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작은 아씨들 조의 말

: 영어로 만나는 조의 명문장

리뷰 총점9.7 리뷰 21건 | 판매지수 108
베스트
외국 에세이 top100 4주
정가
12,800
판매가
11,520 (10% 할인)
YES포인트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3월 06일
쪽수, 무게, 크기 224쪽 | 248g | 130*184*15mm
ISBN13 9791155812600
ISBN10 115581260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영원한 명작 [작은 아씨들]의 특별 스핀오프 에디션
우리가 사랑한 주인공, 조 마치의 말들을 영어 원문과 함께 만난다
조를 평생 사랑한 작가, 정여울 추천

『작은 아씨들』 1, 2부 완역본을 바탕으로 한 특별 스핀오프 에디션이다. 『작은 아씨들』의 주인공 조 마치가 남긴 명문장만을 모은 책으로, 한글과 영어 원문을 함께 실어 원작을 읽는 기쁨을 선사한다. 조는 작가 루이자 메이 올컷의 분신과도 같은 존재다. 성격도, 삶의 태도도 꼭 닮은 페르소나 ‘조 마치’를 통해 루이자는 자신의 남다른 생각을 세상에 펼쳐 보인다. 조가 하는 말은 원저자 루이자의 진심과 숨결을 담은 문장들이며, 우리가 사랑한 고전 작품 『작은 아씨들』의 핵심이자 중심축을 이룬다.

밤새도록 글을 쓰며 작가가 되겠다던 꿈의 말, 그 길에서 지치고 힘들 때 털어놓은 방황의 말, 어떤 남자와도 결혼하지 않겠다며 호언장담하지만 고독에 사무쳐 내뱉던 외로움의 말, 남매처럼 지낸 오랜 친구에게 고백받고 거절하던 괴로움의 말, 아픈 동생을 위해 절박하게 외쳤던 기도의 말…. 조가 성장하며 경험했던 모든 결정적 순간의 말들이 실려 있어 『작은 아씨들』의 정수를 그대로 전하며, 유머와 감동을 오가는 생생한 원문과 맛깔난 번역이 ‘조 마치’라는 인물에게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하는 책이다. 조앤 K. 롤링, 줌파 라히리, 거트루드 스타인, 시몬 드 보부아르가 사랑한 캐릭터 조 마치. 당차고 순수하며 열정적인 그만의 매력에 푹 빠진 독자라면 이 책을 곁에 두시길.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난 숙녀 아니거든! 올림머리 때문에 숙녀 취급을 받아야 한다면 스무 살 때까지 그냥 양 갈래 머리로 있어야겠네.
--- 「첫문장」 중에서

난 남자애들이 하는 놀이와 일이 좋고 남자 같은 태도가 좋은데, 여자답게 살라고 하니까 미치겠어. 남자로 태어나지 않은 게 한스러워. 아버지와 같이 전장에 나가 싸우고 싶은데 굼뜬 할머니처럼 집에 들어앉아 뜨개질이나 해야 하니, 날이 갈수록 내 삶에 대한 실망감이 커지겠지. It’s bad enough to be a girl, anyway, when I like boy’s game, and work, and manners. I can’t get over my disappointment in not being a boy, and it’s worse than ever now, for I’m dying to go and fight with papa, and I can only stay at home and knit like a poky old woman.
--- p.10

난 신랄한 단어를 쓰는 게 좋아. 확실한 의미가 담겨 있잖아. I like good, strong words, that mean something.
--- p.31

난 이 모자를 쓸 거야. 마음에 쏙 들어. 햇볕도 잘 가려지고 가볍고 챙도 큼직해서 좋아. 쓰는 재미도 있어. 남자처럼 보이든 말든 편하면 그만이야. I just will, though! it’s capital; so shady, light, and big. It will make fun; and I don’t mind being a guy, if I’m comfortable.”
--- p.62

