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지갑 속의 한국사

: 가뿐하게 읽는 역사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정가
9,700
판매가
9,7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두둥등장 2022 신간 이벤트★
1월의 90일 대여점
이대로 묻힐 순 없다!
[READ NOW] 2022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2월 19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PC(Mac)
파일/용량 EPUB(DRM) | 52.74MB ?
ISBN13 9791164050567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세종 이도, 퇴계 이황, 신사임당, 율곡 이이. 네 인물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지폐 속 인물이라는 사실이다! 저 멀리 있어도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을 만큼 친숙한 지폐, 하지만 우리는 과연 지폐에 담긴 이야기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지폐에는 역사 위인의 초상뿐만 아니라 한국의 과학, 정치, 철학, 예술사에 굵직한 획을 그은 이야기들이 곳곳에 담겨 있다. 지폐만 자세히 살펴보아도 한국사의 큰 줄기를 짚는 역사 탐방이 가능하다. 지폐를 따라 세종대왕과 천문 과학을, 퇴계 이황과 철학을, 신사임당과 예술을, 율곡 이이와 정치를 탐방하는 새로운 역사 여행을 떠나보면 지폐는 어느새 지도가 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세종 이도 ― 하늘을 살펴 널리 백성을 이롭게 하라
· 만 원권 한눈에 보기
· 한 발짝 더 들어가보기

퇴계 이황 ― 마음공부에 평생을 바치다
· 천 원권 한눈에 보기
· 한 발짝 더 들어가보기

신사임당 ― 화가 동양 신씨, 자연을 사랑한 예술가
· 오만 원권 한눈에 보기
· 한 발짝 더 들어가보기

율곡 이이 ― 현실에 뿌리내린 철학
· 오천 원권 한눈에 보기
· 한 발짝 더 들어가보기

나가며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대한민국 필수 교양 한국사, 이제 지폐로 시작하자”
조선의 과학에서 예술까지 지폐를 보면 역사가 보인다


“우리나라 지폐 인물들은 시대순으로 세종 이도, 퇴계 이황, 신사임당, 율곡 이이 네 명이다. 역사 인물, 위인이라는 옷을 입고 늘 우리 가까이에 있다. 곳곳에 동상이 있고, 인물을 다룬 책도 많고, 심지어 세종로, 퇴계로, 사임당로, 율곡로처럼 도로 이름에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그들은 어떤 삶을 살았을까? 지폐 속 인물은 가까이 있어도 멀리 있는 것과 같다.”
(본문에서)

만 원권 세종 이도, 천 원권 퇴계 이황, 오만 원권 신사임당, 오천 원권 율곡 이이. 거의 매일 보다시피 하는 지폐 속 초상은 우리에게 너무나 친숙한 인물들이다. 하지만 우리는 과연 얼마나 알고 있을까? 네 인물의 생애를 비롯해 지폐 속에 그들과 함께 어우러져 들어간 그림들에 담긴 이야기가 이토록 풍성하다는 사실을 말이다. 지폐에는 역사 위인의 초상뿐만 아니라 한국의 과학, 정치, 철학, 예술사에 굵직한 획을 그은 이야기들이 곳곳에 담겨 있다. 지폐만 자세히 살펴보아도 한국사의 큰 줄기를 짚는 역사 탐방이 가능하다. 지폐를 따라 세종대왕과 천문 과학을, 퇴계 이황과 철학을, 신사임당과 예술을, 율곡 이이와 정치를 살펴볼 수 있다. 가령, 만 원권에는 세종대왕의 초상 외에도 혼천의, 천상열차분야지도, 보현산천문대 천체망원경이 함께 있다. 세종대왕의 생애와 당대의 시대상을 천문 과학의 눈부신 성과를 통해 함축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읽어낼 수 있는 것이다.

『지갑 속의 한국사』는 지폐를 지도 삼아 네 인물의 생애를 따라가며 찬찬히 역사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다. 교단에서 학생들을 만나왔던 저자는 마치 독자와 현장학습이라도 떠나온 듯 생생한 역사 이야기를 들려준다. 다감한 문장들로 이어지는 그의 역사 이야기는 ‘위인’보다는 ‘사람’에, ‘업적’보다는 ‘삶’에 집중한다. 읽다 보면 어느새 지폐 속 인물의 삶으로 들어가 숨소리처럼 가까운 역사를 만나게 되는 이유다.

