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과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

정가
15,000
중고판매가
6,900 (54%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8년 10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222쪽 | 640g | 190*260*20mm
ISBN13 9788901088013
ISBN10 8901088010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과학-사회 통합 교과 학습을 주도하는 최고의 교양서!

일반적으로 우리는 학교와 사회에서 과학과 사회를 따로 배우고 국사와 세계사를 따로 배운다. 삶을 이루는 여러 분야를 뜯어 놓고 각각의 체계에 따라 지식을 습득하는 것이다. 이러한 분과별 지식을 우리 삶의 실제 모습에 맞게 통합하여 인식할 때, 비로소 온전한 지식을 얻었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책은 이러한 점을 바탕으로 한, 사슬처럼 얽혀 있는 분과별 지식의 연결 고리를 드러내는 시도를 통해 21세기가 요구하는 통합적 지식을 추구하는 교양서‘지식의 사슬 시리즈’ 2번째 책이다.

과학의 사회적 의미와 역할, 사회 구성원의 과학적 책임을 되짚어보는이 책은 고대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과학의 이론들이 사회적으로 이용된 다양한 예를 접하며 쉽게 사회 분야에 접근하게 하며, 이를 역사적으로 평가하며 현재 우리에게 닥친 과학적 문제를 어떻게 사회적으로 극복해 나가야 하는지 알려준다. 또한 과학의 원리를 자세하게 다루며 과학이 실험실 안의 학문이 아니라 언제나 철학과 사상이 함께하는 사회적 활동이었음을 알 수 있도록 시대 배경에 대한 풍부한 설명을 곁들여 설명한다.

이 책의 저자들은 모두 화학과 생물학을 공부한 후, 과학과 사회의 통합적 이해를 위한 과학사회학을 공부하고 있는 전문가들이다. 그들의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현 과학 교과서를 치밀하게 연구하여, 책의 내용을 교과 과정과 연결시켜서 학교에서 배우는 내용을 더 깊이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총망라한 과학의 이론과 역사를 교과 학습과 쉽게 연결시키기 위해 1부 물리-화학과 사회, 2부 지구 과학과 사회, 3부 생물과 사회로 구성하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1부 물리·화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
01 | 원자론이 아리스토텔레스를 만났을 때 원자론과 고대 사상
02 | 뉴턴의 사과가 떨어지자 왕권도 떨어지다 만유인력 법칙과 계몽주의
03 | 작은 기계가 일으킨 거대한 문명 증기기관과 산업혁명
04 | 전자의 흐름을 제어하자 일의 흐름이 바뀌다 전기와 근대 문명
05 | 전자기를 이용하여 세계를 지배한 나라 전신과 제국주의
06 | 원자의 핵분열과 인류 최후의 날 원자폭탄과 과학자의 사회적 책임
07 | 전자기가 만들어내는 이 편한 세상 전동기와 현대 생활
08 | 0과 1의 조합이 빚어낸 무한한 세상 반도체와 정보사회

제2부 지구과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
01 | 지동설이 르네상스를 만났을 때 천체 이론과 사회사상
02 | 지진은 민족성도 바꿀 수 있을까? 지각운동과 사회변동
03 | 석유, 신의 축복인가 불행의 씨앗인가? 화석연료와 인류 문명
04 | 바다의 힘이 인간을 움직인다 바다와 인간 생활
05 | 태풍을 일으키는 나비를 잡아라 날씨와 사회생활

제3부 생물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
01 | 생물은 진화한다, 고로 사회도 진화한다? 진화론과 자유주의
02 | 살아남으려면 수많은 변종을 만들어라 세포분열과 다양성
03 | 피임약이 바꿔 놓은 여성의 삶 호르몬 연구와 여성 해방
04 | 히틀러가 멘델을 만났을 때 유전학과 우생학
05 | 줄기세포의 빛과 그림자 체세포 복제와 생명 윤리

저자 소개 (3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디자인 : 북스튜디오 토리
Editing & Design 회사. 『책 말하는 책』(한국출판인회의 간행) 기획출판, 『Books from Korea』(대한출판문화협회 간행) 기획출판,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서울국제도서전 등 각종 도서전 아트워크, 『2006 신소장품전』(국립현대미술관) 아트워크 등을 진행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인간은 과학을 창조했고 과학은 인류 사회에 혁명을 일으켰다.
우리 시대는 과학자의 눈으로 사회를, 사회학자의 눈으로 과학을 바라볼 때다.”


