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3분의 1 언저리의 흥얼거림

샘터문학 시선-1002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정가
10,000
판매가
9,0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비?
2,000원 해당 도서 포함하여 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코로나19 극복, 마음을 보듬는 백신책
[예스24 독자 선정] 젊은작가상 2020 최고의 문장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상품권
6월 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1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135쪽 | 177g | 150*220*20mm
ISBN13 9791196819330
ISBN10 1196819335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3분의 1 언저리의 흥얼거림 이 책은 인생의 3분의 1쯤을 남겨둔 아빠가 인생의 3분의 1지점을 통과하는 자식을 바라보며 한 해의 3분의 1의 시작인 봄과 3분의 1을 남겨 둔 가을을 주로 노래한다. 산을 좋아하고 낙엽을 좋아하는 시인은 산 정상에서의 노래가 아닌 올라가다, 내려오다 한숨 돌리며 무심한 듯 자연을 노래한다. 그리고 석양을 노래한다. 그 속에 사랑이 있다. 한결같이 관망의 시선으로 자기 생각을 배제한 채 시를 흥얼거린다. 어쩌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는 소홀한 그 시대의 아버지라서 그럴지도 모른다. 유난히 낙엽과 석양과 달빛을 좋아하는 시인은 격하지 않은 부드러움으로 섬세하게 그린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작가의 말 9

제1부 바람의 속삭임

천일홍 13
꽃무릇 14
봄의 소리 15
목련꽃 동이 16
벚나무 17
봄나들리 18
그 시절 푸른 꿈 19
축복의 만남 20
새벽길 21
봄날이 간다 22
그리워지는 날들 23
박꽃 24
칠 월이 찾아오면 25
양귀비꽃 26
응달이 사랑한 꽃 27
벚꽃이 지니 28
황매산 철쭉꽃 29
명자꽃 30
하늘에 뜬 꽃잎 31
꽃이여 피어나라 33
바람 난 봄 34
흔적 35
제비꽃 36
이별 37
소설小雪 38
무서리꽃 39
달빛 축인 모과 40
가을이 떠나가네 42
대나무 숲에서 43
풍경소리에 낙엽이 지네 44
하루 45
지난날이 그리워 46
쉬어가자 47
봄이 그리운 그림자 48

제2부 가을과 비의 연주

봄비 51
기다림 52
가는 추秋 오는 동冬 53
장맛비에 갇힌 네온사인 54
가을비 55
가을 소나기 그친 후 56
봄꽃 찾아오는 그날 58
이런 날은 꼭 비가 내려 59
멀어져 간다 60
추억의 비가 내린다 61
바람처럼 흐르는 연민 62
눈꽃이 흩날리면 63
가을이 떠난 자리 64
가을 연정然情 65
달빛 소나타 66
가을밤이 찾아와 68
늦가을 정취 69
낙엽은 지니 가을이 가네 70
가을 향기 71
3분의 1쯤에서 72
달빛 그리움 74
바람 따라 돌아가는 길 75
달빛 춤사위 76
가을 여정 77
단풍 78
추억 79
가을 나그네 80
월야月夜 81
추심秋心 82
북한산행 83
바람이 난네 84

제3부 석양의 노래

하늘 아래 작은 터, 아귀다툼87
인향 88
약속 89
낙엽 사색 90
노을 길 92
관객 93
임의 향기 94
헤어짐의 만남 95
대보름 96
거울 속 너 98
곶감 99
동강에 빠진 하늘 100
그날이 오늘이면 102
해넘이104
부소산성扶蘇山城 105
유 월이 오면 106
산에 사는 해108
하늘 아래 쉬어 갈 곳 없으랴 110
계절이 머무르는 날 112
달빛 113
난민難民 114
해저문 농가 115
석양 116
호수에 잠긴 노을 117
12월의 노래 118
해를 품은 달 그림자 120
가을이 간다 121
불빛 아래 송별식 122
첫눈 오는 날 123
귀로 124
보내는 마음 125
하늘 미소 126
밤이 깨어나면 128

서평 /
『3분의 1 언저리의 흥얼거림』을 읽고129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말하지 말라 하니
안 하려 그리 애를 썼지만
동공 속으로 남겨진 추억 하나
가슴에 담아 버렸던 날