지폐에 담긴 16가지 역사문화유적 완벽 해설
서울 경복궁에서 안동 도산서원까지, 지폐로 떠나는 역사 탐방


지폐에 담긴 역사문화유적은 무려 16가지에 이른다. 일월오봉도, 혼천의, 천상열차분야지도, 성균관 명륜당, 정선의 「계상정거도」, 신사임당의 「포도」, 오죽헌 등 한국사를 이해하는 데 꼭 알아야 할, 대표적인 역사문화유적이 모두 지폐에 담겨 있다. 『지갑 속의 한국사』는 지폐 인물의 생애를 서술하는 데 그치지 않고, 구체적으로 지폐 속 그림들을 하나하나 풀어내는 친절한 구성을 취했다.

인물의 생애를 따라가며 그 흔적을 좇는 저자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특정 역사문화유적이 지폐에 들어간 이유도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 만 원권 앞면에 일월오봉도가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천 원권 앞면 성균관 명륜당 곁에 왜 매화나무를 넣었을까? 신사임당의 초충도가 왜 율곡 이이가 있는 오천 원권 뒷면에 있을까? 저자는 차근차근 이야기보따리를 풀며 지폐 한 장에도 이렇게나 많은 이야기가 숨어 있다는 놀라운 사실을 전한다. 글과 함께 어우러진 50여 장의 사진은 생생함을 더하고, 실제 모습과 지폐 속 그림을 비교해보는 재미도 새롭다.

또한 ‘만 원권 한눈에 보기’처럼 지폐 속 역사문화유적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코너는 지폐 속 그림과 역사의 연결고리를 한 번 더 정리해준다. 그 덕분에 지폐에 담긴 그림들의 실제 명칭을 되새기고, 그것이 지폐에 들어간 이유를 곰곰 헤아려보며 한국사의 큰 줄기를 짚어보기에 용이하다. 이 코너에서는 지폐 속 역사문화유적에 더해 함께 알면 좋을 역사 지식이나 유적을 추가로 소개해 보다 풍부한 읽을거리도 제공한다.

‘한 발짝 더 들어가보기’라는 코너에서는 지폐 속 인물들과 600여 년의 시간을 건너 사는 우리가 한 번쯤 고민해볼 만한 이야기를 다룬다. 예를 들어 천체를 관측해 백성 모두가 시간을 알 수 있도록 하는 일을 당대의 중요한 과제로 삼았던 세종이 바라본 하늘과 오늘날 우리가 바라보는 하늘의 의미를 함께 생각해보는 것이다.

청소년부터 성인까지, 한국사를 배우는 가장 친근한 방법!
역사의 핵심은 이미 지폐 속에 있다


네 인물의 생애에 담긴 수많은 이야기는 그림이 되어 지폐에 자리했다. 『지갑 속의 한국사』와 함께라면 마치 탐정이라도 된 것처럼, 지폐 속 그림을 단서 삼아 흥미진진하게 역사를 읽을 수 있다. 딱딱하게만 느껴졌던 역사가 지폐 한 장에 숨겨진 비밀스러운 이야기로 흥미롭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지갑 속의 한국사』는 그 자체로 역사 탐방이면서, 실제로 떠나는 역사 탐방을 위한 훌륭한 가이드이기도 하다. 지폐는 한 장의 지도가 되어 우리 앞에 펼쳐진다. 만 원권을 들고 서울 경복궁으로, 천 원권을 들고 안동 도산서원으로, 오만 원권을 들고 강릉 오죽헌으로, 오천 원권을 들고 파주 자운서원으로, 어디로든 가벼운 발걸음으로 떠나고 싶어진다. 청소년부터 성인, 그리고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알고자 하는 외국인까지, 모두가 가뿐하게 읽을 수 있는 『지갑 속의 한국사』. 한국사가 막연하고 어렵게 느껴진다면, 도무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일단 지갑을 열자. 지갑 속에 한국사가 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