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카드뉴스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인류의 미래

: 화성 개척, 성간여행, 불멸, 지구를 넘어선 인간에 대하여

[ EPUB ]
리뷰 총점8.0 리뷰 1건 | 판매지수 180
정가
16,800
판매가
15,120(10%할인 , 종이책 정가 대비 37%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여름휴가 추천! 시원한 e북캉스 떠나요!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SUMMER EVENT★ 이번 여름 어디로 떠날까?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이대로 묻힐 순 없다!
[READ NOW] 2022년 8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5월 09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40.29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8.6만자, 약 8만 단어, A4 약 180쪽?
ISBN13 9788934995838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환상적이다! 하지만 결코 환상이 아니다!”
『평행우주』 『마음의 미래』 미치오 카쿠가 그려낸 우주탐험의 현재와 미래
언젠가 지구를 떠나야 할 인류를 위한 가장 과학적인 시나리오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이자 미래학자인 미치오 카쿠가 천체물리학과 인공지능, 그리고 우주시대에 인류의 운명을 좌우할 첨단 과학기술의 세계로 우리를 안내한다. 인간을 다른 행성에 ‘보낼 수 있는가’가 아니라 ‘언제 보낼 것인가’가 문제일 만큼, 지금 우리는 새롭게 찾아온 ‘우주탐험의 황금기’에 살고 있다. 최근의 이런 전방위적이고 급속한 우주경쟁은 로봇공학과 나노기술, 생물공학과 천체물리학 등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현대의 과학기술과 속속 발견되고 있는 외계행성들, 우주개발을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연 세계적인 거부들, 이에 힘입은 각국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대중의 열망이 어우러진 덕분이다. 이 책에서 카쿠는 우주탐험의 과거와 현재를 살펴보고, 엄밀한 과학과 기발한 추론을 매끄럽게 결합시켜 우주시대를 살아갈 인류의 미래를 가늠한다. 독자는 이 책에서 우주 개발의 최전선을 한눈에 확인하고, 지구를 떠난 인류의 모습을 선명하게 그려볼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서론ㅣ다중행성 생명체를 향하여

1부 지구 벗어나기

1_ 이륙 준비
2_ 우주여행의 새로운 시대
3_ 하늘의 광산
4_ 화성이냐 파산이냐
5_ 화성 식민지
6_ 거대가스행성과 혜성

2부 별을 향한 여행

7_ 우주로봇
8_ 우주선 만들기
9_ 케플러와 행성

3부 우주의 생명체

10_ 불멸의 존재
11_ 트랜스휴머니즘과 과학기술
12_ 외계생명체 찾기
13_ 진보된 문명
14_ 우주 탈출

감사의 글
옮긴이의 글
후주
더 읽을거리
찾아보기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환상적이다! 하지만 결코 환상이 아니다!”

새롭게 찾아온 우주탐험의 황금기
과학기술은 어떻게 우주를 인류의 무대로 바꾸고 있는가
인공지능과 로봇공학에서 천체물리학과 생명공학에 이르기까지,
우주문명을 향한 첨단 과학기술의 세계

인간을 다른 행성에 ‘보낼 수 있는가’가 아니라 ‘언제 보낼 것인가’가 문제일 만큼 지금 우리는 새롭게 찾아온 ‘우주탐험의 황금기’에 살고 있다. 미국은 우주인을 다시 달에 보내겠다는 목표를 애초 2028년에서 4년이나 앞당겨 2024년으로 수정했으며, 2033년에는 사람을 화성에 보내겠다고 선언했다. ‘우주굴기’를 제창하는 중국은 2019년 초 인류 최초로 무인탐사선을 달 뒷면에 착륙시킨 바 있으며, 2020년에 화성 탐사선을 발사하고, 2029년에는 목성 탐사선을 발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럽은 2040년까지 달에 거주 가능 기지인 ‘문빌리지’를 건설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은 2018년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에 성공하며 우주개발의 문턱을 넘어섰다. 2021년에는 본 발사에 성공하고, 2030년까지 달 탐사선을 보내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과거의 우주탐사가 군사적 목적을 띠고 정부 주도로 이루어졌다면, 최근 우주탐사의 특징은 상업적 목적을 띤 민간기업이 다수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회장의 스페이스엑스, 제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의 블루 오리진, 리처드 브랜슨 버진 그룹 회장의 버진 갤럭틱 등 상업 우주여행을 선도하는 기업은 물론, 이스라엘에서는 세계 최초로 민간기업의 달 탐사선이 “과학, 기술, 공학 그리고 수학(STEM) 분야에 대한 관심을 어릴 때부터 국민들에게 심어주기 위해” 발사되기도 했다. 최근의 이런 전방위적이고 급속한 우주경쟁은 인공지능 로봇과 나노기술, 생물공학과 천체물리학 등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현대의 과학기술과 속속 발견되고 있는 외계행성들, 우주개발을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연 세계적인 거부들, 이에 힘입은 각국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대중의 열망이 어우러진 덕분이다.