말간 미소 남기며 넘어가는
석양을 바라보며 노을빛 물들어
바람결에 흩어진 속마음
전해 달라고 하니

별꽃이 내려오는 길
달을 짓던 하얀 박꽃 여인이
끄덕끄덕 고개를 흔든다
--- 「박꽃」 중에서

양지바른 산어귀에
아지랑이 너울너울 대면
어느 사이 연둣빛 기운들이
새초롬이 새봄을 맞이한다

하얀 눈 덮인 논밭에
겨우내 가두어 놓은
파릇파릇 봄 내음이 좋아라
--- 「 봄의 소리」 중에서

바람이 지나가다 툭 건들자
은은한 풍경소리 발길을 붙들고
울림 따라 지저귀는 새소리
정겨운 하모니 되어
넓은 공간으로 퍼진다

노란 다리 건너편에
어우러져 늘어진
형형색색 거친 숨소리
녹음이 짙어져가는 숲속에 숨어들고
바람 따라 메아리로 다가오면

땡볕에 하늘대는 열기 속으로
어렴풋이 떠오르는 기억 기억들
훨훨 날아오르는 나비의
자유로운 유영에
눈은 팔려 가버린다

나지막한 산모롱이에
계곡 따라 졸졸졸 흐르는 물소리
지나가는 계절을 잊은 채
꽃잎을 태워 유희를 즐기고
콧잔등에 대롱대던 땀방울
솔바람이 툭 쳐서 떨어뜨린다
--- 「3분의 1쯤에서」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3분의 1 언저리의 흥얼거림
이 책은 인생의 3분의 1쯤을 남겨둔 아빠가
인생의 3분의 1지점을 통과하는 자식을 바라보며
한 해의 3분의 1의 시작인 봄과 3분의 1을 남겨 둔 가을을 주로 노래한다.
산을 좋아하고 낙엽을 좋아하는 시인은 산 정상에서의 노래가 아닌
올라가다, 내려오다 한숨 돌리며 무심한 듯 자연을 노래한다.
그리고 석양을 노래한다. 그 속에 사랑이 있다.

한결같이 관망의 시선으로 자기 생각을 배제한 채 시를 흥얼거린다.
어쩌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는 소홀한 그 시대의 아버지라서 그럴지도 모른다.
유난히 낙엽과 석양과 달빛을 좋아하는 시인은 격하지 않은 부드러움으로 섬세하게 그린다.

그래서 시인의 시는 참으로 부드럽고 또한 잔잔하며 쓸쓸하다.
시를 읽다 보면 가장 많이 나오는 단어가 [바람 따라]였다.
시인은 바람처럼 자유롭게 세상을 떠돌고 싶어 하는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낙엽], [잎새]라는 표현을 많이 쓰는데,
이제는 떠나 뒹구는 낙엽처럼 한세월 물러선 삶의 중심에서 밀려나
낙엽처럼 흐르는 시간이 왔음을 서러워하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쓸쓸함과 서러움보다는 담백한 어조로, 화려하지 않은 평범한 시안으로 관조하며,
부드럽게 제삼자의 눈, 나그네의 심정으로 자연을 표현한다.
어쩜 시인은 성격이 부드럽고 평소 여유로운 태도를 지닌 분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시를 읽다 보면 은퇴 후 산을 오르내리는 고독한 노신사를 떠올리게 된다.
처진 어깨의 아버지가 온종일 트레킹을 하고 터벅터벅 노을 지는 석양을 바라보며
귀가할 때, 물든 서쪽 하늘을 보며 눈가에 촉촉한 이슬이 맺힐지도 모른다.

가여운 이 시대의 아버지, 여전히 마음은 청춘이고 건강하다.
등산할 때, 위가 아닌 아래를 보는 처진 어깨는 떨어지는 낙엽을 보며 안쓰러워한다.
그리고 바람 따라 집으로 향하는 길에는 심정을 숨기며 흥얼흥얼 꽃에서 희망을 본다.
그래서 시인이 노래하는 꽃은 달빛 아래서 하얀 미소 짓는 박꽃,
찬란한 양지에서 핀 꽃이 아니라 응달에서 핀 꽃을 노래한다.

모상철 시집 3분의 1 언저리의 흥얼거림은 화려하거나 세련되지 않은 시다.
메타포를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멋스러운 시도 아니다.
그러나 읽다 보면 마음이 촉촉해진다. 그 옛날 경음악처럼 잔잔한 울림으로
추억을 떠올린다. 욕심 없는 방랑자의 멋스러움이 흐른다.
조용한 오후 산행 중에 몇 장, 비가 오는 날 떨어지는 빗소리를 들으며
몇 장 책장을 넘기기에 아주 좋은 시집이다.
기꺼이 일독하기를 추천한다.

발행인/시인 이정록

모상철 시인의 『3분의 1 언저리의 흥얼거림』을 읽고
심종숙 (시인, 교수, 문학평론가)


꽃이 피고 진다.
바람이 불어온다.
시인의 발걸음은 바람을 맞으며 묵묵히 걸어간다.
그리고 시인의 눈은 꽃에 머문다.
꽃과 대화를 한다.
꽃은 그늘진 시인의 마음을 기쁘게 한다.
어떤 때는 꽃망울을 달고 어떤 때는 반쯤 피었다가,
어떤 때는 활짝 피어서 시인에게 인사한다.
시인은 꽃에 시선이 머물지 않으면 곧 울 것 같다.
꽃이 있기에 시인은 생의 뒤안길에서 아직도 서성일 수 있을 것이다.
꽃이 사라지고 없다면 시인에게 이 세상은 무슨 재미가 있을까!
꽃에 머무는 시인의 눈은 꽃과 인사하고 대화하고 시간을 같이 보내다가 하루가 간다.
꽃이 피고 지는 것처럼 사람도 태어나고 죽는다.
생주이별의 아쉬움은 그리움을 불러오기도 한다.
모상철 시인의 시는 이러한 정서를 지니고 태어난다.
그의 시들이 인생의 뒤안길에서 부르는 노래라는 것은 이 시집을 읽는 이들은 알 수 있다.

