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우린 너무 몰랐다

: 해방, 제주4·3과 여순민중항쟁

리뷰 총점9.0 리뷰 43건 | 판매지수 1,788
베스트
국내도서 top20 5주
정가
18,000
판매가
16,2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YES24 단독]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노무현입니다』종이책 오디오북 동시 출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1월 28일
쪽수, 무게, 크기 400쪽 | 602g | 152*222*30mm
ISBN13 9788982641374
ISBN10 8982641378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우린 미처 몰랐고, 알 수도 없었고, 잘못 알려지기만 했던 우리 현대사

20세기 전반기 우리는 제국주의의 식민지배에 시달렸고, 거기에서 해방되자 바로 세계적 냉전의 틈바구니에서 민족이 분단되었다. 분단은 70년을 넘어섰다. 이 비극의 분단체제를 지탱하는 우리 정치의식의 밑바탕은 언제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가? 이 책은 철학자 도올 김용옥 선생이 우리 현대사의 중요한 계기가 되는 해방정국과 제주 4?3, 여순사건으로 이어지는 격동기의 참혹한 역사를 파헤친다. 그는 어떤 문제의 근인近因과 원인遠因을 복합적으로 밝히면서, 해당 역사적 사건에 대한 온전한 전모와 바른 이해를 독자에게 전하려고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냉전구도에 따른 진영의 편가르기나 이념이 아니라 인간들 자체이다. 그 시대를 살았던 다수 민중의 체험에 바탕을 둔 진실을 찾아내는 것이다. 그 결과로 이 책은 여순사건을 여순민중항쟁이라고 명명한다. 저자는 무지했던 자신을 성찰하면서 현대사에 접근했다. 모른다고 전제하는 것은 왜곡된 채로 주입된 기존의 모든 선입견을 버리고 새롭게 알아나가자 라는 의미도 있지만, 실제 우리는 너무 진실을 모르고 있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1장 프롤로그 : 현대사가로의 여정

샤오똥과 유사회 17
치작의 승리 20
구례 이야기 22
매천과 고광순 26
매천과 호양학교 32
명동백작 35
고석만과 독립운동 38
카메라만 들고 격동의 독립운동 현장으로 42
광주MBC에서 재방송한 나의 EBS독립운동사 45

제2장 대황제국 고려의 발견 : 청주와 『직지심경』

나의 성서연구를 중단시킨 MBC충북의 기획 48
역사적 예수와 마가 50
『직지심경』을 왜 “경”이라 못 부르는가? 52
『백운화상어록』, 고려문명의 새로운 이해 56
용두사지 철당간을 보라! 57
황제의 나라 고려, 그 연호 준풍! 59
위화도회군이라는 비굴한 역사회전 60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의 연호 : 영락 62
고려는 제후국이 아닌 황제국이었다 64
알면 괴롭다. 그러나 알아야 한다 64
해인사 팔만대장경의 새로운 이해 65
의천의 대장경 : 속장경이 아니다! 67
8만경판의 물리적 실상 69
고려는 당대 세계최고의 문명국 71
『고려사』의 왜곡 실태 73
고려와 조선, 편년체와 기전체 74
『고려사』에 본기가 없다는 게 말이 되는가? 76
세종의 양심, 주저 79
현대사의 왜곡, 고대사의 왜곡 80
청주찬가 81
사랑스러운 빛고을 2천 눈동자 82
전라도의 고인돌 84
제주KBS의 서정협 피디, 제주사가 양진건 교수 86
슬픈 제주 88
『제주도지』에 얽힌 사연 91
여수MBC의 김지홍 피디 93
블레어와 브루스 커밍스 95
제73차 국제와이즈멘세계대회 주제강연 97
제주4 · 3과 여순은 하나다 98
여수MBC 기념비적 강연의 서언 100
샤오똥의 가슴에 박혔던 대못, 부레기소 이야기 103
순천 낙안면 신전마을 이야기 105
홍동호와 5 · 18민중항쟁의 마지막 장면 108
제주4 · 3은 여순민중항쟁을 통해 알려졌다 110