“늙어서 관절이 굳을 때까지, 목발을 짚고 다녀야 하는 날까지 계속 뛸 거야. 나를 철들게 하려고 재촉하지는 마, 언니. 사람이 하루아침에 달라질 수는 없잖아. 나는 최대한 오래 아이로 살고 싶어. Never till I’m stiff and old, and have to use a crutch. Don’t try to make me grow up before my time, Meg; it’s hard enough to have you change all of a sudden; let me be a little girl as long as I can.”
--- p.75

이 나라의 운명이 끝장난 것도 아닌데 그만 울어, 베스. 내 허영심을 없애는 데도 도움이 될 거야. 그동안 긴 가발 같은 머리카락을 기르면서 우쭐댔는데, 머리를 짧게 자르고 나니까 머리도 한결 맑아진 것 같아. It doesn’t affect the fate of the nation, so don’t wail, Beth. It will be good for my vanity; I was getting too proud of my wig. It will do my brains good to have that mop taken off; my head feels deliciously light and cool.
--- p.79

우리 머리에 다리미를 얹어서라도 자라지 못하게 막고 싶어요. 하지만 꽃봉오리는 장미가 되고, 새끼 고양이는 어른 고양이가 되겠죠. 너무 슬픈 일이에요! I wish wearing flat-irons on our heads would keep us growing up. But buds will be roses, and kittens, cats,─more’s the pity!
--- p.99

넌 세상에 맞춰 살아. 난 세상의 모욕과 야유를 즐기면서 내 뜻대로 신나게 살 거니까. You will get on the best, but I shall have the liveliest time of it. I should rather enjoy the brickbats and hooting, I think.
--- p.136

저는 모든 걸 혼자 힘으로, 완벽하게 독립적으로 해내고 싶어요. I’d rather do everything for myself, and be pefectly independent.
--- p.137

담배 연기를 뿜으면서 가버린 그 잘난 남자들의 말대로라면 저는 촌스럽긴 해도 남들보다 분별력은 있다는 거니까 됐어요. 저는 평범한 사람은 싫거든요! I’ve got sense, if I haven’t style, which is more than some people have, judging from the remarks of the elegant beings who clattered away, smoking like bad chimneys. I hate ordinary people!
--- p.155

넌 내가 글을 쓰는 걸 싫어하지만 난 글을 쓰지 않고는 견딜 수 없어. 우리가 같이 살면 불행해져. You’d hate my scribbling, and I couldn’t get on without it, and we should be unhappy.
--- p.177

자유롭게 사는 게 너무 좋아서 세상 어떤 남자를 위해서도 이 자유를 포기하고 싶지 않아. I love my liberty too well to be in any hurry to give it up for any mortal man.
--- p.178

내 몫의 짐은 내가 들어요, 프리드리히. I’m to carry my share, Friedrich.
--- p.211

난 아직 좋은 책을 쓰고 싶은 마음을 포기하지 않았고, 시기가 무르익을 때까지 기다릴 수 있어. I haven’t given up the hope that I may write a good book yet, but I can wait.
--- p.223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작은 아씨들』 조를 사랑한 모두를 위한 선물

1868년 출간 이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된 여성 문학의 고전 『작은 아씨들』. 이 명작은 2020년 2월, 그레타 거윅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시얼샤 로넌, 엠마 왓슨, 티모시 샬라메 등 할리우드 톱스타들의 주연 영화로 돌아와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메그, 조, 베스, 에이미 네 자매 모두 사랑스러운 주인공들이지만, 이 작품을 이끄는 가장 중요한 목소리는 언제나 ‘조의 말’이었다. 조는 『작은 아씨들』의 작가 루이자 메이 올컷의 분신과도 같은 존재로, 작가가 마음속에 품은 메시지를 전하는 핵심 인물이며 조앤 K. 롤링, 줌파 하리리, 거트루드 스타인, 시몬 드 보부아르 등 유명 작가들의 어릴 적 롤모델이었다. 조는 당돌하고 거침없으며 솔직하고 엉뚱하면서도 자신의 꿈과 소신을 포기하지 않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작가 루이자의 페르소나인 조 마치의 말들은 150년이 지난 지금 읽어도 신선한 감동을 전한다. 조와 닮고 싶은 독자들에게, 혹은 조와 친구가 되고 싶은 독자들에게 『조의 말』은 특별한 선물이 될 것이다.

