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가장 빛나는 계절은 바로 오늘이었어

: 피터 래빗 이야기

정가
16,000
중고판매가
7,200 (55%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9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296쪽 | 422g | 138*190*20mm
ISBN13 9791196415266
ISBN10 1196415269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내일 무지개가 뜨는 건 오늘 비가 왔기 때문이야”
무모하고 제멋대로인 토끼, 피터 래빗의 매일이 늘 특별한 이유


“맥그레거 씨 밭에는 들어가면 안 돼. 너희 아버지가 멋모르고 거기 갔다가 맥그레거 부인의 파이가 되었거든.”
_「피터 래빗 이야기」 중에서

엄마의 당부를 들은 플롭시와 몹시, 코튼테일은 맥그레거 씨 집에는 얼씬도 하지 않고 오솔길에서 블랙베리를 따 먹고 논다. 하지만 피터는 엄마가 자리를 뜨자마자 곧장 아빠가 붙잡힌 그 밭으로 향한다. 귀엽고 온순해보이는 아기 토끼, 피터 래빗은 어째서 엄마의 말을 거스른 걸까?

많은 이들이 플롭시와 몹시, 코튼테일처럼 살아간다. 안정적인 삶을 꿈꾸며 오늘도 그저 무사히 지나가기만을 바란다. 무언가 시도해보고 싶어도 혹시 실패할까 봐 우물쭈물하며 시간만 낭비한다. 그러나 당신이 알아야 할 한 가지는, 미래를 걱정하느라 지금 당신의 마음이 하는 말을 저버린다면 절대로 지금보다 나아질 수 없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어른이 되어가면서 선택에 앞서 점점 더 많은 고민을 한다. 지금이 적당한 때인지, 부모님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지, 안전하고 편해질 수 있는 길인지. 하지만 피터 래빗은 고민하지 않았다. 행복의 기준을 오늘로, 또 자기 자신에게만 두고 눈앞에 펼쳐진 순간을 누렸을 뿐이다. 피터 래빗과 함께 하다 보면 당신 또한 어느 페이지에선가 깨닫게 될 것이다. 어차피 정답 따위 없는 이 세상에서, 진정으로 행복해질 수 있는 선택이란 무엇인지를.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아빠는 파이가 되었단다

PART 1 행복의 기준은 언제나 나여야 하니까
듣기 좋은 말보다 솔직한 말
평범하게 살다가 결국 베이컨이 되겠죠
조금만 비워두면 멋진 일이 생긴다
언제든 거절당할 수 있어
가장 빛나는 계절은 바로 오늘이었어
후회하지 말고 그냥 해, 바로 지금
다 이해한다는 뻔한 거짓말
비극 너머 노래는 계속된다
우리는 왜 자꾸 넘어지는 걸까
오늘의 나를 기대해

PART 2 내 인생, 처음치곤 썩 잘해왔어
아무도 몰래 혼자 울기
이보다 더 나쁠 수는 없다
울지마, 아빠가 있잖아
알면서도 매번 속아주는 사람
네 들창코에 축복이 있기를
미안해요 고마워요 사랑해요
갑자기 아파져서 못할 것만 같은 예감이 듭니다
욕심부리는 게 뭐 어때서
압니다, 지금 이 길이 미련한 길이란 걸
오늘도 신세 좀 지겠습니다
그만 징징거려, 바보 꼬맹이

PART 3 봄을 찾아 떠나는 방법
알은 대신 깨줄 수 없다고요
다정도 병이라 잠을 못 이루겠네요
도대체 왜 그랬어요
사람들은 생각보다 당신에게 관심이 없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는 건 도대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
상처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받는 것
이게 다 너 잘되라고 그러는 거라는 개소리
그러기엔 오늘 날씨가 쓸데없이 좋네요
꼭 너 같은 사람 만나
그걸 아시는 분이 이러시나요
좋아하는 것들을 좋아해