제3장 해방정국의 이해

해방이란 무엇인가? 112
해방의 아이러니 114
해방이라는 공백, 제국주의시대에서 냉전질서시대로! 116
여운형과 신한청년당, 3 · 1민족독립만세의거 118
여운형의 제국호텔 강연,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120
건국동맹 122
조선건국준비위원회 123
하지 주한미군군정 군정총독 125
여운형의 죽음 125
인민위원회의 바른 이해 127
“인민”은 공산당의 언어가 아니다 1300
해방원점 : 두 괴뢰의 등장 132
이승만은 누구인가? 단재 신채호의 일갈 133
김일성의 역정 135
두 괴뢰의 입국과정 136
해방이라는 공백, 단 25일 동안의 해방? 137
소련과 미국의 접근 태도 138
한국은 미국의 적이다 139
미국이 세계사에 남긴 가장 큰 오류 141
일장기에서 성조기로! 142
소련은 미국과 달리 직접지배를 구상치 않았다 143
뿌가쵸프호에서 평양공설운동장까지 145
이승만과 맥아더 147
이승만의 미국의 소리 단파방송 148
나는 한 평민, 정부의 책임자가 되기를 원치 않습니다 149
거룩한 사기꾼 151
해외세력들의 입국순서 152
시대감각에 뒤진 임정요인들 153
여운형의 실책 : 조선인민공화국의 창설 154
미군정의 인공 불인 : 여운형의 죽음 157
인민위원회의 불법화 157
분단과 내전 : 민중이 제일 싫어한 것 159
이상주의적 상상 : 여운형과 김구의 결합 161
김구의 위대성과 소박함, 내재하는 열등한 정치비젼 162
백범의 최대오류 : 완강한 반탁 163
신탁통치란 무엇인가? 164
좌익과 우익의 연원 166
신탁통치 인식론 167
신탁통치의 원래 의미 : 임시조선민주정부 수립 168
신탁통치는 좋은 것이다 170
동아일보의 가짜뉴스 171
한민당과 반탁 172
임정과 한민당의 반탁결합, 찰떡궁합 175
송진우의 죽음 : 진정한 민족보수의 사라짐 177

제4장 제주 4 · 3

탐라에서 제주로 180
호남가 속의 제주 182
제주목사, 대부분이 날강도 183
말, 전복, 귤 : 탐라인의 사무친 한 184
너영나영 185
이형상의 사람잡는 유교합리주의 187
탐라순력도와 남환박물, 당오백 절오백 소실 189
제주도로 온 최악의 중세기독교 : 신축의거 191
천주교는 반성하라! 교폐와 세폐 192
파리외방선교회의 제국주의 : 뮈텔과 꼴랭 드 플랑시 194
명동성당의 위세 195
김원영의 『수신영약』, 수치스러운 문화박멸론의 대명사 196
파리외방선교회의 양아치 신부들 197
폭력과 탐학의 선교 : 십자군의 부활, 우매한 고종황제 199
외방선교회 양아치선교와 남인의 주체적 경건신앙 200
양아치 신부와 봉세관의 결탁 201
이재수와 드 플랑시 202
키미가요마루 203
오오사카의 이쿠노쿠, 이카이노 206
김정은의 친엄마 제주여자 고용희 207
조선인들의 의식화운동 208
제주인민위원회의 선진성, 비종속성 210
북초등학교 3 · 1절기념 제주도대회 211
가두시위 : 6명 사망, 8명 부상 212
응원경찰이란 무엇인가? 도島에서 도道로의 승격 213
복시환 사건 214
나의 이발소 아저씨 215
제주KBS홀에서 울려퍼진 슬픈 제주 216
집필의 고통 219
3 · 1절 대민발포 이후의 제주총파업 220
조병옥은 나쁜 사람, 경찰발포는 정당방위 222
초대 도지사 박경훈, 양심있는 인물 222
서북청년단 223
김일성과 박헌영 224
위대한 변화 226
컬럼비아대학의 한국학 교수 암스트롱의 북한사회변화 평가 227
열렬한 이승만 지지세력 228
서청의 만행, 서청의 아버지 조병옥, 장택상 230
4월 3일의 거사 230
4 · 3은 결코 무장봉기가 아니다 232
남로당은 픽션이다 233
4 · 3은 남로당과 관련없다 234
김익렬의 평화적 해결, 그것을 무산시키는 조병옥 235
문제아 박진경, 제주도민 30만을 다 죽여도 오케이 237
박진경 사살 238
문상길 중위와 손선호 하사 : 제주시내에 그들의 동상을 세워라! 239
제주도민의 이승만 보이콧 242
박진경의 충혼비와 동상을 철거하라! 243
경찰의 날을 재고하시오! 244

