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구운몽전_무엇이 꿈이고 무엇이 꿈이 아니더냐

국어시간에 고전읽기-013이동
이상일 편 / 정은희 그림 | 나라말 | 2012년 04월 16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2,022
베스트
청소년 top20 3주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초중고 참고서/청소년 새학기에도 우린 지금 공부중!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2년 04월 16일
쪽수, 무게, 크기 332쪽 | 674g | 170*225*30mm
ISBN13 9788996851554
ISBN10 8996851558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구운몽』을 읽기 전에

하나. 존경받는 노스님은 남악에서 묘법을 가르치고 수행하는 젊은 중은 돌다리에서 선녀를 만나다
환생_오~ 새로워라 처음 보는 내 모습

둘. 화음현의 규수는 편지를 보내오고 남전산의 도사는 거문고를 전해 주다

셋. 양소유는 주루에서 계섬월을 택하고 계섬월은 침상에서 어진 사람을 추천하다

넷. 가짜 여도사는 정 사도 집에서 지음을 만나고 늙은 정 사도는 과거 급제자 중에서 사위를 택하다
김만중 대 양소유_따로 또 같이, 쌍둥이처럼 닮은 인생

다섯. 꽃신을 시로 읊어 사랑하는 마음을 드러내고 신선의 별장을 꾸며 첩의 인연을 이루다

여섯. 가춘운이 신선도 되었다가 귀신도 되며 적경홍이 여자도 되었다가 남자도 되다

일곱. 금란전 학사는 옥퉁소를 불고 봉래전 궁녀는 아름다운 시를 청하다
옛 악기_마음을 다스리는 소리, 자연과 교감하는 악기

여덟. 궁녀는 의리를 지켜 주인과 하직하고 여자 자객은 칼을 들고 신방에 나아가다

아홉. 백룡담의 양소유는 귀신 병사를 물리치고 동정호의 용왕은 사위에게 잔치를 베풀다
신선의 세계_깨달음을 얻어 삼천갑자를 살다

열. 양소유는 틈을 내 절 문을 두드리고 공주는 평상복을 입고 규수를 방문하다

열하나. 두 미인은 손잡고 가마를 함께 타고 태후전에서 일곱 걸음 안에 시를 짓다

열둘. 양소유는 꿈에 상계에서 노닐고 가춘운은 정 소저의 유언을 속여 전하다
인물 탐구_팔선녀, 환생하다

열셋. 혼례식에서 두 공주가 서로 빛을 발하고 장수 잔치에서 경홍과 섬월이 좌중을 압도하다

열넷. 낙유원에서 사냥하며 봄 경치를 다투고 꽃수레를 타고 노닐며 풍광을 살피다

열다섯. 양소유는 황금잔에 벌주를 마시고 황제는 은혜를 베풀어 취미궁을 빌려 주다

열여섯. 양소유는 높은 곳에 올라 먼 곳을 바라보고 불제자 성진은 본래의 곳으로 돌아가다
영화로 만나는 꿈 이야기_꿈속에서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다면!

『구운몽』 깊이 읽기
『구운몽』을 읽고 나서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편자 : 이상일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고전소설 교육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옛이야기가 마냥 좋아서 고전소설을 읽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하면 고전소설을 쉽고 재미있게 가르칠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여러 대학에서 미래의 국어 교사와 문학도들에게 국어와 문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림 : 정은희
중앙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그 후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HILLS)에서 공부했고, 2005년 한국출판미술대전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헤어드레서 민지』가 있고, 아름다운 감정학교 시리즈 중 『슬픔아, 안녕?』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한국의 민화와 옛이야기에 관심이 많고 전통적인 색채를 보여줄 수 있는 그림책을 구상 중입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에 성진이 바닥에 머리를 조아리고 울면서 말하였다.
“사부님! 소승이 진실로 큰 죄를 지었습니다. 하지만 술은 용왕께서 자꾸 권하기에 마지못해 마신 것이요, 선녀와 농담을 주고받은 것은 길을 빌리기 위해 그런 것입니다. 법당에 돌아온 뒤 잠시 마음을 잡지 못했으나 금방 스스로 뉘우쳐 뜻을 바르게 하였습니다. 그런데 어찌하여 저를 쫓아내려 하십니까? 제가 일찍이 부모를 버리고 사부님을 좇아 머리를 깎았으니 연화도량이 곧 제 집입니다. 그런데 지금 저더러 어디로 가라고 하십니까?”
대사가 대답하였다.
“네가 가고자 하는 데로 가거라. 네가 가고 싶은 곳이 바로 마땅히 네가 돌아갈 곳이니라.”---p.31

“정 소저가 지금 바로 내 곁에 있는데, 어찌 들어오지 못한다고 말하는가?”
그러고는 옆의 허공을 향해 두 손을 내밀어 휘두르니, 영양 공주가 그 병세의 위중함을 보고 더 이상 속이지 못하고 다가앉으며 말하였다.
“상공께서는 어찌 죽은 경패만을 생각하시고 살아 있는 경패는 보지 않으십니까? 소첩이 바로 정경패입니다.”
양소유는 속으로 우스웠으나 겉으로는 믿지 못하는 척하면서 말하였다.
“부인께서는 어찌 그런 말씀을 하시오. 정 소저가 죽은 지 이미 오래되었는데 어찌 살아 있는 정 소저가 있단 말이오. 죽은 자는 다시 살아날 수 없는 법이니, 나는 부인의 말을 믿지 못하겠소.”
---p.258~259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ㄴㅇㅁㄴㅇㅁㅇ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2017.02.10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우리가 살아가는 이 새상, 이 지구의 삶이 하룻밤의 꿈이라면 어떠할가?그렇다면 누군가에게 이꿈은  행복한 꿈일 수도 끔찍한 악몽일 수도 있다.하지만 막상 그것이 꿈인 것을 알게 되면 허무함을 느낄 것이다. 또한 인생이 하룻밤 꿈인 것을 느끼면 그 또한 깨달음일 수도 있다. 이 책의 주인공인 성진은 한 절의 중으로 매우 맑고 청아한 정신으로 스승의 예쁨을 받는다.그럼나;
리뷰제목

우리가 살아가는 이 새상, 이 지구의 삶이 하룻밤의 꿈이라면 어떠할가?그렇다면 누군가에게 이꿈은  행복한 꿈일 수도 끔찍한 악몽일 수도 있다.하지만 막상 그것이 꿈인 것을 알게 되면 허무함을 느낄 것이다. 또한 인생이 하룻밤 꿈인 것을 느끼면 그 또한 깨달음일 수도 있다. 이 책의 주인공인 성진은 한 절의 중으로 매우 맑고 청아한 정신으로 스승의 예쁨을 받는다.그럼나 한번의 실수로 스승에게 혼이 난후 지옥에 떨어져 환생을 하게 된다. 그렇게 성진은 8 미녀와 함께 이야기를 나아가게 된다.그러나 마지막 부분에선 성진은 모든 것이 하룻밤 꿈인것을 깨닫고는 스승에게 용서를 구한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정신이 멍했다 그러나 그것은 도를 몰라서 그러는 것일 것이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