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COMIC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탈코일기 2

[ COMIC ]
리뷰 총점7.5 리뷰 2건 | 판매지수 432
정가
9,660
판매가
9,66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북클럽머니
최대혜택가
8,160?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여름휴가 추천! 시원한 e북캉스 떠나요!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READ NOW] 2022년 8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3월 07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불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COMIC(DRM) | 38.89MB ?
ISBN13 9791189166755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SNS를 뒤집어놓은 화제의 만화,
『탈코일기』 정식 출간!

2019년 1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 사이트에서 1억 9천만 원의 경이적인 모금액, 텀블벅 도서부문 최고 후원액을 기록한 『탈코일기』의 정식판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화장, 날씬한 몸매, 제모, 긴 머리 등 사회가 여성들에게 강요하는 외모 코르셋을 거부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책으로, 제목 그대로 ‘코르셋’에서 탈피한 여성들의 일기다.

이 책은 이제 막 탈코르셋을 한 김뱀희, 아주 예전에 탈코르셋을 한 도수리, 코르셋을 놓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백로아 세 주인공을 통해 탈코르셋을 한 여성들이 처한 현실, 그리고 코르셋을 찬 여성들의 현실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만화로 이루어져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으며, 흡입력 있는 스토리라인은 마지막 페이지를 덮을 때까지 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게 한다. 여기에 매력적인 거친 그림체, 탈코르셋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그려진 상징적인 이미지들이 독자들의 눈을 단숨에 잡아끈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작가 인터뷰, 일러스트, 페미니즘 용어 해설까지!
더욱 풍성해진 콘텐츠!

이 책은 텀블벅에서 나온 책의 정식 출간본이자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SNS에서 연재되던 콘텐츠는 아무래도 페미니즘을 잘 아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알아보거나 이해하기 힘든 지점들이 많았다. 이 책은 페미니즘에 관심이 많은 독자뿐만 아니라 페미니즘을 잘 모르는 독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꾸몄다. 페미니즘 관련 단어들에 대한 해설을 달았으며, 주인공들의 자세한 소개글을 실어 독자들이 스토리라인에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왔다. 특히 탈코일기 시리즈 중 《탈코일기 2》에는 작가의 인터뷰가 실려 있어 책의 내용을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그 어디에도 선보인 적 없는 컬러 일러스트까지, 눈과 귀와 두뇌가 한꺼번에 즐거워진다. 특히 초판의 경우 초판 한정 사인이 선물처럼 독자를 맞이한다. SNS 혹은 텀블벅에서 《탈코일기》를 봤던 독자라면, 반드시 소장해야 할 책이다.

꾸미지 않을 자유는 없는 현실 속,
‘탈코동지’를 찾는 그대들을 위한 책

여성들은 “화장은 예의다”, “꾸미지 않으면 여자가 아니다”, “예쁘지 않으면 살이라도 빼라” 같은 폭력적인 말에 여자들은 일상적으로 노출되어 있다. 이런 현실 속에서 탈코르셋이란, 사회적 매장을 각오하지 않으면 힘든 일이다.

그래서 탈코르셋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외롭다. 친구들에게 탈코르셋에 대해 몇 번 이야기하면 “너 지금 나 ‘명예남성’ 취급하니?” 하는 싸늘한 반응이 돌아오기 일쑤다. 하지만 가장 견디지 못하는 것은, 정작 중요한 자리에서는 본인이 탈코르셋을 했다는 사실을 밝히지 못해 화장을 해야 한다는 것. 사회적인 불이익을 당할까 봐 본인이 페미니스트라는 사실을 드러내기 힘들기 때문이다.

저자는 자신을 비롯해 코르셋에서 벗어난 사람들이 너무나 외로워 보였다고 했다. 그래서 이 책은, 하루하루를 적대적인 사람들과 부대끼며 살아가야 하는 페미니스트들에게 진정으로 위로와 용기가 되어주고자 만든 책이다. 서로에게 “너도 용기 내기 힘들었구나.”라고 따뜻하게 말해줄 수 있도록 이끄는 책이다.

