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이건 나라냐?

: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베스트
정치/외교 top20 1주
정가
20,000
판매가
18,000 (10% 할인)
YES포인트
시원한 여름을 위한 7월의 선물 - 동물 이중 유리컵/문학 아크릴 화병/썸머 보냉백/이육사 여름담요
7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FIND YOUR WAVE 북서핑 배지 증정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12월 23일
쪽수, 무게, 크기 212쪽 | 148*210*20mm
ISBN13 9791162759295
ISBN10 1162759291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치솟는 자영업 폐업률, 늘어가는 청년 실업률, 경기 불황, 가짜 뉴스에 붙는 노란 딱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나라는 정말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살기 좋은 나라일까? 헌신되고 똘똘 뭉친 우리 국민들이 살고 있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정말 꿈같은 새로운 나라일까?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이들에게 메시지를 던지는 청년 화랑 김현진의 목소리를 《이건 나라냐?》를 통해 만나 보기 바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
2. 이건 나라냐?
3. 촛불혁명 세력의 실체
4.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인가?
5. 아무나 흔들어 대는 나라
6. 미친 자에게 더 이상 운전대를 맡길 수 없다
7. 빨갱이도 독립유공자 되는 나라
8. 공수처는 개뿔, 공산당 수호처겠지
9. 건국 대통령을 왜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될까?
10. 재벌 2, 3세들 중 김정은만 한 사람이 없을까?
11. 죽창을 들고 전쟁터로 나가라?
12. 학생들은 전교조의 노리개가 아니다
13. 내로남불인 정의의 사도들
14. 단군 이래 최고의 위선자 조국
15. 가짜 뉴스라서 노란 딱지가 붙었을까?
16. 생지옥을 만드는 바보 천사들
17. 탈원전 대통령이 원전 세일즈 나서는 나라
18. 국민연금은 공산주의자의 쌈짓돈이 아니다
19. 모두가 가난해서 평등한 나라
20. 목수의 망치랑 판사의 망치는 같아야 할까?
21. 최저 임금은 공산주의로 가는 급행열차
22. 반기업 친노조 정권의 실태
23. 홍영표 원내 대표는 홍길동의 후예인가?
24. 줄줄이 폐업 중인 자영업 민생
25. 현금 살포하는 표 팔이 기생충
26. 더불어 망하자는 소득주도성장
27. 빈부격차만 더욱 늘린 소득주도성장
28. 각설이 타령이 되어 가는 흙수저 타령?
29. 청년들의 정신을 말살시키는 청년수당
30. 아르바이트 쪼개기만 늘린 주휴수당
31. 일자리 없애는 비정규직 제로 시대
32. 고용 비리만 조장하는 블라인드 채용
33. 노예의 길로 가는 주 52시간제
34. 가난은 공산주의가 침투할 수 있는 허점이다
35. 각자도생의 시대,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36. 경제 폭망에는 새마을운동이 답이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게 나라냐?” 보수 진영을 비난하려고 만든 말은 이제는 우리 일상생활에까지 녹아들었다. 일상에서 사회의 불합리를 느낄 때, 오늘도 돌아가는 사회의 소식을 접하고 한탄을 할 때 우리는 너 나 할 것 없이 열띤 토론을 벌인다. 누군가는 거리로 나와 외치고 요구하기도 한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그들을 향해 몰매를 주기도 하고, 어떻게 해도 세상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그들을 비판하기도 한다. 그러나 2016년 10월 밤을 빛냈던 촛불혁명자들은 이제 알 것이다. 사회를 향해 목소리를 뚜렷이 내고, 바꿀 수 있는 건 가감 없이 짚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세상을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끄는 일임을 말이다. 청년 화랑 김현진이 그토록 외치는 목소리를 『이건 나라냐?』에서 만나보기 바란다.

(중략)
사랑채 쪽은 내가 찾던 장소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에 마지막 발걸음으로 삼으려던 순간 내 시야에 들어온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뭔가 불안해 보이고 울분에 가득 차고 단식하러 왔다는데 첫 날부터 너무 지쳐 보이는. 나중에 읽어봐 달라고 내민 글에서는 처절한 비장함까지 느껴졌기에 도저히 발길이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걱정을 유발시킨. 그랬던 청년이 단식을 끝내고 정리하는 시점에서는 그 기간 내에 그 어떠한 정책적 변화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곳에 첫 발을 들일 때의 모습과는 사뭇 달라져 있었습니다. 불안했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고 울분에 찼던 모습은 어느새 냉철한 이성으로 더 단단해 보였으며 얼굴에는 여유 섞인 부드러운 미소까지 머금고 있었습니다. 무엇이 13일이라는 짧은 시간 내에 벼랑 끝에 몰렸던 이 청년을 변화시킬 수 있었을까요? 현진 씨도 알고 나도 알고 있고 함께했던 그분들 모두 알고 계신 그 답이 이 곳에서 답을 찾으셨냐는 사랑채 경찰분의 질문에 대한 답이 되는 것은 아닐런지요. 그 힘이 모여 보다 더 큰 능력을 발휘해서 지금도 광야교회에서 눈물로 기도하시는 그분들의 염원이 하루빨리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또한 앞으로 내딛게 될 현진 씨의 새로운 걸음걸음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 김현진 씨를 응원하는 시민의 편지 중에서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2.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1점
해방후 일파들이 다시 정권을 잡고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한 반공, 반노조 논리가 핵심인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b******d | 2020.09.02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8,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