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큰글자도서)

리더스원 큰글자도서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4
베스트
북유럽소설 top100 10주
정가
27,000
판매가
27,000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시원한 여름을 위한 7월의 선물 - 동물 이중 유리컵/문학 아크릴 화병/썸머 보냉백/이육사 여름담요
7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FIND YOUR WAVE 북서핑 배지 증정
MD의 구매리스트
다산 브랜드전 : 스프레이, 물주머니 증정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7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164쪽 | 192*276*20mm
ISBN13 9791130622507
ISBN10 1130622509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다산북스 큰글자도서는 글자가 작아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편안한 독서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책 읽기의 즐거움을 되찾아 드리고자 합니다.

할아버지와 노아는 날마다 점점 작아지는 광장의 벤치에 앉아 있다. 낯설고도 어딘가 익숙한 이곳에서는 할머니의 정원을 가득 채우던 히아신스의 달콤한 향기가 난다. 수학을 사랑하는 것 말고도 통하는 게 많은 할아버지와 손자는 언제나처럼 농담을 주고받으며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눈다. 할아버지는 가끔 노아의 아빠 테드와 나란히 벤치에 앉을 때도 있지만, 수학 대신에 글쓰기와 기타 치기를 좋아하는 테드가 늘 못마땅하기에 두 사람은 말없이 서로 다른 곳만 쳐다보기 일쑤다.

할아버지는 문득 아내에게 반했을 때, 그리고 아내를 떠나보냈을 때 어떤 기분이었는지 기억을 더듬는다. 아직까지는 처음 만난 날처럼 생생하지만, 그녀를 기억하지 못하는 날이 올까 두렵다. 점점 더 희미하고 혼란스러워지는 이 특별한 공간에서 노아와 테드, 할아버지는 히아신스 향기를 맡으며 아무 두려움 없이 작별하는 법을 배워야만 한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지금이 제일 좋을 때지. 노인은 손자를 보며 생각한다.
세상을 알 만큼 컸지만 거기에 편입되기는 거부할 만큼 젊은 나이.

벤치에 앉아 있는 노아의 발끝은 땅바닥에 닿지 않고 대롱거리지만, 아직은 생각을 이 세상 안에 가두지 않을 나이라 손은 우주에 닿는다. 옆에 앉은 할아버지는 어른답게 굴라고 잔소리를 하던 사람들이 포기할 정도로 나이를 먹었다. 어른이 되기에는 너무 늦었을 만큼 나이를 먹었다. 그런데 그 나이 역시 나쁘지는 않다.
--- p.10~11

할아버지는 손자의 이름을 남들보다 두 배 더 좋아하기에 항상 ‘노아노아’라고 부른다. 할아버지는 한 손을 손자의 머리에 얹지만 머리칼을 헝클어뜨리지 않고 그냥 손가락을 얹어놓기만 한다.
“무서워할 것 없다, 노아노아.”
벤치 아래에서 활짝 핀 히아신스들이 수백 개의 조그만 자줏빛 손을 줄기 위로 뻗어 햇살을 품는다. 아이는 그게 무슨 꽃인지 안다. 할머니의 꽃이고 크리스마스 냄새가 난다.
--- p.17

“우리에게는 영원이 남아 있어요. 아이들, 손자들.”
“눈 한번 깜빡하니까 당신과 함께한 시간이 전부 지나가버린 느낌이야.”
그가 말한다.
그녀는 웃음을 터뜨린다.
“나랑 평생을 함께했잖아요. 내 평생을 가져갔으면서.”
“그래도 부족했어.”
그녀는 그의 손목에 입을 맞춘다. 그의 손가락에 뺨을 댄다.
“아니에요.”
두 사람은 길을 따라 천천히 걷는다. 그는 그 길을 예전에도 걸어본 듯한데 그 끝에 뭐가 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 p.27~28

“매일 아침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 점점 길어질 거예요. 하지만 내가 당신을 사랑했던 이유는 당신의 머리가, 당신의 세상이 남들보다 넓었기 때문이에요. 그게 아직 많이 남아 있어요.”
“견딜 수 없을 만큼 당신이 보고 싶어.”
--- p.98

“그리고 계속 글을 쓰래요! 한번은 선생님이 인생의 의미가 뭐라고 생각하는지 쓰라고 한 적도 있어요.”
“그래서 뭐라고 썼는데?”
“함께하는 거요.”
할아버지는 눈을 감는다.
“그렇게 훌륭한 대답은 처음 듣는구나.”
“선생님은 더 길게 써야 한다고 했어요.”
“그래서 어떻게 했니?”
“이렇게 썼어요. 함께하는 것. 그리고 아이스크림.”
할아버지는 잠깐 생각하다가 묻는다.
“어떤 아이스크림?”
노아는 미소를 짓는다. 자기를 이해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건 기분 좋은 일이다.
--- p.114

“아니, 죽음은 느린 북이에요. 심장이 뛸 때마다 숫자를 세는. 그래서 조금만 더 시간을 달라고 실랑이를 벌일 수가 없어요.”
--- p.118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모든 게 사라져도 가장 늦게까지 붙잡고 싶은 것은 뭘까?”
코끝은 찡해오는데, 가슴은 환해지는 소설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을 읽다보면 코끝은 찡해오는데, 가슴은 환해진다.
이별을, 죽음을 이렇게 아름답게 표현할 수 있다니…
작가의 삶에 대한 긍정이 빛을 발하는 소설이다.
-독자평 중에서

프레드릭 배크만은 소설을 시작하며 “이 책은 기억과 놓음에 대한 이야기다. 한 남자와 그의 손자, 한 아버지와 그의 아들이 주고받는 연서이자 느린 작별 인사다”라고 말문을 연다. 하루하루 기억이 사라져가는 걸 느끼며 초조해하는 할아버지와 그 모습을 지켜보며 불안해하는 손자는 서로의 두려움을 감추고 언제나처럼 즐겁고 천진하게 대화를 나눈다. 부드럽고 따뜻한 대화 속에서 할아버지와 손자는 천천히 맺히는 눈물처럼 가만히 이별을 연습한다.