“우리는 상식적으로 ‘과학 기술은 우연히 발명되는 것이고 사회의 변화는 그 결과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기술자 왓슨이 발명한 증기기관으로 산업혁명이 이루어졌고, 반도체의 발견으로 컴퓨터가 발명되면서 정보사회가 도래했다는 식이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으로는 과학사에 나타난 수많은 사건들, 그리고 과학이 사회와 맺고 있는 불가분의 관계를 설명할 수 없다. 무엇보다 현대 사회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과학-사회 문제’를 올바르게 바라보기 위해서는 과학자의 눈으로 사회를, 사회학자의 눈으로 과학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과학-사회 통합 교과 학습을 주도하는 최고의 교양서!
과학이나 사회는 국어, 영어, 수학 보다 덜 중요한 과목으로 여겨지곤 한다. 본질적으로 이 두 과목은‘질문하는 과목’이다. 왜 그럴까?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바뀔 수 있을까? 등 끊임없는 질문을 하고 그 질문에 대답함으로써 당면한 문제를 풀어갈 수 있는 힘을 얻는 것이다. 그러나 학교에서 과학과 사회로 나누어 배우는 지식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과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는 과학과 사회를 공부함에 있어 그 경계를 넘어서려는 호기심과 도전을 자극하고 격려하는 데 많은 힘을 기울이고 있다. 또 과학은 사회에 끊임없이 영향을 미쳤으며, 사회는 과학이 발전할 수 있는 원인이고 동시에 결과였음을 강조한다. 과학의 사회적 의미와 역할, 사회 구성원의 과학적 책임을 되짚어보는 이 책은 통합적 교양인을 지향하는 21세기 교육의 요구와 맥을 함께하는 것이다.
2005년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사건이 대한민국을 흔들었다. 놀라운 것은 이 사건에 전문가뿐 아니라 사회 구성원 모두가 뜨겁게 반응했다는 점이다. 우리 사회는 점점 과학적 배경 지식과 사회 전반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해결할 수 없는‘과학-사회 문제’와 마주치고 있다. 이런 점에서『과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는 21세기를 살아가는 청소년들에게 꼭 필요한 교양서라 할 수 있다.

인문계를 위한 과학, 자연계를 위한 사회
사회보다 과학에 관심이 많았던 독자들은 고대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과학의 이론들이 사회적으로 이용된 다양한 예를 접하며 쉽게 사회 분야에 접근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를 역사적으로 평가하며 현재 우리에게 닥친 과학적 문제를 어떻게 사회적으로 극복해 나가야 할 지 실마리를 찾는 과정에 매력을 느낄 것이다.
또한 과학에 관심이 없던 사람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과학의 원리를 조목조목 충실하게 다루면서도, 과학이 실험실 안의 학문이 아니라 언제나 철학과 사상이 함께하는 사회적 활동이었음을 알 수 있도록 시대 배경에 대한 풍부한 설명을 곁들여 이야기한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과학적 문제를 사회적 시각으로 새롭게 바라보는 방법을 스스로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과학-사회 전공자가 설명하는 전문 교양서
『과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의 저자들은 각각 화학과 생물학을 공부한 후, 과학과 사회의 통합적 이해를 위한 과학사회학을 공부하고 있는 전문가들이다. 과학기술이 사회 발전에 끼치는 영향, 또한 그러한 과학 기술을 배태한 사회 문화적 배경 등 다양한 시대와 장소에서 뽑아낸 흥미로운 사례들을 고찰하고, 이를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는 내용으로 풀어냈다. 독자들은 저자의 안내에 따라 최신 과학 분야의 성과까지도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책의 저자들이 현 과학 교과서를 치밀하게 연구하여, 책의 내용을 교과 과정과 연결시켜서 학교에서 배우는 내용을 더 깊이 살펴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총망라한 과학의 이론과 역사를 교과 학습과 쉽게 연결시키기 위해 1부 물리-화학과 사회, 2부 지구 과학과 사회, 3부 생물과 사회로 편성했다.

추상적 세계를 구현하는 입체적 일러스트
『과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는 우리나라 과학책으로서는 보기 드물게 풍부한 입체적인 일러스트를 활용하여 과학적 사실을 머릿속에서 실제로 그려볼 수 있도록 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미시와 거시 세계를 구현하기 위해 게임 디자이너가 일러스트레이터로 투입되었고, 전문가의 세심한 해설과 함께 유수한 해외 과학 잡지에 뒤지지 않을 만큼 충실하고도 아름다운 3차원 그래픽을 구현하고 있다. 독자들은 단순히 말과 추상적 개념으로 설명되던 과학의 개념을 훨씬 쉽고 편리하게 이해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과학과 사회 분야를 망라하여 300여 컷에 이르는 다채롭고 풍부한 사진 자료와 각 장의 마지막에 배치한‘과학-사회 연표’로 과학과 사회가 서로 연동해 온 역사를 일목요연하게 파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과학과 사회 사이의 역동적인 관계를 시각적으로도 느낄 수 있게 배려하였다.

과학과 사회의 행복한 소통
우리는 과학을 통해 자연과 세계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할 뿐만 아니라, 이 사회를 꾸려가는 데 필요한 긍정적인 힘을 얻는다. 또한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는 이상, 우리 생활은 과학의 영향력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게 된다.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시험을 위한 암기력이 아니라, 생활 속에 밀접하게 연결된 과학-사회의 관계를 올바르게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이해력과 열린 사고이다. 이 책의 주 독자층인 청소년들은 『과학 시간에 사회 공부하기』를 읽고 과학-사회의 행복한 소통을 할 수 있는 기본 체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6,9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