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진짜 모습을 보이면 더는 사랑받지 못할까 봐 두려운 나에게

: 《나를 잃지 마, 어떤 순간에도》 페이퍼백

정가
8,800
중고판매가
6,640 (25%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6월 21일
쪽수, 무게, 크기 128쪽 | 152g | 113*183*20mm
ISBN13 9788968332159
ISBN10 8968332150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단 한 번을 사랑하더라도 내 마음이 편한 사랑을 하도록 해요.”
150만 독자의 자존감 디렉터,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의 나를 지키며 사랑하는 법


2019년 4월에 출간돼 사랑과 이별로 힘들어하는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은 『나를 잃지 마, 어떤 순간에도』가 페이퍼백으로 새롭게 재탄생했다. 오직 ‘글’이라는 매체를 통해 독자들과 소통해 온 조유미 작가의 특성을 살림과 동시에, 에세이의 기본인 ‘글’에 집중해 읽을거리를 선물한다는 의미를 담아 리디자인했다. 기존 책의 풍성한 이야기는 그대로 살리면서 얇고 가볍게,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로 제작해 휴대성을 높이고 가격을 낮췄다. 언제 어디서든, 어떤 순간에든 쉽게 꺼내 읽으며 마음을 단단히 다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허밍버드의 작은 시도다.

5년 동안 수많은 사람들의 사랑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상처받은 마음을 다독여 온 작가는 사랑 때문에 힘들어하는 독자들 중에서도 ‘진짜 모습을 보이면 더는 사랑받지 못할까 봐 두려운’ 이들을 위해 담백하면서도 단단한 위로를 전한다. “나의 확실한 행복을 보살피는 책” “사랑에 겁먹고 있던 나를 포근히 안아 준 책” “나 자신이 한없이 작아질 때 꺼내 읽고 싶은 책” 등의 독자평에서 알 수 있듯 작가의 이야기는 독자들의 행복을 응원하는 메시지가 되어 마음을 감싼다. 사랑 때문에 아프고 힘든 사람에게, 나 자신보다 상대방을 더 사랑해서 사랑 앞에 약해지는 사람에게 『진짜 모습을 보이면 더는 사랑받지 못할까 봐 두려운 나에게』는 마음을 단단히 해 주는 든든한 선물이 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그렇게까지는 하지 말걸
사랑을 수없이 물었다
실패작
사랑과 집착, 그 사이
참 어려운 연애
어중간한 사람
나는 잘못하지 않았다
다시 일어나는 연습
참 불공평한 사랑
꽃이 아닌 곰팡이
우리만의 사랑을 꾸려 나가자
그러지 말았어야지
들은 척도 하지 않는 너
그럼에도 불구하고
네 모습이 아프다
잊어야 할 것들마저도 담고 있나 보다
너의 첫 번째
편한 것과 소홀한 것
하고 싶은 말을 참는다
언성을 높여야지만
사소함으로 시작한 사랑
어차피 이해해 주겠지
이별에 잠기고 나서야
내가 나를 아끼지 않으면
을의 연애
사랑을 확인하는 법
내가 설 자리
하나도 안 괜찮아
사랑을 침몰시켰다
행복하지 않은 사랑을 대하는 자세
다른 의미로 행복했었다
우리 이제 그만하자
당연한 노력은 없다
그 자체로 소중하다
사랑을 시작하는 게 두려울 때
내 옆자리를 내어 주는 것
한없이 초라해진다
미워하지 말자
왜 연애 안 해?
연인의 말투
괜찮았다가 다시 무너진다
모래 위에 쌓은 성
연락을 안 하면 걱정하겠구나
보내는 사람의 마음
희망이 가장 잔인했다
시간이 지나야 낫는 고통
특별한 사람이 되고 싶다
이별은 코끼리 코
서로를 더 아껴 주자
당신을 칭찬해요
넘기지 말아야 될 하루
맞춰 가며 사랑하는 것
그런 게 사랑인 줄 알았다
눈길이 가는 사람
시린 마음은 뽑아야 하는데
아프지 않은 상처는 없다
생각이 달라도 마음은 같다는 것
너무 사랑해서 어쩔 수 없는 마음
내 속을 몰라주는 너
이토록 소중한 너
마냥 이해만 바라는 너
아직은 사랑합니다
마음이 없었다는 것
끝까지 참아야 된다는 사실
쏟아 버린 마음
잃고 나서 후회하는 네 모습
인연도 영원할 수 없으니
마음이 저리는 일
완전한 남
좋았던 우리는 없다
의미 없는 물음
시작처럼 끝도 행복한 연애
나만 놓으면 끝나는 건데
너 없이도 괜찮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의 Letter]
언제 터질지 모르는 마음
100%까지 채울 수 있는 사람
나를 잃어버리지 말 것
확실한 행복은 그 사람이 아니었다
물거품이 되지 않으려면
마음이 견딜 수 있는 만큼만
사랑받을 준비
No Good, Good
유일한 당신
마음 편한 사랑
한 번 더 던져 보세요
행복을 양보하지 마세요
사랑은 기억해 주는 것
무너지지 마세요
항상 즐겁지 않을 수 있다는 것
가치를 보지 못한 것뿐
내 마음이 다치지 않도록
얼룩을 남기지 마세요
스스로를 좋아하는 마음
적당한 힘으로 사랑을 던질 것
사랑의 주인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밝은 성격이 아닌데 일부러 밝은 척했다.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데 일부러 좋아하는 척했다.
힙합 음악을 즐겨 듣지 않는데 일부러 즐겨 듣는 척했다.
그 사람 마음에 한번 들어가 보겠다고
몇십 년 동안의 내 모습을 지우고
그 사람만을 위한 나를 꾸며 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렇게 해서 얻은 사랑은
아무리 받아도 내 안에 꽉 찬 느낌이 들지 않았다.
그 사람은 있는 그대로의 내가 아니라
억지로 꾸며 낸 나를 사랑한 것이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시간이 늘 힘겨웠다.
내가 그토록 사랑하는 사람이 나를 바라봐 준다는 건 행복했지만
연극이 끝나고 무대 아래로 내려와 분장을 지우면 한없이 초라해졌다.