지금까지 거울 앞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냈다

도수리와 김뱀희, 그리고 백로아가 서로에게 힘이 되었듯이, 우리도 꿈꿀 수 있다. 모든 여성들이 ‘외모 강박’ 때문에 고통 받지 않는 사회. 그 누구도 외모 때문에 상처받거나 좌절하지 않는 사회. 고작 겉모습 때문에 자신의 가능성을 의심하지 않는 사람들. ‘이왕이면 예쁜 게 낫다’라는 말보다, ‘예쁘지 않아도 괜찮다’라는 말이 더 자연스러운 사회.
그러니, 지금부터라도 서로에게 말해주자.
그 코르셋을 벗고 이제 그만 사람답게 살자고.

eBook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7.5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바이블 그 자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s********7 | 2022.03.0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저는 이 책을 보기 전에 진작 탈코했지만 탈코를 하고 싶어도 다른 시선이 두려워서, 외로워서 등 다양한 이유로 탈코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보기 좋은 책입니다. 전남충의 가스라이팅과 데이트 폭력도 다루면서 우리는 좋아한다고 연애하지만 사실 위험에 처해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메세지도 전하고 있고요.자신이 진심으로 코르셋을 좋아해서 조인다고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이 이걸 보;
리뷰제목
저는 이 책을 보기 전에 진작 탈코했지만 탈코를 하고 싶어도 다른 시선이 두려워서, 외로워서 등 다양한 이유로 탈코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보기 좋은 책입니다.
전남충의 가스라이팅과 데이트 폭력도 다루면서 우리는 좋아한다고 연애하지만 사실 위험에 처해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메세지도 전하고 있고요.
자신이 진심으로 코르셋을 좋아해서 조인다고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이 이걸 보고 자아 성찰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작가1] 탈코일기 2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2점 YES마니아 : 골드 스타블로거 : 골드스타 o*z | 2021.03.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전 남친의 폭력적인 행동으로 인하여 자신을 압박하는 '코르셋'의 존재를 느낀 로아가 탈코를 하면서 이야기가 마무리 되네요. 갑자기 20키로 찌면 관절 나가니까 주의하고 (무리한 다이어트로 뼈가 약해졌는데 갑자기 늘어난 중량을 버텨야 하니 심하면 부러져요.) 깨달은 것을 잘 실천하면 내 삶을 주체적으로 살아간다는 기쁨을 알게 되지 않을까요.로아와 전남친의 에피소드를 보며 ';
리뷰제목
전 남친의 폭력적인 행동으로 인하여 자신을 압박하는 '코르셋'의 존재를 느낀 로아가 탈코를 하면서 이야기가 마무리 되네요. 갑자기 20키로 찌면 관절 나가니까 주의하고 (무리한 다이어트로 뼈가 약해졌는데 갑자기 늘어난 중량을 버텨야 하니 심하면 부러져요.) 깨달은 것을 잘 실천하면 내 삶을 주체적으로 살아간다는 기쁨을 알게 되지 않을까요.

로아와 전남친의 에피소드를 보며 '지상파에서 이렇게까지 선정적이어도 되나?'싶었던 고민해결 프로그램의 사연이 생각났습니다. 아내의 몸무게를 매일 아침 체크한다던 남편...어휴! 그 남자는 아내의 가치를 외모와 몸무게 정도로 평하며 살 찌면 이혼이라고 했었는데, 정말 끔찍했었어요. 그 당시에도 보는 제가 모욕감을 느꼈었는데, 이제는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5건) 한줄평 총점 9.8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해피엔딩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k*****9 | 2022.07.28
평점5점
'설마' 에 공감을 많이 한다. 좀 더 표현해야지 아님 그냥 이상한 사람 되는거고 뭐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3 | 2022.07.15
평점5점
띵하다 몇 년간 무뎌지고 타협해온 자신을 바로잡을 수 있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h*******1 | 2022.07.14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