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EPUB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자이언트

: 세계를 장악한 글로벌 파워 엘리트 389명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4
정가
22,400
판매가
22,4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4월 1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29.61MB ?
ISBN13 9791156332411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모든 결정을 내리는 존재들’
전 세계 자본의 흐름을 지배하는 숨은 권력자를 밝힌다

“실제로 세계를 지배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알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라.”
_ 데이비드 코브(2004년 미국 대통령 선거 녹색당 후보)

21세기 세계 경제를 정의하는 한마디는 ‘부의 집중화’다. 2016년 세계 부의 절반을 차지한 사람은 62명이었으나 2017년에는 단 8명으로 줄었다. 이런 추세라면 가까운 미래에 세계 부의 절반을 단 한 사람이 소유하는 일도 가능하다. 이러한 ‘부의 집중화’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세계 부의 조종자이자 관리자들이 활동한 결과물이다. 그들이 바로 이 책에서 다루는 글로벌 파워 엘리트다. 이들 글로벌 파워 엘리트는 국경에 갇히지 않고 전 세계의 부를 좌우하는 초국적 자본가 계급을 이룬다. 이들은 거대 자산운용사의 이사진으로서 회사를 경영하거나 세계적인 정부 기구와 단체의 임원진으로 활동하며 세계 자본주의의 흐름을 통제하고, 부의 유출을 막는다.

이 책은 세계 경제를 지배하는 글로벌 파워 엘리트 389명의 네트워크와 거기에 속한 개인에 대한 인명록이자 집중적인 연구서다. 저자인 피터 필립스는 세계의 부를 거머쥐고 있는 기업과 단체에 속한 개인의 실명뿐 아니라 학력부터 경력, 재산까지 그들의 모든 것을 낱낱이 공개한다! 이를 통해 세계의 자본이 어떤 메커니즘에 따라 운용되는지를 파악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서론: 누가 세계를 지배하는가? _ 윌리엄 I. 로빈슨
1장 초국적 자본가 계급 파워 엘리트: 70년의 역사
2장 세계적 거대 자산운용사: 세계 자본주의의 핵
3장 경영자: 거대 자산운용사를 이끄는 글로벌 파워 엘리트
4장 조력자: 초국적 자본가 계급의 파워 엘리트 정책 결정 센터
5장 수호자: 파워 엘리트를 보호하는 국가와 기업
6장 이념가: 제국, 전쟁, 자본주의를 파는 대중매체
7장 거대한 힘에 맞서다: 민주주의 운동과 저항

덧붙이는 글: 글로벌 파워 엘리트에게 보내는 편지
감사의 글
주석
찾아보기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국가 권력보다 강하다
긴밀히 조직된 초국적 자본가 계급의 막강한 힘

“그(도널드 트럼프)는 우리 비행기를 운전하는 조종사입니다.”
_ 제이미 다이먼(JP모건체이스 회장)

현재 전 세계에서 1조 달러 이상의 자금을 운용하는 자산운용사는 17개다. 이 17개의 회사가 운용하는 자금은 총 41조 1000억 달러. 수십 조 달러에 달하는 세계의 자본을 극소수의 회사가 조종하고 있는 셈이다. 이들 회사는 자신들의 자본을 보호하고 증식시키기 위해 촘촘한 네트워크를 만들어 막대한 규모의 교차 투자를 하고 있다. 그 결과 상호 연계된 세계적 자본 체제는 점점 더 많은 부를 축적하게 된다.

지난 20년간 경제학계에서는 이른바 ‘초국적 자본가 계급Transnational Capitalist Class(TCC)’이라는 개념이 등장했다. 1956년 찰스 라이트 밀스가 《파워 엘리트The Power Elite》에서 제시한 파워 엘리트 모델은 국가의 경계를 넘어서지는 못했다. 한 나라 안에서 그 나라의 권력을 좌우하는 ‘노출된’ 존재였다. 21세기의 글로벌 파워 엘리트는 국가의 경계를 초월해 있다. 그들에게 국가란 인구 통제 구역에 지나지 않는다.