제5장 여순민중항쟁

군사영어학교 245
남조선국방경비대 247
여수 제14연대 248
반란에서 민중항쟁으로! 249
여수의 연혁 251
여수는 역향이었다 : 조선을 거부하고 고려제국의 적통을 지킴 252
여수지민 : 한 몸에 두 지게 진 꼴 253
삼복삼파 255
약무여수 시무국가 256
선조라는 기묘한 앰비밸런스의 인물 256
여수와 이순신 257
판옥선의 족보 : 제주 덕판배, 탐라국 전승 258
임진왜란 해전사의 하부구조는 여수다 260
이순신과 두무악 261
무호남 시무국가 262
토요토미 히데요시, 그 인간의 상상력 263
정유왜란의 독자적 이해 : 단순한 재란이 아니다 266
선조라는 정신병자, 고문당하는 성웅 267
정탁의 신구차 268
칠천량해전 : 국가의 몰락 268
여수 · 순천에서 남원 · 전주까지 : 코 베인 민중 269
거북선을 만든 여수인민, 그 후손을 그토록 처참하게 죽이다니! 여순민중항쟁 희생자 11,131명 271
여수MBC 청중의 무거운 분위기, 그 정체 273
김익렬 중령과 14연대 273
박진경 사살과 숙군 회오리바람의 시작 274
박정희라는 빨갱이 276
박헌영이라는 허구, 허명, 허세 277
이승만 앞잡이 이범석 279
14연대 숙군 바람 : 김영만의 희생 279
해방 후 군 · 경의 대립 281
영암 군경충돌사건 283
구례경찰사건 287
최능진 이야기 288
혁명의용군사건과 14연대 290
가짜뉴스 남발하는 이승만 292
미군정 미곡수집령 293
여순 지역의 태풍, 노아의 방주 295
지창수는 픽션 296
병사위원회의 호소 298
항명도 아니다 : 김영환 대령의 위대한 판단 299
반란이라는 개념이 성립할 수 없는 이유 301
이승만의 명령 : 어린아이들까지 다 죽여라! 303
여순민중항쟁의 여파 : 강고한 우익반공체제 304

제주4·3 - 여순민중항쟁 연표 1943년~1955년 308

참고문헌 389

인명색인 396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미국은 한국에 무지했다. 오직 미국의 괴뢰정권을 세워 한국의 영토를 안정적으로 친미세력권 내에 있게 만든다는 지배영역적인 관심만 우선했고, 인민의 삶이나 가치나 지향점에 대해 아무런 본질적 관심을 갖질 않았다. --- p.144

자생적으로 발전한 전국의 인민위원회는 “건준”과 연계되어 있었고, 여운형이라는 인물의 애국심, 사상적 포용성, 사심 없는 헌신, 기민한 대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따라서 “조선인민공화국”이 선포되자 일시에 전국의 인민위원회는 조선인민공화국의 지방정부조직으로 승격되고, 보다 조직적으로 세련화된다. 바로 이 시점이 제주4·3과 여순민중항쟁의 출발점이다. --- p.155

제주4·3민중항쟁 지도부의 몇 사람이 남로당에 헌신하는 정체성을 지니고 있었다 할지라도 그것은 허구적인 정체성이었고 실제 제주민중항쟁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었다. 제주민중항쟁은 오직 핍박 받는 제주민중이 피압박의 막다른 골목에서 분노를 표출한 사건일 뿐이다. --- p.234

