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우리 시대의 영웅 - 세계문학전집 228

[ EPUB ] 민음사 세계문학전집-228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08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3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2년 10월 12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18.08MB ?
ISBN13 9788937495281
KC인증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서문 7
1부벨라 13막심 막시므이치 70페초린 일기의 서문 85 타만 87
2부(페초린 일기의 종편) 공녀 메리 107 숙명론자 225

작품 해설 241
작가 연보 255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역자 : 오정미
연세대학교 인문학부에서 노어노문학과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 노문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번역가 및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 나보코프 자서전 『말하라, 기억이여』가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낭만적 모험과 비극적 영웅 이야기 속에 현실을 담아낸 19세기 러시아 문학의 고전
귀족과 지성인에 대한 환멸과 냉소로 빚어낸 괴물, 한 세대의 모든 악덕이 만들어 낸
‘우리 시대의 초상’ 페초린
“친구, 나는 사람들을 경멸하지 않으려고 싫어하는 거야. 그렇지 않으면 삶
은 너무도 혐오스러운 소극일 테니까.”
19세기 중반, 러시아 서쪽의 카프카스에서 한 남자가 산을 넘고 있다. 험한 산세와 고약한 날
씨로 고전하다가 이등대위인 막심 막시므이치를 만나는데 그는 이 지역의 지형과 변화무쌍
한 날씨와 여러 인종들에 대해 해박한 사람이었다. 그는 지루한 여정 중에 자신이 경험한 이
야기들을 풀어 놓는다. 그중 페초린이라는 젊은 장교의 이야기가 화자의 관심을 끈다. 러시
아에서 갓 전임한 페초린은 ‘다른 사람의 불행의 원인’이었으며 스스로도 불행한 인간이었
다. 화자는 막시므이치와 함께 가던 중에 페초린을 우연히 만나는데, 막시므이치에 대한 그
의 냉정한 태도를 목격하고 그에게 더욱 호기심을 느낀다. 그리고 막시므이치에게 건네받은
페초린의 일기를 통해 그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페초린은 밀수로 생계를 잇던 남매의 삶을
망쳐 버리고, 친구가 사랑하는 여자를 장난 삼아 유혹하다 결국 친구와 결투까지 벌이지만
자신을 사랑하게 된 여자에게는 모욕을 안겨 주고 돌아선다.
『우리 시대의 영웅』은 27세의 나이로 요절한 천재 작가 레르몬토프가 발표한 유일한 장편소
설이다. 그는 전통적인 모험 소설과 영웅 소설의 형식을 빌려, 당시 러시아 전반에 퍼져 있던
위선적인 지성인과 속물적인 귀족의 모습을 대담하게 그려 냈다. ‘우리 세대의 모든 악덕’으
로부터 구성되었다고 스스로 밝힌 인물에 대해 ‘우리 시대의 영웅’이라는 칭호를 붙여 세상
에 내놓은 이 작품은 레르몬토프의 사상과 철학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다.
▶ 레르몬토프의 주인공 페초린은 호랑이 같은 유연함과 독수리 같은 눈을 가졌으며, 피는
뜨겁고 머리는 차다. 상냥하지만 말이 없고, 우아하지만 잔혹하며, 섬세한 이해력을 지녔
지만 무자비한 지배욕으로 가득 차 있다. 냉소주의를 향해 낭만적인 돌격을 감행하는 이
젊은이는, 국적과 세대를 불문하고 독자들에게, 특히 젊은 독자들에게 매혹적인 존재로
남을 것이다.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