시집의 제목도 『3분의 1 언저리의 흥얼거림』이듯이 시인은 시를 쓰려고 하지 않는다.
쓰는 시이기 보다가 말 그대로 흥얼거림을 언어로 옮겼을 뿐이다.
흥얼거림은 어떨 때인가?
그것은 기분이 유쾌할 때이다.
우리가 기분이 좋을 때 노래를 부르는 것처럼, 시인은 흥얼거린다.
무엇을 흥얼거리는가?
그것은 스스로 3분의 1이라고 했듯이,
자신이 흥얼거려야 할 것의 3분의 1의 언저리에서 흥얼거린다는 의미가 된다.
분명히 무언가 3이다.
그 3의 전부가 아니라 시인은 반도 아닌 3분의 1 언저리에서 흥얼거리기를 한다.
그가 시를 통하여 나타내고자 하는 세계의 3분의 1의 언저리에서 그는 흥얼거리는 것일까? 아니면 그가 남은 2만큼의 부분에 발을 들여놓지 않고 거리를 두면서 바라보는 여유를 지녔기에 흥얼거릴 수 있는가?
여하튼 시집의 제목부터 독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어쩌면 그의 시가 자신에 대해 구체적으로 드러내거나 껍질을 깰 때의 치열함보다는 슬쩍 감추듯이 하여 3분의 1의 위치에서 유쾌하게 흥얼거린다는 의미로 읽을 수도 있을 것이다.
시인의 이런 자세는 어쩌면 삶이나 삼라만상에 대해 거리를 두고 바라보려는 시인 나름의 태도가 아닐까 한다.

그의 시에서 꽃들은 의인화되어 그에게는 사람이나 마찬가지이다.
그가 꽃, 바람, 하늘, 계절, 구름, 밤과 낮, 산과 들 등을 그의 흥얼거림의 대상으로 하다가 어느덧 읽다 보면 그는 이런 것들과 물아일여의 경지로 가고 있음을 알 수가 있다.
인간의 삶에 깊숙이 관여하기 보 다 삼라만상이 되어 인생사를 바라보는 달관한 자의 흥얼거림이 아닐까 생각되는 것이다.
그의 시가 ‘나’라는 일인칭 화자로 이야기를 시작하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그의 시에는 ‘나’에 관한 기술이 거의 없다.
다만 그의 시편들을 읽으면 그가 그리움과 아쉬움, 반추의 정서를 지니고 있다는 것은 알지만 진하게 드러내지 않는 이유가 바로 ‘나’를 탈각하여 바라보려는 시인의 태도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그는 남성 시인이지만 지극히 여성적이다.
거기에는 여성적인 꽃의 이미지, 또는 알레고리로서 자신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끊임없이 자기를 지우고 살아야 했던 자기희생의 여성들처럼
그의 삶도 말할 수 없고 말하지 않으려 했던 그의 속마음이 있었던 것이다.

바람도 곤히 자는 그늘에
홀연히 입술 내밀고
분홍빛 선명한 망울이 꼿꼿하다

이른 외출에 수줍어하며
마주 보던 햇살에게
쑥스러운 미소
가늘게 지으며 열리는 꽃술

오가며 바라보는
눈빛에 붉어진 망울
나뭇가지 사이로 흔들리는
화사한 햇살이 오래 머물러주기를
애태우며 기다린다

[꽃이여 피어나라, 전문]

이 처절하고 가련한 슬픔과 비탄, 고독함은 그러나 좌절하지 않는다.
그는 끝까지 꽃이 되어 꽃으로서 한 송 이의 생명을 지니고 자기를 처절히 지워가면서도 역설적으로 생명을 회복하고 피우고 말 생명의 꽃, 생명의 노래, 생명의 입이 되고 싶은 것이다. 꽃은 그에게 여성의 생산력을 지닌 생식기이기보다 오히려 입이 되는 것이다.
어쩔 수 없이 말을 할 수 없어 입을 닫아둔 시간들의 추억들을 그는 입으로 쏟아놓고 싶은 것이다. 그 서막이 바로 이 첫 시집일 것이며 3분의 1 언저리 에서 흥얼거리기일 것이다.

「꽃이여 피어나라」는 그가 한 송이 꽃으로, 한 포기 꽃풀로 대지 위에 서서 햇살을 받고 쑥스러운 여성적 태도로 세상에 자기의 이야기를 할 날을 기다린다.
그러나 그는 수다스럽지도 않게 쑥스러워 하면서 고요하게 조금씩 풀어놓지 않을까 한다.
부 디 그때까지 한 송이 꽃의 생명을 지니고 꿋꿋이 피어 있거라,
시인이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