박진경은 영어를 잘했으며 지휘능력이 탁월하여 미군정의 신임이 두터웠다. 박진경은 제주도비상경비사령부를 설치하고, 강력한 “초토화진압작전”을 수행하였는데 중산간 마을을 누비고 다니면서 마구잡이식으로 주민을 잡아들였다. …… 박진경의 도민학살을 견디다 못해 그의 암살을 기획한 것은 문상길 중위와 손선호 하사였다. …… 문상길 중위는 충청도 사람으로 육사 3기다. 제3중대장이었으며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 그의 최후진술은 다음과 같다: 우리가 군인으로서 자기 직속상관을 살해하고 살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죽음을 결심하고 행동한 것이다. …… 우리는 이 법정에 대하여 조금도 원한을 가지지 않는다. 안심하기 바란다. 박진경 연대장은 먼저 저세상으로 갔고, 수일 후에는 우리가 간다. 그리고 재판장 이하 모든 사람들도 저세상에 갈 것이다. 그러면 우리와 박진경 연대장과 이 자리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저세상 하느님 앞에서 만나게 될 것이다. 이 인간의 법정은 공평하지 못해도 하느님의 법정은 절대적으로 공평하다. --- p.238~240

여순민중항쟁은 결코 군인들의 항명이 아니다. 항명은 항명이되 항명이 아니다. 다시 말해서 동일한 사건사태가 반란으로도, 항명으로도, 민중의거로도 해석될 수 있는 것이다. 이 해석의 차이는 인식의 차이이며, 그 인식의 변화를 가능케 하려면 그것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각이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 시각의 변화는 근인近因과 동시에 모든 원인遠因을 밝혀야만 달성케 되는 것이다. --- p.250~251

어떻게 이순신은 좌수영에서 그토록 완벽한 전쟁준비를 완수할 수 있었는가? 이 미스테리 중의 미스테리는 우리민족사에 던져진 최대의 선물이다. 그러나 그 선물은 성웅 이순신의 예지로밖에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그러한 기적적 예지, 우리민족의 행운은 여수 지역의 하부구조와 여수 인민의 축적된 기술력, 그리고 제주인민의 지혜를 배제하고서는 설명이 될 길이 없다. --- p.260

그러자 미군정은 도시민에 대한 식량배급을 명분으로 1946년 1월 25일 “미곡수집령”을 공포하고 식량공출을 단행하는데, 결국 미곡 자유시장을 포기하고 과거 일제 강점기의 공출보다 더 잔인한 강제수거를 단행했다. 미군정의 배급정책은 농촌에까지 적용되었는데, 그 결과 곡물섭취량은 오히려 식민지시대보다도 못한 처지가 되었다. …… 이 미군정의 미곡수집령이야말로 1946년 전국적인 10월봉기의 주요원인이었으며 제주4·3과 여순민중항쟁의 가장 근원적인 요인이다. 이것은 남로당의 정치적 공작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다. 남로당은 그러한 대중동원조직체계나 지지기반을 갖지 못했다. 그것은 몇몇 지식인들이나 지식인 반열에 들고 싶어하는 허영끼 있는 인간들의 픽션에 불과했다. 민중에게 절실한 것은 오직 “쌀”이지 공산이념이 아니었다. --- p.293~294

여순민중항쟁으로 이승만은 강고한 우익체제를 구축했다. 예비검속, 연좌제를 실시했고, 보도연맹을 창설했다(30만 이상을 죽임). 군대로부터 완벽히 좌익세력을 청산하는 숙군사업을 완성했으며, 반민특위활동에 밀린 친일경찰까지도 대거 군대로 들어갔다. …… 경찰병력이 확대되면서 서북청년단원들을 대거 정규경찰화 시켰다. 그리고 국민의 이동의 자유를 제한하고 감시체계를 강화하는 유숙계제도를 만들었다. 이러한 모든 변화를 구축하는 계기가 바로 여순민중항쟁이었지만 우리는 그것을 민중항쟁으로 인지하지 못하고 공권력에 대한 공포감과 인간의 본성에 대한 불신감만 키웠다. 우리는 너무 몰랐다. 우리는 너무 조용했다.
--- p.304~305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제주4.3과 여순민중항쟁! 고대부터 근세까지의 제주도와 여수!