루이자 메이 올컷의 모국어로 만나는 조의 말들

『조의 말』은 한 사람의 시점만 찍는 독립 영화의 카메라처럼 조가 말하는 순간만을 따라간다. ‘숙녀’로 불리기를 거부하는 왈가닥 소녀인 그녀가 파티에 초대받은 언니 메그의 머리를 망쳐놓는 순간부터, 동생 에이미와 싸우고 베스 때문에 아파하며, 부유하지만 외로운 이웃 소년 로리와 우정을 쌓는 장면,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갈등하고 결국 자신만의 사랑을 찾는 장면, 잘 팔리는 글이 아닌 진짜 좋은 글을 쓰겠다고 결심하며 마침내 자신만의 꿈을 이루는 장면까지….

『작은 아씨들』 서사에 녹아 있던 조의 이야기만 떼어내 들여다보는 책으로, 그녀가 소녀에서 어른으로 성숙해가는 과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작은 아씨들』은 50개가 넘는 언어로 번역되었지만 원서는 딱 하나다. 원저자 루이자 메이 올컷이 쓴 영어 원문. 『작은 아씨들』에서 조의 생각과 말만을 엄선하여 그에 해당하는 원문을 병기해 작품 본래의 의미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책으로, 생생한 영어 원문과 맛깔난 한글 번역이 ‘조 마치’라는 인물에게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하는 책이다. 『작은 아씨들』을 원문으로 읽고 싶은 독자, 1, 2부 합본이라는 전체 분량에 부담을 느끼는 독자라면 이 책을 추천한다. 조라는 인물에게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될 것이다.

조 마치여야만 하는 이유
조 마치는 19세기 소설 역사상 가장 혁신적인 여성 캐릭터다. 이 순간 ‘살 빼야 하는데… 주름이 늘었네’라며 거울 속 자신을 보고 한숨 쉬는 여성이 있다면, 조는 어깨를 툭 치며 이렇게 말할지도 모른다. “무슨 상관이에요? 당신이 편하면 그만이죠!”
그녀는 21세기를 사는 우리가 봐도 대담하고 진취적이며 당당하다. 메그와 에이미, 베스 모두 사랑스러운 캐릭터지만, 조는 독보적으로 현대적인 감성을 지닌 인물이다. 여성의 사회적 진출이 제한돼 있던 시대에 조는 글을 써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려고 했고, 부유한 남자와의 결혼이 여성이 성공하는 유일한 길이라는 고정관념에 휘둘리지 않았다. 결혼하더라도 자신의 몫은 스스로 책임지겠다는 소신을 굽히지 않는다.

150년이 지난 지금도 뭇 여성들에게 롤모델이 될 법한 조의 특별함은 빼어난 재능이나 훌륭한 성품이 아니라, 추천의 글에서 정여울 작가가 말했듯 변하지 않는 순수함과 꿈을 향한 뜨거운 열정에서 나온다. 꿈과 이상이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 것 같아 힘들 때, 철없다고 평가하는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고 위축될 때, 조 마치의 말을 떠올리며 달려보는 건 어떨까. “자신을 철들게 하려고 재촉하지는 마. 최대한 오래 아이로 남아 있어도 돼.” 조는 이렇게 말하며 분명히 당신 곁에서 함께 달려줄 것이다.