『인류의 미래』는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미래학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미치오 카쿠가 첨단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우주에 문명을 건설하고 유지하는 방법을 아주 자세히, 그리고 설득력 있게 제시하는 책이다. 인공지능 로봇과 나노기술, 생물공학과 천체물리학 등을 적절히 활용하면 화성을 비롯한 다른 행성에 거주 가능한 도시를 건설할 수 있다.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카쿠의 상상력은 우리의 태양계를 넘어 외계 태양계로 나아간다. 그렇지 않아도 천문학자들은 외계에서 수많은 행성을 발견해왔고, 그 목록은 지금도 계속 늘어나는 중이다. 언젠가는 지구처럼 거주 가능한 조건을 갖춘 행성이 발견될 수도 있다. 지금 한창 개발되고 있는 나노십(nanoship)과 이저항해(laser sail), 그리고 핵융합로켓이 완성되면 성간여행이 가능해지면서 새로운 ‘우주문명’의 시대가 열릴 것이다. 독자는 이 책에서 우주 개발의 최전선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지구의 종말이 인류의 종말은 아니다!”

7만 5천 년 전, 단 하나의 사건으로 대부분의 인류가 사라졌다.
그때 살아남은 선조들처럼 과연 우리는 예정된 대재앙을 극복하고
후손들에게 미래를 물려줄 수 있을까?

7만 5천 년 전, 인도네시아의 토바(Toba) 화산이 폭발하여 거대한 재구름이 하늘을 가렸고, 온갖 파편들이 수천 km까지 날아가 땅 위의 모든 것을 뒤덮었다. 폭발 초기에는 많은 사람들이 질식하거나 유독가스에 희생되었고, 얼마 후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소위 말하는 ‘화산겨울(volcanic winter)’이 찾아와 눈에 보이는 모든 초목과 야생동물이 사라졌다. 이런 환경에서 끝까지 살아남아 가능한 먼 곳으로 이주해간 약 2천 명의 사람들이 76억에 달하는 세계인구의 직계 조상이다. 오늘날 우리는 7만 5천 년 전에 일어났던 사건이 앞으로 다가올 대재앙의 리허설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수십 년의 짧은 주기로 보나 수십억 년의 긴 주기로 보나 재앙은 피할 수 없다. 인류가 자초한 지구온난화와 핵무기, 생물테러 같은 위험부터 빙하기와 슈퍼 화산 폭발 같은 통제 불가능한 자연재해와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는 소행성 충돌을 모두 피해간다 해도 50억 년 뒤 태양은 적색거성이 되어 지구를 삼켜버릴 것이다. 지구온난화와 핵무기 등의 가까운 위험을 감소시키거나 없애기 위해 애쓰는 인류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좀 더 큰 스케일의 이런 대재앙은 피할 수 없는, 예정된 사실이다. 이 책에서 독자는 에너지와 통찰력, 그리고 주어진 자원을 십분 활용하여 인류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선구자들을 만날 수 있다. 미치오 카쿠는 이들 대부분을 직접 인터뷰해 인류의 미래를 둘러싼 사람들의 열띤 생각을 이 책에 담아냈다.