사랑이라는 연극이 끝난 후 그제야 깨달았다.
이 연극은 실패작이었다는 것을.
진짜 ‘나’라는 사람은 그 사람에게 사랑받지 못했다는 것을.
---「실패작」 중에서


“당신이 가장 사랑해야 할 사람은 바로 당신입니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받는 사랑은 당신을 완벽하게 만족시킬 수 없습니다.
다른 사람이 99%까지 채워 줄 수는 있어도 100% 다 채워 주지는 못합니다.
100%까지 채울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나, 자신입니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의 Letter」중에서


네 곁에 있는 나는 항상 초조했던 것 같다.
내가 못나고 부족해서 다른 사람에게 눈 돌리지는 않을까.
내가 평범하고 재미없는 사람이라서 나에게 질리지는 않을까.
스스로에게 확신이 없으니 나를 향한 너의 사랑에도 확신을 갖지 못했다.

그래서 나는 늘 너의 마음을 확인하고 싶었다.
나에 대한 마음이 변하지 않았는지.
아직도 그대로 사랑하는지.

예고 없이 불쑥불쑥 찾아오는 불안한 마음을 잠재우고 싶어서
의미 없는 물음을 계속 던졌던 것 같다.
---「의미 없는 물음」 중에서


“내 자존감의 높이를 남에게 맡기는 건 위험합니다.
스스로를 좋아하는 마음은 내 안에서 나와야 합니다.
나를 좋아하는 마음은 내가 이 세상에 존재할 때까지 곁에 있어 줄 테니까요.
남의 의해 만들어진 자존감은 마르는 샘물이지만
내가 스스로 다져 온 자존감은 마르지 않는 샘물입니다.”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의 Letter」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나를 잃지 마, 어떤 순간에도 페이퍼백

사랑을 하다 보면 그럴 때가 있다. 그 사람이 싫어할까 봐 애써 내 감정을 감추고 참을 때. 그 사람이 좋아하는 모습을 억지로 꾸며 낼 때. 싫은 내색 없이 억지로 그 사람에게 맞춰 줄 때…. 나 자신보다 그를 더 사랑해서 우리는 사랑 앞에 ‘을’이 되곤 한다. 『진짜 모습을 보이면 더는 사랑받지 못할까 봐 두려운 나에게』는 이처럼 사랑 앞에서 나 자신을 숨기고 감추는 사람들에게 전하는 위로의 책이다.

우리 시대의 사랑과 이별에 대해 솔직하게 풀어낸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와 두 번째 책 『나, 있는 그대로 참 좋다』를 통해 “당신만큼 좋은 사람도 없다”며 자존감을 북돋아 준 조유미. 오랜 시간 ‘사랑’과 ‘자존감’을 이야기해 온 그녀가 전하는 ‘나를 지키며 사랑하는 법’은 그래서 믿음이 간다. 5년 동안 수많은 사람들의 사랑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상처받은 마음을 다독여 온 그녀만이 해 줄 수 있는 이야기인 것이다. 그래서일까.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지만 그녀의 글을 읽고 있으면 무작정 기대 한바탕 눈물을 쏟아 내며 내 이야기를 털어놓고 싶어진다. 그러고 나면 힘든 마음도, 어려운 사랑도 다 괜찮아질 것 같은 느낌. 그게 바로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가 오랜 시간 사랑받는 이유다.

작가는 말한다. 사랑을 하더라도 당신을 지켜 내며 사랑하라고. 내가 있어야 사랑도 있다고. 사랑 때문에 아프고 힘들다면, 사랑 앞에서 자꾸만 흔들리고 약해진다면 이 책을 펼쳐 보기를.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나면 ‘어떤 순간에도 자신을 잃지 말라’는 그녀의 글이 가슴 깊이 스며들면서 상처로 얼룩진 당신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단단히 다져 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6,64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