제주4 · 3과 여순사건은 대한민국 정부수립 전후에 벌여졌던 최대의 비극이면서, 반공체제의 결정적 계기가 된 사건이다. 제주4 · 3사건은 특별법이 만들어져 진압과정에서 무리한 국가폭력이 인정되었고 정부의 공식적 사과와 기념일 제정까지 이루어졌다. 하지만 여순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 조치도 없다. 이 두 사건은 우발적으로 비슷한 시기에 별도로 일어난 사건이 아니다. 여순민중항쟁의 최초의 계기는 현지 주둔 군부대의 제주토벌 출동거부였다. 이것은 항명이 아니라 군인에게 자국민을 학살하라는 부당한 명령에 대한 정의로운 거부였다. 그리고 다수의 민중이 여기에 호응해 나선 것은 미흡한 친일파청산과 행정의 폐해, 식량난까지 초래한 민생의 파탄 때문이었다. 이 책에는 고대부터 근세까지의 제주와 여수에 대한 핍박과 수난의 역사, 과거 탐라국의 위용과 이순신장군을 도와 국난을 극복한 여수지역 민중의 영웅적 이야기가 들어있다. 이 지역에 대한 이해를 깊고 풍요롭게 해준다.

해방정국과 여운형 그리고 건준!

이 책은 제주와 여순사건의 근본적 배경인 해방이후의 정국을 남북한 전체를 포괄하여 이해시킨다. 그걸 위해 먼저 당시의 국제정세, 냉전질서의 주축인 미국과 소련의 동아시아정책을 이해해야만 한다. 역사에 가정법은 무의미하다고 하지만 역사진행의 과정마다 득실을 따지고 교훈을 얻기 위해서는 다양한 가능성의 모색과 성찰이 필요하다. 결국 남북한의 역사는 미 · 소의 이해관계를 충실히 대변하는 세력이 주도권을 잡으면서 분단으로 치달았지만, 강대국의 이해충돌 속에서도 현명한 대응으로 민족의 분열을 막고 독립을 성취할 수 있었을 수도 있었다. 그 가능성이 상당했기에 도올 김용옥은 좌 · 우익 진영의 편가르기에 치우치지 않는 현실감각을 지닌 여운형, 그리고 건국준비위원회를 못내 아쉬워한다.

미 군정시기를 엄정하게 평가하자!

남한에 진주한 미군이 한국을 통치했던 시기가 미 군정기이다. 이 책에서 저자의 미 군정에 대한 평가는 냉혹하다. 미군정은 국제전략에 따른 미국의 국익추구로 일관했고, 한국에 대해 철저한 무지한 상태로 일관했다는 것이다. 절대적인 권력이 갖는 무지는 정황을 잘 파악하는 악의보다 더 무서운 결과를 가져온다. 단순히 점령지를 편리하게 통치하겠다는 발상은, 한국인 스스로 자치능력을 발휘한 건국준비위원회와 각 지역 인민위원회를 부정하면서 기존의 친일파 중심 질서를 온존시키도록 했다. 친일파를 청산하지 못한 대가는 단순히 추상적인 대의명분의 문제에 국한되지 않았다. 일제통치의 치밀한 관리조차 사라진 해방 이후의 행정은 무질서와 부패, 모리배의 농간으로 민생의 파탄을 가져왔다. 미군정은 이에 따른 혼란을 바르게 해결하지 못했으며, 결국 좌익의 탓으로 돌리며 탄압하는 방식으로 처리되면서 민족의 분열과 갈등만 조장하고 말았다. 이러한 흐름의 참혹한 귀결이 제주4 · 3사건과 여순민중항쟁이다.

고려제국에 대한 새로운 발견!

이 책에는 세계최초의 금속활자본인 『직지심경』에 대해 설명하면서, 고려시대에 대한 풍성한 설명이 다양한 배경으로 펼쳐진다. 고려의 금속활자가 우발적으로 발명된 것이 아니라, 고려라는 나라가 그만큼 일상적 수준이 세계최고의 문화적 역량을 유지하고 있던 강력한 제국이었음을 설파한다. 청주 흥덕사지 철당간, 고려청자, 팔만대장경 등의 확인할 수 있는 실물만으로도 고려는 당대 세계 최강국이었다. 문제는 고려를 제대로 인지할 수 있는 역사 문헌이 적다는 것이다. 『고려사』만 해도 조선 초기에 편찬된 것으로, 고려를 비하하려는 쿠데타세력의 의도가 깔려있는 역사서라고 저자는 한탄한다.