루이자 메이 올컷은 자신의 목소리를 투영하는 인물로 조를 선택했고, 조는 이 시대 여성들에게 ‘자기답게 사는 법’을 알려준 매력적인 캐릭터다. 모든 여성의 마음속엔 조를 닮은 뭔가가 있다. 『조의 말』을 읽으며 잃어버렸거나 잊어버린 꿈을 되찾아보시길.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조는 영원히 늙지 않는다. 조는 끊임없이 누군가를 가르치고, 멋진 글을 쓰고, 결혼도 하지만, 영원히 늙지 않는 어린아이의 순수를 지녔다. 우리 마음속의 조는 누구에게도 길들지 않고, 어떤 가혹한 운명에도 굴복하지 않으며, 그 누구의 편견에도 사로잡히지 않는 해맑은 순수의 상징으로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다. 나는 인생의 장애물에 걸려 넘어질 때마다, 조의 말이 건네주는 햇살처럼 환한 위로를 지팡이 삼아 일어서고 또 일어섰다. 언젠가 또다시 힘든 날이 찾아올 때를 대비해, ‘조의 말’ 하나하나를 소중히 간직하고 싶다.”
정여울 (작가)

회원리뷰 (21건) 리뷰 총점9.7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작은 아씨들 조의 말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k****a | 2022.02.1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작은 아씨들 조의 말 영어 원문으로 영어 공부하기에도 좋을 듯하여 구매하였다. 밤새도록 글을 쓰며 작가가 되겠다던 꿈의 말, 그 길에서 지치고 힘들 때 털어놓은 방황의 말, 어떤 남자와도 결혼하지 않겠다며 호언장담하지만 고독에 사무쳐 내뱉던 외로움의 말, 남매처럼 지낸 오랜 친구에게 고백받고 거절하던 괴로움의 말, 아픈 동생을 위해 절박하게 외쳤던 기도의 말…. 조가 성;
리뷰제목

작은 아씨들 조의 말

영어 원문으로 영어 공부하기에도 좋을 듯하여 구매하였다.

밤새도록 글을 쓰며 작가가 되겠다던 꿈의 말, 그 길에서 지치고 힘들 때 털어놓은 방황의 말, 어떤 남자와도 결혼하지 않겠다며 호언장담하지만 고독에 사무쳐 내뱉던 외로움의 말, 남매처럼 지낸 오랜 친구에게 고백받고 거절하던 괴로움의 말, 아픈 동생을 위해 절박하게 외쳤던 기도의 말…. 조가 성장하며 경험했던 모든 결정적 순간의 말들이 실려 있어 『작은 아씨들』의 정수를 그대로 전하며, 유머와 감동을 오가는 생생한 원문과 맛깔난 번역이 ‘조 마치’라는 인물에게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하는 책이다.
조앤 K. 롤링, 줌파 라히리, 거트루드 스타인, 시몬 드 보부아르가 사랑한 캐릭터 조 마치. 당차고 순수하며 열정적인 그만의 매력에 푹 빠진 독자라면 이 책을 곁에 두시길.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조의 모든 순간들과 함께하다 "작은 아씨들 조의 말"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와**웅 | 2020.03.2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작은 아씨들 조의 말""난 남자애들이 하는 놀이와 일이 좋고 남자 같은 태도가 좋은데,여자답게 살라고 하니까 미치겠어.남자로 태어나지 않은게 한스러워,아버지와 같이 전장에 나가 싸우고 싶은데 굼뜬 할머니처럼 집에 들어앉아 뜨개질이나 해야 하니,날이 갈수록 내 삶에 대한;
리뷰제목

"작은 아씨들 조의 말"



작은 아씨들 조의 말




"난 남자애들이 하는 놀이와 일이 좋고 남자 같은 태도가 좋은데,여자답게 살라고 하니까 미치겠어.남자로 태어나지 않은게 한스러워,아버지와 같이 전장에 나가 싸우고 싶은데 굼뜬 할머니처럼 집에 들어앉아 뜨개질이나 해야 하니,날이 갈수록 내 삶에 대한 실망감이 커지겠지."


