대국의 이익에 휘둘리는 온당치 않은 시선 말고, 적어도 우리나라의 입장에서라도 생각해 볼 수는 없는 일일까? 이란을 보며 또 하나 겹쳐지는 나라가 있다. 바로 북한. 휴전선에 가로막혀 세계로 뻗어 나가지 못한 우리 안의 편견을 하나씩 걷어내는 일에 이 책이 작은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