해방전후사의 통시적 이해를 돕는 상세한 연표!

부록으로 1943년부터 1955년까지, 한반도 정세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국제적 사건과 해방 이후의 정국, 제주와 여순에서의 민중항쟁과 관련된 주요사건을 망라한 연표가 있다. 단편적인 사건과 일자의 나열이 아닌, 간략한 서술 속에서도 그 사건의 성격을 드러내고 가치판단을 분명히 하고자 했다.

철학자 도올의 역사에 접근하는 기본태도!

『우린 너무 몰랐다』에 들어있는 도올 김용옥 특유의 역사를 서술하는 태도는 다음과 같이 그 특색을 분류할 수 있다. 1)언어의 정명이다. 역사의 흐름을 왜곡시키는 오염된 언어를 바로잡는다. 우리가 무심히 사용하는 관습적인 언어는 많은 경우 이념에 의해 의미가 덧씌워져 있다. 이런 언어는 역사이해의 객관적 판단을 가로막는다. 언어의 올바른 사용만으로도 우리는 잘못 형성된 관념에서 벗어나, 역사를 바라보는 인식의 전환을 불러올 수 있다. 2)인간을 파악한다. 사건의 중심에 서있었던 다양한 인간군상들, 그 각각의 캐릭터에 주목한다. 그리고 그 인물에 대한 엄정한 포폄을 행한다. 이것이 역사의 준엄함이다. 3)역사를 복합적으로 이해한다. 역사의 흐름을 표피적, 단선적으로 꿰맞추는 몰지각한 역사이해를 배격한다. 역사적 사건에는 다양한 근인과 원인이 서로 얽혀있다. 그 복잡한 현상을 당시의 상황에 맞춰 경중을 가려 제시한다. 그래야만 전체적 이해가 가능해진다. 4)인간의 상식적 감성으로 역사를 대한다. 저자는 인간이면서 어찌 그럴 수 있는가? 라는 통탄의 마음으로 우리 현대사에 접근한다. 그리고 슬픈 역사의 극복은 역사에서 슬픔을 없애려하지 말고 오히려 그 슬픔을 드러내야 하고, 거기에 동참하여 우리 모두의 슬픈 역사로 공유하는 것뿐이라고 한다. 도올의 역사서술에는 눈물이 흐르고 있다.

회원리뷰 (43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책 표지만 보고 터부시 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s****y | 2021.10.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진짜 너무 몰랐다.한페이지 한페이지 넘길때 마다 아차 싶었다.조선사를 그렇게 읽어댔지만근 현대사는 관심이 없었다.독립운동가에 대한 막연한 존경심나를 있게 해준 분들에 대한 경외심만 있었지그분들이 만들어 놓은 대한민국에 대해서는정작 모르는게 차라리 나을 정도로아는게 전무했다. 부끄럽다.제주4.3, 여순민중항쟁에 대해서는 이름밖에 모른다고 할 정도로 모른다.책 중반까;
리뷰제목
진짜 너무 몰랐다.
한페이지 한페이지 넘길때 마다 아차 싶었다.

조선사를 그렇게 읽어댔지만
근 현대사는 관심이 없었다.

독립운동가에 대한 막연한 존경심
나를 있게 해준 분들에 대한 경외심만 있었지

그분들이 만들어 놓은 대한민국에 대해서는
정작 모르는게 차라리 나을 정도로
아는게 전무했다. 부끄럽다.

제주4.3, 여순민중항쟁에 대해서는
이름밖에 모른다고 할 정도로 모른다.

책 중반까지 읽었지만
아직 본 주제가 나오지 않아 잘 모르지만
다 읽고 다시 읽어야 겠다.
나의것으로 체화 하려면 다른 책들도
함께 읽어봐야겠다.