에필로그: 바다에는 섬이 있어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난 어딘가 나사 하나쯤 빠진 어른이기에 말하고 싶다. 사랑부터 하라고. 사랑부터 하고 싶어도 뒤로 밀리고 돌이켜 후회할 일 많으니, 돌가루를 씹듯 청춘이 괴로울 때 많으니 사랑부터 하라고. 그것도 적당히 대충 하지 말고 제대로, 다 부서져 없어질 때까지 해보라고 말이다. 젊어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은 틀렸다. 고생은 젊으나 늙으나 최대한 안 하는 게 좋다. 꼭 아파야만 배울 수 있는 게 아니다. 아파야만 배울 수 있다면 그것은 진리가 아니다. 다만 사랑은, 아프더라도 하는 게 좋다.
---「후회하지 말고 그냥 해, 바로 지금」중에서

사는 건 어려운 데다 처음이다. 서툰 것은 당연하고 오히려 특권이다. 지금 많이 넘어지고 있다면, 언젠가 더 높이 올라 더 멀리 보라고 어딘가의 신이 당신을 단련하는 거다. 내가 무슨 다이아몬드냐고, 남들처럼 적당히 하시지 유독 나만 이렇게 단련하는 거냐고 따지고 싶으리란 거 안다. 맞다, 방금 당신 입으로 말한 거. 당신은 다이아몬드 같은 사람이다. 그래서 힘들고 시간이 더 걸리는 거다.
---「우리는 왜 자꾸 넘어지는 걸까」중에서

‘길을 나서서 좋은 사람 만나거들랑 무엇무엇 같아서가 아니라 그 사람이라서 맘껏 칭찬하고 사랑해주자. 화장실에 들어가서 거울을 볼 때, 거울에서 웃고 있는 나에게도 똑같이 대해주자. 내가 나라서 칭찬해. 내가 나라서 좋아. 기준은 나 자신이니 비교하지 말고 사람으로, 나로 살자.
---「네 들창코에 축복이 있기를」중에서

매뉴얼대로 따르기만 하는 삶, 쉽고 편하고 간단할 거다. 하지만 재미는 없겠지. 정답이 없으니, 당신의 때는 오직 당신만, 그나마 다 지난 후에 일부는 후회하면서 돌이킬 때 알 수 있으니, 내가 이 선택으로 더 행복해질 수 있는지만 따지자. 아니면 이 선택으로 불행을 멈출 수 있는지를. 아무도 그때를 모른다. 오직 자신밖에는.
---「욕심부리는 게 뭐 어때서」중에서

그렇게 내 삶과 내 품으로 뛰어드는 사람은 그저 바라만 봐도 기분이 좋다. 고맙고 감사하다. 그러니 우리의 바보 꼬맹이들, 적당히 징징대고 살길을 찾자. 길이 잘 안 보이는 것과 아주 없는 것은 다르다. 어디에든 길은 있다. 문을 열고 들어온 건 우리다. 문 너머에는 길이 있다. 반드시.
---「그만 징징거려, 바보 꼬맹이!」중에서

젊어 고생은 안 하는 게 낫고, 피할 수 없는 건 피할 길을 찾으면 된다. 훈계 따윈 됐으니 나만의 능력이 무엇인지 똑똑히 들여다보는 게 우선이다. 다치고 아픈 것보다 피하는 게 낫다. 마냥 즐길 수만은 없으니 즐길 수 있는 나만의 취미를 찾는 게 빠르다. 무모한 것과 위대한 도전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오래 걸으려면 반드시 쉬어야 하고, 힘든 게 인생이라면 즐길 수 있는 무언가를 만들어야 한다. 먼 길, 힘든 길 가는 모두를 응원한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는 건 도대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정해진 대로 따르기만 하는 삶, 쉽고 편할 거야. 하지만 재미는 없겠지.”
소심하게 굴기에 우리 인생은 너무 짧으니까.