P.10


아주 오랜 시간 우리들에게 명작으로 남는 책으로 작은 아씨들은 기억된다.이책은 작은 아씨들속 조 마치에 말하는 모든 순간들을 쫒아 순간순간의 말들을 남긴 책이라고 할수 있다.영원한 명작 '작은 아씨들'의 특별 스핀오프 에디션으로 만든 작품이라고 한다.스핀오프란 기존의 영화,드라마,게임 따위에서 등장인물이나 설정을 가져와 새로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것이다.작은 아씨들에 작가 '루이자 메이 올컷'은 조 마치가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존재라고 말한다.책속에 등장하는 성격,삶의 태도등은 자신과 꼭 닮은 존재이기에 더더욱 그렇다고 하는데...소설 속 주인공 중 한 인물이었던 조에 대한 말들을 쫒아가면 저자 루이자의 진심을 그대로 느낄수 있을것이라고 하는데..소설이 좋았던만큼 이책 또한 그래서 더더욱 기대된다.조의 말들 속으로 들어가보자.






작은 아씨들 소설을 읽으면서 네자매에 각기 다른 성격속에서 나와 닮은,혹은 닮고 싶은..혹은 매력적인 인물을 뽑으라고 한다면 당연 나는 조 마치라고 말하고 싶다.여성스러운 세자매와는 달리 반항아 같은 조에 말들은 마음속에 특히 와닿은 부분들이 많았었는데...조가 남긴 재치 있고 감동적인 문장들은 그래서일까.마음속에 간직하고 싶은 문장들에 향연이었던게 사실이었다.이런 느낌과 생각들은 비단 나에 마음으로만 그치지지는 않았을리라,많은 사람들이 조 마치에 매력에 빠졌고 그녀에 말들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싶었던 순간들과 마주했었으리란 생각이 든다.책에서는 작은 아씨들 책속 조의 말들과 함께 함과 동시에 생생한 원문과 그에 맞는 번역으로 조의 말들과 함께한다.그렇다면 당신은 작은 아씨들을 읽으며 조의 어떤 문장들에 마음을 빼앗겼을까.한번쯤은 생각해보지 않았을까하는 궁금증이 일어난다.작가가 되고 싶어 늦은 밤까지 글을 쓰며 써내려갔던 말들,수많은 순간들과 마주하며 힘든순간마다 쏟아놓은 방황의 말들,자신은 자신만을 생각하며 그 어떤 남자와도 사랑에 빠지지 않을 것이며 결혼은 생각하지도 않을것이라며 스스로 다짐하며 내밷었던 외로움의 말들,사랑하는 동생에 아픔을 바라보며 고통스러워하는 말들,,,,조가 남긴 말들은 이토록 남다른 매력으로 다가와 마음속에 간직되어진다.책은 조의 말들을 마치 스틸컷을 남기듯 순간마다 매력을 내뿜는다.당차고 순수하며 열정적인 매력에 조 마치에 매력은 말들로 문장들로 그대로 곁에 남아 기억해두고 싶은 문장들로 남는것이다.그래서일까 이책을 읽으면서도 참 좋았다.오롯이 조에 말들에 빠져들수 있어서  매력적이었다.






조의 이야기만을 그대로 뗴어내 원문에 문장들과 재치있게 번역된 조의 말들은 작은 아씨들의 서사속 조의 말들만을 그대로 떼어내 들여다보고 다시금 원작에 매력속으로 빠져들게도 만들어주는 작품 본래의 의미를 그대로 간직하며 더 깊이 이해하며 빠져들수 있으며 조 마치라는 인물에 새로운 가치와 매력을 두드러지게 드러내며 생명력을 넣어준 단 한권에 책이란 생각이 든다.세상을 살아가면서 마음속에 오래토록 남는 문장을 간직한다는것은 그다지 쉬운 일은 아닐것이다.간직하고 싶은 문장들을 단 한권의 책속으로 그대로 담겨진 책 한권 '작은 아씨들 조의 말' 이책은 그래서일까 오래토록 함께해도 좋은 한권에 책이 될것이란 생각이 든다.간직하고 기억하고 싶은 문장들에 매력속으로 당신 또한 함께하고 싶지 않은가.무언가를 끊임없이 갈망하며 세상속으로 나가고 싶어했던 조 마치!!어쩌면 이 세상 모든 여성들에 마음속에도 조 마치와 닮은 부분들이 존재하지 않을까.'조의 말'을 읽으며 당신도 새로운 꿈을 꿔보길.잊어버렸거나 .잃어버린 그어떤 꿈을 말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작은 아씨들 조의 말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C****e | 2020.03.1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조는 영원히 늙지 않는다. 우리 마음 속의 조는 누구에게도 길들지 않고, 어떤 가혹한 운명에도 굴복하지 않으며, 그 누구의 편견에도 사로잡히지 않는 해맑은 순수의 상징으로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다.” <작가 정여울>영원한 고전, <작은 아씨들>의 주인공인 조를 한마디로 표현한 문장이다. 150년 전에 탄생한 조라는 캐릭터는 시대를 앞질러가는 신여성이었음에 틀림없다. 조를;
리뷰제목