지구의 생명체가 적대적인 환경에 처했을 때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이란 (1)열악한 환경에서 탈출하여 살 만한 곳을 찾거나, (2)주어진 환경에 적응하거나, (3)멸종하는 수밖에 없다. 그러나 먼 훗날 찾아올 재앙은 정도가 너무 심하여 적응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남는 것은 지구를 탈출하거나 멸종하는 것뿐이다. 다른 선택은 없다. 과연 인류는 종말이 다가왔을 때 첨단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지구를 떠나 태양계의 다른 행성으로 이주할 수 있을까? 또는 태양마저 수명을 다했을 때 태양계를 벗어나 외계행성으로 삶의 터전을 옮길 수 있을까? 이런 사이언스 픽션에 나올 법한 기술들이 하나둘 사이언스 팩트가 되면서 상상과 현실의 차이는 점점 좁혀지고 있다. ‘인류의 미래’에 관한 상상 역시 마찬가지이다. 우주시대를 살아갈 미래의 인류 모습을 이 책을 통해 선명하게 그려볼 수 있다.

『평행우주』 『마음의 미래』 미치오 카쿠가 그려낸 우주탐험의 현재와 미래
언젠가 지구를 떠나야 할 인류를 위한 가장 과학적인 시나리오

이 책은 인간이 우주로 나아가는 단계에 따라 3부로 나뉜다. 1부에서는 달에 영구기지를 세우고 화성을 식민지로 개발하는 방법을 생각해본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한창 발전하고 있는 인공지능과 나노기술, 그리고 생명공학을 십분 활용해야 한다. 2부에서는 태양계를 벗어나 가까운 별을 탐험하는 시대로 미리 가본다. 지금의 기술로는 불가능하지만, 나노우주선과 레이저항해술, 램제트융합, 반물질엔진 등 미래의 과학기술이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3부에서는 외계의 별로 진출한 인류가 낯선 환경에서 생존하려면 어떤 기술이 필요한지 알아본다. 성간여행은 최소 수십 년에서 수백 년까지 소요되는 장거리 여행이기 때문에 인간의 신체가 긴 시간 동안 정상기능을 발휘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유전공학을 십분 활용하여 수명을 늘려야 한다. 또한 외계행성은 중력과 대기성분, 그리고 주변환경이 지구와 완전히 다를 것이므로 거기에 적응하도록 유전공학을 이용하여 신체를 개조해야 한다. 그리하여 인류가 먼 미래까지 살아남는다면 최후의 순간에 우주와 함께 죽지 않고, 다중우주에서 적절한 우주를 골라 거주지를 옮길 것이다. 그렇다. 인류의 이야기는 우주가 죽어도 끝나지 않는다.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리뷰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마**파 | 2020.10.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로서 여러 과학서적을 히트시켰던 미치오 카쿠가 [인류의 미래]라는 신간을 내었다.기존 책들보다는 조금 SF적인 이야기들, 즉 실현가능성이 좀 희박하거나 영화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하는 주제들이다.그렇다보니 페이지는 정말 술술넘어가는데 조금 막연한 느낌이다.아마 천문학에 관심이 많다면 두꺼운 책임에도 불구하고 쉽게 읽을 수 있을것이며, 좀 더 이론적;
리뷰제목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로서 여러 과학서적을 히트시켰던 미치오 카쿠가 [인류의 미래]라는 신간을 내었다.

기존 책들보다는 조금 SF적인 이야기들, 즉 실현가능성이 좀 희박하거나 영화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하는 주제들이다.

그렇다보니 페이지는 정말 술술넘어가는데 조금 막연한 느낌이다.

아마 천문학에 관심이 많다면 두꺼운 책임에도 불구하고 쉽게 읽을 수 있을것이며, 좀 더 이론적이고 깊이있는 내용을 원한다면 다소 실망할 수 있을것 같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5건) 한줄평 총점 8.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세상을 보는 통큰 눈을 갖게 해준 놀라운 책. 결론이 조금 아쉬서 별 1개 깎았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F*********n | 2021.06.23
평점4점
흥미있는 과학의 세계..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마**파 | 2020.10.15
구매 평점4점
미치오카쿠 신작이라 구매햇는데 읽을 책에서 순위는 좀 뒤쪽으로..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h******3 | 2019.11.11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