우리는 많은 것을 포기해야만 하는 세상에 산다. 연애, 결혼, 출산, 내 집 마련…. 하지만 포기를 결정하면서도 마음이 편하지 않다. 사람들이 정해 놓은 매뉴얼을 따르지 않는 것 같아 조바심이 난다. 사실, 우리는 그동안 세상의 기준에서 제대로 벗어나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베아트릭스 포터의 『피터 래빗 이야기』는 피터 래빗이 주인공이 아니다. 피터 래빗은 여러 단편 중 한 편의 주인공일 뿐이다. 각각의 단편에는 저마다의 주인공이 등장하는데, 특이한 점은 그들이 모두 특별한 모험을 떠난다는 것이다. 그 길이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다. 때론 목숨도 걸고, 앞뒤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모습이 어딘가 모자란 듯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피터 래빗과 동물 친구들의 무모한 도전은 조금이라도 정해진 틀에서 벗어날까 봐 전전긍긍하며 사는 우리에게 뭉클한 교훈을 준다. 또, 새로운 일에 무작정 도전해도 괜찮을 거라는 용기를 준다. 아빠는 농부 맥그레거 씨 밭에 들어갔다가 붙잡혀 파이가 되었지만, 피터 래빗은 그 텃밭에 다시 간다. 잡힐 뻔한 위기를 모면하고 엄마 품으로 돌아온 피터 래빗은 말한다. “평범하게 살면 쉽고, 안전할 거야. 하지만 재미는 없겠지.” 또, 배를 타고 모험을 떠난 꼬마 돼지 로빈슨은 이렇게 말한다. “평범하게 살다가는 결국 이모들처럼 베이컨이 되겠지. 하지만 나는 달라!”

“매번 착한 사람들만 다치고 아픈 게 너무 싫어. 그러니까 당신, 아프지 말라고.”
오늘도 봄을 기다리는 당신에게 건네는 햇볕 같은 문장들


누군가 툭 던진 “요즘 많이 힘들지?”라는 한마디에 주저앉아 소리 내 울고 싶었던 순간이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그럴 때 우리에게 진짜 필요한 건 징징대지 말라고 모질게 말하면서도 손을 내밀어 일으켜주는 친구가 아닐까. 『가장 빛나는 계절은 바로 오늘이었어』가 이토록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모두 다 잘 될 거라는 형식적인 위로와 격려가 아닌, ‘울고 싶으면 실컷 울어. 너만 그런 게 아니라 삶이란 게 원래 쉽지 않잖아. 하지만 내가 같이 가줄 테니 괜찮아’라고 말해주는 포근한 위안 때문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냉혹한 세상을 바꿀 수는 없다. 아마 앞으로도 계속해서 넘어지고 수없이 거절당할 것이며, 끝없이 미워하고 미움받을 것이다. 하지만 무심한 듯 다정하게 내뱉는 ‘함께 가줄게’라는 말에 순식간에 슬픔이 증발하고 단숨에 용기가 생긴다. 그렇기에 피터 래빗이 건네는 문장들은 비극 속에서도 어떻게든 살아가야 하는 우리에게 가슴속 깊이 진하게 스민다.

“사랑스러운 돼지 로빈슨, 네 들창코에 축복이 있기를!”
내가 나라서 칭찬해. 내가 나라서 좋아.


묵묵히 나의 길을 가고 있을 뿐인데, 실패한 인생이라며 손가락질받을 때가 있다. 옆에서 생각 없이 내뱉은 한두 마디에 ‘이대로 나, 괜찮은 걸까’라며 고민하는 당신에게 누군가 ‘피할 수 없으면 즐길 게 아니라 빠져나갈 길을 찾으라’고 말하고, ‘이게 다 너 잘되라고 그러는 거야’라는 말은 개소리이니 신경 쓰지 말라고 말해준다면 어떻겠는가? 또, 오늘 당신을 괴롭혔던 직장 상사나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위선자들에게 대신 한마디 해준다면? 이 책은 겉으로는 잘 견디고 있지만 속은 곪아 있는,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날 수 없어 힘들어 하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당신의 마음을 속 시원히 긁어주는 피터 래빗을 만나 울고 웃다 보면 조금 불친절한 세상일지라도 계속해서 나답게 꿋꿋하게 살아갈 힘이 생긴다. 남들이 바라는 모습에서 조금 더 자유로워지고 자신을 지키는 삶을 살아야 할 당신에게, 이 책이 잠시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