“조는 영원히 늙지 않는다. 우리 마음 속의 조는 누구에게도 길들지 않고, 어떤 가혹한 운명에도 굴복하지 않으며, 그 누구의 편견에도 사로잡히지 않는 해맑은 순수의 상징으로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다.” <작가 정여울>


영원한 고전, <작은 아씨들>의 주인공인 조를 한마디로 표현한 문장이다. 150년 전에 탄생한 조라는 캐릭터는 시대를 앞질러가는 신여성이었음에 틀림없다. 조를 탄생시킨 작가 루이지 메이 올컷의 분신과도 같은 존재였던 조는 작가의 진심을 세상에 마음껏 내비춰주었다. 조앤 K. 롤링, 줌파 하리리 등 많은 여성작가들의 롤모델이 되기도 했던 조의 말들만 쏙쏙 빼놓은 이 책은 마치 필수 족보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당시로서는 힘들었던 여성 작가가 되겠다던 당찬 말, 힘겨울 때 털어놓던 방황의 말, 고독에 사무쳐 외로움을 뱉어내던 말 등 그녀가 성장하면서 경험했던 모든 말들을 모아 두었다. 당돌하고 솔직하며 엉뚱하지만, 진취적이고 당당하였던 사랑스러운 그녀의 말들을 주욱 훑는다. 그녀는 아마도 19세기 소설에서 가장 혁신적이었던 여성 캐릭터가 아니었을까 싶을 정도이다. 사랑스러운 그녀의 말을 들어보자. 지금 들어도 화끈할 따름이다. 그녀가 사랑받는 이유를 충분히 알겠다.



?? 책 속에서...
난 남자애들이 하는 놀이와 일이 좋고 남자 같은 태도가 좋은데, 여자답게 살라고 하니까 미치겠어. It’s bad enough to be a girl, anyway, when I like boy’s game, and work, and manners.

?? 책 속에서...
난 신랄한 단어를 쓰는 게 좋아. 확실한 의미가 담겨 있잖아. I like good, strong words, that mean something.

?? 책 속에서...
넌 세상에 맞춰 살아. 난 세상의 모욕과 야유를 즐기면서 내 뜻대로 신나게 살 거니까. You will get on the best, but I shall have the liveliest time of it. I should rather enjoy the brickbats and hooting, I think.

?? 책 속에서...
저는 모든 걸 혼자 힘으로, 완벽하게 독립적으로 해내고 싶어요. I’d rather do everything for myself, and be pefectly independent.

?? 책 속에서...
자유롭게 사는 게 너무 좋아서 세상 어떤 남자를 위해서도 이 자유를 포기하고 싶지 않아. I love my liberty too well to be in any hurry to give it up for any mortal man.

?? 책 속에서...
난 아직 좋은 책을 쓰고 싶은 마음을 포기하지 않았고, 시기가 무르익을 때까지 기다릴 수 있어. I haven’t given up the hope that I may write a good book yet, but I can wait.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9.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내용이 좀 부실한 느낌이지만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k****a | 2021.11.24
구매 평점5점
영화로 접한후 너무 감동적이여서 책도 구입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g*******5 | 2021.03.04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5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