배크만은 이 소설을 쓰며 “내가 아는 가장 훌륭한 사람을 서서히 잃는 심정, 아직 내 곁에 있는 사람을 그리워하는 마음, 내 아이들에게 그걸 설명하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했다. 그가 떠나보낸 이 이야기는 그의 말대로 “거의 한 쌍으로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는 사랑과 두려움에 관한 이야기다. 무엇보다 아직 우리 곁에 남아 있는 시간에 대한 이야기다.”

배크만의 신작 소설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은 엉뚱하고도 재기발랄한 대화로 슬며시 미소를 짓게 하다 툭 던지듯 이어지는 한마디로 오래도록 가슴에 파문이 일게 한다. 이별을 배워가는 한 아이과 아빠, 할아버지의 이야기는 이별에 서툰 우리 모두에게 커다란 위로와 공감을 전해준다.

“머릿속 말이에요. 머릿속이 아프냐고요.”
“아픈 느낌이 점점 줄어들고 있단다. 건망증이 하나 좋은 게 그거야.
아픈 것도 깜빡하게 된다는 거.”
“어떤 기분이에요?”
“주머니에서 뭔가를 계속 찾는 기분.
처음에는 사소한 걸 잃어버리다 나중에는 큰 걸 잃어버리지.
열쇠로 시작해서 사람들로 끝나는 거야.”
-본문 중에서


“읽는 내내 깔깔거리다 마지막에 가서는 울어버렸다”
전 세계를 사로잡은 배크만 표 공감 소설!


프레드릭 배크만의 데뷔는 그야말로 드라마틱했다. 그는 『오베라는 남자』 출간 전에 이름을 알린 작가도 아니었고 스웨덴이라는 작은 나라의 칼럼니스트에 불과했다. 블로그에 연재하던 이야기를 소설로 출판해보라는 방문자들의 권유에 『오베라는 남자』가 책으로 탄생했고, “가장 매력적인 데뷔”라는 보도가 외신을 통해 퍼지며 일약 전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다. 스웨덴의 칼럼니스트가 쓴 첫 소설은 전 세계 40개국에 판권이 팔리고 28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2015년 소설 판매 1위를 기록하며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2016년에는 미국에서 역시 돌풍을 일으키며 뉴욕타임스 74주간 베스트셀러에 랭크되었고, 종합 1위에 올랐다. 독자들은 “읽는 내내 깔깔거리며 웃다가 소설의 마지막에 가서는 울어버렸다”며 배크만의 작품에 공감했다.

가장 매력적인 데뷔이다. 당신은 웃고, 눈물짓고, 공감할 것이다. 그리고 당장이라도 모든 것이 귀여운 곳, 스칸디나비아에 가고 싶어질 것이다. _『people』
따뜻하고, 재미있다. 거기에 견딜 수 없이 감동적이다. _『Daily Mail』
읽는 내내 깔깔거리며 웃다가, 소설의 마지막에 가서는 울어버렸다. _아마존 독자 Jules

배크만의 작품이 조용한 돌풍을 일으키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끈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바로 따뜻한 감성과 유머, 그리고 ‘오베’라는 캐릭터가 가진 힘이 독자로 하여금 공감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배크만은 전작 『오베라는 남자』에서 59세 남자 오베를 통해 이웃과 사회와의 화해를 유머러스하게 그려내고, 『할머니가 미안하다고 전해달랬어요』에서는 일곱 살 소녀 엘사의 눈을 통해 케케묵은 가족 간의 갈등을 풀고 화해를 이끌어냈으며, 『브릿마리 여기 있다』에서는 63세 여자 브릿마리를 통해 늘 남을 위해 살다 온전한 자신을 찾아나서는 인생에서의 두 번째 기회를 가슴 벅차게 그려냈다.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은 그동안 배크만이 보여준 따뜻한 감성과 유머가 집약되어 새로운 형식으로 빛을 발하는 작품이다. 강렬한 캐릭터를 통해 이야기를 끌어온 이전 작품들과 달리 동화처럼 환상적이고 부드러운 이야기 속에 삶의 슬픔과 기쁨이 깊이 녹아 있는 이 이야기는 작가로서 한 단계 더 나아간 배크만의 앞으로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앉은 자리에서 단숨에 읽고 감탄했다. 내가 아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을 만큼 아름답고 감동적인 작품이다.
- 리사 제노바(베스트셀러 『스틸 앨리스』 저자)

씁쓸하고도 달콤하다, 읽는 내내 마음이 무너지게 하는 배크만의 이 짧은 소설은 모든 걸 놓아버리는 과정에서도 느낄 수 있는 기쁨에 주목한다.
- 피플 매거진

이 소설은 한 아이과 아빠, 할아버지가 이별을 배우는 과정을 음미하며 읽고 또 읽게 한다. 작은 책 속에 커다란 메시지가 담겼다.
-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아름답고 꿈같은, 마음을 무너뜨리면서 동시에 따뜻하게 감싸주는 이야기. 휴지를 준비하라. 가지고 있는 휴지란 휴지는 모두 다.
- 리얼심플닷컴

지금까지 나온 어떤 소설도 이보다 더 슬프고 달콤하지는 않았다. 가슴이 무너져 내릴 정도로 슬프지만, 그만큼 아름답고, 마지막에 가서는 희망을 비춘다.
- 라살레 뉴스 트리뷴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7,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