물론 도올 선생의 모든 말이 기꺼이 받아들여지지는 않지만…

편협한 나에게 너무나 “번쩍”하는 내용이 많다.
어쨋든 배울게 많은 책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오랜만에 만나는 김용옥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P*******k | 2021.08.01 | 추천0 | 댓글1 리뷰제목
1. 나는 김용옥 선생을 좋아라 하지 않는다.    원한진건 없는데 그냥 내 스타일이 아니다. 그 넘의 잘난 척이란...^^   2. 샤오똥에서 시작하는 첫 구절이 쌩뚱맞다.    대체 무슨 말을 하고 싶은거지? 하다가...    멀리 돌아서 제주와 여순에 이르는데 그 과정이 재밌기도 하고    새로운 시선에 배우는 바가 있다.    
리뷰제목

1. 나는 김용옥 선생을 좋아라 하지 않는다.

   원한진건 없는데 그냥 내 스타일이 아니다. 그 넘의 잘난 척이란...^^

 

2. 샤오똥에서 시작하는 첫 구절이 쌩뚱맞다.

   대체 무슨 말을 하고 싶은거지? 하다가...

   멀리 돌아서 제주와 여순에 이르는데 그 과정이 재밌기도 하고

   새로운 시선에 배우는 바가 있다.

   정작 여순에 도착하더니 자세한 전개는 다른 분의 저작을 읽으라 하면서 글을 맺는다.

   탁월한 결정이다. ^^


3. 무튼, 우리 시대 이야기꾼임에는 분명하다. ㅎ

   일독을 권한다.

댓글 1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반란이 아니라 ‘민중항쟁’.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모*루 | 2021.06.01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제주4·3과 여순사건을 다룬 도올의 책. 원래는 제주4·3만을 이야기 하려 했으나 여수 사람들의 간절한 부탁으로 여순사건을 공부하게 되었고 그러면서 주객이 전도되어 오히려 여순사건이 주인공이 되어 버렸다.  보통 우리가 ‘여순반란사건’으로 배웠고 기억하는 이 ‘사건’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여수와 순천의 지리적 특징과 역사, 문화적 배경까지를 모두 섭렵하지 않으면;
리뷰제목

제주4·3과 여순사건을 다룬 도올의 책. 원래는 제주4·3만을 이야기 하려 했으나 여수 사람들의 간절한 부탁으로 여순사건을 공부하게 되었고 그러면서 주객이 전도되어 오히려 여순사건이 주인공이 되어 버렸다. 

보통 우리가 여순반란사건으로 배웠고 기억하는 이 사건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여수와 순천의 지리적 특징과 역사, 문화적 배경까지를 모두 섭렵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동안 알고 있던 반란사건에서 한치도 벗어날 수 없기 때문. 때문에 도올은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이 설명에 많은 지면을 할애하고 있다. 장고 끝에 내린 그의 주장에 따르면 이는 반란이 아니라 민중항쟁’.  

스스로 말했듯 도올은 역사를 전공한 사람이 아니다. 그리하여 책의 제목도 몰랐다!’는 고백. 그러나 전공자가 아닌 덕분에 역사학자 특유의 틀에 박힌 고리타분한 사고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상상으로 역사를 재구성 할 수 있는 힘이 있다. 그에게는 철학적 바탕까지 있어 상상은 자못 물 흐르는 듯한 자연스러움까지 겸비해 독자들의 폭넓은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내고는 한다. 도올이 아니면 어려웠을 일. 그리하여 다른 사람이라면 엄청난 욕을 들어 마땅한 엄청난 자기 자랑도 빙긋, 가볍게 웃어넘길 수 있는 애교처럼도 보인다.  

다만 마지막 부분을 연표로 처리해 공연히 책 두께만 두껍게 만드는 수법은 요즘 그의 책에서 자주 보인다. 더구나 그 연표는 제자로 보이는 다른 이의 연구 성과물. 그것도 거의 100쪽에 가까운 분량. 연표가 중요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너무 날로 먹으려는 것 같아 씁쓰레 한 것 뿐이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82건) 한줄평 총점 9.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1점
공산주의 혁명을 꿈꾸었던 자들을 미화하고 대한민국 건국가치를 부정하는 저열한 도서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n******5 | 2022.05.21
평점5점
이런 책을 읽어야지.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y****j | 2021.07.10
평점5점
이 책은 교사들, 교수들이 꼭 사서 읽어야한다. 그리고 10권씩 사서 선물해야 한다!
3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3
YES마니아 : 플래티넘 허**주 | 2021.01.24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