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 (큰글자도서)

창비 큰글자도서이동 지혜의 시대이동
김대식 | 창비 | 2019년 03월 0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3월 01일
쪽수, 무게, 크기 136쪽 | 159*245*20mm
ISBN13 9788936476885
ISBN10 8936476882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더 나은 내일을 여는 오늘의 교양!
노회찬, 김대식, 김현정, 변영주, 정혜신이 말하는 새로운 시대의 지혜

갈수록 사회가 빠르게 변화하며 복잡해지는 오늘날, 사람들은 그저 매일매일 도태되지 않으며 살아가기도 벅차다고 한다. 하지만 동시에 어느 때보다 많은 이들이 사회가 나아지기를, 내 삶이 행복해지기를 뜨겁게 열망하고 있기도 하다. 사회 전체적인 영역에서는 지난 촛불혁명 이후 미투 운동을 비롯해 각계각층에서 약자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개인의 삶에 있어서는 소박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 열풍이 불고 있다. 더 건강한 삶, 나아가 더 정의로운 사회를 이뤄내기 위해 필요한 것은 지식에서 나아간 ‘지혜’라 할 수 있다. 특히 온갖 정보가 범람하여 무엇이 옳은지 개개인이 판단하기 어려운 요즘 같은 때에 시의적절한 지혜가 절실하다.

‘지혜의 시대’의 기초가 된 2018년 상반기 연속특강은 매서운 추위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열성적으로 참여하여 매회 매진을 기록했다. 그만큼 많은 이들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데에서 나아가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는 증거일 것이다. 현장의 열띤 반응을 접한 저자들은 강연 후 내용을 정리하고 보충하여 새롭게 집필했고, 강연장에서 미처 응하지 못한 질문들에 대한 답을 ‘묻고 답하기’로 보강해 책에 담았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책머리에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
오래된 욕망, 인공지능 | 모라벡의 역설 | 딥러닝으로 뇌를 모방하다 | 인공지능의 거침없는 진격 | 어두컴컴한 동굴 속의 뇌 | 뇌를 읽고, 뇌에 쓰다 | 두차례의 기계혁명 | 2차 기계혁명이 준 과제들 | 특이점이 온다 | 약한 인공지능과 강한 인공지능 |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묻고 답하기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알파고는 단지 시작일 뿐이다
기계가 지적노동마저 대신할 미래,
인류에 주어진 선택지는 무엇인가

그간 뇌과학을 대중에 전파하는 데 앞장서온 카이스트 교수 김대식은 인공지능으로 인해 시작된 4차 산업혁명의 현주소를 객관적으로 짚어본다. 누군가 나를 대신해 노동해주길 바라는 인간의 원초적 욕망에서 비롯된 인공지능과 로봇 기술이 현재 어느 수준에 도달해 있는지, 특히 최근 몇년 동안 딥러닝 덕에 인공지능이 얼마나 비약적으로 도약했는지 알파고 등 다양한 예를 제시하며 알려준다. 그와 더불어 저자는 미래에 ‘인공지능으로 무엇을 할까’라는 질문은 무의미할 것이라고 단언한다. 전기가 지금 일상의 모든 분야에서 쓰이듯 인공지능도 그렇게 되리라는 예측이다. 그렇기에 ‘인공지능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지적노동마저 기계가 대신하는 것은 이미 바꿀 수 없는 미래이며, 언젠가는 인간보다 뛰어난 지능에 자율성까지 갖춘 강한 인공지능이 등장할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저자는 인공지능을 무시해서도 무서워해서도 안 된다고 조언한다. 그보다 인간이 기계와 공존할 방법을 모색하고, 인간 스스로 지구에 보탬이 되는 존재가 되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4차 산업혁명의 실체를 모른 채 그저 걱정만 앞서는 우리가 더이상 준비를 미뤄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준다.

깊이 없는 지식은 이제 그만,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낼 ‘지혜’를 만나다

‘지혜의 시대’의 저자들은 활동 분야가 제각각 다르지만, 그들이 던지는 메시지에는 공통점이 있다. 다가올 미래에는 나와 너를 뛰어넘어 ‘우리’가 다 같이 함께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늘 약자를 대변해온 정치인은 국민의 참여가 정치를 바꿀 수 있다 역설하고, 세월호 유가족 등을 치유해온 의사는 타인의 고통을 폄하하지 말고 온전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우리 사회의 이면을 탐구해온 영화감독은 자신의 창작물을 본 관객들이 좋은 사회를 만들기를 바라고, 당사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뉴스에 담아내는 피디는 소외된 이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길 당부한다. 또한 뇌과학을 전공하는 과학자는 인공지능 시대에 인간 스스로 지구에 보탬이 되는 존재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경험을 바탕으로 한 저자들의 이야기는 모두 우리가 반드시 고민해봐야 할 주제를 다루고 있다. 그렇기에 ‘지혜의 시대’는 독자들에게 더 나은 내일을 가리키는 이정표가 되어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9,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