국가 권력을 넘어선 글로벌 파워 엘리트는 다국적 국제기구, 즉 세계은행, 국제통화기금(IMF),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세계무역기구(WTO), G7, G20 등에도 영향력을 행사한다.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이들은 각국 정부와 여러 국제기구에 “제안을 하는 것이 아니라 지시를 내리며, 그 지시가 당연히 이행될 것으로 기대한다.” 정부, 정보기관, 정책 결정자, 대학, 경찰, 군대, 상업 매체 등 주요 사회 기관 역시 이들 글로벌 파워 엘리트 초국적 자본가 계급의 이익에 따라 움직인다.

이들은 서로 직간접적으로 알고 있으며, 주로 비정부 정책 기구를 통해 만나고, 정부나 보안 기구, 세계적 기관들의 임무에 대해 비밀스러운 결정을 내릴 필요가 있을 때는 새로운 기구를 설립하기도 한다.

자본가 계급을 하나로 통합하는 핵심 행동대원 389명의
실명과 경력, 재산 전격 공개!

“글로벌 파워 엘리트 인명록이라고 할 수 있는 이 책은
초국적 자본가 계급에 대한 연구에 시의적절하고 중대한 기여를 한다.”
_ 디파 쿠마르(러트거스대학교 미디어학 교수)

이 책을 펼치는 순간 빽빽하게 이어지는 명단이 눈길을 끈다. 저자 피터 필립스는 30년 동안 지구적 규모의 자본주의를 연구해왔고, 그중에서도 초국적 자본가 계급 연구에 20년을 바쳤다. 그 결과 세계의 경제, 나아가 세계 전체를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글로벌 파워 엘리트 389명의 명단을 정리할 수 있었다.

389명의 글로벌 파워 엘리트는 서로 직간접적으로 알고 있으며, 개인적인 친분이 있거나 사업을 함께하는 경우도 많다. 당연히 대부분 상당한 부를 보유하고 있고, 비슷한 교육적 배경과 생활 방식을 공유한다. 대부분 주요 자본 투자 기업이나 여타 주요 기업 및 은행의 이사회에서 활동한다. 주로 비정부 정책 기구를 통해 만나고, 정부나 보안 기구, 세계적 기관들의 임무에 대해 비밀스러운 결정을 내릴 필요가 있을 때는 새로운 기구를 설립하기도 한다.

글로벌 파워 엘리트에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것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17곳의 이사진 199명이다. 이들 중 136명(약 70퍼센트)이 남성이고, 약 84퍼센트가 유럽계 백인이다. 대부분 명문 사립대학교에서 공부했고, 그중 28명은 하버드대학교와 스탠퍼드대학교를 졸업했다. 이들은 또한 IMF, WTO, 세계은행, 국제결제은행, 연방준비제도이사회, G7, G20 등의 세계적 정책 집단이나 정부 기관에서도 일한다.

389명의 글로벌 파워 엘리트 구성원 중 나머지가 속한 기관 및 단체는 다음과 같다. G30과 삼극위원회 집행부 85명, 대서양위원회 집행부 37명, 세계경제포럼 이사회 22명, 빌데르부르크회의 운영위원회 32명, 민간 군사기업과 미디어 기업 경영진 14명이다.

참고로 389명의 글로벌 파워 엘리트 중 한국인은 3명이 이름을 올렸다. 세계경제포럼 이사회에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 삼극위원회 집행부에 류진 풍산 회장, 한승주 전 주미대사다.

세계 17대 거대 자산운용사 (자산운용 1조 달러 이상)
1. 블랙록(미국)
2. 뱅가드그룹(미국)
3. JP모건체이스(미국)
4. 알리안츠(독일/미국)
5. 스위스연방은행(스위스)
6. 뱅크오브아메리카(미국)
7. 바클레이스(영국)
8.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어드바이저스(미국)
9. 피델리티인베스트먼트(미국)
10. 뱅크오브뉴욕멜론(미국)
11. 악사그룹(프랑스)
12. 캐피털그룹(미국)
13. 골드만삭스그룹(미국)
14. 크레디트스위스(스위스)
15. 푸르덴셜파이낸셜(미국)
16. 모건스탠리(미국)
17. 아문디/크레디아그리콜(프랑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